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1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덩샤오핑 : 개혁개방의 총설계사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68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박형기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07년 09월 01일
  • 쪽수 : 96
  • ISBN : 9788952207012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오늘날 세계 경제에서 가장 주목받는 국가는 중국이다. 중국의 이와 같은 경제성장의 바탕에는 덩샤오핑이 있다. ‘흑묘백묘론(검은 고양이든 흰 고양이든 쥐만 잘 잡으면 된다는 말로 자본주의든 공산주의든 인민의 배를 부르게 하면 된다는 의미)’으로 대변되는 덩샤오핑의 실용주의가 아니었다면 오늘의 중국을 상상할 수 있었겠는가? 덩샤오핑의 삶과 그 속에서 보여지는 그의 철학, 그의 리더십을 살펴본다.

    목차

    승천하는 중국과 덩샤오핑
    흑묘백묘론과 선부론
    낙관주의자 덩샤오핑
    개혁개방의 총설계사
    지도력의 위기와 극복
    여전히 계속되는 덩샤오핑의 지도력
    인간 덩샤오핑
    덩샤오핑 연보

    본문중에서

    혹자들은 진정한 노벨 평화상 감은 덩샤오핑이라는 말을 하곤 한다. 13억 중국 인민을 먹고 살게 했기 때문이다. 만약 중국이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더라면 분명 국제적인 분쟁을 일으켰을 것이란 주장이다. 노벨 평화상은 아니더라도 노벨 경제학상은 줘야했다는 말도 있다. 13억을 먹여 살린 경세가였기 때문이다. (16쪽)

    아버지 덩원밍은 파이방촌의 지주였다. 덩샤오핑의 집은 마을에서 가장 컸으며 다수의 하인을 거느리고 있었다. 유년기의 유복한 환경은 덩샤오핑에게 건전한 판단력과 여러 사람과 원만하게 어울릴 수 있는 친화력을 갖게 해 주었으며, 기본적으로 우파적인 가치관을 심어주었다. 특히 부유한 환경은 그를 낙관주의자로 만들었다. 덩이 정치역정 중 모두 세 번이나 실각을 했음에도 그 때마다 부활할 수 있었던 것은 특유의 낙관적인 생활태도 때문이었다. 덩은 “나는 낙관주의자다. 만일 내가 낙관주의 정신으로 상황에 대처하지 않았다면 문화혁명 이후 10년의 긴 세월을 견디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17쪽)

    빈 시내에는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카페가 유난히 많다. 이미 17세기 말에 유럽에서 베네치아, 런던, 파리 등에 카페가 생겨났고, 빈에서도 1685년 최초로 카페가 문을 열었다. 1683년 빈을 침공한 오스만 투르크인들이 버리고 간 물품들 중에 커피 원두 자루들을 발견했을 때, 빈 사람들은 거기 담긴 푸른 곡식들이 낙타 먹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콜쉬츠키라는 통역사가 그것이 커피 원두라는 것을 알았으며, 왕의 허락을 받아 현재의 돔가세에 빈 최초의 카페를 개업해 커피를 끓여 팔았다고 한다. 그 후 수많은 카페가 빈에 생겨났으며, ‘비엔나 커피’를 비롯해 약 30여 종의 커피가 개발되어 커피가 그야말로 예술로 승화되었다. (47쪽)

    프랑스 유학경험이 있는 덩샤오핑은 선진국의 발전상을 잘 이해하고 있었고, 대외개방 없이 중국은 발전할 수 없다는 사실을 너무도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중국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서구의 자본과 기술이 필수적이며, 국제 분쟁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는 사실도 잘 인지하고 있었다. 때마침 국제정세도 냉전이 끝나고 동서 데탕트 시대가 열리고 있었다.
    그는 미국과 일본의 자본과 기술을 받아들이기 위해 먼저 수교를 맺었다. 1978년 한때 중일전쟁을 벌인 일본과 중일 우호조약을 맺었고, 1979년 미국으로 날아가 미국과 정식으로 국교를 수립했다. 덩은 1979년 1월 28일부터 2월 5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국교정상화에 서명하고, 미국에게서 관세최혜국 지위를 얻어냈다. (42쪽)

    홍콩반환 역시 개혁개방만큼이나 중요한 덩의 업적이다. 아편전쟁으로 영국 제국주의에 빼앗겼던 땅을 되찾아 중국인들의 자존심을 한껏 고양해 주었기 때문이다. 홍콩반환은 일국양제를 처음으로 적용한 사례로 일국양제 또한 덩샤오핑의 유연한 발상의 전형이다. 그는 통일만 된다면 홍콩이 자본주의든 사회주의든 상관치 않았다. 경제발전만 이룰 수 있다면 자본주의든 사회주의든 상관치 않았던 흑묘백묘론과 같은 맥락이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일국양제를 흑묘백묘론의 정치적 응용이라고 평가한다. (67-68쪽)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하고 성곡재단 펠로우로 홍콩 중문대학에서 수학했으며, [광주일보] 홍콩특파원을 지내면서 중국 문제에 관심을 두게 됐다. 10여 년 동안 [머니투데이] 국제부 기자로 재직하면서 ‘브릭스’와 ‘친디아’ 개념을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등 국제문제에 천착했다. [머니투데이] 국제부장, 온라인 총괄부장 등을 지낸 뒤 현재는 고향에서 가업을 잇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친디아], [덩샤오핑-개혁개방의 총설계사], [중화경제의 리더들], [친디아의 비밀병기 화교 & 인교] 등이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