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7,2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3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6,1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명두(Relics)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8,500원

  • 7,650 (10%할인)

    42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24)

  • 사은품

책소개

『명두(Relics)』(바이링궐 에디션 시리즈 내 카테고리 : 운명)는 삶과 죽음이라는 보편적인 문제의식을 다루는 동시에, 생존의 의미를 진지하게 고민하는 구효서만의 날카로움을 놓치지 않은 수작이다. 수많은 죽음을 끌어안고 지탱함으로써 완성되는 명두집의 삶을 통해, 보편성이라는 말로 아우를 수 없는 화두를 오늘의 독자에게 던지고 있다.

출판사 서평

“죽음은 끝없이 생명을 만들고, 삶은 끝없이 죽음을 낳았다”
주변의 모든 죽음을 기억하고자 한 명두집 여인의 인생

◇ 책소개

『명두(Relics)』(바이링궐 에디션 시리즈 내 카테고리 : 운명)는 삶과 죽음이라는 보편적인 문제의식을 다루는 동시에, 생존의 의미를 진지하게 고민하는 구효서만의 날카로움을 놓치지 않은 수작이다. 수많은 죽음을 끌어안고 지탱함으로써 완성되는 명두집의 삶을 통해, 보편성이라는 말로 아우를 수 없는 화두를 오늘의 독자에게 던지고 있다.

세계 문학으로 한국문학의 지평을 넓혀 가고 있는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는 올해 연말 안에 세트 7까지 완간되어 총 110권의 대규모 전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 아마존 시장 등을 통해 세계인들의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는 이번 시리즈에 대해 서지문 고려대학교 영문학 명예교수는 “한국의 작가와 문학이 그 활동의 일차적 수혜자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모든 책을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더 큰 수혜자가 될 것이다. 그리고 아시아 출판사는 세계를 더욱 가까운 이웃으로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다”라며 본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 출판사 서평
2006년 황순원문학상 수상작
개인의 삶이라는 결 위에 놓인 현대사의 수많은 굴곡과,
그 속에 삶을 꾸려온 한 여인의 일생을 섬세하게 직조한 수작


『별명의 달인』으로 45회 동인문학상을 수상한 구효서 작가의 작품 『명두(Relics)』는 삶과 죽음이라는 보편적인 문제의식을 다루는 동시에, 생존의 의미를 진지하게 고민하는 구효서만의 날카로움을 놓치지 않은 수작이다. 2006년 황순원문학상 수상작으로, 삶과 죽음이라는 보편적인 주제 안에서 인간과 역사, 그리고 운명에 대한 보다 깊이 있는 천착을 보여주고 있다. 구효서는 진중하게 개인의 내면을 탐사하는 일련의 작품을 발표하면서, 인간에 대한 깊은 통찰을 통해 자칫 사변적일 수 있는 서사적 한계를 극복해낸 한국문학의 생생한 중심에 서 있는 작가이다. 능동적으로 한국 현대사의 수많은 굴곡들을 개인의 삶이라는 결 위에 풀어놓는 그의 작품은 삶과 죽음이라는 주제에 깊이 숙연하게 한다.

“불망(不忘)!” 죽은 자, 산 자를 향한 그녀의 주술과도 같은 외침이 귓속을 어지럽힌다
명두는 본래 놋으로 만든 무당들의 신구(神具) 혹은 그 안에 깃든 혼령을 지칭하는 말이다. 이는 이승을 떠나지 못한 혼령의 살아생전 한(恨)이 사물에 깃들면, 그 자체로 영험한 능력이 된다는 믿음 위에 기초한다.

“아이에게 젖을 먹이지 않는다. 금방 태어난 아이는 굶겨도 금방 죽지 않는다. 사나흘이 지나면 비로소 아이가 사지를 버르적거리며 죽을 듯이 운다. 그럴 때 어두운 항아리에 처넣고 뚜껑을 닫는다. 아이는 허기와 어둠과 한기에 갇혀 죽음을 직감한다. 그렇게 하루 이틀을 더 보내고 나면 아무리 갓난아이라 할지라도 바깥으로 나오려고 맹렬히 뚜껑을 밀친다. 커다란 돌을 뚜껑 위에 얹는다. 세상 경험을 전혀 하지 못한 아이의 공포는 그만큼 순명하다. 마침내 돌을 얹은 뚜껑마저도 들썩거린다. 잘 벼린 창칼을 들고 있다가 뚜껑 사이로 비어져 나온 손가락 하나를 단숨에 끊는다.”

명두집이 ‘명두집’이라 불리게 된 이유는 소리 소문 없이 태어났다 죽어버린 그녀의 세 아이 때문이었다. 죽은 아이들을 잊지 않고 기억함으로써 그들의 죽음을 자기 삶의 일부로 만들고자 했던 명두집의 염원이야말로, 그녀 자신을 “죽음이 뒤뚱거리며 지나가는 것”과 같은 존재로 만들었던 것이다. 식지 않은 세 아이의 주검을 위해 무덤이 되어주었던 굴참나무만이 그녀의 비밀을 지켜주는 유일한 존재가 된다.

숙명적 역사의 굴레를 벗어나려 한 한국인의 삶을 그린 15편의 단편작
‘운명’ ‘미의 사제들’ ‘식민지의 벌거벗은 자들’

이번에 출간된 여섯 번째 세트에는 ‘운명(Fate)’, ‘미의 사제들(Aesthetic Priests)’, ‘식민지의 벌거벗은 자들(The Naked in the Colony)’이라는 카테고리로 나누어 이경자, 윤정모, 구효서, 조세희, 손홍규 (운명) / 이외수, 이순원, 윤대녕, 김별아, 김훈 (미의 사제들) / 김동인, 현진건, 최서해, 한설야, 강경애 (식민지의 벌거벗은 자들) 등 한국 대표 작가들의 단편소설들이 수록되어 있다.
구효서, 김훈, 이외수, 조세희 등 시대의 문제작을 탄생시키며 한국인들의 찬사를 받아온 작가들의 단편작을 실어 독자들의 기대를 한층 배가하였다. 짧은 호흡 안에 깊은 소설의 감동을 압축적으로 실어낸 작가들의 빼어난 문장을 느낄 수 있으며, 물론 이는 영어 문장으로도 충분히 그 감동을 그대로 재현해내었다.
아시아 출판사에서는 올해 연말까지 세트 7을 출간하여 총 110권의 대규모 전집을 완간할 계획이다. 해외 아마존 시장 등을 통해 세계인들의 관심을 불러 모을 이번 시리즈에 대해 서지문 고려대학교 영문학 명예교수는 “한국의 작가와 문학이 그 활동의 일차적 수혜자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모든 책을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더 큰 수혜자가 될 것이다. 그리고 아시아 출판사는 세계를 더욱 가까운 이웃으로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다”라며 본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목차

명두 007
Relics

해설 079
Afterword

비평의 목소리 091
Critical Acclaim

작가 소개 100
About the Author

본문중에서

이렇게 만들어 가진 그 유골을 명두(明斗)라 하기 때문에 그녀의 별명이 명두집이 된 것이었다. 그녀의 영험이 남달랐던 것은 그런 명두를 세 개씩이나 품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간장이나 된장독 말고 그녀의 집에 과연 아이의 시체를 담아둔 옹기가 따로 있는지 사람들이 확인할 길은 없었으나, 그녀의 방 보꾹 한 켠에 보시기만한 백자 항아리가 신주단지처럼 모셔져 있다는 것만은 사실이었다. 그 안에 세 아이의 손가락이 들어 있을 거라고 했다. 이리하여 사람들은 명두집이, 목숨 말고는 아무것도 훼손되지 않은 아이들의 시신을 내 발치에 묻었다는 사실을 몰랐다. 어째서 하루도 빠짐없이 나에게 다녀갔는지도 그들은 당연히 알지 못했다.

Any dead body part attained for such reasons was called a myeongdu, a relic shamans used to call on their patron saints. That’s why people called her the Myeongdu Lady. Her powers were particularly strong because she had three of them, supposedly. The villagers had no way of verifying that the large clay jars in her yard for soy sauce and soybean paste didn’t contain infant corpses. It was true, though, that she had ceremoniously placed a white porcelain jar on a shelf under the wooden beam that ran across the exposed ceiling in her room. People claimed that the jar housed three fingers, each belonging to a different child. No one knew she had buried her babies, all of them unharmed except for what was done to their short lives. Of course, they didn’t know why she came to visit me every single day.

아이는 항아리의 어둠 속으로 굴러 떨어지며 발악을 한다. 몇 개의 돌을 더 뚜껑 위에 얹는다. 아픔과 공포 속에서 아이는 영문을 모른 채 죽어간다. 어떤 불순물도 섞이지 않은 순수한 원한이다. 그렇게 얻은 아이의 손가락을 명주천에 싸서 보관한다. 꾸덕꾸덕 마를 즈음 그것을 젖물이 흐르는 가슴에 두르고 백 일을 지낸다. 그렇게 아이를 얼러서 자신의 용도대로 원혼을 부리려는 것이다.

The child rolls back into the darkness of the jar, crying hysterically. A few more heavy rocks. The child dies in pain and fear, completely oblivious to all else. The child’s agony is of the purest variety, free of any impurities. She wraps the baby’s finger in silk and waits until it dries stiff. She then binds it around her chest, which still drips with breast milk, and keeps it there for one hundred days. And so she used the babies to serve her own purposes.

저자소개

생년월일 1957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7년 강화도에서 태어났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소설 「마디」당선. 1994년 「깡통따개가 없는 마을」로 한국일보문학상 수상. 2005년 「소금가마니」로 이효석문학상 수상. 2006년 「명두」로 황순원문학상 수상. 2007년 「시계가 걸렸던 자리」로 한무숙문학상 수상. 2007년 「조율-피아노 월인천강지곡」으로 허균문학작가상 수상. 창작집 『노을은 다시 뜨는가』, 『확성기가 있었고 저격병이 있었다』, 『깡통따개가 없는 마을』, 『도라지꽃 누님』, 『아침깜짝 물결무늬 풍뎅이』, 『시계가 걸렸던 자리』, 『남자의 서쪽』, 『전장의 겨울』, 『라디오 라디오』, 『몌별』, 『내 목련 한

펼쳐보기
미셸 주은 김 [역]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12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125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소설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8.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