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12/1~12/31 기간 중 1회)
인터파크 롯데카드 5% (7,2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3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6,1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화요일의 강(Tuesday River)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8,500원

  • 7,650 (10%할인)

    42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24)

  • 상품권

AD

책소개

『화요일의 강(Tuesday River)』(바이링궐 에디션 시리즈 내 카테고리 : 운명)이 처음으로 발표된 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시기인 2011년이다. 소설에 등장하는 아버지는 이명박 정권이 당시 대대적으로 시행하던 대운하 공사와 같은 강 모래 채취 사업에 맹렬하게 뛰어든다. 말라가는 강에서 무분별하게 모래를 채취해 온 아버지는 강에 인생을 떠맡긴다. 강에 얽힌 아버지의 전설 같은 이야기, 조부모의 익사 등 강의 모래 채취에 관한 이야기는 그 자체로도 사실적이지만 동시에 한국의 근대화 역사를 축약한 알레고리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출판사 서평

“죽음은 끝없이 생명을 만들고, 삶은 끝없이 죽음을 낳았다”
주변의 모든 죽음을 기억하고자 한 명두집 여인의 인생


『화요일의 강(Tuesday River)』(바이링궐 에디션 시리즈 내 카테고리 : 운명)이 처음으로 발표된 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시기인 2011년이다. 소설에 등장하는 아버지는 이명박 정권이 당시 대대적으로 시행하던 대운하 공사와 같은 강 모래 채취 사업에 맹렬하게 뛰어든다. 말라가는 강에서 무분별하게 모래를 채취해 온 아버지는 강에 인생을 떠맡긴다. 강에 얽힌 아버지의 전설 같은 이야기, 조부모의 익사 등 강의 모래 채취에 관한 이야기는 그 자체로도 사실적이지만 동시에 한국의 근대화 역사를 축약한 알레고리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세계 문학으로 한국문학의 지평을 넓혀 가고 있는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는 올해 연말 안에 세트 7까지 완간되어 총 110권의 대규모 전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 아마존 시장 등을 통해 세계인들의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는 이번 시리즈에 대해 서지문 고려대학교 영문학 명예교수는 “한국의 작가와 문학이 그 활동의 일차적 수혜자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모든 책을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더 큰 수혜자가 될 것이다. 그리고 아시아 출판사는 세계를 더욱 가까운 이웃으로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다”라며 본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자연에 맞서 투쟁해야 했던 개발지상주의 시대의 질주
강과 아버지, 서로를 집어 삼켜야만 했던 싸움의 끝은 어디였나


소설 속 강은 소년들을 유혹하고, 사람들을 집어삼키고, 모래를 채취하는 이들과 싸우는 등 마치 괴물적인 생명체 같다. 강의 모래 채취 사업에 일생을 바친 아버지는 한때는 강과 싸워 이긴 듯했지만, 강은 호락호락하게 자신의 패배를 승낙하지 않는다. 주인공의 아버지는 “법의 무법자”인 동시에 “법의 수호자”로서 뇌물을 포함한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해 자신의 목적을 이루려 한다. 이 소설이 발표된 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시기인 2011년이다. 당시 추진되던 ‘4대강 사업’은 심각한 자연 파괴이자 국고 낭비였음이 점점 드러나자, 강의 허름하고 밑바닥이 드러나듯,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한국의 대표 단편 소설 시리즈에 이 소설이 수록된 것은, 강이라는 자연에 대한 인간의 투쟁을 근대의 개발주의와 성장주의 이데올로기를 기치로 내세운 광기 어린 질주로 묘사한 작가의 시선에 주목하기 위함이다. 작가의 시선이 4대강 사업과 ‘구제역’으로 인한 가축의 매몰 등에 고정되어 있기보다는 광범위한 시야로 ‘강과 아버지의 투쟁’을 묘사하고 있다. 역사적 해석, 사회정치학적 해석, 생태학적 해석, 세대론적 문학론 등 독자들의 다양하고 풍부한 해석을 기대할 수 있어, 이 작품은 단연 손홍규 작가의 수작이다.

숙명적 역사의 굴레를 벗어나려 한 한국인의 삶을 그린 15편의 단편작
‘운명’ ‘미의 사제들’ ‘식민지의 벌거벗은 자들’


이번에 출간된 여섯 번째 세트에는 ‘운명(Fate)’, ‘미의 사제들(Aesthetic Priests)’, ‘식민지의 벌거벗은 자들(The Naked in the Colony)’이라는 카테고리로 나누어 이경자, 윤정모, 구효서, 조세희, 손홍규 (운명) / 이외수, 이순원, 윤대녕, 김별아, 김훈 (미의 사제들) / 김동인, 현진건, 최서해, 한설야, 강경애 (식민지의 벌거벗은 자들) 등 한국 대표 작가들의 단편소설들이 수록되어 있다.
구효서, 김훈, 이외수, 조세희 등 시대의 문제작을 탄생시키며 한국인들의 찬사를 받아온 작가들의 단편작을 실어 독자들의 기대를 한층 배가하였다. 짧은 호흡 안에 깊은 소설의 감동을 압축적으로 실어낸 작가들의 빼어난 문장을 느낄 수 있으며, 물론 이는 영어 문장으로도 충분히 그 감동을 그대로 재현해내었다.
아시아 출판사에서는 올해 연말까지 세트 7을 출간하여 총 110권의 대규모 전집을 완간할 계획이다. 해외 아마존 시장 등을 통해 세계인들의 관심을 불러 모을 이번 시리즈에 대해 서지문 고려대학교 영문학 명예교수는 “한국의 작가와 문학이 그 활동의 일차적 수혜자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모든 책을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더 큰 수혜자가 될 것이다. 그리고 아시아 출판사는 세계를 더욱 가까운 이웃으로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다”라며 본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목차

화요일의 강 007
Tuesday River

해설 093
Afterword

비평의 목소리 105
Critical Acclaim

작가 소개 116
About the Author

본문중에서

그의 아버지는 피해를 입지 않은 구릉지의 논밭을 포함해 집안의 농토를 모두 팔아버렸다. 습지가 되어 갈밭으로 변한 과거의 농토 위에서 하염없이 울다가 문득 눈물을 그친 뒤 행한 첫 번째 일이었다. 일가의 만류가 없었다면 그의 아버지는 선산조차 기꺼이 내다 팔아버렸을 거였다. 어느 먼 곳 지류에 첫 준설선이 나타난 이후로 그즈음 고향의 강에서도 드물기는 했으나 미국이나 일본에서 수입한 중고 준설선을 볼 수 있었다. 그해 큰물의 원인은 무분별한 모래 채취 때문이었다. 여기저기 강바닥과 둔치를 파헤친 탓에 강 속 사구들이 무너져 부유하던 모래들이 때마침 내린 비로 거세어진 난류에 휩쓸린 진흙과 더불어 강을 가득 메워 곳곳에서 강물이 제방을 넘었다.

The father sold all of the land the family had farmed, including the paddies and fields in the hills that had not been damaged by the flood. That was the first thing he did after he abruptly stopped weeping in their family’s former farmland that had turned into a swamp and overrun with reeds. If it had not been for the vehement objections of his relatives, he would have also sold the family cemetery hill in a heartbeat. After the appearance of the first dredging ship in a far-off tributary, one could, on rare occasions, spot a dredging ship bought secondhand from America or Japan on his hometown river. The reason behind the flood that summer was the indiscriminate dredging. With the riverbeds and riverbanks dug up here and there, the loose sand from the underwater dune had collapsed and combined with the mud. It had washed downstream in the heavy rain and filled the river, flooding areas throughout the village.


하지만 그의 아버지는 좌절하기는커녕 투지를 불태웠다. 노을이 깔린 강처럼 그의 아버지도 붉게 번들거렸다. 그의 아버지는 다른 업체를 두 군데나 인수했다. 손을 털고 강을 떠나는 두 명의 사장은 그의 아버지의 불운을 기원했다. 그의 아버지는 호탕하게 웃었다. 그들의 저주에는 이렇게 응수해 주었다. 두고 보라지. 강이 이기나 내가 이기나.

But instead of being defeated, the father’s conviction burned even brighter. Like the river glimmering in the evening sun, the father also burned red. He took over two other companies. The two owners threw in the towel and wished him ill luck as they left. He laughed heartily. Their curses were met with, We’ll see who wins in the end―that river or me.

저자소개

생년월일 1975

197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동국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2001년 '작가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했으며, 소설집 '사람의 신화', '봉섭이 가라사대', 장편소설 '귀신의 시대', '청년의사 장기려' 등이 있다. 2004년 대산창작기금을 받았으며 2008년 제5회 제비꽃 서민소설상을 수상했다.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12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125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소설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