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39,90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29,4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3,6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조선조 서예미학 : 서예는 마음의 그림이다[양장]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42,000원

  • 42,000

    1,260P (3%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S-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10/4(수)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34)

  • 상품권

AD

책소개

“글씨는
마음의 그림이다”
‘마음을 표현하는 예술’ 차원에서 바라본
조선조 서예사의 큰 흐름

주자학ㆍ양명학ㆍ노장학의 거시적 시야 속에
‘심화心畵’ 차원의 예술인식을 해명하면서
조선조 서예미학의 전모를 되짚어낸 노작
이 책은 우리네 서예사에 자취를 남긴 주요 작품들과 여러 인물들의 서론(書論)을 통해 조선조 서예미학의 전모를 되짚어낸 연구서다. 한 시대의 서예풍조가 어떻게 그 시대를 이끈 철학, 문예사조, 정치 상황과 연관되는지, 한 시대를 풍미한 서가(書家)들은 또 어떻게 자신만의 서예미학과 서예세계를 구축해나갔는지 살펴본다.
주자학ㆍ양명학ㆍ노장학이란 세 가지 거시적 사유틀에서 출발하여, 문인사대부 주류의 서예인식에 강력하게 자리 잡은 주자학 중심의 중화미학(中和美學)적 기제를 재조명하면서도, 무엇보다 그 면면에 내재한 ‘심화(心畵)’ 차원의 서예인식을 해명해낸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미덕이다. 아울러 주자학과는 또 다른 지형에 놓이는 양명학ㆍ노장학의 차원에서는 조선조 서풍(書風)의 진폭을 넓혀간 자유롭고 독창적인 서가들의 작품을 분석하면서 서예사대주의를 넘어서는 한국서예의 가능성까지 타진해본다.
작가 자신이 어떤 마음을 표현하는가에 따라 작품이 구체적으로 다르게 나타나는, ‘마음을 표현하는 예술’ 차원에서 조선조 서예사의 큰 흐름을 조망해볼 수 있는 책이다.
성균관대학교출판부 학술기획총서 ‘知의회랑’의 서른한 번째 책.

출판사 서평

조선조 서예미학을 이해하는
기본 사유

제1부는 조선조 유학자들의 서예인식에 대해, 특히 ‘서예’라는 용어를 ‘마음의 그림[心畵]’이라고 이해한 것에 초점을 두고 이야기를 전개해나간다.
일찍이 “글씨는 마음의 그림”이라고 규정한 이는 한대 양웅(揚雄, BC 53~AD 18)이었다. 글씨 속에 ‘작가의 마음이 담겨 있다’는 이러한 사유는, 서예가 문자를 통한 단순한 의사소통과 지식전달의 도구라는 실용적 차원에서 벗어나 ‘마음을 그린 예술’이라는 차원으로 승화될 수 있는 이론적 근거가 되었다. 이런 점에서 서예는 심법(心法), 심학(心學), 전심(傳心) 등으로 말해지기도 했다. 이 같은 서예인식은 조선조 유학자들의 서예작품 속에서도 두루 확인되며, 이 책에서 저자가 심혈을 기울여 탐색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흔히 한국은 ‘서예’, 중국은 ‘서법(書法)’, 일본은 ‘서도(書道)’라는 용어를 써서 서예가 지향하는 점에 대한 차별점을 드러내곤 한다(조선조 유학자들의 문집을 보면, 이미 퇴계 이황(李滉)이 ‘서법’이 아닌 ‘서예’라는 용어를 구체적으로 사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서도’는 ‘서예’를 도의 경지로 승화시켰다는 점에서 기교와 법도 측면을 강조하는 ‘서법’과 차별성을 보인다.
문제는 ‘서예’라는 용어를 어떤 내용으로 규정하느냐다. ‘예(藝)’라는 글자의 의미 차원에서 본다면, 먼저 서예는 ‘문자를 운용하여 창작에 임할 때 요구되는 기예’를 뜻한다. 이때 서예는 서법과 상당히 유사하다. 하지만 우리네 서단에서 사용된 ‘서예’라는 용어는 이와 달리 서예의 ‘예술성’ 그 자체를 강조한다. 즉, 서예를 기교 차원에 국한시키지 않으면서 문인들이 지향한 고품격의 예술로 여긴다. 여기엔 기교 너머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철학적ㆍ심미적 차원이 더해져 있다. 저자는 이러한 토대 위에서 조선조 주요 서가(書家)들의 서예인식과 서예비평을 개괄하면서 서예가 추구해온 윤리적ㆍ경세적(經世的)ㆍ위기지학적(爲己之學的) 차원과 인문적 소양의 배양 측면까지 폭넓게 짚어나간다.

주자학과 서예미학 1
-이황의 상징성

제2부에서는 주자학이 조선조 유학자들의 서예미학에 끼친 영향을 다룬다.
이야기는 실질적으로 조선조 서예미학의 큰 틀을 제시한 퇴계 이황의 서예미학에서 출발한다. 특히 이황이 ‘지경(持敬)’을 바탕으로 삼아 서예미학을 전개하면서 ‘심화’ 차원의 서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서법’이 아닌 ‘서예’라는 용어를 구체적으로 사용한 지점들에 주목한다. 이황의 서예인식은 주로 영남남인 계열에 속한 인물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는 점에서 조선조 서예미학의 한 ‘경향성’과 그 특징을 보여준다.
이황을 존숭했던 옥동 이서(李?)는 한국서예사에서 최초로 체계적인 서예이론서인 『필결(筆訣)』을 집필한 이다. 그는 ‘역리(易理)’를 근간으로 한 서예철학을 통해 서예발생론과 관련된 형이상학을 전개해나갔다. 특히 유가경전의 문구를 서예에 적용하는 방식을 취하면서 전체적으로는 중화미학 차원의 서예미학을 논했다. 또 서통론(書統論) 차원에서 왕희지(王羲之)를 서성(書聖)으로 존숭하면서 ‘서예 벽이단(闢異端)’ 의식을 통한 서예비평을 전개했는데, 그 핵심은 전반적으로 당나라 때 손과정(孫過庭)의 『서보(書譜)』와 명나라 때 항목(項穆)의 『서법아언(書法雅言)』과 유사성을 보인다. 하지만 주자학의 이기론(理氣論), 성정론(性情論) 등과 같은 사유를 통해 서예를 이해했다는 점에서 항목과 차별된다. 이런 이서의 서풍에 대해 허전(許傳)은 동국진체(東國眞體)의 맥을 열어주었다고 평가한다.
영남남인 계통의 학맥을 이어받은 식산 이만부(李萬敷) 역시 이황을 추앙하고 이황이 제시한 서예미학을 추종했다. 저자는 이만부의 서예인식 가운데 왕희지 중심주의에 매몰된 차원에서의 조선조 서예가에 대한 평이 아닌, 그 자신의 눈으로 조선조 서예가를 평하며 서예사대주의에서 벗어나려 했던 점에 주목한다. 특히 이만부는 김생(金生), 황기로(黃耆老), 한호(韓濩), 양사언(楊士彦) 등 조선조 서예가들의 장점을 밝히면서 동시에 그들의 단점에 대해서도 그 연유를 밝혀 은연중 조선조 서예가가 중국 서예가에 못지않은 역량을 지녔음을 언급했다. 저자는 이만부의 이런 서예인식이 타자에 매몰되지 않는 주체적 한국서예의 정체성을 모색하는 데 하나의 방향성을 제시한다고 제언한다.

주자학과 서예미학 2
-어필과 추사

서예가 어떤 마음을 담아 표현하는가는 때론 국가를 다스리는 정치, 사람을 키우는 교육 등과 밀접한 관련을 맺는다. 조선조 제왕 가운데 이런 점을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 이가 바로 22대 국왕 정조(正祖)다. 정조는 주자학을 지배이데올로기 삼아, 당시 유행하던 백하 윤순(尹淳)의 ‘시체(時體)’ 풍 서체는 진기(眞氣)가 없다고 비판하면서, 온 나라 사람들이 윤순과 같은 사람의 필체를 따라 써서 참모습을 잃어버려 경박스럽다고 개탄했다. 또 개국 초 안평대군(安平大君)과 한호의 순정한 서풍으로 돌아갈 것[書體反正]을 촉구하면서 ‘심화’ 차원의 서예를 강조했다. 저자는 이렇게 정조가 글씨를 통해 당시 풍속을 진단한 것은 그만큼 글씨가 갖는 ‘심화’적 요소와 그 정치적 의미를 강조한 것이라 평가한다.
정조의 이 같은 서예인식은 구체적으로 ‘육녕육무설(六寧六毋說)’의 서예미학으로 특징지어진다. 육녕육무설은 노장 및 양명학적 사유와 관련 있는 부산(傅山)의 ‘사녕사무설(六寧六毋說)’과 차별화된 주자학적 서예이론이다. 정조는 송설체(松雪體)인 조맹부(趙孟?) 서체를 숭상하면서 조선조 제왕 서풍의 정점을 이룬다.
전북 지역에서 간재 전우(田愚)의 학맥으로 통하는 유재 송기면(宋基冕)에 대해서는 ‘구체신용(舊體新用)’ 지향의 서예미학을 전개한 점에 초점을 맞춘다. 송기면은 흔히 전각이라고 일컫는 인장(印章)에도 관심을 보였는데, 기존의 조선조 유명 서예가들이 인장에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은 점과 차별화된다.
주자학적 서예미학의 반경에서 그 정점은 서화(書畵)에서 ‘문자향(文字香)’과 ‘서권기(書卷氣)’를 담아낼 것을 강조한 추사 김정희(金正喜)로 삼았다. 서예의 청고고아(淸高古雅)함을 강조한 김정희는 “서예[書法]가 시품(詩品) 및 화수(畵髓)와 묘경(妙境)은 동일하다”라고 밝혀 서예의 예술성을 극대화시킨다. 한중서예사를 통관할 때 서예를 소기(小技) 차원이 아닌 ‘군자의 예술’로 승격시켜 기존의 서예인식과 차별화한 대표적 인물이 바로 그다. 저자는 여기에 피에르 부르디외(Pierre Bourdieu)의 ‘구별 짓기(Distinction)’ 개념을 끌어들여 ‘군자의 서화예술관’을 분석하는 데 적용함으로써 김정희 서예미학의 특징을 흥미롭게 재규명한다. 아울러 최근 중국 서단에서 ‘전ㆍ예ㆍ해ㆍ행ㆍ초’의 5체 외에 ‘합체자(合體字)’를 새로운 서체로 인정하자는 운동이 일고 있는데, 이런 점을 이미 김정희가 ‘침계(?溪)’를 합체자로 쓴 것을 통해 설명해낸다.

양명학ㆍ노장학과 서예미학

제3부에서는 양명학과 노장학이 서예미학에 끼친 영향을 다룬다.
한국서예사에서 동국진체의 가교였다고 평가받는 백하 윤순(尹淳)은 글씨에 진기(眞氣)를 통한 ‘창경발속(蒼勁發俗)’을 담아내고자 했다. 겉으로는 주자학의 중화 서풍을 보이지만, 마음속으로는 미불(米?) 등 이른바 광기(狂氣) 서풍에 대한 열망을 품고 있었다. 이같이 겉으로는 주자학이나 안으로는 양명학을 지향한 윤순 서예의 ‘외주내양(外朱內陽)’의 총체적 결과는 당시 시대를 풍미했던 ‘시체(時體)’로 나타났다. 앞서 언급했듯이, 정조는 이런 윤순의 서체를 도리어 ‘진기’가 없다고 문제시했는데, 저자는 조선조 서예미학을 이해할 땐, 정조의 윤순 비판처럼 예술성 이외의 정치ㆍ윤리ㆍ교육적 측면에 보다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서결(書訣)』을 지어 한국서예사에서 가장 정치한 서예이론을 펼친 원교 이광사(李匡師)는 당시 유행하는 서풍을 ‘연정기도(緣情棄道)’라는 사유를 통해 비판하면서 만호제력(萬毫齊力)의 운필법을 내세웠다. 이광사의 이 같은 이론은 이후 추사 김정희에 의해 혹독하게 비판당하는데, 이는 역설적으로 그만큼 이광사의 이론이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아울러 양명학에 이해가 깊었던 그는 자연의 천기조화를 드러낼 것을 주장했고, 자신의 생각과 맞지 않으면 왕희지도 거부하겠다는 ‘심득신행(心得身行)’의 주체적 서예정신을 발휘했다. 저자는 이광사의 서예미학을 분석하면서 무엇보다 그 정신을 한국의 전통적 미의식과 연계하여 어떠한 긍정성이 있는지 규명하는 데 집중한다.
창암 이삼만(李三晩)은 한국서예사에서는 매우 드물게 노장(老壯)의 우졸(愚拙)철학을 자신의 서예창작에 적용하여 광기어린 서풍을 보인 인물이다. 저자는 그의 창작을 광견(狂?) 서풍과 행운유수체(行雲流水體) 및 우졸통령(愚拙通靈) 풍 지향의 서예미학이란 두 가지 관점에서 분석해낸다. 노장의 우졸철학에 기반한 서예창작 경향은 중국서예사에서도 좀처럼 찾기 어렵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국서예 정체성의 진로

보론은 양명학과 노장학을 통해 한국서예의 정체성을 모색해보기 위한 제언으로 꾸려진다.
저자는 남아 있는 자료들로 한국서예의 정체성을 규명할 때, 두 가지 차원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 하나는 주로 비학(碑學)이나 금석문 서예에서 보이는 부정형성, 무작위성의 차원이다. 이는 한국미의 특질로 말해지는 자연미와 유사한데, 다만 이런 분석이 한국서예사의 중심을 이루는 첩학(帖學) 측면에서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것을 여전한 한계로 지적한다.
또 다른 차원은 견고한 왕희지 추앙에 근거하는, 유가의 중화미학적 틀에서 논의되는 한국서예의 정체성에 대한 규명이다. 먼저 저자는 이렇게 문제의식을 설정한다. “왕희지 중심주의의 핵심에 해당하는 중화미학과 서예정신이 갖는 장점은 많다. 중화미학은 항목이 『서법아언』에서 말하는 서예의 ‘삼요(三要)’에 해당하는 청(淸), 정(整), 온(溫), 윤(潤), 한(閑), 아(雅)와 같은 우아미를 담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왕희지 중심주의와 중화미학만 강조하는 경우, 개개인의 순수하면서도 주체적인 예술적 감수성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특히 문자의 가독성이란 점에서 출발한 서예에서는 이런 점이 더욱 배가된다. 한국서예 정체성을 규명하는 데 이 같은 왕희지 중심주의는 극복해야 할 대상이다.”
저자는 한국서예가들이 중국서예가들과 어떤 차별상을 보였는가에 대한 정치한 분석을 통해, ‘고아(古雅)한 예술 측면으로서 한국서예미의 특질과 정체성’을 밝힐 필요가 있음을 강조한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왕희지의 서예와 같으면서도 ‘다른 점’이 무엇인가 하는 지점들이다. 보건대 그 ‘다른 점’에 한국인의 심성과 미의식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특히 ‘편(偏, 경향성)’에 담긴 서예를 기교의 공졸(工拙)이나 미의 우열(愚劣)만 기준 삼아 평가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천진스러움과 천기(天機)를 담아낸 서체로써, 즉 자신의 마음과 감성을 자유롭게 담아내는 방식을 통해 어떻게 표현해내는지 심도 있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한국서예사에 중화중심주의ㆍ왕희지중심주의가 만연한 현실을 자각하면서도, 김생의 탈(脫)왕희지중심주의에 주목하고, 조선 풍에 대한 재인식과 더불어 양명학에 입각해 서예창작에 임했던 이광사, 노장학에 입각해 서예창작에 임했던 이삼만 등에 주목하면서 ‘우리들의 눈’을 재삼 강조하는 이유 또한 같은 맥락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목차

책을 열면서

〈제1부 조선조 서예미학 입론〉

|제1장| 조선조 서론(書論)에 나타난 심화(心畵)로서 서예인식
들어가는 말|‘심화(心畵)’로 이해한 사유에 담긴 서예인식|‘서예’라는 용어 사용에 따른 서예인식|나오는 글

|제2장| 조선조 서론(書論)에 나타난 이기론(理氣論)적 서예인식
들어가는 말|이기론 차원의 서예인식|이기심성론과 영자팔법(永字八法)|나오는 말

|제3장| 서예비평에 나타난 서예인식
들어가는 말|서론과 철학의 상관관계|‘문자향(文字香), 서권기(書卷氣)’: 군자예술로서의 서예|학문을 기준으로 한 서예가 평가|정파(政派) 및 학파(學派)를 통한 서예비평 경향|나오는 말

〈제2부 주자학과 서예미학〉

|제4장| 퇴계(退溪) 이황(李滉): 이발지경(理發持敬) 지향의 서예인식
들어가는 말|이황의 서예인식과 서가비평|경(敬)과 이발중시(理發重視)적 서예정신|정주(程朱) 서예론 추종과 ‘경(敬)’ 중시 사유|심성도야와 서여기인(書如其人)적 서예정신|나오는 말

|제5장| 퇴계(退溪) 이황(李滉): 심화(心畵)로서의 서예인식과 기상론(氣象論)
들어가는 말|‘기상론’과 필의(筆意)에 담긴 서예의 ‘소이연(所以然)’ 중시|‘심화(心畵)’로서의 서예인식과 ‘기상론(氣象論)’|나오는 말

|제6장| 옥동(玉洞) 이서(李?): 『필결(筆訣)』과 역리(易理) 차원의 서예이해
들어가는 말|「혼원분판생획도(混圓分判生劃圖)」에 대한 역리(易理)적 분석|태극음양론(太極陰陽論)과 ‘서(書)’의 기본원리|음양오행론(陰陽五行論)과 획(劃)|하도낙서(河圖洛書)와 서(書)|원(元)ㆍ형(亨)ㆍ이(利)ㆍ정(貞)과 서(書)의 상관관계|수시변역(隨時變易)의 역리(易理)적 사유와 동국진체(東國眞體)|나오는 말

|제7장| 옥동(玉洞) 이서(李?): 중정서통(中正書統) 지향의 서예미학
들어가는 말|심화(心畵)로서의 서예(書藝)와 중화(中和)중심주의|의경론(誠敬論)과 중화중심주의|중정론(中正論)과 중화중심주의|나오는 말

|제8장| 옥동(玉洞) 이서(李?): 이단관(異端觀)과 음양론적 서예인식
들어가는 말|이서의 노불(老佛) 비판 및 이단관|음양론적 이단관과 서예인식|서론에 나타난 이단관과 서예인식|나오는 말

|제9장| 식산(息山) 이만부(李萬敷): 이존이발(理存理發) 지향의 서예미학
들어가는 말|퇴계 이황 존숭과 벽이단(闢異端)의식|‘심화(心畵)’로서의 서예와 이존(理存) 지향 서예인식|탈왕희지(脫王羲之) 중심주의적 서가비평|나오는 말

|제10장| 정조(正祖) 이산(李?): 진기반정(眞氣反正) 지향의 서예미학
들어가는 말|동양문화에서의 어필(御筆)이 갖는 의미|정조의 주자학 숭상의 문예적 의미|심화(心畵)로서의 서예인식|‘육녕육무설(六寧六毋說)’과 순정(醇正) 미학|진기(眞氣)와 촉체(蜀體) 중시의 서체반정(書體反正)|안평대군 이용(李瑢) 복관(復官)과 송설체(松雪體) 숭상|나오는 말

|제11장| 유재(裕齋) 송기면(宋基冕): 구체신용(舊體新用) 지향의 서예미학
들어가는 말|구체신용(舊體新用)과 경세론(經世論)|「필부(筆賦)」에 나타난 서예론|「필부(筆賦)」에 나타난 서예창작 기법|나오는 말

|제12장|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군자예술 지향의 서예인식과 구별 짓기
들어가는 말|김정희 서예론을 이해하는 기본시각|‘군자예술’로서의 서예인식과 구별 짓기|유가 격물치지(格物致知) 학문 차원의 예술관|‘사란(寫蘭)’에 담긴 ‘무자기(毋自欺)’의 예술정신|‘문자향(文字香), 서권기(書卷氣)’와 사기(士氣) 강조|서법(書法)ㆍ시품(詩品)ㆍ화수(畵髓) 묘경의 동일성|나오는 말

|제13장|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동국진체(東國眞體) 서예가 비판과 변명
들어가는 말|한ㆍ중서예사에 나타난 왕희지 위상과 동국진체|김정희의 서예비평정신과 동국진체 비판|동국진체 서예가들을 위한 변명|나오는 말

〈제3부 양명학ㆍ노장학과 서예미학〉

|제14장| 백하(白下) 윤순(尹淳): 외주내양(外朱內陽) 지향의 서예미학
들어가는 말|윤순 ‘시체(時體)’ 서풍에 대한 평의 양면성|윤순의 서예인식과 이단관(異端觀)|문질론(文質論)과 ‘시체(時體)’의 특징|나오는 말

|제15장| 원교(圓嶠) 이광사(李匡師): 심득신행(心得身行) 지향의 주체적 서예정신
들어가는 말|서예역정과 ‘학귀심득신행(學貴心得身行)’ 서예정신|이광사의 광기(狂氣) 서풍과 후대 평가|나오는 말

|제16장| 원교(圓嶠) 이광사(李匡師): ‘연정기도(緣情棄道)’ 서풍 비판과 추전(推展) 서풍
들어가는 말|‘연정기도(緣情棄道)’ 비판에 나타난 ‘연정’의 의미|‘연정기도(緣情棄道)’ 서풍 비판의 함의|‘활물(活物)’로서 서예인식과 만호제력(萬毫齊力)을 통한 추전 서풍 모색|나오는 말

|제17장| 창암(蒼巖) 이삼만(李三晩): 광견(狂?)서풍 지향과 행운유수체(行雲流水體)
들어가는 말|이광사 서풍 숭상과 광견서풍|도연명(陶淵明) 사랑과 포박함진(抱樸含眞) 정신|일운무적(逸韻無跡) 지향과 행운유수체|나오는 말

|제18장| 창암(蒼巖) 이삼만(李三晩): 우졸통령(愚拙通靈) 지향의 서예미학
들어가는 말|체도(體道)로서의 우(愚)|대교약졸(大巧若拙)로서 유수체(流水體)의 졸박미(拙樸美)|무법(無法)과 통령(通靈) 지향의 서예정신|나오는 말

|보론| 양명학ㆍ노장학을 통한 한국서예 정체성 모색
들어가는 말|한중서예사에서의 왕희지 추앙 경향|조선조 왕희지 중심주의에 나타난 서가비평|한국서예 정체성 탐구를 위한 한 예시|나오는 말

책을 마치며
『필결』 원문ㆍ참고문헌ㆍ주ㆍ찾아보기
총서 ‘知의회랑’을 기획하며

본문중에서

ㆍ중국처럼 조선조에서도 한 서예가를 평가할 때 기교의 공졸(工拙) 이외에 학식과 인품을 겸하여 평가하곤 하는데, 이 같은 평가에는 ‘글씨쟁이[서장(書匠)]’ 혹은 ‘글씨 노예[서노(書奴)]’에 머무르지 않는 ‘진정한 서예가’에 대한 인식 및 ‘서예가 어떤 점을 표현했을 때 품격 높은 예술이 될 수 있는가’하는 질문이 담겨 있다.
-본문 26쪽, ‘제1장 조선조 서론(書論)에 나타난 심화(心畵)로서 서예인식’ 중에서

ㆍ이서(李?)가 ‘수시변역(隨時變易)’하려는 노력으로 나온 서예가 바로 동국진체(東國眞體)다. 이때 ‘시(時)’는 이서가 살았던 그 시대이고, 옥동은 이 ‘시’를 무시하지 않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비록 이서의 서예정신이 왕희지체에 대한 존숭이 밑바탕에 깔려 있다고 할지라도 당시의 조선인의 심성에 맞는 미의식에 대한 재해석의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동국진체를 논할 때 이런 점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본다. 이서는 자신이 살고 있는 시대적 미의식을 가미하면서도 왕희지가 추구한 서예정신을 망각하지 않은 살아 있는 왕희지를 드러냈다. 즉 왕희지의 서체를 그대로 의양(依樣)한 것이 아니라 왕희지의 서예정신을 본받고 그것을 이서가 살던 그 시대에 맞는 미의식을 담은 자득(自得)의 서예가 바로 동국진체라는 것이다.
-본문 244~245쪽, ‘제6장 옥동 이서: 『필결(筆訣)』과 역리(易理) 차원의 서예이해’ 중에서

ㆍ예술이 심(心)을 표현하는 예술이면 각각 개개인의 기질 여하에 따라 작품은 달라질 수 있다. 참된 예술이라면 이 같은 각각 개개인의 기질(氣質)의 뛰어남이 담겨 있어야 한다. 하지만 성즉리(性卽理)를 주장하고, 천리(天理)와 인욕(人欲) 가운데 천리를 높이고, 괴력난신(怪力亂神)을 말하지 않고, 진선진미(盡善盡美)와 문질빈빈(文質彬彬)을 말하면서 우아미를 담아낼 것을 말하는 유가의 경우는 다르다. 유가의 중화중심주의(中和中心主義)와 관련된 인간 기질에 대한 이해는 예술창작의 결과물에 대한 비평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즉 중화를 담아낸 작품은 이상적인 작품이고, 중화를 벗어난 작품은 어느 ‘한 경향성[偏]’을 담고 있는 것으로 보고 문제시하였다. 이런 점은 여타의 예술보다도 특히 심화(心畵)라는 점을 강조하는 서예에서 그 경향성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본문 251~252쪽, ‘제7장 옥동 이서: 중정서통(中正書統) 지향의 서예미학’ 중에서

ㆍ주자학을 존숭하는 유학자는 대부분 예술 행위 자체가 완물상지(玩物喪志)로 여겨지는 것을 경계하는데, 김정희는 예술이란 유가가 격물치지(格物致知)하는 학문과 같고, 아울러 군자의 모든 행위는 모두 ‘도’를 표현한다고 주장했다. 김정희가 주장하는 것처럼 예술을 유가의 격물치지 공부와 연계하여 이해하면 예술 행위는 더 이상 완물상지가 아니게 된다. 대신 예술 행위에 어떤 의미를 담아서 행하는 것이 올바른 것이고, 아울러 그런 행위가 정당성을 확보하려면 어떤 마음가짐에서 출발해야 하는지를 고민하고 또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론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김정희는 이와 관련된 내용과 방법론을 단적으로 ‘군자가 행하는 예술’로 귀결 짓는다.
-본문 493~494쪽, ‘제12장 추사 김정희: 군자예술 지향의 서예인식과 구별 짓기’ 중에서

ㆍ노장의 세례를 받은 서화가들은 옛날[古]이나 법에 얽매이고자 하지 않으면서 오늘날[今]의 주체적 나를 담아내고자 한다. 그러나 외물(外物)에 의해 길들여지지 않고 진정(眞情)과 본색(本色)을 담은 창작 결과물들을, 흔히 유가적 중화미에 표준을 두거나 이성이란 잣대를 가지고 광(狂), 괴(怪), 기(奇)라는 표현을 통해 평하면서 폄훼하고 금기시하기도 하였다. 그렇지만 오늘날 우리들의 입장에서 볼 때 노장을 사랑한 서화가들이 현실을 직시하고 치열한 삶의 태도에 바탕을 두며 추구한 창신적 예술정신은 도리어 긍정적인 측면으로 다가온다. 이러한 노장적 사유가 강한 한국의 서예가를 꼽으라고 한다면, 자신의 작품에 졸박미(拙朴美)를 담아내고자 한 서예가, 일명 행운유수체(行雲流水體)를 실현한 창암 이삼만(李三晩)을 꼽을 수 있다.
-본문 652~653쪽, ‘제17장 창암 이삼만: 우졸통령(愚拙通靈) 지향의 서예미학’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조민환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성균관대학교 유학동양학과 객원교수, 철학박사이다. 성균관대학교 유학과 졸업하고, 동 대학교에서 석사·박사학위를 받았다. 전 성균관대 동아시아학과 교수 겸 유학대학원 원장, 산동사범대 외국인 교수를 역임하였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유학동양학과 객원교수, 간재학회 회장, 풍수명리철학회 회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전 도가철학회, 도교문화학회, 서예학회, 동양예술학회 회장 등을 역임하였다. 철학연구회 논문상, 원곡 서예학술상을 수상하였다. 저서로는 『조선조 서예미학』, 『동양문인들의 예술적 삶과 철학』, 『동양의 광기와 예술』, 『동양예술미학산책』, 『중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총 36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35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인문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커머스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커머스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