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9,14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9,24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8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7,7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기찻길 옆 동네 1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01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0,800원

  • 9,720 (10%할인)

    54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이상품 포함 1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73)

    • 사은품(7)

    출판사 서평

    요즘 아이들에게 1970,80년대의 일은 마치 옛이야기처럼 들릴지 모른다. 특히 1977년 이리시 전체를 폐허로 만들었던 이리역 폭발 사건,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고 타 버린 가슴으로 반평생을 살아가게 만든 광주민중항쟁은 요즘의 아이들에게는 다른 나라의 일처럼 여겨질지 모른다. 하지만 김남중은 <기찻길 옆 동네>에서 굵직한 역사의 흐르힌 개인이 아니라, 그 시대를 꿋꿋하게 살아냈던 사람들을 정직하고 치밀한 시선으로 좇아 그들의 삶을 감동적으로 담아냈다. 광주민중항쟁과 정면 대결을 벌인 드물게 보는 성과 라는 심사평에서 볼 수 있듯이 인간과 사회에 대한 믿음에서 비롯된 치열한 작가 의식은 이 작품을 돋보이게 하는 이유 중의 하나다. 두 권으로 나눠진 이 작품은 장소는 다르지만 기찻길 주변 마을이라는 공통된 배경으로 전개된다. 1권은 1970년대 이리의 작은 마을 현내가 배경이며, 2권은 70년대 후반과 80년대 초반 광주가 배경이다. <기찻길 옆 동네>의 또 다른 장점은 안정된 짜임새다. 이 작품에는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이 목사와 그의 딸 서경, 선학이네 가족, 이리역 폭발 사건으로 더욱 밑바닥으로 내려앉은 현내의 가난한 이웃들, 온 집안사람들을 따뜻한 품으로 감싸 안은 완도댁 할머니, 활기차게 야학을 꾸려간 용일을 비롯한 젊은이들, 용일을 오랫동안 마음에 둔 은성, 건강한 사회의식으로 똘똘 뭉친 대학생들 등 주요 인물들이 많이 등장하지만, 다들 자기 목소리를 내며 역사의 현장을 온몸으로 겪어낸다. 개개인의 삶이 모여 사회가 되고 그 사회가 지속되면서 역사가 되듯, 1970,80년대를 살아낸 등장인물들의 삶이 모인 이 작품 자체가 역사의 한 단락인 것이다.

    목차

    머리말_지금은 어른이 된 옛 친구들을 그리워하며

    1. 낯선 남자

    2. 달 뜨는 동네

    3. 부활

    4. 야학이 생기다

    5. 야릇한 소문

    6. 목숨을 건 시험

    7. 전쟁 같은 밤

    8. 쑥밭이 된 현내

    9. 버티느냐 떠나느냐

    10. 다시 빛고을로

    11. 모현 아파트

    본문중에서

    가을처럼 하늘이 깊은 팔월 오후였다. 드문드문 흰 구름 몇 개는 그려진 듯 움직이지 않았고 쏟아지는 햇살은 바늘같이 따가웠다. 움직일 수 있는 건 모두 그늘 속에 숨어 버려 동내는 우물 속 처럼 고요했다. 파리들만 지치지도 않고 잉잉거렸다.

    신작로 옆 당산나무 그늘에서는 아이들이 낮잠을 자고 있었다. 삼백 년이 넘은 당산나무 둥치의 안쪽은 대부분이 불에 그을려 반이 넘게 비어 있었다. 아이들 사이에서는 일제 시대 때 당산나무를 죽이려 일본군이 불을 놓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었다. 그렇지만 여전히 창창한 나무는 해마다 새 잎이 짙어 넓고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었다.

    나무 옆 군데군데 풀이 돋아난 기와 지붕을 인 정자는 환갑이 지난 할아버지들의 마실 터였다. '모정'이라 부르는 이 정자에 감히 올라가지 못하고 아이들은 당산나무 밑에 살 빠진 돗자리를 펴고 여름을 보냈다. 동네 아이들이 모이면 나이순, 주먹순대로 순서가 정해졌다. 그 순서대로 이제 열한 살인 선학이는 돗자리의 가장자리를 제 자리로 받았다. 내년 여름이면 선학이 자리는 좀더 안쪽으로 옮겨 갈 터였다. 그렇게 몇 년이 지나 중학교를 졸업할 때가 되면 머리가 굵어진 아이들은 미련 없이 나무 밑을 떠난다. 하지만 그건 먼 훗날일 뿐, 올해 겨우 당산나무 그늘로 들어온 선학이는 안쪽으로 옮겨 갈 내년 여름도 까마득할 뿐이었다.

    (낯선 남자/ p.9~10)



    일찌감치 일을 마치고 돌아온 선학이 아버지가 지붕 위로 올라갔다. 같이 온 현내 전자 아저씨의 고함에 따라 선학이 아버지는 장대 끝에 묶은 안테나를 이리저리 돌렸다. 현내 전자 아저씨는 깨끗한 화면이 나오자 "됐어요!"라고 소리쳤다. 선학이 아버지는 그 자리 그대로 움직이지 않도록 철사로 안테나 기둥을 꽁꽁 묶어 세웠다. 해 질 무렵 집으로 돌아온 선학이는 방 위쪽에 떡하니 놓여 있는 텔레비전을 보고 기절할 듯 소리를 질렀다.

    "야아, 테레비다!"

    아버지는 메뚜기처럼 뛰어다니는 선학이를 보며 흐뭇하게 웃었다. 어머니는,

    "그만 뛰어! 방구들 꺼질라!"

    하며 말리는 척했지만 말뿐이었다. 현내에서는 세창 상회 승제네 다음으로 두 번째로 생긴 텔레비전이었다.

    (목숨을 건 시험/ p.84)

    저자소개

    생년월일 1972~
    출생지 전북 익산
    출간도서 48종
    판매수 44,975권

    어릴 적 꿈은 탐험가였는데 읽고 놀고 쓰는 걸 좋아하다 보니 작가가 되었습니다. 자전거로 전국 일주를 하는 [불량한 자전거 여행] [바람처럼 달렸다], 배로 세계 일주를 하는 [나는 바람이다] [수평선 학교] 외에 [기찻길 옆 동네] [미소의 여왕] [싸움의 달인] 등을 쓰면서 작가와 탐험가가 같은 뜻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이 탐험의 끝에 무엇이 기다릴지 기대하며 오늘도 한 걸음씩 나아갑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언론사 추천 및 수상내역

    이 상품의 시리즈

    창비아동문고 시리즈(총 309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73권)

    펼쳐보기

    이 상품의 패키지(총 1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9.6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