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9,73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9,84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7,2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8,2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리곱스카야 공작부인

원제 : Княгиня Лиговская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1,500원

  • 10,350 (10%할인)

    570P (5%적립)

  • 구매

    9,200 (20%할인)

    46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33)

    • 사은품(6)

    출판사 서평

    푸시킨의 뒤를 잇는다는 19세기 러시아 천재 작가 레르몬토프의 미완성 소설. 미완성이기에 아무도 돌아보지 않았던 작품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나왔다. 제정 러시아 시대 귀족 사회의 단면을 엿볼 수 있다.

    미하일 유리예비치 레르몬토프는 러시아인들이 푸시킨 다음으로 꼽을 정도로 깊이 사랑하는 시인들 중 한 사람이다. 레르몬토프의 중심 테마는 시대를 뛰어넘어 인간 존재의 본질과 목적에 관한 존재론적인 문제, 부조리로 가득한 인간 세계에 대한 끝없는 회의와 달성할 수 없는 완벽·완전에 대한 영원한 갈망, 그리고 영원한 조화와 안식에 대한 희구였다. 레르몬토프는 이러한 주제의식을, 폭발적인 영혼의 에너지를 지녔지만 그 힘을 어디에 분출시킬지 몰라 타인과 맺는 관계 속에서 파괴적인 영향력만을 행사하다 허망하게 사라지고 마는 시대적 주인공들의 모습을 통해 전달하고, 그 영혼이 느끼는 갈망과 우수를 때로는 맑고 때로는 통렬하기까지 한, 호소력 강한 시어에 담아냄으로써 깊은 공명을 자아낸다.
    레르몬토프는 [리곱스카야 공작부인]을 1836년에 집필하기 시작해 1837년 1월경에 중단했다. 레르몬토프 생전에 출판되지 못하고, 1882년 문예지 [러시아 소식]에 처음으로 실렸다. 레르몬토프가 활발하게 작품을 쓰던 1830년대는 시의 장르가 차츰 쇠퇴하고 산문이 문단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이 시기에는 낭만주의 사조의 영향을 받아 역사소설들이 등장하고, 동시에 연애소설이 발달해 사교계 남녀들의 사랑다툼과 그 속에서 지켜야 할 덕목들을 교훈적으로 묘사하는 것이 유행이었다.
    [리곱스카야 공작부인]은 바로 이 연애소설 장르에 속한다. 이 소설은 사교계에서 페초린이라는 주인공이 네구로바라는 여인을 이용해 사교계의 풍운아로 이름을 떨치고자 하는 음모와 그의 이루지 못한 사랑 베라 리곱스카야 공작부인에 대한 애증, 크라신스키라는 잘생긴 공무원과의 삼각관계 등을 다루고 있다.
    이 작품의 두드러진 특징은 레르몬토프가 끊임없이 사교계의 인물들과 세계를 하나의 전형으로서 보편화시켜 제시하고자 했다는 점이다. 주인공 페초린이 네구로바를 유혹하는 것도 최초로 사교계에 등장한 신참이 세상의 관심을 끌기 위해 사용하는 보편적 방식 중 하나로 해석되고, 네구로바의 삶 또한 사교계 아가씨가 노처녀가 되어 가는 보편적 과정으로 해석된다. 무도회의 인물들, 극장 앞의 인물들에 대한 캐리커처 또한 페테르부르크 사회 전체의 축소판으로써 다루어지고 있다. 즉 작가가 끊임없이 천착하는 부분은 객관성과 일반화였다.
    한편 작품의 서술자는 이 지극히 낭만주의적인 인물들을 독자에게 제시하는 방법에 있어서 일관성을 유지하지 못한다. 서술자는 때로는 아주 제한적인 시점을 사용하다가도 완벽하게 전지적인 시점으로 돌아가서 서정적 일탈과 독자에게 말 걸기 등을 자유롭게 사용한다. 예를 들면, 서술자인 ‘나’는 페초린이 안락의자에 앉아 얼굴을 가리고 있기 때문에 그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하고, 무도회 후의 심경을 자신에게 고백한 노처녀가 없어서 네구로바의 마음을 잘 알 수는 없다고 말하는 등 제한적인 관점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렇듯 작품은 일관성 없는 시점 변화를 필두로 연애소설적 면모와 자연파적인 수법, 낭만주의적 수법과 리얼리즘적 수법 등이 혼용되다가 중단된다. 아직 미숙했던 레르몬토프는 그가 습득하고 실험한 다양한 수법들을 어떻게 일관되게 끌고 나가야 할지 그 방법을 찾지 못한 듯하다. 어쨌든 이 작품은 주인공들의 형상을 객관적 관찰의 결과로써 구축하고자 하는 리얼리즘적 서술 기법을 러시아 문학사상 최초로 시도한 작품이라는 데 의의가 크다.

    목차

    리곱스카야 공작부인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페초린은 잔재를 책상 위에 올려놓고, 다시 안락의자에 앉아 얼굴을 두 손으로 감쌌다. 내가 외모에 드러나는 영혼의 상태를 아무리 잘 읽어 낸다 할지라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그의 생각을 여러분에게 말해 줄 수 없겠다. 그는 그 상태로 15분가량을 앉아 있었다. 문득 그때 가벼운 발걸음 소리 같기도 하고, 옷깃 스치는 소리 혹은 종이 바스락거리는 소리 같기도 한 것이 들렸다…. 귀신을 믿지는 않았지만… 그는 몸을 떨고는 재빨리 고개를 들었다. 눈앞의 어스름에서 무언가 하얀 것, 가벼운 것이 보였다…. 한순간 그는 무슨 생각을 해야 할지 몰랐다. 그 정도로 그의 생각은 멀리 있었다. …만일 이 세계에서 벗어나 있지 않았다면, 적어도 이 방에서는 떠나 있었던 것이다….
    (/ pp.14~15)

    저자소개

    미하일 유리예비치 레르몬토프(Michail Lermontov)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14.10.03~1841
    출생지 모스크바
    출간도서 8종
    판매수 463권

    미하일 유리예비치 레르몬토프는 1814년 10월 3일 모스크바에서 태어났다. 어머니 마리야 미하일로브나 아르세니예바는 부유하고 명망 높은 가문의 후손이었고, 아버지 유리 레르몬토프는 퇴역 대위로 몰락한 귀족 가문의 후예였다. 레르몬토프의 외할머니 엘리자베타 알렉세예브나 아르세니예바는 외손자를 지극히 사랑했지만, 사위는 무척 싫어했고 이로 인해 가정불화가 있었다.
    레르몬토프는 외할머니의 품에서 자랐다. 어린 시절 그는 응석받이로 자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러시아 상뜨뻬쩨르부르그 대학교에서 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연구전임강사로 있다. 논문으로 [보리스 빠스쩨르나끄의 소설 [의사 지바고]의 구성과 상징체계], [도스또예프스끼의 작품에 드러난 인간의 죄의 문제] 등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 [혼자 배우는 러시아어], 옮긴 책으로는 표도르 도스또예프스끼의 [죄와 벌], [러시아 희곡 1], 미하일 불가꼬프의 [거장과 마르가리 따], 레르몬또프의 [우리 시대의 영웅], [리곱스카야 공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시리즈(총 54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33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