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1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9,3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0,5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0,8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플라테로와 나 [양장]

원제 : Platero y Yo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4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3,000원

  • 11,700 (10%할인)

    6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무료배송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92)

    • 사은품(3)

    출판사 서평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영원을 꿈꾸는 불멸의 순수시'

    숭고한 정신과 예술적인 순수함의 본보기를 구상하는 서정시


    스페인과 중남미의 여러 나라 시인들에게 큰 영향을 주며 "스페인의 생텍쥐페리"라는 찬사를 받은 1956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산문시집으로,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산문시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플라테로와 나]가 을유세계문학전집 59번째 작품으로 출간되었다. 이 책에는 산문시집 [플라테로와 나] 외에도 아름다운 '히메네스 시선'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산문시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으며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사랑받아 온 작품 [플라테로와 나]와 히메네스 시선

    [플라테로와 나]는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작품으로,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산문시 중에서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1914년 출판 당시 스페인은 물론 중남미에서도 호평을 받은 이 '안달루시아 애가(哀歌)'는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 왔다. 아름다운 시어로 엮은 히메네스의 섬세한 시는 읽는 이로 하여금 마음이 정화되고 깨끗해지는 느낌을 갖게 한다. '안달루시아 비가(悲歌)', '자전적 서정시'라고도 불리는 이 아름다운 산문시는 작가의 고향인 모게르를 우리들에게 영원히 기억하도록 만들었으며 20세기 초반 스페인의 역사, 사회, 문화적 풍토도 잘 재현했다. 그는 19세기말, 몰락한 스페인의 고질적 문제로서 흔히 '스페인 문제'라고 불리던 주제를 훌륭한 산문시로 승화시켰다. [플라테로와 나]는 시인의 창작 과정을 전후기로 나누어 볼 때, [영적인 소네트]와 함께 전기 시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전반기를 마무리할 뿐 아니라 시인의 후반기 문학의 특징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이 작품을 비롯해 [세 세계의 스페인 사람들]에 이르는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산문이 20세기 스페인 산문 문학에 미친 영향으로는 여러 가지를 들 수 있는데, 멜로디가 있는 긴 문장, 풍부한 삽입과 은유, 문장 리듬의 자유로운 변조, 표현력을 극대화시킨 인상주의적 서술, 시적 이미지 사용 등을 대표적으로 들 수 있다. 밀도 높은 표현력이 백미로 꼽히는 [플라테로와 나]는 위의 특징을 모두 보여 주는 대표적인 작품으로서 20세기 스페인 문학에서 이것과 견줄 수 있는 작품은 없을 것이다.

    판본 소개

    후안 라몬 히메네스는 [플라테로와 나]를 1906년에서 1912년 사이에 대부분 썼다고 한다. 흔히 축약본(menor)이라 불리는 불완전한 형태의 초판은 1914년 렉투라(La Lectura) 출판사에서 나왔는데, 시인이 이미 써 놓았던 136장 가운데 64장만 수록하였다. 이후 시인이 직접 편집하여 1917년 마드리드의 비블리오테카 카예하(Biblioteca Calleja)에서 완전한 형태를 갖춘 초판이 출간된다. 카예하의 초판에는 원래의 136장에 2장이 추가되어 모두 138장이 수록되었다. 이후 나오는 모든 판본은 카예하 초판의 형태를 그대로 따르게 된다. 이 번역본이 대본으로 삼은 책 역시 카예하 초판을 따랐으며, 1991년 마드리드의 카테드라(Ca、tedra) 출판사에서 히스패닉 문집(Letras Hisp、a、nicas)의 한 권으로 마이클 P. 프레드모어(Michael P. Predmore)가 편집한 것이다.

    목차

    서문
    I 플라테로
    II 하얀 나비
    III 해거름 놀이
    IV 일식
    V 추위
    VI 라 미가 유치원
    VII 미치광이
    VIII 유다
    IX 무화과나무
    X 삼종기도
    XI 죽음 자리
    XII 가시
    XIII 제비
    XIV 마구간
    XV 거세
    XVI 앞집
    XVII 바보 아이
    XVIII 유령
    XIX 붉은 풍경
    XX 앵무새
    XXI 옥상
    XXII 집에 가는 길
    XXIII 닫힌 철문
    XXIV 돈 호세 신부님
    XXV 봄
    XXVI 저수조
    XXVII 옴 오른 개
    XXVIII 연못
    XXIX 4월의 목가
    XXX 카나리아가 날아오르다
    XXXI 악마
    XXXII 자유
    XXXIII 헝가리인들
    XXXIV 연인
    XXXV 거머리
    XXXVI 세 명의 노파들
    XXXVII 작은 짐수레
    XXXVIII 빵
    XXXIX 아글라에
    XL 왕관 소나무
    XLI 다르봉
    XLII 어린아이와 물
    XLIII 우정
    XLIV 자장가
    XLV 옛집 마당의 나무
    XLVI 폐병 소녀
    XLVII 로시오의 성모 마리아
    XLVIII 롱사르
    XLIX 방물장수 아저씨
    L 길가의 꽃
    LI 로드
    LII 우물
    LIII 살구
    LIV 뒷발길질
    LV 당나귀학
    LVI 성체성혈 축일
    LVII 산책
    LVIII 싸움닭
    LIX 해질녘
    LX 도장
    LXI 엄마 개
    LXII 그 여자와 우리들
    LXIII 참새들
    LXIV 프라스코 벨레스
    LXV 여름
    LXVI 산불
    LXVII 시냇물
    LXVIII 일요일
    LXIX 귀뚜라미 소리
    LXX 투우
    LXXI 폭풍우
    LXXII 포도 수확
    LXXIII 야상곡
    LXXIV 사리토
    LXXV 시에스타
    LXXVI 불꽃놀이
    LXXVII 베르헬 공원
    LXXVIII 달
    LXXIX 기쁨
    LXXX 오리들의 행렬
    LXXXI 어린 소녀
    LXXXII 꼬마 목동
    LXXXIII 방울새 숨지다
    LXXXIV 언덕
    LXXXV 가을
    LXXXVI 줄에 묶인 개
    LXXXVII 그리스 거북이
    LXXXVIII 10월의 오후
    LXXXIX 안토니아
    XC 잊힌 포도송이
    XCI 알미란테
    XCII 계절 삽화
    XCIII 비늘
    XCIV 피니토
    XCV 강
    XCVI 석류
    XCVII 오래된 묘지
    XCVIII 리피아니
    XCIX 카스티요 언덕
    C 옛 투우장
    CI 메아리
    CII 놀람
    CIII 오래된 샘
    CIV 길
    CV 솔방울
    CVI 도망친 황소
    CVII 11월의 전원시
    CVIII 하얀 암말
    CIX 첫날밤
    CX 집시들
    CXI 불길
    CXII 회복기
    CXIII 늙은 나귀
    CXIV 동틀 녘
    CXV 작은 꽃들
    CXVI 성탄절
    CXVII 리베라 거리
    CXVIII 겨울
    CXIX 암나귀 젖
    CXX 순수한 밤
    CXXI 미나리 왕관
    CXXII 동방박사
    CXXIII 몬스우리움
    CXXIV 포도주
    CXXV 우화
    CXXVI 사육제
    CXXVII 레온
    CXXVIII 풍차 방앗간
    CXXIX 탑
    CXXX 모래 상인의 나귀들
    CXXXI 전원시
    CXXXII 죽음
    CXXXIII 그리움
    CXXXIV 발판
    CXXXV 우수
    CXXXVI 모게르의 하늘에 있는 플라테로에게
    CXXXVII 판지로 만든 플라테로
    CXXXVIII 고향에 잠든 플라테로에게

    부록
    부록 I 개정판에 부친 서문
    부록 II 플라테로의 죽음
    부록 III 프랑스에서 출판되는 스페인어판 『플라테로와 나』

    히메네스 시선

    1. 불가사의하고 가슴 아픈 시 - 노란색 봄
    전원시 - 마지막 여행
    사색하는 표정 - 사랑
    2. 영혼의 소네트 - 10월
    내 영혼에게
    갓 결혼한 시인의 일기 - 마드리드 1916년 1월 17일
    바다
    하늘
    야상곡
    3. 영원 - 지식이여, 사물의 정확한
    순백의 옷을 입은
    잠을 자는 것은 오늘과
    새벽
    뛰지 말고, 천천히 가라
    내 앞에 네가 있다, 그렇다
    단테에게
    나는 내가 아니다
    나는 산만한 어린아이처럼
    4. 돌과 하늘 - 시
    기억
    바다
    꿈의 야상곡
    어느 뱃사람의 이상적인 묘비명
    내 책이 밤하늘처럼
    5. 시 - 오늘 밤, 모두 문을
    죽음이여, 어찌 너를
    유일한 친구
    어머니
    아름다움 - 어머니
    하늘 꼭대기
    6. 완전한 계절 - 나는 다시 태어나리라
    너의 나체
    빛이여

    해설 후안 라몬 히메네스와 [플라테로와 나]
    판본 소개
    후안 라몬 히메네스 연보

    본문중에서

    철창 밖에서도 볼 수 있던 경치와 하늘이었지만 네모난 철창을 통해 보는 경치와 하늘은 어쩌면 그렇게 멋지고 황홀한 경험이었는지! 그것은 마치 사각의 철창을 통해서만 공연을 볼 수 있도록 눈에 보이지 않는 지붕과 벽이 주변의 것들을 모두 가려 버린 느낌이었다…….
    ('닫힌 철문' 중에서/ p.55)

    이제 말이 된 조랑말은 땀범벅이 된 채, 기운 없이 슬프게 늘어져 있었다. 한 남자가 그 말을 일으켜 담요로 덮어서 천천히 아랫길로 데려갔다.
    어제는 부드러우면서도 단단한 빛이었던 그 말이 덧없는 구름처럼 저렇게 가엾게 되다니! 그는 마치 낱장이 뜯어진 책처럼 걸어갔다. 이제 더 이상 땅 위를 걷는 것 같지 않았다. 마치 폭풍이 몰아친 어느 봄날 아침의 추억처럼, 느닷없이 뿌리 뽑힌 나무처럼 그의 말발굽과 돌들 사이에 어떤 새로운 것이 그 말을 소외시킨 것 같았다. -p41 「거세」 중

    실로 유감이다, 나의 배가
    저 깊은 바닷속에서
    뭔가 거대한 것과 충돌했다니.

    그러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아무 일도…… 정적…… 파도들…….

    - 아무 일도 없었던 것인가, 혹은 이제 모두 정리되어,
    우린 이미 새로운 것에 조용히 적응된 것인가?
    ('돌과 하늘' 중 '바다'/ p.309)

    잠을 자는 것은 오늘과
    내일을 이어주는 다리와 같은 것.
    그 아래로는, 꿈속에서처럼,
    물이 흐른다.
    ('영원' 중에서/ p.298)

    하얀 나비로 부활한 플라테로는 인간이 지향해야 하는 최고점의 사랑과 순수함을 상징하고 있다. (…) 시인은 자신의 마음과 정신을 정화시킨 플라테로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이로써『플라테로와 나』는 플라테로를 통한 ‘서정적 교육’을 통하여 영원히 잃어버린 과거를 안타까워하는 안달루시아의 비가를 넘어 우리 내면에서 잃어버린 어린 시절의 순수한 낙원을 ‘지금, 여기’에서 회복하고, 인류가 누렸던 자유와 기쁨 그리고 고통 중에서도 지켜야 하는 존엄성과 희망을 일깨워 주고 있는 것이다.
    (박채연/ 해설 중에서)

    저자소개

    후안 라몬 히메네스(Juan Ramon Jimenez)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81~1958
    출생지 스페인 모게르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881년 스페인 남부의 항구 도시 모게르(Moguer)에서 출생했다. 산타 마리아의 예수회 학교를 다닐 무렵부터 문학에 관심을 보여, 14세에 이미 낭만주의 시인 구스타보 아돌포 베케르와 로살리아 데 카스트로의 시를 읽었다. 어린 시절부터 특히 그림에 애착을 보였으며 그의 초기 작품에 나타나는 빛과 색채 그리고 그림에 대한 열망은 이때부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시에도 재능을 발휘하여 [새 생활(Vida Nueva)] 같은 잡지에 기고하자 모더니즘의 선두주자들인 루벤 다리오와 비야에스페사의 극찬을 들었다. 그러나 마드리드에서 처음 발표한 시들이 비평가로부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마드리드 콤플루텐세대학교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 출강하면서 출판번역 에이전시 베네트랜스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플라테로와 나] [지구가 도는 걸 깜빡했을 때] [서른 살, 최고의 날] [체che, 회상] 등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스페인어 배우고!! 중남미 여행하고!!]를 함께 썼다.

    이 상품의 시리즈

    을유세계문학전집 시리즈(총 93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93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1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