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1,3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7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8,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세상을 바꾼 100장의 사진 [양장]

원제 : The 100 Photographs That Changed The World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49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25,000원

  • 22,500 (10%할인)

    1,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무료배송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북카트 담기
  • 바로구매
  • 매장픽업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10)

책소개

현대의 역사를 바꾼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100장의 사진!


이 책은 전 세계를 뒤흔들어놓은 역사의 현장을 포착한 가치 있는 사진들로 이루어져 있다. 1869년 수에즈 운하가 개통하던 날, 1903년 라이트형제가 최초로 비행에 성공하던 날, 1969년 인류가 달 표면에 첫 발을 내딛던 날의 기록도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과 로버트 카파와 같은 거장부터, 엘리엇 어윗, 유진 스미스 등 위대한 60여 명의 용맹한 보도사진 기자들은 기쁨과 환희의 순간에만 함께한 것이 아니라, 고통과 억압의 참혹한 현장에도 몸을 사리지 않고 뛰어들었다. 그 덕분에 우리는 1941년 진주만에서 솟아오르는 화염과, 1945년 독일에 강제 수용되어 있던 유대인 생존자들의 깡마른 몸, 1945년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자폭탄이 만들어낸 19킬로미터 높이의 버섯 구름에 담긴 비통함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더불어, 사진이 미처 말하지 않는 것들을 우리는 기록된 텍스트를 통해 보다 깊이 있게 알게 된다. 컴팩트 카메라가 없던 시절의 무거운 삼각대와 카메라 장비를 어떻게 옮겨 세팅했는지, 피 비린내 나는 전장 속에 뛰어들어 셔터를 누를 때 작가는 어떤 심정이었는지, 독가스로 고통받고 있는 병사들의 사진이 실제가 아니라 연출된 장면이라든지, 사진 속 주인공이나 촬영한 기자의 정체에 관한 논란 등 촬영 당시의 상세한 상황과 비하인드 스토리가 이 책에 담겨 있다. 특히 <죽어가는 아이를 지켜보는 독수리> 사진으로 퓰리처상을 받았으나, 자신이 카메라에 담은 비극을 방관했다는 비난을 견디지 못하고 서른셋의 나이로 자살하고 만 케빈 카터의 이야기라든가, 남베트남의 장군이 민간인 베트콩을 총살하는 장면을 포착해 세상에 널리 알려졌으나 정작 스스로는 죄책감에 시달리던 에디 애덤스의 일화를 통해 사진이 던지는 근본적인 의문과 마주할 수 있다. 과연 이 시대를 대표하는 보도사진 기자들이 어떠한 가치관을 각자의 작품에 녹여냈는지 읽어내는 것이야말로 이 책을 선택한 독자의 몫이라 믿는다.
올해의 사진상을 수상한 아주 유명한 작품은 물론,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반드시 알아야만 하는 역사의 현장을 담은 사진까지. 뛰어난 표현으로 양심을 움직이고 정치·사회적 변화를 유도한, 세계의 신기원을 이룬 순간들이 한 권에 담긴 책. ≪세상을 바꾼 100장의 사진≫은 인류의 역사를 기록함과 동시에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무수한 질문을 던지며 그 역할을 지속해나갈 것이다.

출판사 서평

100장의 가치 있는 사진들로 이루어진 이 책이
당신에게 역사를 묻는다


이 책은 역사적인 100장의 사진으로 구성되어 있으나, 사진의 역사를 이야기하는 책이 아니라, 역사가 담긴 사진집이다. 이미지의 힘은 문자보다 더 강해서, 다른 어떤 증언보다 효과적일 수밖에 없다. 렌즈 너머로 보이는 세상은 우리가 인지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것들을 오랫동안 담고 있으며, 때로는 그것이 거짓인 경우도 있다. 인류의 위대한 발명과 발견, 탐사와 정복, 치명적인 무기와 끔찍한 전쟁 그리고 평화와 화합에 이르기까지…. 이제 여기에 100장의 사진과, 그 사진을 찍을 당시에 일어났던 일들을 모아 기록했다. 당신이 할 일은 이 책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읽어내고 그것이 던지는 질문에 답하는 것이다.

인류를 기쁨과 환희로 물들인 순간들:
1869년 대륙을 횡단하는 철도가 완성되었고, 1869년에는 두 개의 대양을 연결하는 수에즈 운하가 개통되었다. 1903년 라이트 형제는 인간의 오랜 꿈 가운데 하나였던 ‘비행’을 최초로 성공했고, 1909년 로버트 피어리는 북극을 밟았다. 어디 그뿐이겠는가, 1969년에 인간은 달에 있었고, 1981년에는 우주왕복선 컬럼비아호가 발사되었다. 인류는 끊임없이 발견했고, 발명했으며, 탐사했고, 정복했다. ≪세상을 바꾼 100장의 사진≫에는 인간의 위대한 업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전쟁과 폭력, 차별로 인한 비정함과 참혹함:
그러나 위대한 발명은 곧 참혹한 결과로 이어지기도 했다. 1912년에는 ‘침몰할 가능성이 가장 낮은 배’였던 타이타닉호가 침몰해 막대한 인명피해를 낳았다. 이윽고 무기가 개발되어 1915년 제1차 대전에는 독가스가 살포되었고, 1941년에는 일본군 비행기 353대가 하와이 진주만에 있는 미 해군 기지를 기습 공격했으며, 1945년 나가사키에는 원자폭탄이 투하되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렸다. 대부분은 무고한 이들이었다. 이 책은 인간의 위대함과 상반되는 비정함과 참혹함을 생생하게 전달함으로써 독자로 하여금 수많은 물음표와 마주하게 만든다.

60여 명의 위대한 보도사진 기자들의 정신과 사진이 던지는 질문들:
1993년 케빈 카터가 찍은 ‘죽어가는 아이를 지켜보는 독수리’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극도로 마른 수단의 어린 여자아이는 몸을 반으로 접은 채 굶주림에 죽어가고 있다. 아이 뒤쪽에는 독수리 한 마리가 꼼짝도 하지 않고 아이의 숨이 끊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 사진이 공개된 이후, 이는 아프리카 대륙 전체가 겪는 고통의 상징이 되었다. 사진작가는 이 사진으로 퓰리처상을 받았지만, 어린 소녀를 돕지 않고 사진만 찍어댔다는 거센 비난에 못 이겨 서른셋의 나이로 자살했다. 분명한 것은, 카터는 자신이 스스로 포착한 이 비극에 무감각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는 것이다.
로버트 카파는 1944년 연합군이 오마하 해변에 상륙하던 날을 잊지 못한다. 그는 전쟁의 바람이 불어오는 장소에 최대한 가까이 다가가려고 목에 콘탁스와 롤라이플렉스를 한 대씩 걸었다. 그는 물과 총알, 폭발, 병사들의 시체에 둘려싸인 채, 생과 사를 가르는 회색빛의 순간을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제2차 세계대전을 담은 보도사진 대부분은 암실에서 발생한 사고 때문에 거의 소멸되었으나 미국인들은 ‘라이프’에 게재된 카파의 사진을 통해 북프랑스 해안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즉각적으로 깨달을 수 있었으며, 훗날 이 사진은 스티븐 스필버그의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첫 장면에 영감을 불어넣었다.
1968년 베트남의 장군이 민간인 복장을 한 젊은 베트콩을 총살하는 장면을 포착해낸 에디 애덤스는 이 사진으로 올해의 사진상과 퓰리처상을 받았으나 충격적이고 공포스러운 구도로 인해 스스로 ‘나쁜 사진을 찍었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더불어 그는 “사진은 진실의 절반만 보여준다. 이 사진이 말해주지 않는 것은, 당신이 만약 그 순간 장군의 입장이었다면 어떻게 행동했을지에 관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렇다, 어쩌면 당신에게 질문을 던지는 것이 바로 사진의 역할이자 이 책의 역할인지도 모른다.

목차

1. 1869 대륙 횡단 철도
2. 1869 수에즈 운하 개통
3. 1889 에펠탑과 박람회
4. 1895 열차의 도착
5. 1901 대서양을 횡단한 무선 전신
6. 1903 최초의 비행
7. 1905 아인슈타인과 상대성 원리
8. 1908 여성 참정권을 위한 투쟁
9. 1909 최초의 해협 횡단 비행
10. 1909 북극에 간 로버트 피어리
11. 1911 남극 정복
12. 1912 막대한 인명 피해
13. 1913 최초의 이동식 조립 라인
14. 1915 제1차 세계대전의 독가스 공격
15. 1917 겨울 궁전 공격
16. 1920 레닌이 적군에게 한 연설
17. 1922 투탕카멘 왕의 무덤 개장
18. 1927 최초의 단독 대서양 횡단 비행
19. 1929 대공황
20. 1930 간디와 소금 행진
21. 1936 이주자 가족의 어머니
22. 1936 쓰러지는 병사
23. 1936 나치 전당대회
24. 1937 비행선 힌덴부르크호 폭발
25. 1941 폐허가 된 의회 건물에 서 있는 처칠
26. 1941 진주만 공격
27. 1943 바르샤바의 게토 파괴
28. 1944 오마하 해변에 상륙한 연합군
29. 1945 얄타 회담
30. 1945 이오지마 전투
31. 1945 부헨발트 강제 수용소의 유대인 생존자들
32. 1945 나가사키 원자 폭탄 투하
33. 1945 대일본 전승 기념일의 타임스퀘어
34. 1945 히로시마의 모자(母子)
35. 1947 식민지였던 인도가 독립하기까지
36. 1948 팔레스타인에 상륙한 SS 국제 연합선
37. 1948 베를린 공중 가교
38. 1949 마오쩌둥의 중화인민공화국 설립 선언
39. 1953 DNA 이중 나선 모형
40. 1953 에베레스트 정상에 선 힐러리와 텐징
41. 1953 엘리자베스 2세의 대관식
42. 1956 로자 파크스와 시민 불복종
43. 1959 피델 카스트로의 아바나 입성
44. 1959 중국 군대에 항복한 티베트 반군
45. 1959 부엌 논쟁
46. 1961 최초의 우주인
47. 1961 베를린 장벽
48. 1963 틱꽝득의 희생
49. 1963 내게는 꿈이 있습니다
50. 1963 존 F. 케네디의 장례식
51. 1965 버킹엄 궁전에 간 비틀스
52. 1966 손을 내밀다
53. 1967 6일 전쟁
54. 1967 꽃을 든 소녀
55. 1968 베트콩 처형
56. 1968 마틴 루터 킹의 장례식
57. 1968 프랑스 5월 혁명
58. 1968 프라하 침공
59. 1968 올림픽에서의 흑인 민권 운동 지지
60. 1969 달에 간 인간
61. 1969 우드스톡 페스티벌
62. 1972 피의 일요일
63. 1972 전쟁의 공포
64. 1979 이란으로 돌아온 호메이니
65. 1979 캄보디아의 킬링필드
66. 1980 존 레논 살해
67. 1981 우주 왕복선 컬럼비아호 발사
68. 1981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암살 시도
69. 1984 스티브 잡스와 매킨토시 128k
70. 1985 제네바 정상회담에서 만난 레이건과 고르바초프
71. 1986 체르노빌 원자로 폭발
72. 1986 베일을 쓰고 사격 연습을 하는 여성들
73. 1989 엑손 발데즈 원유 유출 사고
74. 1989 탱크맨
75. 1989 베를린 장벽 붕괴
76. 1990 넬슨 만델라 석방
77. 1991 제1차 아랍인 반란
78. 1991 불타는 유정(油井)
79. 1991 팀 버너스리와 인터넷 발명
80. 1991 바리에 도착한 알바니아 난민들
81. 1993 죽어가는 아이를 지켜보는 독수리
82. 1993 오슬로 평화 협정 서명
83. 1996 에이즈 메모리얼 퀼트
84. 1999 코소보 난민의 역경
85. 2000 참모들과 함께 기도하는 마수드
86. 2001 파키스탄의 아프간 난민 수용소
87. 2001 그라운드 제로
88. 2003 아들과 함께 있는 이라크 포로
89. 2003 사담 후세인 동상 철거
90. 2007 미얀마의 사프란 혁명
91. 2008 월스트리트의 몰락
92. 2009 버락 오바마
93. 2011 카이로에 찾아온 아랍의 봄
94. 2011 아들을 찾아내 안고 있는 여인
95. 2012 스레브레니차 대학살 추모일
96. 2013 프란치스코 교황 선출
97. 2014 노벨 평화상을 받은 말랄라 유사프자이
98. 2015 샤를리 에브도 공격 후 벌어진 가두 행진
99. 2015 큐리오시티가 화성에서 찍은 셀카
100. 2015 레스보스 섬에 상륙한 난민들

본문중에서

이때는 우리가 아는 형태의 필름이 개발되기 전이라서 사진 찍기가 상당히 힘들었다. 사진사들은 달걀흰자에서 얻은 알부민과 할로겐화은으로 만든 유제를 유리에 발라 그것을 사진 원판으로 사용했다. 이 사진을 찍은 무명의 사진사는 역사적인 순간을 영원히 남기기 위해 무거운 삼각대를 테라스나 공사용 발판 같은 높은 장소로 운반해야 했다. 그는 이 방법을 통해 1869년 11월 17일에 프랑스의 마지막 여성 군주인 외제니 황후Empress Eugenie 와 이집트 총독 이스마일 파샤Isma’il Pascia 가 지켜보는 가운데, 깃발을 휘감은 배들이 줄지어 운하로 들어오는 모습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수에즈 운하 개통' 중에서)

『라이프』 는 이 사진을 찍고도 바로 잡지에 게재하지 않았다. 아마 그때는 보도용으로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컬러 사진 위에 참혹한 모습이 너무 현실적으로 표현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의 작품은 미국 정부가 다양한 방법으로 부인하거나 부분적이고 모호한 정보로 치부하면서 가볍게 다루려고 했던 비극적인 드라마를 세상 사람들 앞에 훤히 드러냈다. 버로우스는 잔인함과 폭력에 관한 이야기를 하기로 했다. 그는 우리가 직접 전투에 참여한 듯 피 냄새를 맡을 수 있게 한다. 하지만 전쟁의 혼돈 속에서도 그가 찍은 최고의 사진들은 내면의 규율을 유지하고 있다. 이 장면은 충분한 검토 끝에 한 장의 사진으로 남았다. 고통과 죽음에 대한 지극한 경의가 여기 담겨 있는데, 때로는 예술을 통해서만 이런 고통과 죽음을 구원할 수 있다.
('손을 내밀다' 중에서)

남아프리카 출신의 보도 사진작가인 케빈 카터Kevin Carter는 오랫동안 자기 조국에서 벌어진 인종 격리 정책과 피비린내 나는 폭력을 기록했다. 1993년에 그는 이미 내전과 가난, 질병으로 얼룩진 수단 국민들의 목숨을 대량으로 앗아간 대기근 상황을 추적했다. 그가 우연히 이 장면을 목격한 곳은 굶주린 사람들에게 식량을 나눠주는 UN 캠프와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아요드Ayod라는 마을 부근이었다. 1993년 3월 26일에 『뉴욕타임스』에 실린 이 사진으로 카터는 1994년도 퓰리처상을 받았지만, 어린 소녀가 도움이 필요한 와중에 사진만 찍고 있었다며 거센 비난도 받았다. 카터가 사진을 찍은 뒤에 소녀를 안전한 곳으로 데려다줬는지 여부는 확실하게 밝혀진 적이 없다. 어쩌면 그에게는 상황을 명확하게 설명하고 자기가 그런 행동을 한 이유를 전할 시간이나 정신이 없었는지도 모른다. 그는 몇 달 뒤, 서른세 살의 나이로 자살했다. 분명한 건 카터가 본인 카메라에 담은 비극에 대해 무감각했던 적이 한 번도 없었다는 것이다. 그 이후 이 어린 소녀의 사진은 아프리카 대륙 전체가 겪는 고통의 상징이 되었다. 이 고통은 또 무관심의 결과이기도 하다. 국제 사회는 상황에 개입할 결단력도, 그냥 지켜볼 용기도 없는 경우가 많다.
('죽어가는 아이를 지켜보는 독수리'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페더리카 구아니에리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트래블 가이드]의 편집자이자 저자. 사진을 좋아하는 작가이다.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이탈리아의 유수한 출판사와 함께 다양한 장르의 책을 출간했다. 사진에 대한 관심과 연구로 관련 서적을 다수 집필하였으며, 저서로 [자연 사진 마스터] [USA 트래블 가이드] [내셔널 지오그래픽 트래블러 시리즈] 등이 있다. 영화 및 사진과 관련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유명 사진 웹 사이트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며 글을 쓰고 있다.

로베르토 모타델리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미술사를 전공했고 편집 회사인 Iceigeo의 총괄 편집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또한 밀라노 대학과의 협업 프로젝트를 이끌며 디자인과 출판학 그리고 영화학 연구진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 큐레이터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저자는 다수의 미술관과 문화 재단에서 일했고, 많은 에세이집과 여행 가이드북을 집필했다. 저서로 [디지털 포토그래피 매뉴얼] 이 있으며, 이탈리아의 여러 출판사와 함께 일하고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세종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MBC방송문화원 영상번역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역서로는 『요가 포 올 바디』, 『아침 8분 운동 : 탄탄한 엉덩이와 날씬한 허벅지 만들기』, 『몸매 잡아주는 필라테스 10분 운동』, 『허리가 아플 때 꼭 봐야하는 책』 등 다수가 있다.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역사와 문화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