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취미/레저
>
바둑/장기

펼쳐보기
무한 묘수 1 : 강철수 바둑만화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 1,200원)
I-포인트 6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바둑/장기
저자 강철수
출판사/발행일 나남출판 / 2016.05.25
페이지 수 296 page
ISBN 9788930088718
상품코드 254232347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취미/레저  > 바둑/장기

무한 묘수 세트 21,600원 (10%)
무한 묘수 2 10,800원 (10%)
무한 묘수 1 10,800원 (10%)
        
 

 
책내용
‘천재 만화가’ 강철수…
‘천재 바둑소녀’ 미미를 창조하다!

내기 바둑과 함께 엮이는 묘수와 삶

발바리는 여자 찾아 기웃거리거나 할 일 없이 내기 바둑을 두거나 술 먹으면서 하루하루를 보내는 백수다. 발바리는 학창시절에 알게 됐던 여인 박을 우연히 만나 5살짜리 여자아이 미미를 소개받는다. 그러나 여인 박이 사라져버리는 바람에 엉겁결에 미미를 맡게 된다. 두 사람의 만남은 우연 같은 운명이었을까. 바둑천재 미미의 묘수로 내기 바둑을 계속 이겨 돈을 벌기 시작한 둘. 바둑 고수를 상대로 한 두 사람의 판은 갈수록 점점 커져간다.
[무한 묘수]는 철없는 백수 발바리와 애늙은이 미미, 두 사람의 내기 바둑 여정을 발랄한 그림체로 그린 책이다. 해학적인 발바리의 유머감각, 5살짜리 미미의 천재적 묘수, 그리고 삶을 바둑에 빗댄 날카로운 묘사가 작품 안에 어우러진다.

해학적 유머감각

‘돌만 보면 때려잡으러 가는 스타일’인 발바리는 안정된 직장도 없고 소득도 없지만 오히려 무사태평이다. 발바리는 이런 여유로운 성격에서 우러나온 해학적 유머감각으로 내기 바둑 흐름을 독자에게 알려준다. 발바리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미미가 둔 수의 의미와 맥락을 친절히 설명하기도 하고 바둑의 전개를 친근한 일상에 비유하기도 한다. 발바리의 해설 덕에 조용한 내기 바둑엔 경쾌한 흐름이 생긴다. 바둑을 아는 독자라면 내기 바둑 한 판 한 판의 묘미를 풍부하게 느낄 수 있고 바둑을 잘 모르는 독자도 발바리의 흐름을 따라 자연스레 긴장감과 통쾌함을 느낄 수 있다.

천재적 묘수

5살짜리 미미를 보고 발바리는 생각한다. ‘쥐방울만 한 꼬맹이가 바둑은 어찌 그리 영감 같이 둘 수가!’ 분배의 원칙 운운하는 발바리에게 “바둑은 공평하게 나눠서 두면 져. 독차지해야 이겨”라고 날카롭게 대꾸하는 미미는 바둑에서 지는 법을 모른다. 아마추어 1급부터 전문 내기꾼까지 상대의 기력(棋力)이 점점 강해지고 판돈이 점점 늘어나도 미미는 묵묵히 돌을 내려놓을 뿐이다. 끊고 잇고 젖히고 따먹는 미미의 묘수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바둑판의 상(相)이 보인다.

그리고 삶

철없는 발바리의 행동을 나무라고 일침을 날리는 것은 5살짜리 여자아이 미미다. 어른답지 않은 발바리와 애답지 않은 미미, 그 둘 사이의 낙차에서 발생하는 웃음 속엔 삶을 바둑에 빗댄 날카로운 묘사가 있다. “바둑에서 그렇듯 사석으로 누워 있던 돌들이 훨훨 되살아나고 또 금쪽같은 요석도 어느 틈엔가 단지 두 집짜리로 격하되기도 하는 것이 인생이다.” 발바리와 미미의 내기 바둑을 따라가다 문득 이런 구절을 읽을 때면 마치 바둑에서 장고(長考)하듯 잠시 멈춰 가만히 생각하게 된다. 나는 19로 바둑판 그 어디에 놓인 돌일까. 사석일까, 폐석일까, 요석일까.
지은이가 발바리의 성장과 미미의 숨겨진 과거, 갈수록 긴장감이 높아지는 내기 바둑을 묘사하는 방식은 바둑판 위에 흑돌과 백돌이 하나씩 늘어가며 한 장의 기보를 완성하는 것과 닮았다. 칸을 이리 저리 화려하게 나누지 않고 단정하게 나눠 묘사하는 것도 그렇다. 바둑을 두듯 한 칸 한 칸 따라가 보자. 바둑에 대한 관심을 발견하고 삶을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저자
강철수
경남 진주에서 출생하여 젊어서부터 만화에 심취하여 만화가의 길을 걸어왔다. 특유의 재치 넘치는 문투는 문학의 경지에 이르렀으며, 현실을 풍자하고 세태를 꼬집는 주제들은 날카로운 현대 문명 비판을 제시한다. 대표작으로는 [돈아 돈아], [팔불출], [발바리의 추억] 등이 있다. 저자는 아마 5단, 프로 1급의 기력을 가졌으며, TV 바둑 해설 프로에도 출연한 바 있다. 바둑의 심오한 깊이와 기사들의 고뇌를 만화로 표현할 수 있는, 이 시대 유일한 작가이다.
   사랑의 낙서 1 | 강철수 | (재)한국만화영상진흥원
   사랑의 낙서 2 | 강철수 | (재)한국만화영상진흥원
   사랑의 낙서 3 | 강철수 | (재)한국만화영상진흥원
   사랑의 낙서 전3권 세트 | 강철수 | (재)한국만화영상진흥원
   무한 묘수 2 | 강철수 | 나남출판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