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8,1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9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6,84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Homo Maskus : A collection of new poems by Kim Soo-yeol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9,500원

  • 8,550 (10%할인)

    47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32)

  • 상품권

AD

책소개

‘호모 마스크스’, 코로나19 시대를 감각하는 시인의 시선의 영문판
오장환문학상·신석정문학상 수상 시인, 김수열의 신작 시집

한국어와 영어 시집을 함께 출간하는 〈K-포엣〉 시리즈 열여덟 번째 권.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외출을 할 수 없는 시대의 초상이 시인의 눈에는 어떻게 보일까? 김수열 시인은 시집 『호모 마스크스』를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 인간과 자연의 관계 등을 이야기하며 우리에게 많은 질문거리를 던지고 있다.

출판사 서평

‘호모 마스크스’, 코로나19 시대를 감각하는 시인의 시선
오장환문학상·신석정문학상 수상 시인, 김수열의 신작 시집

한국어와 영어 시집을 함께 출간하는 케이 포엣 시리즈 열여덟 번째 권.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외출을 할 수 없는 시대의 초상이 시인의 눈에는 어떻게 보일까? 김수열 시인은 시집 『호모 마스크스』를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 인간과 자연의 관계 등을 이야기하며 우리에게 많은 질문거리를 던지고 있다.

공원의 비둘기는 마스크에 발 묶여 허우적거리고
늙은 어부의 그물에는 해파리 대신 마스크가 올라온다

한 해에 6백 억 마리의 닭뼈가 지층을 이루는 지금이다

- 「호모 마스크스」 중에서

“생각 없이 살아온 지난날이 오늘의 나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는 시인의 말에서 드러나듯 지금 우리에게 닥친 일들은 지난날을 돌아보게 만든다. 지나가버린 일들이 그저 사라져버리지 않고 지금 이 순간에도 강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고 여겨질 때, 아직 오지 않은 날을 위해서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시 「호모 마스크스」에서 시인은 현재의 풍경들을 담담히 묘사하는데 그 풍경은 이미 우리가 뉴스를 통해 잘 알고 있는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곱씹을수록 적잖은 충격을 안겨준다.

자연과 인간,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지점에서 탄생하는 시편들
제주에서 나고 자라 제주어를 다듬는 시인

제주에서 나고 자란 시인답게 시 곳곳에서 제주의 풍경이 드러난다. 제주 방언과 제주의 문화를 살린 「개역」에서는 물질을 하는 해녀의 모습을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들기도 한다.

나 살았수다, 호오이-
나 이디 이수다, 호오이-
- 「개역」 중에서

제주의 인물들을 등장시켜 제주의 이야기를 담다 보니 표준어에 익숙한 독자들에게는 생소한 어휘들도 등장한다. 입말을 그대로 살려 쓴 그의 시편들을 소리 내어 읽다 보면 제주의 풍경이 눈앞에 떠오르고 자신의 삶을 털어놓는 인물의 표정까지도 그려볼 수 있다.

한 인물의 삶을 통해 근대사를 이야기하는 시들도 있다. 「아름다운 일생」이 문형순의 일생을 역순으로 구성함으로써 정의로운 정신의 기원으로 거슬러 오른다면, 김시종의 삶을 순차적으로 구성한 「달보다 먼 곳」은 이념의 대결 속에서 짓눌린 자연인의 비극을 부각시킨 시편이다.

이번 시집을 통해 자연과 인간, 시간과 역사를 아우르며 생동감 있는 풍경들을 선사하고 있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K-픽션〉 시리즈를 잇는
해외진출 세계문학 시리즈, 〈K-포엣〉

아시아 출판사는 2012년에 기획부터 출간까지 7년이 넘는 시간을 들인 근현대 대표 작가 총망라한 최초의 한영대역선집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2014년에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작가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K-픽션〉 시리즈를 출간하며 한국 문학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2020년에도 새로운 도전을 이어간다. 국문 버전의 시집과 영문 버전의 시집을 함께 출간한다.

안도현, 백석, 허수경을 시작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의 스무편 남짓한 시들을 모아 한글과 영어로 각각 발간하여 소개하고 있다. 시간이 흘러도 명작으로 손꼽히는 한국 대표시인들의 대표시들은 지난 시대의 삶을 재생시켜주고 삶의 보편적 문제들에 대한 깊은 통찰도 담고 있다. 2020년부터는 한국문학을 이끌어가는 젊은 시인들도 대거 합류하여 품격을 높인다.

한국 시의 아름다움

국내외 독자들이 깊이 공감하며 호흡할 수 있는 한국 시의 정수를 담고 있는 〈K-포엣〉. 한국의 역사와 문화, 한국인의 삶을 내밀하게 포착하여 각 시대의 언어와 문화를 한눈에 보여주어 세계인들에게 문학 한류의 지속적인 힘과 가능성을 입증하는 시리즈가 되리라 본다.

한국문학 번역의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원작의 품격과 매력을 살렸다. 한국의 아름다운 시들이 해외에 소개되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K-포엣〉은 우리 시의 해외 소개와 번역 작업, 한국인의 정서를 한국문학을 통해 재발견하는 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목차

Funeral Flowers
A Dandelion
Tree and Chair
What's That...?
Berlin Morning
A Day in Copenhagen
Fermented Love
A Duck
Insomnia
Aged Sixty
Offerings for the Dead
In Gaoan Village
Last Statement, Rewritten
May, Occasional Morning Rain
Decalcomania
A Beautiful Lifetime
Farther than the Moon
Keep on Pushing
Whistling
Homo Maskus

Poet's Note
The Poet's Essay
Commentary
What They Say About Kim Soo-yeol

본문중에서

The year that started with masks is ending with masks.
How often have I left my mask behind and had to go back for it?
Looking back, it’s all my fault.
The past days of heedless living are observing my behavior closely today.
- From Poet’s Note

The poems of things that have not yet come may also be related to the poet’s age, sixty. These poems gauge the future based on the years that the poet has lived and unfold thoughts on the death that does not feel far away. In this way, the poet endures, feeling “bleak like six in the evening in late autumn.“
- From Commentary

저자소개

생년월일 -

제주에서 태어나, 1982년『실천문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어디에 선들 어떠랴』,『신호등 쓰러진 길 위에서』,『바람의 목례』,『생각을 훔치다』, 산문집『김수열의 책 읽기』,『섯마파람 부는 날이면』등이 있다. 제4회 오장환문학상을 수상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33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33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시/에세이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