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인터파크 롯데카드 5% (9,4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9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7,9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옛날 옛날 우리 엄마가 살았습니다 : 엄마 어린 시절에 있었던 흥미로운 몇몇 사건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18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1,000원

  • 9,900 (10%할인)

    5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도서산간 제외)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이상품 포함 1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1)

    • 연관도서

    • 사은품(9)

    책소개

    *집중 탐구, 엄마의 어린이 생활!
    *엄마가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타러 떠난 뒤
    엄마의 노트북에서 발견한 미공개 사건 여덟 가지!


    엄마는 작가다. 실은 엄마 친구가 더 유명한 작가다. 엄마는 툭하면 뭘 까먹고 흘려서 손이 많이 간다. 할머니는 엄마더러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카더만."이라는 말을 자주 한다. 엄마가 어린이였던 시절은 어땠을까?
    엄마가 취재차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타러 떠난 뒤 이정은 엄마의 노트북에서 쓰다 만 글을 발견한다. '개곡리 빨간 대문집 넷째 딸 혜선'의 무용담(?), 고생담(?), 연애담(?) 등이 일기처럼 흐르는 그 글은 다름 아닌 엄마의 어린 시절 이야기. 두근대는 마음으로 이정은 할머니와 함께 글을 읽어 나가며 미처 몰랐던 엄마의 모습을 하나하나 알아 간다. '아, 그래서 지금 엄마가!' '아 그때 그랬구나, 내 딸이!' 이심전심, 따로 또 같이, 이정과 할머니는 어린 혜선을 통해 지금의 혜선에게 더 가까워지며, 삼대간 거리를 좁혀 간다.

    출판사 서평

    *2019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
    *어렸을 때 엄마는 무엇을 하며 지냈을까?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했을까?
    내 아이는 어떤 고민을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까?


    동네 어른들은 덜렁댄다며 혀를 차지만 학교 친구들과 동네 강아지들에게만큼은 단연코 인기 만점이라고 자부하는 혜선. 혜선이 펼쳐놓는 그 첫 번째 사건은 콩밭에 시험지를 묻은 사건이다. 툭하면 단짝친구 미영과 비교하는 엄마 때문에 속이 상한 혜선. 단단히 맘먹은 덕분에 시험지가 빨간 동그라미로 꽉 차지만 그만 콩밭에 시험지를 묻고 만 것. 대체 그 속사정은 무엇이었을까? 이어지는 두 번째 사건은 '개곡리 유서 사건'이다. 보이스카우트가 된 막내 남동생과 달리 걸스카우트가 되고 싶다는 소원을 집에서 들어주지 않자 편지를 써놓고 집을 나간 것이다. 하지만 집을 발칵 뒤집어 놓겠다는 야심과 달리 이상하리만치 집안은 고요했다는데 그 까닭은 무엇이었을까? 이뿐 아니다. 큰일 날 물건을 집에 가져와 밤이고 낮이고 깜짝깜짝 놀라 가슴을 쓸어내리던 일, 강아지와 함께 솜이불을 덮고 한뎃잠을 자던 일, 호박엿을 싼 종이에 인쇄된 소공녀 세라의 이야기가 미래를 바꿔 놓은 일, 짝사랑하는 아이네 과수원에서 떨어진 사과를 주워 먹다 '사랑은 눈물의 씨앗'이라는 말을 몸소 체험한 일.... 꿈도 사랑도 눈물도 넘치도록 많고 엉뚱한 사고도 잘 치던 혜선의 어린 시절을 보며, 이정은 어린 엄마가 속상할 때 같이 속상하고 억울할 때 같이 억울하고 웃을 때 같이 웃으며 엄마의 많은 부분이 자신과 맞닿아 있음을 느낀다. 할머니 또한 꽁꽁 묻혀 있던 혜선의 말썽 많은 과거사(?)를 접할 땐 쯧쯧 야단하다 한 꺼풀 벗겨진 딸의 속마음에 안쓰러움과 미안함을 느끼기도 한다.
    박혜선 작가의 실제 경험담과 상상력이 어우러진 이 이야기는 80년대 풍경을 배경으로 상주 사투리로 맛깔스럽게 전개된다. 작가는 이 책이 아이와 엄마 아빠를 이어 주는 통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어렸을 때 엄마는 무엇을 하며 지냈을까? 어떤 모습으로 학교에 다니고 어떤 꿈을 품었을까? 뭘 좋아하고 뭘 싫어했을까? 또 내 아이는 어떤 고민을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까? 궁금해질 때 이 이야기 속 주인공들처럼 어린 시절을 함께 들여다보는 것은 어떨까. 어쩌면 서로를 잇는 가장 튼튼한 다리를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목차

    엄마가 떠났다 006

    1 하루는 콩밭에 몰래 시험지를 묻었습니다 016
    2 하루는 편지를 남기고 집을 나갔습니다 028
    3 하루는 큰일 날 물건을 집에 가져왔습니다 042
    4 어느 날은 개집을 만들어 달라며 한뎃잠을 잤다가 054
    5 어느 날은 개곡리 바리공주가 되었다가 068
    6 애써 만든 꽃밭이 망가지는 슬픔을 맛보고 082
    7 개곡리 인기 작가가 되어 기쁨도 맛보고 098
    8 어느 날은 사랑도 했더래요, 사과 씨 같은 110

    엄마가 돌아온다 120

    작가의 말

    본문중에서

    이 책 속에는 시간 여행을 할 수 있는 비밀 통로가 있어. 만약 그 비밀 통로를 찾는다면 엄마 아빠의 과거 속으로 한번 들어가 보렴. 오래된 비밀이 가득한 그곳에서 지금의 너와 꼭 닮은 아이를 만날 수 있을 거야. 어쩌면 지금도 마음속에 그 아이와 함께 살고 있는 어른 아이, 엄마 아빠를 이해하는 시간이 될 수도 있을 거야.
    - 박혜선
    ('작가의 말'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1969~
    출생지 경상북도 상주시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69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났다. 1992년 새벗문학상에 동시 [감자꽃], 2003년엔 푸른문학상에 단편동화 [그림자가 사는 집]이 당선되었다. 연필시문학상, 한국아동문학상, 소천아동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동화 [그렇게 안 하고 싶습니다][저를 찾지 마세요], 동시집 [백수 삼촌을 부탁해요] [쓰레기통 잠들다] [텔레비전은 무죄] [위풍당당 박한별], 그림책 [우리 할아버지는 열다섯 살 소년병입니다] [할머니의 사랑 약방]등이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그린 책으로 동화 [얘야, 아무개야, 거시기야!] [삼백이는 모르는 삼백이 이야기] [겁보 만보], 동시집 [글자동물원] [쉬는 시간에 똥 싸기 싫어], 그림책 [말들이사는 나라] [슈퍼 히어로의 똥 닦는 법] [슈퍼댁 씨름 대회 출전기] [돌로 지은 절 석굴암] 등이 있다.

    그린이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이벤트 기획전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