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2,69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2,8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4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8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마오타이 : 신이 내린 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387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5,000원

  • 13,500 (10%할인)

    7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10)

    목차

    한국의 독자들에게 - 멀리서 한 잔 술을 권하며 5
    추천사 - 마오타이의 비밀을 풀다 9

    1장 세상에는 본디 마오타이가 없었다
    1. 술의 기원에 관한 이야기 27
    옥으로 만든 즙 vs 장腸에 구멍을 내는 독약 27│세상에 없던 술, 증류주 31
    소주, 황금시대를 맞이하다 36
    2. 마오타이진의 소주 41
    작은 산골 마을의 귀한 술 41│전설의 3대 소방 48
    3. ‘소방’이 빚어낸 파나마 엑스포 금상 52
    만국박람회에서 술병을 깨뜨린 사연 52│왕마오와 화마오 분쟁의 속사정 55
    세계에 향기를 퍼뜨린 100년 59
    4. 홍색의 낙인 62
    홍군, 대장정의 길에서 마오타이를 만나다 62│병사들을 치료하고 피로를 씻어준 술 65
    5. 마오타이주의 새로운 탄생 69
    위기의 소방, 국유화로 길을 찾다 69│백주의 이름을 얻다 74│외교 무대를 빛내는 국주國酒 77
    ★ 특별기고 1_마오타이주는 술이 아니다 80

    2장 신비의 15.03
    1. 미주美酒의 계곡 87
    백 리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반드시 좋은 술이 있다 87│‘백주대국’의 꿈 92
    2. 복제가 불가능한 마오타이주 97
    사계절 미주의 향기로 가득한 마을 97│총면적 15.03㎢의 신비의 구역 100
    복제 불가능을 증명한 이상한 실험 103
    3. 붉은 고량 106
    중국백주의 주원료 106│원료부터 앞서가는 마오타이주 111
    4. 단오절 누룩 밟기 115
    좋은 술의 첫 단계, 누룩 115│젊은 여성들이 누룩을 밟는 까닭 118
    마오타이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 121
    5. 중양절의 원료 투입 126
    중양하사重陽下沙’의 전통을 지키다 126│고급 중의 고급, 곤사주를 대표하는 마오타이 130 원료 투입의 다섯 단계 133
    6. 아홉 번 찌고 여덟 번 식혀서 일곱 번 술을 받다 136
    고유의 회사 공법을 고집하는 이유 136│최고의 명주를 생산하는 최대의 수공업 작업장 140│마오타이 양조 원가의 고공행진 142
    7. 블랜딩은 예술이다 146
    7할은 공정, 3할은 솜씨 146│국가 공인 배합사들의 레시피 경쟁 150
    시간이 주는 선물, 노주의 특별한 맛과 향 153│오래 묵을수록 좋은 술인가? 157
    ★ 특별기고 2_‘마오타이 현상’에서 중국의 문화적 자신감을 읽다 161

    3장 매혹의 53도
    1. 장향의 시조 169
    색, 향, 맛으로 결정되는 술의 풍격 169│중국백주계의 혁명을 가져온 발견 176
    향기에 담아낸 마오타이주의 혼 180
    2. 지존의 알코올 도수 53% 184
    마오타이가 선택한 최적의 도수 184│알코올 도수와 품질의 상관관계 187
    3. 전설의 페이톈飛天 193
    마오타이 상표의 변천사 193│마오타이의 얼굴이 된 페이톈 197
    마오타이 명칭, 어디까지 인정해야 할까? 200
    4. 수성守城이냐 돌파突破냐 203
    새 술은 팔지 않는다 203│기계보다 사람의 감각을 믿는 이유 206
    마오타이주 한 병에 담긴 철학 208
    5. 장인과 거장 213
    마오타이주창의 번영을 이끈 주사들 213│신의 경지에 오른 양조의 거장들 217
    마오타이 신화를 이어가는 사람들 221
    6. 마오茅 N세대 228
    마오타이진에서 자라난 마오 N세대 228│마오타이주창의 엄격한 인재 채용 232
    장강의 뒷물결이 앞물결을 밀어내듯 237
    ★ 특별기고 3_‘페이톈’의 마오타이, 세계의 마오타이 240

    4장 마시기보다는 향으로 즐기는 술
    1. 3대 1의 경쟁률을 뚫어야 살 수 있는 마오타이 253
    품귀 현상에도 생산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 253
    위에 정책이 있다면 아래에는 대책이 있다 257│치솟는 가격을 막을 길이 없다 259
    2.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262
    세상에서 가장 술을 좋아하는 나라 2위 262│양주는 영원히 백주를 이길 수 없다 265
    마오타이주창의 133 브랜드 전략 268│마오타이주창의 영업 비책 270
    3. 문화 마오타이 276
    마오타이는 술이 아니라 문화다 276│백년기업의 나아갈 길 280
    마오타이주 문화에서 문화 마오타이로 285
    4. 국주國酒 292
    마오쩌둥이 선택한 지존의 연회주 292│전국평주회가 인정한 최고의 품질 295
    코냑, 위스키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 3대 증류주 298
    5. 컬렉션 시장의 총아 303
    명품의 세 가지 자격 요건 303│자기만의 세계를 구축하는 마오타이주 수집가들 309
    6. 짝퉁에도 끄떡없는 마오타이 316
    짝퉁 90%와 5% 사이의 진실 316│고수도 속아 넘어갈 가짜 제품들 320
    집요한 추격과 정교한 따돌림 323
    ★ 특별기고 4_‘마오타이진’ ‘마오타이주’ 브랜드의 곤경 330

    5장 마오타이의 다음 100년
    1. 마오타이는 고독한 선두주자인가? 341
    백주업계의 맏형님 341│천하무적 또는 고독한 선두주자 346
    동종업자들에게 협력의 손을 내밀다 349
    2. 신세대 ‘마오 팬’ 354
    팬덤 경제, 인터넷 시대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354
    젊은 세대의 소비 트렌드를 이끄는 방법 360
    3. 다각화의 아픔 365
    사업다각화는 약인가, 독인가? 365│다각화 투자에 대한 뼈아픈 분석 369
    4. 다음 100년 374
    호황이 최후의 광풍이 되지 않도록 374
    스마트 제조의 거대한 흐름에 대처하는 마오타이의 자세 381
    ★ 특별기고 5_아름다움과 슬픔 386

    본문중에서

    - 마오타이의 파나마 만국박람회 금상 수상과 관련해서는 유명한 일화가 있다. 성난 중국인 요원이 술독을 깨뜨린 게 주효해 금상으로 이어졌다는 이야기다. 무슨 말인가 하면, 박람회에 처음으로 출품된 마오타이는 전혀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끌지 못했다. 마오타이주의 포장이 너무나 평범해 눈에 띄지 않았던 탓도 있지만, 중국술은 원래부터 서양인 심사위원들의 안중에 없었다. 주류 심사가 열리는 마지막 날, 한 명의 중국 대표가 마오타이주는 상을 받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의 마음 한구석에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기분이 일었고, 다급해진 마음속에 한 가지 계책이 떠올랐다.
    중국 대표는 도자기 항아리에 담긴 마오타이주를 들고 뛰어갔다. 박람회에서 가장 붐비는 곳에 도착한 그는 실수인 척하며 술병을 바닥에 떨어뜨렸다. 순식간에 마오타이의 짙은 장향이 사방으로 퍼지면서 적지 않은 관객들의 주의를 집중시켰다. 중국 대표는 이 기회를 틈타 사람들에게 마오타이를 맛보게 했다. 이 일은 커다란 화젯거리가 되어 박람회장에 퍼졌다. 마오타이주의 진열대는 장사진을 이루게 되었고 구입 희망자도 속출했다. 마오타이주의 향기는 주류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고, 중국에서 온 명주를 다시 평가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 마오타이주는 수상의 영예와 함께 금의환향했다.
    (1장 세상에는 본디 마오타이가 없었다] 중에서 / pp.53-54)

    - 마오타이주 누룩 제조와 관련한 또 하나의 신비한 특징은 여자 직공들이 누룩 밟기를 한다는 점이다. 마오타이진의 여직공 누룩 밟기는 600여 년의 역사가 있다고 전해진다. 단오가 되면 각 양주장은 마오타이진의 20세 이하 여성들을 고용해 누룩을 밟게 했다. 누룩 밟는 여성이 많고 예쁠수록 그 양조장의 술이 잘 팔린다는 소문이 퍼졌다. 기온 높은 누룩 제조방에서 젊은 여성들이 맨발로 누룩 원료를 밟으면서 웃고 재잘거리는 것 자체가 아름다운 광경이었다. 전통사회에서 상품은 통상 산지 부근에서 판매되곤 했으므로, 여직공의 누룩 밟기는 일종의 살아 있는 광고나 마찬가지였다. 마오타이주창은 지금도 여직공에게 누룩을 밟게 하는 전통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중략)
    하필이면 왜 젊은 여성이 누룩 밟기를 했을까? 몸집 우람한 남성의 힘이 더 힘이 세지 않은가? 이는 누룩의 특징 때문이다. 술누룩은 고량에 섞여 들어가 곡식 발효를 촉진시킴으로써 술이 만들어지는 것을 돕는다. 이때 누룩덩이는 겉은 촘촘하고 속은 성기어야 분쇄 발효에 용이하다. 젊은 여성은 몸이 가벼워서 누룩을 밟는 힘의 세기가 딱 알맞다. 기골 장대한 사내나 비만 여성이 누룩을 대충대충 밟게 되면 효과는 크게 떨어진다. 또한, 누룩 제조는 고온에서 해야 하는데 여성이 생리적으로 남성보다 더위를 더 잘 견딘다. 이런 점들을 고려하면, 과학기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고대에 여직공을 고용해 누룩 밟기를 했던 것은 지극히 ‘과학적’인 선택이었다.
    (2장 신비의 15.03] 중에서 / pp.118-120)

    - 백주는 중국 음식문화의 특징을 집약한 산물이라 할 수 있다. ‘빈 잔에도 향이 남고, 마셔도 취하지 않는’ 마오타이주를 형용하려면 개성이란 말로는 부족하고, 최근 유행어인 ‘신드롬’이란 말을 동원해야 한다. 최신 인터넷 경제는 이른바 ‘신드롬’급 상품을 떠받드는데, 전통 산업의 대표이자 실물 소비경제의 대표 브랜드인 마오타이는 일찌감치 자신의 ‘신드롬’을 폭발시켰다.
    (2장 신비의 15.03] 중에서 / p.161)

    - 마오타이주는 갑자기 만들어낼 수 없고, 다른 지역에서 복제할 수도 없으며, 맹목적인 생산 증대도 할 수 없다. 그 이유는 아직도 전통 양조 제법을 놓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제법이야말로 제품의 품질을 결정한다. 전통 양조 제법을 소홀히 하고 수량의 비약적 증대만 추구한다면 결국에는 맥없이 무너질 수밖에 없다.
    품질을 지키기 위한 마오타이주의 철칙으로 ‘4복종’ 원칙이 있다. “생산량은 품질에 복종한다, 속도는 품질에 복종한다, 생산비용은 품질에 복종한다, 효과와 이익은 품질에 복종한다”라는 것이다. 설령 마오타이주에 대한 시장의 수요가 마치 배고픔이나 갈증처럼 절실하다 해도, 설령 거대한 경제적 이익이 시시때때로 마오타이를 유혹한다 해도, 마오타이는 술을 5년간 충분히 묵힌다는 양조 원칙을 절대로 깨지 않을 것이다. 고속성장을 추구하는 대가로 품질을 낮추는 일도 절대로 없을 것이다. 마오타이가 백 년간 이어진 이유는 기본을 존중하고 법도를 따른다는 정신을 굳게 지켰기 때문이다. 작은 술도가에서 정식 주창에 이르기까지, 계획경제에서 시장경제에 이르기까지, 증류공방의 상표에서 민족의 대표상품이 되기까지 백여 년의 격변 속에서 오직 마오타이 정신의 수호와 전승으로 마오타이 전설을 이룰 수 있었다.
    (3장 매혹의 53도] 중에서 / pp.207-208)

    - 국주 마오타이는 중국 기업의 대표이자 전 세계에 명성을 떨친 ‘중국의 얼굴’로서 앞장을 서야 할 것이다. 국주 마오타이의 상품과 브랜드가 구현하는 문화이념은 국가적인 문화이념과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예컨대 마오타이가 지켜온 전통공법의 전승과 품질을 추구하는 장인정신, 천하의 벗과 두루 사귀고 손님을 환대하는 법도, 업계의 경쟁적 발전을 주도한 평화와 발전의 이념, 전력을 다해 1위를 쟁취한 도전 정신 등으로 알 수 있다. 마오타이는 중국문화의 사절이란 책무를 맡아서 자신 있게 국제무대로 나아가 중국문화를 전파해야 한다. 이것은 기업의 커다란 책임이요, 시대가 부여한 사명이며, 또한 역사의 선택이다.
    (3장 매혹의 53도] 중에서 / pp.249-250)

    저자소개

    왕중추(汪中求)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63~
    출생지 중국 장사성
    출간도서 6종
    판매수 32,175권

    왕중추디테일경영연구소 소장으로 칭화대 비즈니스스쿨에서 MBA 학위를 받은 유명 경영학자다. 홍콩헝야恒雅공사 시장부市場部 총재 비서, 칭화통팡淸華同方주식유한공사 상무부 매니저, 타이하오泰豪과기주식유한공사 시장최고관리자 등을 역임했다.
    현재 베이징대학, 칭화대학 등 다수의 비즈니스스쿨 특별초빙강사, 베이징 왕중추디테일경영컨설팅공사 수석컨설턴트, 베이징보스더博士德경영고문유한공사 수석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4년 이래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성균관대학교 한문학과를 졸업하고 2003년부터 주재원으로 파견되어 베이징을 거쳐 상하이에 체류하고 있다. 왕중추디테일경영연구소와 왕중추디테일경영컨설팅공사 한국 대표로 활동하며 중국 기업인들에게 한국의 디테일경영 사례를 소개하는 연수 프로그램을 수차례 진행하고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2014년부터 중앙일보 베이징 특파원으로 중국에 체류하고 있다. 대륙 곳곳을 누비고 다양한 계층의 중국인들과 만나면서 중국 각지의 전통 술과 술 문화를 접했으며, 2016년 봄 구이저우마오타이 양조장을 방문해 마오타이주의 역사와 생산공정을 취재했다. 1992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정치부, 사회부 등에서 일했으며 도쿄 특파원으로도 근무했다.
    저서로 《독도실록 1905》, 《중국의 반격》(공저) 등이 있다.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