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1,80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7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9,94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본래의 자기 집을 찾아라 : 선화상인 법문집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7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3,800원

  • 12,420 (10%할인)

    69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책소개

염불ㆍ참선ㆍ간경ㆍ주력수행 통해 본래면목 되찾기
불교 수행의 핵심을 집약한 선화상인 법문의 결정판!

“불법에 따라 수행하여 걸림이 없고 막힘이 없으며, 남도 없고 나도 없으며, 크고 작은 것도 없고, 안과 밖이 없으며, 시작도 끝도 없는 경계에 이르러 반본환원(返本還原)하면 우리의 본래면목을 얻고, 진정한 자유를 얻는다.”
이 책은 염불, 참선, 간경, 다라니(주력)수행을 비롯한 여러 수행방법을 통해 우리 모두의 불성(佛性)이자 자성(自性), 본래면목(本來面目)을 되찾는 방법을 실천적으로 소개한 불교수행 지침서라 할 수 있다. 근현대 지구촌을 대표하는 선지식인 선화상인(宣化上人)은 책의 제목 그대로 『본래의 자기 집(불성)을 찾아라』 하는 명제를, 당신의 체험담과 현실생활 속에서 부딪치는 경계를 극복하는 지혜를 담아 구도자들에게 전수하고 있다.
선화상인은 중국 선종 오가의 법을 모두 이은 허운대사의 법제자로서 위앙종(?仰宗)의 법맥을 전수 받아 제9대 조사가 된 고승이다. 관세음보살의 현신(現身)으로 추앙받는 근ㆍ현대 중국불교의 큰 스승이로, 미국불교를 개창한 일대종사(一代宗師)이기도 하다. 선화상인은 1918년 중국 길림성 쌍성현에서 태어나서 격동의 혼란기에 중국인들에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며 중생구제를 위해 노력하였으며 중국이 공산화된 후 홍콩을 거쳐 미국으로 건너가 서양인들에게 불법을 홍포하다가 1995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왕생극락 하였다.
선화상인은 염불, 참선, 다라니 독송, 간경, 계율 등 불교의 대표적인 수행방편을 모두 아우르면서 각자의 근기에 맞는 방편을 택하여 계(戒), 정(定), 혜(慧)를 균형 있게 닦도록 하여 탐(貪), 진(瞋), 치(癡)를 제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함을 항상 강조하였다. 이 책은 본래의 자기를 깨닫는 법, 인과법, 보현행원의 실천, 수행법 일문일답, 번뇌를 벗어나는 지혜의 말씀 등 상인의 법문 가운데 핵심적인 내용을 한 권에 모두 모은 선화상인 법문의 결정체라고 볼 수 있다.
상인의 법문은 실제적이고 현실적이며, 무엇보다 실생활에서 실천을 중요하게 여겼다. 바쁜 현대인들의 삶을 꿰뚫어보고, 불법의 핵심을 다양한 일화와 구체적인 비유를 통해서 이해하기 쉽게 전한다. 아무리 많은 경전을 읽고 난행ㆍ고행을 하더라도 삶속에서 실천하고 점검하지 않는다면 득력하거나 깨달음을 얻기 어렵기 때문이다. 다양한 수행과정에서 구도자의 탐욕과 어리석음, 분노가 이전보다 줄어들지 않으면, 깨달음을 얻는 것은 요원한 일이다. 열심히 수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 불법에 대한 바른 안목을 갖추고 아는 바를 실천하는 것은 더욱 중요하다. 선화상인은 바로 이 점을 법문 곳곳에서 깨우쳐주고 있다.

목차

본래의 자기 집을 찾아라
불가사의한 경계 20
모든 부처의 어머니 24
맹목적으로 수행하지 말라 28
불법은 평등하여 높고 낮음이 없다 41
오직 무상을 생각하여 방일하지 말라 45
선정쌍수(禪淨雙修) 49
진정한 자유 52
사욕이 없어지면, 천리(天理)가 드러난다 57
공함[能空]과 공해지는 것[所空]도 공하다 62
생각 생각에 진리를 비추다 65
누가 나이며, 나는 누구인가? 71
정적광통달(靜寂光通達) 74
생사는 자기가 주재해야 한다 80
생사를 마치지 못하는 것이 병이다 86
날뛰는 마음을 쉬면, 쉼이 바로 깨달음이다 93
평상심이 도다 99

열 가지 법계는 한마음을 떠나지 않는다
일체유심조 106
불법계 111
보살법계 116
연각법계 125
성문법계 133
천상법계 139
아수라법계 145
인간법계 152
축생법계 154
아귀법계 159
지옥법계 163
십계일심 166

인생의 실상
업(業)과 정(情) 172
나쁜 병을 소멸하는 근원 177
만족을 알면 항상 즐겁다[知足常樂] 181
가정의 핍박 183
말법시대의 위기 189
인류의 미래 192

보현보살의 열 가지 행원(行願)
보현보살 206
여래의 공덕 211
열 가지 행원(行願) 224

봄날의 연꽃[春日蓮華]
수행 259
내려놓아라 260
탐심으로 수행하지 말라 260
허물을 고치면서 수도하라 261
서원을 발하라 262
마음의 종자를 청정히 하라 263
선정으로 마음을 청소하라 263
마(魔)를 호법으로 삼아라 264
탐심은 눈 속의 모래와 같다 265
명리를 위하여 수행하지 말라 266
인욕으로 수행하라 267
수행의 세 가지 비결 268
복과 지혜를 닦아라 268
경계가 오더라도 번뇌를 내지 말라 269
사심(私心)이 없는 것이 계율의 근본 270
계율은 수행자의 생명이다 270
수도인은 운명을 초월해야 한다 271
자기를 버리고 남을 위함이 불법이다 271
남자는 아버지로, 여자는 어머니로 보라 272
부처님의 마음과 원을 배워라 273
정직한 마음으로 수행하라 273
인품을 기르고 덕을 쌓아라 274
자기의 습기와 결점을 제거하라 274
진심으로 염불하면 광명이 나온다 275
중생의 마음을 보아야 275
용맹정진해야 한다 276
분노와 원한의 마음을 내지 말라 276
타인의 잘못을 시비하지 말라 277
자기를 속이지 말라 277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 278
모든 이를 평등하게 대하라 278
자기를 잊어버리면 망상이 없어진다 278
언제나 염불하라 280
사람의 몸은 잃기 쉽다 280
돈오(頓悟)는 점수(漸修)를 떠나지 않는다 281
팔풍에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 283
자기의 감정을 거두어들여라 284
일곱 가지 감정[七情]을 없애야 한다 284
염불하면 극락세계에 연꽃이 자란다 285
도는 행하는 것이다 286
도덕은 사람이 되는 근본이다 287
육도는 자기의 마음에 달려있다 288
놓아버리지 못함이 업장이다 288
이해하지 못함이 무명이다 289
부처님은 중생에 따라 몸을 나투신다 289
정법이 세상에 머물려면 290
마음의 땅에 보리심의 탑을 세워라 290
네 가지 상이 없으면 자재하다 291
어리석은 사람은 인과를 알지 못한다 292
허물을 고쳐야 한다 292
삼재는 삼독심으로부터 일어난다 293
오욕(五欲)의 그물 293
누구나 성불할 수 있다 294
불살생(不殺生)이 먼저다 295
모든 병은 업장의 귀신이 수작을 부린다 296
살생보다 깊은 원한은 없다 297
업장을 소멸하려면 297
가정교육이 세상을 좌우한다 298
인간지옥을 벗어나려면 299

문답 속에 지혜의 광명이[卽問卽說] 302

번뇌를 벗어나는 지혜의 말씀[出塵]
평화 357
선함 358
무명 359
마음 360
보시 361
가난 362
괴로움 363
누에고치 364
어두움 365
지혜 365
인과 366
자비 367
자애[仁] 368
효도 369
빚 370
꿈 371
연극 372
스승 373
인내 373
기쁨 374
생각[念] 375
병(病) 376

20세기 위대한 선지식, 선화상인의 일생 380
선화상인의 18대원 401
선화상인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법계불교총회 404

본문중에서

※ 선(禪)은 모든 부처의 어머니로서 시방의 모든 부처는 선정으로부터 탄생하는 것이다. 그대가 만약 선정의 공부가 없으면 깨달을 수 없으며, 성불할 수 없다. 선정의 공부를 닦는데 있어서는 우선 인욕을 닦아야 한다. 남들이 참을 수 없는 것을 참아야 하며, 일반인이 할 수 없는 것을 할 수 있어야 하며, 일반인이 수행할 수 없는 이 수행문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선정을 닦으려면 남이라는 상[人相], 나라는 상[我相], 남자라는 상, 여자라는 상, 옳다는 상, 그르다는 상, 있다는 상[有相], 없다는 상[無相]을 떠나야 한다. 그대가 있다는 상[有相], 없다는 상[無相]을 떠나야 비로소 정(定)에 들 수 있으며, 그대가 단지 있다는 상[有相]을 떠날 수 있으나 없다는 상[無相]은 떠날 수 없으면, 여전히 정에 들 수 없다. 그대가 비록 없다는 상[無相]을 말하지만 여전히 하나의 없다는 상[無相]이 존재하면, 이것은 곧 해탈의 경계에 이를 수 없으며, 그대는 여전히 집착하는 바가 있는 것이다. 남이라는 상[人相], 나라는 상[我相]을 떠나면 나가 없는데, 만약 남이라는 것이 있으면 그것도 떠나지 못한 것이다. 그대에게 남이라는 상이 없어도 여전히 나라는 상이 있으면 떠나지 못한 것이다. 따라서 남이라는 상[人相], 나라는 상[我相]도 모두 떠나야 한다. 남자라는 상, 여자라는 상을 떠나면, 남자라는 상이 있는 것을 모르며, 여자라는 상이 있는 것을 모른다. 이미 남자라는 상, 여자라는 상이 없다면 욕심도 없을 것이며, 욕심이 없으면, 이것이 비로소 청정한 본원의 묘진여성(妙眞如性)이다. 그대의 청정한 본원의 묘진여성은 하나의 옳다는 상도 없고 하나의 그르다는 상도 없다. 따라서 옳고 그른 두 가지의 상도 전혀 얻을 수 없다. (25p)

※ 이전에 중국에 영명(永明) 연수(延壽)선사가 있었는데, 그는 아미타불의 화신이다. 그분은 하루에 10만 성(聲)의 염불을 하면서도 여전히 손님을 맞이하고 출입하였다. 정식의 예불을 다 마친 후 그렇게 10만 성의 염불을 하신 것이다. 그분이 한 번 염불을 하면, 눈이 열린 사람은 그의 입에서 한 분 화신불의 부처님 모습이 나타나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분의 염불공부는 가장 좋았다.
영명 연수선사가 다음과 같이 말씀한 적이 있다. “선이 있고 정토가 있으면, 마치 호랑이가 뿔을 단 것같이 현생에는 사람의 스승이 되고, 내생에는 불조가 되리라.[有禪有淨土, 猶如帶角虎, 現世爲人師, 來生作佛祖.]” 즉 참선을 하면서 또한 염불을 하거나, 염불을 하면서 참선하는 것을 선정쌍수하고 한다. 참선은 염불을 장애하지 않고, 염불도 참선을 장애하지 않는다. 참선이 염불이고, 염불도 참선이다. 왜냐하면 참선은 바로 실상의 부처를 참구하며, 실상의 부처를 염하는 것이다. 그대가 진정으로 참선을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정토(염불)을 반대하지 않을 것이다. 진정으로 정토를 이해하는 사람도 참선을 반대하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이것을 “선이 있고 정토가 있으면, 마치 호랑이가 뿔을 단 것과 같다.”고 한 것이다. 호랑이는 본래 기세가 대단한데 만약 머리에 뿔이 더 난다면 얼마나 더 대단할 것인가? 그대가 만약 이렇게 수행한다면 바로 “선이 있고 정토가 있는” 것으로서 현생에서 사람의 스승이 될 수 있고, 인천(人天)의 인도자가 될 수 있다. 그리고 그대는 내생에는 반드시 부처를 이루거나 조사를 이룰 것이다. 따라서 참선과 염불은 가장 좋은 것이다.
우리가 지금 참구하는 화두는 “염불하는 자가 누구인가[念佛是誰]?”이며, 이것은 근본상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고, 모든 생사의 근본을 찾아내는 것이다. 그래서 비로소 “염불하는 자가 누구인가?”를 말하고, “염불하는 자가 누구인가?”를 찾는다. (49p)

※ 불법에 따라 수행하여 걸림이 없고 막힘이 없으며, 남도 없고 나도 없으며, 크고 작은 것도 없고, 안과 밖이 없으며, 시작도 끝도 없는 경계에 이르러 반본환원(返本還原)하면 우리의 본래면목을 얻고, 진정한 자유를 얻는다.
진정한 자유를 얻으면, 살고 싶으면 영원히 살고, 죽고 싶으면 언제라도 죽을 수 있어서 생사에 자유롭다. 이른바 조물주가 나를 어떻게 할 수 없다. 일체의 만물은 천지가 만든 것이고, 천주(天主)가 만든 것이라고 말하는데, 이 천주도 그때에는 모두 내가 만든다. 천주가 나를 만들 수 없을 뿐 아니라 내가 그를 만들 수 있는 것이다. 내가 이 천지와 허공을 만들어 변화시킬 수 있고, 이 대각(大覺)을 만들 수 있다. (53p)

※ 여러분 모두가 진심에서 우러난 염불을 하면, 가령 한 구절의 아미타불을 염해도 허공 중에 곧 한 줄기의 광명이 있을 것입니다. 간절하고 지극한 정성으로 염불할 수가 있으면, 이 광명은 즉시 삼천대천세계를 두루 비추어 삼천대천세계의 공기를 길상吉祥으로 변화시키고 오염, 난폭, 재난의 공기를 바꿀 수 있습니다. (275p)

※ 염불 법문을 닦으려면 한 시도 잊지 않고 간단(間斷) 없이 ‘나무아미타불’ 한 구절을 염해야만 합니다. 깨어 있을 때도 염하고 잘 때도 염합니다.
이 한 구절의 ‘나무아미타불’ 여섯 자의 홍명(洪名)을 아무리 잡아 찢으려고 해도 찢어지지 않고, 검으로 끊으려고 해도 끊어지지 않게 되면, 그것의 힘은 다이아몬드보다도 더 견고합니다. 당신이 어떤 방법으로 해도 이 한 구절의 ‘나무아미타불’을 파괴할 수가 없게 되어야 비로소 ‘염불삼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염불이 이와 같듯이, 경을 외는 것도 이와 같으며, 주(呪)를 염하는 것도 이와 같습니다. (280p)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종교/역학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