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12,69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2,8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4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8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시대를 초월한 여성들 : 나혜석 × 노천명이 쓰고, 프리다 칼로 × 마리 로랑생이 그리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7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5,000원

  • 13,500 (10%할인)

    750P (5%적립)

  • 구매

    10,000 (33%할인)

    5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무료배송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8)

라이브북

책소개

[시대를 초월한 여성들]은 과거 남성 중심의 시대 속에서 예술가로 이름을 날렸던 여성 예술가들의 글과 그림을 한 권에 모은 그림 에세이 or 시화집이다.

오늘날 신여성의 아이콘이 된 나혜석과 노천명, 그리고 멕시코 화가 프리다 칼로와 프랑스 화가 마리 로랑생, 엘리자베스 비제 르 브룅, 세라핀 루이, 수잔 발라동, 마리 빅토와 르모앙, 스위스 화가 안젤리카 카우프만, 인도 화과 암리타 셰어 길 등 다양한 국가의 여성 화가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은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시대를 앞서간 예술가로 회자되며 현대인들에게 많은 영감과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출판사 서평

추천사를 쓰려니 걱정이 앞섰다. 텀블벅을 통해 책을 펀딩 하는 동안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었다. "왜 이런 책을 만들어요?"라고 말이다. 질문의 요지는 이들이 너무 다르다는 점이다.
나혜석은 독립운동가였고, 노천명은 친일파 시인이었다. 프리다 칼로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났고, 교통사고와 이혼 등 삶 속에 수많은 불행을 이겨낸 예술가였고, 마리 로랑생은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나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성공 가도를 달린 화가였기 때문이다.
이들은 물과 기름처럼 하나로 섞일 수 없는 존재들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렇게 대조되는 것들이 슬프지만 아름답게 세상 을 구성하고 있다. 서로에게 서로가 있기에 각자의 자리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마치 낮과 밤, 빛과 어둠, 선과 악처럼 말이다. 이러한 생각에 도달하자 나의 대답은 꽤 간단명료해졌다. "멋질 것 같아서요!" 이들에게 공통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당시 남성 중심의 시대 속에서 글과 그림을 통해 예술가로 이름을 날렸고, 현재까지도 시인으로, 화가로 기억되니 말이다. 나혜석, 노천명, 프리다 칼로, 마리 로랑생의 작품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았다. 이 책을 좋아하는 사람도 싫어하는 사람도 있겠 지만, 만들 수밖에 없는 내 심정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 '시대를 초월한 여성들' 이 단어만으로도 너무 멋지지 않은가? 그럼에도 '그'처럼 이 책을 마주하고 의문점을 가질 수 있는 당신이 걱정이 되어, 이렇게 추천사 대신 '걱정사'를 남기는 바이다.
엮은이 권호

목차

나혜석(글, 명화) / 프리다 칼로(명화)

1. 뱀의 유혹, 그리고 이브의 호기심 ─ 땋은 머리의 자화상 / 프리다 칼로 ·010
2. 독신자의 사랑 ─ 드러난 삶의 풍경 앞에서 겁에 질린 신부 / 프리다 칼로 ·013
3. 정조는 취미다 ─ 페르세포네 / 단테 가브리엘 로세티 · 017
4. 나를 잊지 않는 행복 ─ 자화상 / 나혜석 · 020
5. 이상적 부인 ─ 노란 드레스를 입은 여자 / 막스 쿠르츠바일 · 028
6. 유럽 밤거리의 축하식 ─ 앵무새가 있는 정물 / 프리다 칼로 · 033
7. 젊은 부부 ─ 프리다와 디에고 리베라 / 프리다 칼로 · 037
8. 홀로 사는 여성의 생활기 ─ 아침식사 중에 / 라우릿스 안데르센 링 · 044
9. 독신 여성의 정조론 ─ 목걸이를 한 자화상 / 프리다 칼로 · 049
10. 이혼 고백장_청구 씨에게 ─ 화장하고 있는 여자 / 베르트 모리조 · 082
11. 이혼 고백장_약혼까지 내력 ─ 키스 / 구스타프 클림트 · 088
12. 이혼 고백장_주부로서 화가 생활 ─ 밀짚모자를 쓴 자화상 / 엘리자베스 비제 르 브룅 · 094
13. 이혼 고백장_유럽과 미국 여행 ─ 숲속의 두 누드 / 프리다 칼로 · 096
14. 이혼 고백장_시어머니와 시누이의 대립 ─ 언제 시집가니? / 폴 고갱 ·102
15. 이혼 고백장_C와 관계 ─ 포옹 / 에곤 실레 · 108
16. 이혼 고백장_집안 운수는 역경 속으로 ─ 갈릴래아 호수의 폭풍 / 렘브란 트 판 레인 · 112
17. 이혼 고백장_이혼 ─ 멜랑콜리 / 콘스탕스 마리 샤르팡티에 · 118
18. 이혼 고백서_이혼 후 ─ 테후아나 의상을 걸친 자화상 / 프리다 칼로 ·131
19. 이혼 고백서_과연 어디로 향할까 ─ 원숭이와 함께 있는 자화상 / 프리다 칼로 ·144
20. 이혼 고백서_모성애 ─ 가브리엘과 장 / 오귀스트 르누아르 · 150
21. 이혼 고백서_금욕생활 ─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테라스 / 빈센트 반 고흐 ·153
22. 이혼 고백서_ 이혼 후 소감 ─ 벨벳 드레스를 입은 자화상 / 프리드 칼로 ·156
23. 이혼 고백서_ 조선 사회의 인심 ─ 입맞춤 / 지오토 디 본도네 · 162
24. 이혼 고백서_청구 씨에게 ─ 삶이여 영원하라 / 프리다 칼로 · 170
25. 노라 · 174
26. 냇물 ─ 수련 / 클로드 모네 · 176
27. 인형의 집 ─ 가시목걸이를 한 자화상 / 프리다 칼로 · 180
28. 시 ─ 꽃피는 아몬드나무 / 빈센트 반 고흐 · 184

노천명(글) / 마리 로랑생(명화)

1. 검정 나비 ─ 마놀라 / 마리 로랑생 · 188
2. 고독 ─ 두 명의 여자와 기타 / 마리 로랑생 · 190
3. 고별 ─ 코코 샤넬의 초상화 / 마리 로랑생 · 192
4. 감사 ─ 국화꽃 / 마리 로랑생 · 196
5. 곡 촉석루· 198
6. 교정 ─ 시골집 / 프레데릭 에드윈 처치 · 200
7. 구름같이 · 204
8. 귀뚜라미 ─ 헬레나 루빈스타인의 초상화 / 마리 로랑생 · 206
9. 그대 말을 타고 · 208
10. 길· 210
11. 가을의 구도 ─ 진 사마리의 초상 / 오귀스트 르누아르 · 212
12. 꽃길을 걸어서 ─ 아르장퇴유의 양귀비 밭 / 클로드 모네 · 214
13. 남사당 ─ 잠자는 집시 / 앙리 루소 · 218
14. 포구의 밤 ─ 시바의 여왕이 출항하는 항구 / 클로드 로랭 · 222
15. 당신을 위해· 226
16. 돌아오는 길 ─ 프루빌 절벽 위의 산책 / 클로드 모네 · 228
17. 동경 ─ 인상(해돋이) / 클로드 모네 · 232
18. 동기· 236
19. 만가 · 238
20. 망향 ─ 두 친구 / 마리 로랑생 · 240
21. 개 짖는 소리 · 244
22. 바다에의 향수 ─ 퐁네프 다리 / 오귀스트 르누아르 · 246
23. 박쥐· 250
24. 별을 쳐다보며 ─ 포르티시 해변의 누드 / 마리아노 포르투니 · 252
25. 봄의 서곡 · 256
26. 비련송 ─ 흰 장미를 든 여자/ 마리 로랑생 · 258
27. 사슴 ─ 두 명의 어린 소녀 / 마리 로랑생 · 260
28. 사월의 노래 · 262
29. 푸른 오월 ─ 고양이 / 마리 로랑생 · 264
30. 산염불 ─ 분홍색 옷을 입은 여성 / 마리 로랑생 · 266
31. 성묘 · 270
32. 소녀 ─ 젊은 초상화 / 마리 로랑생 · 272
33. 수수 깜부기 ─ 기타를 든 여성 / 마리 로랑생 · 274
34. 슬픈 그림 ─ 여인의 머리 / 마리 로랑생 · 276
35. 아-무도 모르게 ─ 엘리스 / 마리 로랑생 · 278
36. 출범 ─ 뱃놀이 일행의 점심식사 / 오귀스트 르누아르 · 280
37. 아름다운 새벽을 ─ 삶의 단계 / 카스파 다비트 프리드리히 · 284
38. 아름다운 얘기를 하자 ─ 다섯 명의 어린 소녀 / 마리 로랑생 · 288
39. 춘향 ─ 풀밭 위의 점심 식사 / 에두아르 마네 · 292
40. 어떤 친구에게 · 296
41. 여인부 ─ 세 명의 어린 소녀 / 마리 로랑생 · 298
42. 오월의 노래 ─ 폭풍 / 페이르 오귀스트 코트 · 302
43. 호외 ─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 / 히에로니무스 보스 · 304
44. 유월의 언덕 ─ 아르장퇴유 근처 양귀비 밭 / 클로드 모네 · 308
45. 자화상 ─ 화가의 어머니 / 제임스 휘슬러 · 312
46. 장날 ─ 진주 귀고리를 한 소녀 / 요하네스 페르메이르 · 316
47. 장미 ─ 루이 조아킴 고디베르 부인 / 클로드 모네 · 318
48. 저녁별 ─ 별이 빛나는 밤 / 빈센트 반 고흐 · 320
49. 추성 ─ 발레 수업 / 에드가 드가 · 322
50. 창변 ─ 북유럽의 여름저녁 / 리카르도 베리 · 324
51. 추풍에 부치는 노래 ─ 옷 입은 마하 / 프란시스코 고야 · 328
52. 희망 ─ 지베르니의 건초더미 / 클로드 모네 · 332
53. 춘분 ─ 흰 옷을 입은 어린 소녀 / 마리 로랑생 · 336

본문중에서

"정조는 취미다" -나혜석

정조는 도덕도, 법률도 아무 것도 아닙니다. 오직 취미일 따름입니다. 밥을 먹고 싶을 때 밥을 먹고, 떡을 먹고 싶을 때 떡을 먹는 것과 같이 임의대로 하는 것이지, 결코 마음을 구속할 수 없습니다.
(/ p.18)

별을 쳐다보며 - 노천명

나무가 항시 하늘로 향하듯이
발은 땅을 딛지만 우리
별을 쳐다보며 걸어갑시다.

친구보다
좀 더 높은 자리에 있어 본댔자
명예가 남보다 뛰어나 본댔자

또 미운 놈을 혼내 주어 본다는 일
그까짓 것이 다- 무엇입니까.

그저 술 한 잔만도 못한
대수롭잖은 일들입니다.

발은 땅을 딛지만 우리
별을 쳐다보며 걸어갑시다.
(/ p.254)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마리 로랑생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83-1956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색채의 황홀
프랑스를 대표하는 여성 화가로, 형태와 색채의 단순화와 양식화 속에 자기의 진로를 개척하여, 감각적이며 유연하고 독특한 화풍을 만들어냈다. 어릴 적 그녀는 어머니의 반대를 무릅쓰며 화가의 꿈을 품었고, 당시 몽마르트에서 활동하던 피카소, 장콕토, 모딜리아니와 교류했으며, 천재 시인 아폴리네르와 사랑에 빠졌다. 그녀는 73세에 심장마비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샤넬의 초상화를 비롯해 다수의 명작들을 남겼으며, 아폴리네르의 시집을 장미 한 송이와 함께 묻어 달라는 유연을 남겼다.

생년월일 1896~1948
출생지 -
출간도서 24종
판매수 2,045권

시대의 선각자
서양화가이자 시인, 소설가, 언론인이자 사회 운동가이다. 그녀의 행보는 늘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조선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로서 처음 유화 개인전을 열었으며, 조선 여성 최초로 세계일주를 경험했기 때문이다. 파격적인 작품과 사회 비판적인 주장으로 봉건적 제도와 인습이라는 금기에 도전했지만, 불륜과 이혼 그리고 여성운동을 문제 삼은 조선과 일본 모두에게 위험한 여성으로 매도되었지만, 오늘날 그는 페미니스트와 신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프리다 칼로(Frida Kahlo)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07-1954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불멸의 화가
여성, 장애인, 제3세계인이란 사회적 편에 맞서 그림을 통해 자신만의 예술혼을 불태웠으며, 오늘날 20세기 멕시코 예술과 페미니즘의 아이콘이 되었다. 그는 멕시코 민중 벽화의 거장 디에고 리베라와 결혼으로 유명해졌으나, 교통사고로 인한 신체적 불편과 남편의 문란한 사생활에서 오는 정신적 고통을 극복하고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작품으로 승화시켰다. 6살에 소아마비, 16살에 교통사고, 30여 차례의 수술, 죽음까지 이른 병마, 남편의 끝없는 여성편력, 세 차례의 유산, 불임 등 그녀의 삶에 반복된 고통과 절망은 수많은 작품의 오브제가 되었다.

노천명(Roh Cheon-Myung)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11.9.2~1953.3.30
출생지 황해도 장연군
출간도서 36종
판매수 2,366권

사슴의 시인
노천명은 한국 최초의 여류시인으로 널리 애송된 그의 대표작 《사슴》으로 인하여 ‘사슴의 시인’으로 불린다. 그는 억압의 현실 속에서 여성으로서의 주체성을 찾고자 하는 시의식이 다른 여류 시인보다 강했다. 평생을 독신으로 고독과 함께 살아가면서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계속하여 한국 문학에 이름을 남겼다. 시집을 통해 고독, 사랑과 향수의 세계를 주로 그려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시/에세이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