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36,80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4,0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5,2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아르미안의 네 딸들 세트(레트로판)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7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신일숙
  • 출판사 : 거북이북스
  • 발행 : 2021년 01월 04일
  • 쪽수 : 3340
  • 제품구성 : 총 20권
  • ISBN : 9788966073436
정가

160,000원

  • 144,000 (10%할인)

    8,0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책소개

전설의 명작, 시대의 걸작!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순정, 〈아르미안의 네 딸들〉을 35년 세월을 거슬러 복원한다.
거북이북스에서 ‘RETRO PAN’이라는 새 레이블로 선보이는 첫 시리즈다.
한국만화의 위대한 자산 〈아르미안의 네 딸들〉을 1986년 처음 만난 그때 그 느낌을 그대로 살린 전 20권으로 출간한다. 어렵게 구한 도서출판 프린스판 낡은 표지를 스캔한 후, 작가의 섬세한 수정 작업을 거쳐 RETRO PAN의 20권 표지를 완성했다. 100% 수작업인 작품 한 장 한 장의 디테일도 모두 되살렸다. 한동안 절판 상태였던 〈아르미안의 네 딸들〉을 레트로판으로 복간하여 인생 만화의 추억을 소환하고, 명품을 소장하는 감동을 선사한다.

미래는 언제나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그 의미를 갖는다

〈아르미안의 네 딸들〉에서 서사의 주인공은 온전히 딸들이다. 첫째 레·마누아와 함께 막내 샤르휘나도 여왕이 될 운명을 타고났다. 〈아르미안의 네 딸들〉은 두 세계로 구분된다.

하나는 인간 세계이고 하나는 신의 세계다. 레·마누아가 인간 세계의 주인이라면, 샤르휘나는 신의 세계 주인이다. 레·마누아는 페르시아와 그리스의 긴장 국면을 이용해 아르미안을 안정시키려는 합리적인 인간 세계를 대변하고, 샤르휘나는 신의 세계와 교감하며 세계를 지배하는 12신의 분신인 파멸의 신 에일레스와 동지적 연대에 기반을 둔 운명적 사랑을 나눈다. 거대한 이야기는 인간 세계와 신의 세계를 넘나들고, 사랑과 운명을 엮어가며 전개된다. 독자들은 “운명과 싸워 그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인간뿐이다.”라는 〈아르미안의 네 딸들〉의 내레이션에 호응했고, “생은 때로는 격한 투쟁이며 또한 때로는 참혹한 전쟁”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였다.

작품 곳곳에 등장하는 “미래는 언제나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그 의미를 갖는다.”와 “외길을 걷는 인간은 미래를 모른다.”라는 내레이션은 운명을 받아들이라는 아포리즘이 아니다. 미래는 예측불허이기 때문에 오늘의 삶을 살자는 혁명의 언어다. 인간의 방식으로 자신의 조국인 아르미안을 작은 속국에서 강대 국가로 키우려는 레·마누아의 욕망이나 여전사로 신들의 세계를 휘저으며 자신의 운명에 도전하는 샤르휘나의 모습을 통해 그들처럼 살아가라는 선언인 것이다.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아르미안의 네 딸들〉이 보여준 한국만화 역사를 뒤흔든 혁명의 순간들을 실시간으로 바라볼 수 있었던 건 큰 행운이었다. (만화평론가 박인하)

출판사 서평

사랑과 운명, 역사와 신화, 인간과 신들의 대서사시 〈아르미안의 네 딸들〉은 한국만화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이다. 탁월한 이야기꾼 신일숙은 화려한 그림체로 자신만의 만화 세계를 창조했다. 작가는 그 세계를 신처럼 다스렸다. 10여 년의 집필 기간 수많은 역사 속 인물과 가상 인물을 등장시키고 이야기를 쥐락펴락했다. 그렇게 대서사 장편 판타지를 완성했다.

매혹적인 순정 캐릭터가 보여주는 아름다움의 극치, 이야기가 전개되는 공간적 배경의 수려함, 지면을 잘게 쪼개다가 어느 순간 과감하게 전장을 펼치는 출판만화 연출의 뛰어난 감각은 이 작품의 빼놓을 수 없는 미덕이다. 이렇게 극한의 상상력을 보여주는 〈아르미안의 네 딸들〉은 기원전 페르시아 지역의 지리적 환경과 역사적 사건을 바탕으로 한다. 그래서 ‘아르미안’이라는 가상 왕국의 존재를 믿게 만든다.

아르미안은 고대 페르시아 속령 갈데아(신 바빌로니아)의 작고 신비한 나라다. 전사의 여왕이 다스리는 전설과 샤머니즘의 나라인 아르미안. 초대 여왕은 황금의 여왕 마하시바야다. 그녀는 불새의 모습으로 날아와 여왕이 되었다가 300년을 통치하고 불새의 모습으로 날아갔다. 아르미안의 왕은 모계 승계로 이루어지는데, 무슨 이유인지 여왕에게는 부군과 아들이 존재하지 않는다. 페르시아 왕족인 리할 에스파카나는 미모의 여인이 꿈에서 지속적으로 나타나자, 정략결혼 전에 그 여인을 만나고자 여행을 시작한다. 5년 전인 18세 때 아르미안 숲속에서 우연히 만났던, 완벽한 이상형의 여인을 다시 찾고 싶다.

아르미안 37대 여왕 레·마누는 자신의 운명이 저무는 것을 감지한다. 레·마누는 네 딸을 불러 마지막 예언을 전한다. 둘째 스와르다에게는 페르시아의 귀인을 만나 높은 신분의 여인이 될 거라는 예언을, 셋째 아스파샤에게는 위대한 지도자의 아내가 될 운명이라는 예언을, 넷째 샤르휘나에게는 결코 좌절해서는 안 되며 누군가가 반드시 널 도울 거라는 예언을 하며 흐느낀다. 세 딸을 내보낸 레·마누는 첫째 마누아에게 샤리휘나를 해치지 말 것을 간청한다. 레·마누에게 필적하는 자매는 반드시 제거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

이렇게 이야기의 시작부터 엄청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아르미안의 네 딸들〉은 꿈과 환상, 인간 세계와 신의 세계를 넘나들며 상상 그 이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끈다. 고대의 칼과 방패, 신비로운 무기들이 등장하는 거침없는 액션 판타지는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갑옷을 입고 검을 든 용감한 여전사 샤르휘나의 모습은 운명과 싸우라는 작가의 메시지를 대변한다. 사랑과 운명의 대서사시 속에 작가는 유머 요소를 보물찾기처럼 숨겨 놓았다. 장엄한 스토리에 푹 빠져있다 가끔씩 터지는 웃음도 이 만화의 매력 포인트다.

〈아르미안의 네 딸들〉은 생명력 넘치는 캐릭터 설정, 처음부터 끝까지 정교하게 계획된 플롯의 미학, 때론 부드럽게 때론 날카롭게 종이 위에서 춤추는 펜 터치의 매혹, 물처럼 유연하게 흐르다 불처럼 강렬해지는 절절한 스토리텔링으로 명작의 품격이 무엇인지 알게 한다. 마지막 20권에는 외전 〈마누엘〉이 포함되어 있는데, 십수 년에 걸쳐 완성된 대작의 긴 여운을 달래준다.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19610121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방대한 스케일과 탄탄한 줄거리, 실제 역사와 허구의 교묘한 결합, 화려하면서도 아름다운 그림체로 유명한 한국의 대표적 만화가이다. 빼어난 이야기꾼으로서 방대한 스케일의 스토리를 자유자재로 소화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시각과 해석을 담아낸다. 대표작으로는 한국 만화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고 평가받는 《아르미안의 네 딸들》과 우리 나라 최초로 만화에서 온라인 게임으로 만들어져 선풍적 인기를 얻은 《리니지》가 있다. 그 밖에 《파라오의 연인》《1999년생》《라이언의 왕녀》《카르마》《사랑의 아테네》《에시리쟈르》 등이 있다.

만화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9.8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