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1/1~1/31 기간 중 1회)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3,7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7,5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20,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현토완역 소학집주(하)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7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25,000원

  • 25,000

    750P (3%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

  • 상품권

AD

책소개

≪오서오경독본 소학집주≫는 자의字義를 달아 초학자들에게 어려운 글자 뜻을 알 수 있도록 했고, ≪소학서도小學書圖≫, ≪오륜행실도五倫行實圖≫ 등의 도판을 덧붙여 그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도판 및 참고문헌은 QR코드를 통해서도 접근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으며, 숙종 임금이 지은 《소학》 서문과 영조 임금이 지은 《소학》 후서를 부록으로 실어 참고할 수 있도록 하였다.

출판사 서평

동양고전총서의 21세기판, 오서오경독본五書五經讀本

사단법인 전통문화연구회 설립 당시 광복光復 이후 반세기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는 조선조의 기본 교과서라 할 수 있는 사서삼경四書三經조차 제대로 된 번역서가 없어, 많은 학자들이 통탄을 금하지 못하였다. 본회에서는 이러한 실정을 감안하여 사서삼경을 우선 번역하기로 하였다. 1990년 동양문화의 근간이자 한문교육의 기본원전 번역 사업인 동양고전국역총서 발간에 착수하여 1998년 ≪서경집전≫과 ≪주역전의≫를 끝으로 근 10년 동안의 노력에 마침내 방점을 찍었다.
그러나 당시에는 번역사업에 대한 전문지식과 경험이 부족할 뿐 아니라 조급하게 번역하였기 때문에 여러 가지 오류가 발견되었다. 또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국내외 연구 성과가 쌓임은 물론이고 동양학 열풍으로 높아진 독자의 지적호기심을 채우기에도 한계가 있었다. 마침내 2005년 개정증보판改訂增補版 사서四書를 발간하였으나, 문제점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08년 21세기판 동양고전번역의 표준을 제시할 수 있는 새로운 총서를 기획하였다. 이것이 바로 ‘오서오경독본’ 시리즈다. 오서는 ≪대학大學≫, ≪논어論語≫, ≪맹자孟子≫, ≪중용中庸≫, ≪소학小學≫을, 오경은 ≪시경詩經≫, ≪서경書經≫, ≪주역周易≫, ≪예기禮記≫, ≪춘추春秋≫를 가리킨다. 오서오경은 유학儒學과 동아시아의 사회와 문화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살펴보아야 하는 고전古典이다. 본회에서는 치밀한 준비와 연구를 거쳐 ≪논어집주≫, ≪대학 중용집주≫, ≪시경집전≫에 이어 ≪소학집주≫ 두 권을 ≪서경집전≫과 동시에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소학≫의 편찬

《소학小學》의 편자는 주희朱熹(1130~1200)와 유청지劉淸之(1134~1190)로, 두 학자의 공동 편집이다. 《소학》 편찬은 5년이 소요되었는데, 주편자는 주희로서 그 전체적인 일을 맡아 했고, 유청지는 주희를 도와 기획과 원고 정리를 했다고 할 수 있다. 처음에는 상편(내편)만 기획되었다가 뒤에 가언·선행의 하편(외편)이 이룩되었다. 뒤에 원고가 전체적으로 재정리되었는데, 그 일은 원고의 앞뒤를 변경하고, 문장·시부를 제거하고, 고금의 사례 및 송대 주돈이 등 선철들의 사적을 증보하고, 〈소학서제小學書題〉·〈소학제사小學題辭〉를 책머리에 만들어 넣은 것이다.

≪소학≫의 체제와 내용

《소학》은 〈소학서제〉, 〈소학제사〉 등과 내편, 외편의 2편으로 구성되었다. 〈소학서제〉·〈소학제사〉는 서문, 통론의 성격을 지닌다. 《소학집주증해》에는 〈서제〉와 〈제사〉를 구분하여 설명했다. 〈서제〉는 《소학》만을 언급한 서문이다. 〈제사〉는 성리설을 언급하고 《소학》·《대학》을 통론하여, 〈서제〉의 뜻을 확충하면서 운어(韻語)를 이루었다. 내편은 〈입교立敎〉, 〈명륜明倫〉, 〈경신敬身〉, 〈계고稽古〉로 이루어졌고, 외편은 〈가언嘉言〉, 〈선행善行〉으로 이루어졌다.
각 편의 글은 기존 문헌에서 추출되었다. 이들을 편집하여, 내편에서는 근본을 확립했고, 외편에서는 실례實例를 들었다. 내편에서는 대체로 경서의 문장이 인용되었고, 외편에서는 대체로 제사諸史 및 가훈家訓이 인용되었다. 이들은 수많은 전적 속에서 정수가 엄선된 것이다.

≪소학≫의 가치

조선은 주자학을 국가의 이념으로 삼았다. 주자학 일변도의 사상적 경향은 다른 사상을 용납하지 않았다. 도교, 불교는 고사하고 유학의 일종인 양명학까지도 이단으로 취급되었다. 이로 말미암아 주자학은 국가의 비호 아래 발전했다. 따라서 조선에서는 대유학자(주자학자)가 많이 배출되었다. 《소학》에는 동양 문화의 기본정신이 들어 있다. 한국에 있어서, 특히 조선시대의 문화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소학》에 나타난 정신을 이해해야 한다.
조선시대에는 《소학》을 읽지 않은 선비가 없었다.《소학》으로 학문의 기초를 닦은 학자, 문인은 시문 등에 그 글을 많이 인용했다. 《소학》의 각 장은 각각 원전을 인용한 것이지만, 선비들은 그 문장을 원전에서보다도 우선 《소학》에서 습득했다. 그것은 자연히 광범하게 작문 등에 응용되었다. 그 결과 《소학》에 채록된 내용은 최고의 보편성을 획득하게 되었다. 따라서 《소학》은 학문을 하는 데에 으뜸가는 기본서이다. 《소학》이 단독 저술로서 학문에 파급되는 비중은 매우 크며, 교양서로서도 그 가치는 높다.

목차

ㆍ 刊行辭 / 5
ㆍ 凡 例 / 8

嘉言 第五 / 13
廣立敎 / 14
廣明倫 / 50
廣敬身 / 95

善行 第六 / 141
實立敎 / 141
實明倫 / 158
實敬身 / 229

小學集註跋 / 206
小學跋 / 264

【附 錄】
ㆍ 御製小學序 / 269
ㆍ 御製小學後序 / 272
ㆍ 《小學集註 下》 도판 목록 / 275
ㆍ 參考文獻 / 277

본문중에서

ㆍ 子思子曰 天命之謂性이요 率性之謂道요 修道之謂敎라하시니 則(칙)天明하고 遵聖法하여
述此篇하여 ?爲師者로 知所以敎하며 而弟子로 知所以學하노라
子思 선생이 말하기를 “하늘이 명령한 것을 性이라 하고, 性을 따르는 것을 道라 하고, 道를 닦는 것을 敎라 한다.”라고 하였다. 하늘의 밝은 命을 본받고 聖人의 法을 따라 이 책을 편찬하여 스승에게는 가르칠 것을 알게 하며 제자에게는 배울 것을 알게 한다. -(〈立敎〉)

ㆍ 內則曰 子事父母하되 鷄初鳴이어든 咸?漱하며 櫛??總하며 拂?하며 冠?纓하며 端?紳하며 搢笏하며 左右佩用하며 ??著(착)?이니라
《禮記》 〈內則〉에 말하였다. “자식이 부모를 섬길 때에는 새벽에 첫닭이 울면 모두 세수하고 양치질하며, 머리 빗고 緇布巾으로 머리를 감싸고 비녀를 꽂고 상투를 묶고 다팔머리의 먼지를 털고 관을 쓰고 갓끈을 드리우며, 玄端服을 입고 슬갑을 차고 띠를 매고 홀을 꽂고 좌우에 소용되는 물품을 차고 행전을 매고 신을 신고 신 끈을 맨다. -(〈明倫〉)

ㆍ 孔子曰 君子食無求飽하며 居無求安하며 敏於事而愼於言이요 就有道而正焉이면 可謂好學也已니라
孔子가 말씀하였다. “군자는 음식을 먹을 때에 배부름을 구하지 않으며, 거처할 때 편안함을 구하지 않으며, 일에는 민첩하되 말은 신중히 하고, 도가 있는 사람에게 나아가 옳고 그름을 질정받으면, 배움을 좋아한다고 말할 만하다.” -(〈敬身〉)

ㆍ 伯兪有過어늘 其母笞之한대 泣이어늘 其母曰 他日笞에 子未嘗泣이라가 今泣은 何也오 對曰 兪得罪에 笞常痛이러니 今母之力이 不能使痛이라 是以泣하노이다
伯兪가 잘못이 있어 그 어머니가 매를 때리자 백유가 울기에 어머니가 “전날에는 매를 때려도 네가 운 적이 없었는데, 지금 우는 것은 어째서냐?” 하자, 답하기를 “제가 죄를 지어 매를 맞을 때면 항상 아팠는데, 지금은 어머니의 힘이 쇠약하여〉 저를 아프게 때리지 못하므로 우는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稽古〉)

ㆍ 好議論人長短하며 妄是非政法이 此吾所大惡(오)也니 寧死언정 不願聞子孫有此行也하노라
남의 장단점을 논평하기를 좋아하며 정치와 법률을 함부로 시비하는 것은, 이는 내가 매우 미워하는 것이다. 차라리 죽을지언정 자손에게 이러한 행실이 있다는 말을 듣기를 원하지 않는다. -(〈嘉言〉)

ㆍ ?痛父非命하여 於是에 隱居敎授하여 三徵七?에 皆不就하고 廬于墓側하여 旦夕에 常至墓所하여 拜?하고 攀柏悲號하여 涕淚著(착)樹하니 樹爲之枯하니라 讀詩에 至哀哀父母生我?勞하여는 未嘗不三復流涕하니 門人受業者 竝廢蓼莪(육아)之篇하니라
王?는 아버지가 비명에 죽은 것을 애통히 여겼다. 이에 은거하여 제자들을 교수하여, 〈朝廷에서〉 세 번 부르고 〈郡國에서〉 일곱 번 불렀는데도 모두 나아가지 않고서 묘 옆에 여막을 짓고 아침저녁으로 항상 묘소에 가서 절하여 무릎 꿇고 측백나무를 잡고 슬피 울어 눈물이 나무에 묻었는데, 나무가 그 때문에 말라죽었다. 《詩經》을 읽다가 〈蓼莪篇〉의 “슬프고 슬프다. 우리 부모여! 나를 낳으시느라 수고하였다.”라는 구절에 이르면 여러 번 반복하여 외며 눈물을 흘리지 않은 적이 없었다. 이에 門人으로서 수업하는 자들은 모두 〈육아편〉을 배우지 않았다. -(〈善行〉)

저자소개

주희(朱熹)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130

주희는 성리학을 확립시킨 중국 송나라의 유학자이다. 주자(朱子)라는 존칭으로도 불린다. 자(字)는 원회(元晦), 중회(仲晦)이다. 호는 회암(晦庵), 회옹(晦翁), 운곡노인(雲谷老人)등 여러가지가 있다. 중국 복건성(福建省) 우계(尤溪)에서 출생했으며 19세에 진사가 된 후 여러 관직을 지내면서 맹자, 공자 등의 학문에 전념하였고 주돈이, 정호, 정이 등의 유학 사상을 이어받았다. 그는 유학을 집대성하였으며 오경의 진의를 밝히고 주자학을 창시하여 완성시켰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충구, 김재열, 황봉덕, 이승용 [역]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인문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