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8,5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3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7,2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돈끼호떼. 2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0,000원

  • 9,000 (10%할인)

    5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96)

  • 사은품

책소개

동서문화사 세계문학전집 제12권 『돈끼호테. 2』. 찰스 디킨스, 허먼 멜빌, 도스토예프스키, 대문호들에게 심대한 영향을 주었고, 카프카, 버지니아 울프,보르헤스, 마르케스 등 20세기 현대 소설가들에게 절대적 영향을 끼쳐 온 거작 『돈끼호테』는 연극, 오페라, 발레 등 수많은 매체의 예술가들에게 탁월한 영감의 원천이 되어 온 소설로서 이상주의적 인물 돈끼호떼와 현실주의적 인물 산초 판사를 통해, 이상과 현실의 간극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내면을 냉철하고 심도있게 묘사하고 있다.

출판사 서평

찰스 디킨스, 허먼 멜빌, 도스토예프스키
대문호들에게 심대한 영향을 주었고,
카프카, 버지니아 울프,보르헤스, 마르케스 등
20세기 현대 소설가들에게 절대적 영향을 끼쳐 온 거작.
연극, 오페라, 발레 등 수많은 매체의 예술가들에게
탁월한 영감의 원천이 되어 온 소설!


고유명사가 된 문학작품속의 캐릭터
세르반테스는 당시 스페인에서 유행하던 통속적인 기사소설을 응징하기 위해 이『돈끼호떼』를 썼다. 반종교개혁운동과 합스부르크 절대왕조의 통치하에 있던 스페인에서는 자유롭게 작품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그는 기사소설이라는 틀 속에 돈끼호떼의 광기를 이용하는 형태로 교묘하게 당시 사회를 비판하면서 유토피아를 꿈꾸었다. 종교와 연애의 자유, 계층간의 평등, 정의로운 재판 등을 꿈꾸었던 세르반테스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돈끼호떼』를 통해 끊임없는 모험을 받았는데, 당시는 유쾌한 돈끼호떼와 산초 판사의 캐릭터와 흥미로운 스토리라인이 주효했다. 그 후 18세기에는 그 진가가 인정되면서 언어예술의 본보기로 꼽히게 되었고, 19세기 낭만주의 시대가 되자 『돈끼호떼』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불붙기 시작했다.
철학자, 역사가, 사상가, 비평가 그리고 정치가 등이 이 소설의 복합적인 메시지를 탐구하기 위한 시도를 거듭하면서 돈끼호떼와 산초 판사는 인간의 내면에 공존하는 이상주의와 현실주의의 화신으로 묘사되었다.

행동형 인간 돈끼호떼
세계 소설사상 최초로 문학속의 ‘인간’을 창조해냈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돈끼호떼는 인간의 본질을 가장 완전하고 날카롭게 표현한 인물이다. 러시아 소설가 이반 투르게네프는 〈햄릿과 돈끼호떼〉라는 에세이에서, 사색과 회의에 몰두하는 우유부단한 ‘사색형 인간 햄릿’과, 자신의 이상을 향해 무모하지만 용기있게 나아가는 ‘행동형 인간 돈끼호떼’로 인간의 대표적 성향을 이분했고, 영문학자 이언 와트는『근대 개인주의 사회』라는 책에서 서양 근대문학사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캐릭터로 파우스트, 돈 후안, 로빈슨 크루소와 함께 돈끼호떼를 꼽기도 했다.
이『돈끼호떼』에서는 이상주의적 인물 돈끼호떼와 현실주의적 인물 산초 판사를 통해, 이상과 현실의 간극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내면을 냉철하고 심도있게 묘사했다. 21세기의 먼 타국에서조차 고유명사처럼 쓰이고 있는 돈끼호떼는 독자들 나름대로의 잣대로 인해 현실감각 없는 인물로 인용되기도 하지만, 시대가 바뀌면서 주위의 시선과 반복되는 실패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이상을 향해 뜻을 굽히지 않고 다가서는 인물로 재탄생되고 있다.

소설속의 소설, 메타소설
『돈끼호떼』는 그 당시까지의 문학을 총결산하고 더 나아가서 탈(脫)구축하여 이룩된 소설속의 소설, 즉 메타소설이다. 표상된 허구세계와 현실의 세계를 구별하지 못하고 외골수로 살며 의문을 품을 줄 몰랐던 근대인의 캐리캐처가 바로 돈끼호떼이다. 이 작품의 완전한 제목은 「기상천외한 기사 돈끼호떼 데 라만차」이다.
퇴역기사라면 으레 창일랑 시렁위에 얹어 두고 낡아빠진 방패에 비루먹은 망아지, 그리고 재빠른 사냥개를 가지게 마련이다. 이러한 기사를 그리는 어느 지주 영감이 기사 이야기만 읽는 중에 정신 이상을 일으키게 된다. 그는 자신도 기사가 되어 모험길에 올라 공명을 세우겠다고 마음먹게 되는 것이다. 그는 끝내 조상들이 쓰던 낡은 갑옷을 입고 말라빠진 말에 로시난테라고 이름을 붙이고, 자기 자신도 돈끼호떼라 이름을 짓는다. 그리고 그는 어느 날 새벽에 로시난테를 타고 무사 수업의 길에 오른다.
그가 들 복판에 있는 여관집에 도착하자 그 여관을 성으로 알고, 우물에 물을 길러 온 말꾼을 무법자라고 생각하고 베어버리는 실수를 범한다. 출발부터 실수를 저지른 그는 다시 준비를 갖추고 이웃에 사는 뚱보 산초 판사를 구슬러 모험이 성공하면 성주로 삼겠다고 약속하고 다시 무사의 수업에 오른다. 그러나 풍차를 보고도 ‘거인의 변신’이라고 여겨 돌격을 하다가 회전하는 풍차에 말려 내동댕이쳐지기도 하는 등 거듭되는 실수에 집으로 강제 연행된다. 그리고 또다시 수업길에 나서는 돈끼호떼.
그는 산초에게 말한다. “산쵸여, 자유라는 것은 하늘이 인간에게 준 가장 귀한 선물중의 하나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가령 대지 속에 묻혀 있는 보물이라도 이것과는 비교할 수 없게 마련이다.”
이 작품에서는 자기 이상에 충실하려는 돈끼호떼와 오감으로 확인되는 것만 믿으려고 하는 우직한 판사의 대조적인 인물설정을 보여주고 있다. 이와 같이 인물의 창조나 성격변화에 중점을 두고 있는 점에서, 이 소설은 근대소설의 효시로 일컬어지고 있다.

돈끼호떼의 인기와 위작본
작자의 이름은 몰라도, 그리고 그것이 어느 때 어느 나라에서 창작되었다는 예비지식이 없어도 『돈끼호떼』라고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그러면서도 실제로 『돈끼호떼』전문을 다 읽어 본 사람은 한국뿐만 아니라 본국인 스페인에서도 그야말로 극소수에 불과할 것이다. 그럼에도 어린 시절 그림책이나 동화로 읽었던 돈끼호떼 이야기에 대한 희미한 기억만으로, 저마다 가슴속의 돈끼호떼에 대해 여러 가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이것이 『돈끼호떼』처럼 시대나 국경을 초월해 인류의 서(書)라고도 부를 수 있는 작품의 숙명이다.
『돈끼호떼』는 1604년 9월에 출판허가를 얻어 1605년 2월에 출판되었다. 그러나 세르반테스가 언제부터 쓰기 시작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리고 『돈끼호떼 I』은 출판 전에 이미 일부 사람들 사이에서는 원고상태에서 읽힌 것 같다고 알려지고 있다. 당시 극단의 원로는 이 작품을 몹시 악평했다. 그러나 책이 출판되자마자 그런 악의에도 불구하고 단번에 세상의 인기를 독차지하여 그 해만도 7종이 출판되고, 세르반테스가 생존한 11년 동안에 13종의 판을 거듭했다. 그리고 1612년에는 토마스 셀톤의 영어 번역이, 1614년에는 세자로 우당의 프랑스 어 역이 나타날 정도로, 그야말로 대 성공을 거두었던 것이다.
『돈끼호떼 II』는 『돈끼호떼 I』이 출판되고 나서 11년 째 되는 해로 세르반테스가 죽기 반년 전인 1616년에 출판되었다. 세르반테스가 이 ‘후편’의 제 59장을 쓰고 있던 1614년에 살라고사 시에서 알론소 페르난데스 데 아베야네다라는 필명으로, 가짜의 『재치넘치는 시골 귀족 돈끼호떼 데 라만차 II』가 출판되었다. 이 이름이 누구의 익명이었는지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알수 없다. 하지만, 16, 17세기에는 작품의 후편을 제멋대로 쓰는 일은 그다지 비난받을 만한 행위가 아니었기에, 그런 일이 종종 벌어지곤 하였다.
그러나 세르반테스는 위작본이 출판된 것을 알게 되자 주인공 돈끼호떼의 행방을 갑자기 바꾼다든가 59장 이하의 완결을 서두른다거나, 이따금 작품속에서 그 울분을 토해버리곤 했다. 가짜 『돈끼호떼 II』의 악의에 찬 야유에 대한 그의 불만의 표현이었던 것이다. 그렇지만 이 위작이 나오지 않았더라면 죽음을 앞둔 세르반테스가 『돈끼호떼 II』를 완성하지 못했을 지도 모른다. 돈끼호떼는 오늘날 고전중의 고전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작품으로 인정받으면서 많은 독자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목차

[컬러화보]

레모스 백작에게 드리는 말씀 … 589
독자에게 드리는 말씀 … 591

제1장 신부와 이발사가 돈끼호떼와 그의 병에 대해서 하는 이야기 … 595
제2장 산초 빤사가 돈끼호떼 조카딸과 가정부를 상대로 한 주목할 만한 다툼과 그 밖의 우스꽝스러운 이야기들 … 607
제3장 돈끼호떼, 산초 빤사, 학사 삼손 까르라스꼬 사이에 오고간 우스꽝스러운 논의에 대하여 … 613
제4장 산초 빤사가 학사 삼손 까르라스꼬의 의문을 풀어 주기 위해 대답한 것과, 그 밖에 알아두고 이야기할 만한 일들에 대하여 … 622
제5장 산초 빤사와 그의 아내 떼레사 빤사가 나눈 부담없고 재미 있는 대화, 그리고 생각하기만 해도 즐거워지는 일에 대해서 … 629
제6장 돈끼호떼와 그의 조카딸과 가정부와의 사이에서 일어난 일 … 636
제7장 돈끼호떼가 종자와 나눈 이야기, 그리고 크게 호평을 받을 만한 일들에 대해서 … 642
제8장 그리운 공주 둘씨네아 델 또보소를 만나러 가는 길에 돈끼호떼에게 일어난 일 … 650
제9장 읽으면 스스로 알게 되는 일에 대해서 … 659
제10장 산초가 둘씨네아 공주를 마법에 거는 데 사용한 교묘한 수법과 거기에 얽힌 재미난 사건들 … 664
제11장 죽음의 궁정(宮庭) 수레를 만난 용감한 돈끼호떼에게 일어난 기괴한 모험에 대해서 … 675
제12장 용감한 돈끼호떼가 맞닥뜨린, ‘용맹한 거울의 기사’와의 이상한 모험에 대해서 … 683
제13장 두 사람의 종자가 나눈 분별 있고 새롭고 부드러운 대화를 통해 숲의 기사의 모험이 계속된다 … 692
제14장 계속되는 숲의 기사 모험 이야기 … 700
제15장 거울의 기사와 그 종자가 어떤 인물이었는지 그 정체가 밝혀지는 일에 대해서 … 712
제16장 돈끼호떼와 사려 깊은 신사 사이에 일어난 일에 대해서 … 715
제17장 돈끼호떼의 영혼이 이를 수 있었던 극단적인 상황이 밝혀지며, 아울러 행복하게 끝난 사자의 모험에 대해서 … 725
제18장 초록빛 외투의 기사가 사는 성에서 일어난 일과 황당무계한 여러 가지 사건에 대해서 … 738
제19장 사랑에 빠진 목자의 모험과 참으로 재미있는 사건들 … 750
제20장 부자 까마초의 혼례와 더불어 가난한 바실리오에게 생긴 일 … 759
제21장 까마초의 혼례가 계속되면서 일어나는 즐거운 사건들 … 773
제22장 몬떼시노스의 동굴에서 일어난 대모험, 그리고 이것을 돈끼호떼가 보기 좋게 해결하는 이야기 … 782
제23장 다부진 돈끼호떼가 몬떼시노스의 동굴 밑바닥에서 보았다고 이야기한 이상한 일들과 그 비할 데 없는 훌륭함 때문에 이 모험을 오히려 실없는 것으로 여기게 하는 사건들 … 794
제24장 이 거창한 이야기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필요하고 없어서는 안될 자질구레한 사건들 … 808
제25장 당나귀의 울음소리에 대한 모험과 꼭두각시 놀이꾼의 우스꽝스러운 모험과 점치는 원숭이의 기억할 만한 예언에 대해서 … 816
제26장 꼭두각시 놀이꾼의 우스꽝스러운 모험이 계속되면서 벌어지는 참으로 즐거운 사건들 … 828
제27장 뻬드로 영감과 그 원숭이의 정체가 밝혀지고, 돈끼호떼가 생각한 대로 일이 끝나지 않은 당나귀 울음의 사건에서 그가 겪은 재난에 대하여 … 839
제28장 읽는 사람이 주의를 기울여 읽는다면 그 진의가 어디에 있는지를 알게 될 것이라고 베넨 헬리가 말하고 있는 일에 대해서 … 848
제29장 마법의 배에 얽힌 모험에 대해서 … 854
제30장 아름다운 여자 사냥꾼을 상대로 돈끼호떼에게 일어난 사건 … 862
제31장 수많은 커다란 사건들에 대해서 … 869
제32장 돈끼호떼가 자기를 공격한 상대에게 준 답변과 엄숙하고도 우스꽝스러운 사건에 대해서 … 880
제33장 공작부인과 시녀들이 산초 빤사와 나눈, 읽을 만하고 기록할 만한 뜻 깊은 대화에 대해서 … 895
제34장 둘씨네아를 마법에서 어떻게 풀어내느냐 하는 그 방법을 알게 되는 이 책 가운데서도 가장 멋있는 모험 중 하나에 대해서 … 904
제35장 둘씨네아를 마법에서 푸는 방법에 대해 돈끼호떼가 받은 소식과 그 밖의 놀라운 사건에 대해서 … 912
제36장 산초 빤사가 그의 아내 떼레사 빤사에게 보낸 편지에 대해서 … 923
제37장 비탄의 부인이 겪는 훌륭한 모험에 대해서 … 930
제38장 비탄의 노시녀가 말한 그녀의 불운에 대해서 … 933
제39장 뜨리팔디 부인이 말하는 그 근사하고 기억할 만한 이야기 … 941
제40장 이 모험과 기억할 만한 이야기에 관련된 여러 사건에 대해서 … 944
제41장 끌라빌레뇨의 도착과 이 긴 모험의 결말에 대해서 … 951
제42장 산초가 섬의 영주로서 부임하기 전에 돈끼호떼가 준 충고에 대해서 … 963
제43장 돈끼호떼가 산초 빤사에게 준 두 번째 충고에 대해서 … 969
제44장 산초 빤사가 섬을 통치하러 간 상황과 성 안에서 돈끼호떼에게 일어난 이상한 모험에 대해서 … 976
제45장 위대한 산초 빤사가 어떻게 자기 섬을 손에 넣고, 어떻게 통치를 시작했는가에 대해서 … 991
제46장 사랑에 괴로워하는 알띠시도라의 호소 뒤에 돈끼호떼가 방울과 고양이로 인해 겪는 굉장한 놀라움에 대해서 … 1000
제47장 산초 빤사가 재판장에서 어떻게 처신했나에 대해서 … 1007
제48장 돈끼호떼와 공작부인의 노시녀 도냐 로드리게스에게 일어난 사건 및 글로 남겨 영원히 기억할 만한 여러 가지 사건에 대해서 … 1018
제49장 산초 빤사가 그의 섬을 순회하는 동안에 일어난 사건에 대해서 … 1029
제50장 노시녀를 매질하고 돈끼호떼를 꼬집은 마법사와 집행인이 누구였는지 밝혀지고, 산초 빤사의 처 떼레사 빤사에게 편지를 갖고 간 시동에게 일어난 사건에 대해서 … 1042
제51장 산초 빤사가 베푸는 정치의 진전 및 제법 좋은 사건들에 대해서 … 1053
제52장 노시녀 로드리게스의 모험에 대해서 … 1063
제53장 지칠 대로 지친 산초 빤사 통치의 결말에 대해서 … 1071
제54장 이 이야기에 관계 있는 일을 다루었으며 다른 어떤 이야기와도 관계가 없는 일에 대해서 … 1080
제55장 도중에서 산초에게 일어난 사건과 그 밖에 놀랄 만한 일에 대해서 … 1089
제56장 노시녀 도냐 로드리게스의 딸을 옹호하기 위해 돈끼호떼와 종자 또실로스 사이에 일어난 싸움에 대해서 … 1098
제57장 돈끼호떼가 공작과 작별하는 경위와, 공작부인의 시녀인 영리한 꾸러기 알띠시도라와의 사이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서 … 1103
제58장 갖가지 모험이 꼬리를 물고 돈끼호떼에게 소나기처럼 덮친 경위에 대해서 … 1110
제59장 돈끼호떼에게 닥친 모험이라고 보아도 무방할 이상한 일에 대해서 … 1125
제60장 돈끼호떼가 바르셀로나로 가는 도중에 일어난 일에 대해서 … 1136
제61장 바르셀로나에 도착했을 때 돈끼호떼에게 일어난 사건 및 진실성을 띤 여러 일들에 대해서 … 1154
제62장 마법에 걸린 흉상의 모험과 자질구레하기는 하나 말하지 않고 넘어갈 수 없는 일들에 대해서 … 1159
제63장 군함을 방문했을 때 산초 빤사에게 일어난 재난과 아름다운 무어 아가씨의 진기한 모험에 대해서 … 1175
제64장 이때까지 돈끼호떼에게 일어난 모든 일보다 가장 깊은 상처를 그에게 입힌 모험에 대해서 … 1185
제65장 ‘은빛 달의 기사’가 누구라는 것이 밝혀지는 것과, 돈 그레고리오의 구출 및 그 밖의 사건에 대해서 … 1191
제66장 읽는 자는 눈으로 보게 되고, 남에게 읽어 달라고 부탁하는 자는 귀로 듣게 될 사항에 대해서 … 1198
제67장 돈끼호떼가 약속한 1년 동안 양치기가 되어 들판에서 살자고 결심한 일과 참으로 흥미진진한 즐거운 일에 대해서 … 1206
제68장 돈끼호떼에게 덮친 돼지의 모험에 대해서 … 1212
제69장 돈끼호떼에게 일어난 가장 보기 드물고 기이한 사건에 대해서 … 1219
제70장 제69장에 이어 이 이야기를 분명히 하기 위해서는 생략할 수 없는 일들에 대해서 … 1226
제71장 돈끼호떼가 산초와 함께 마을로 돌아가는 길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 1234
제72장 어떻게 돈끼호떼와 산초가 그들의 마을에 도착했는가에 대해서 … 1242
제73장 돈끼호떼가 고향 마을로 들어가려 할 때 겪은 나쁜 조짐과 이 위대한 이야기를 치장하고 빛을 더하는 사건들에 대해서 … 1249
제74장 돈끼호떼가 병들어 눕게 된 사정과 그의 유언과 죽음에 대해 … 1255

세르반떼스의 생애와 작품 … 1264
세르반떼스 연보 … 1273

저자소개

미겔 데 세르반테스 사아베드라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저자 미겔 데 세르반테스 사아베드라(Miguel de Cervantes Saavedra)는 에스파냐의 소설가다. 젊은 시절 소설과 희곡을 썼으나 인정을 받지 못하고 가난 때문에 많은 고생을 하다가 58세의 나이에 발표한 '돈 키호테'로 세계적인 작가의 대열에 서게 되었다. 작품으로는 '돈 키호테', '모범 소설집', '돈 키호테 후편', '페르실레스와 시히스문다의 모험' 등이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97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97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소설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