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0,9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0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9,2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서방 극락이 그대의 집 : 선화상인 염불법문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36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2,800원

  • 11,520 (10%할인)

    64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책소개

[서방 극락이 그대의 집]은 근·현대 중국불교의 가장 뛰어난 스승인 허운 대사에게 인가 받고 중국 위앙종의 9대 조사, 현신 관세음보살로 추앙 받는 선화(宣化) 상인의 대표적인 염불 법문집이다. 독실한 염불 수행자로 이미 『선화 상인의 능엄신주(楞嚴神呪) 법문』과 『선화 상인의 능엄경(楞嚴經) 강설』을 번역한 정원규 선생님과 한의사로서 선화 상인이 세운 미국 만불성성 LA지부에서 염불 수행하고 있는 이정희 선생님이 힘을 합쳐 번역, 염불 법문의 깊은 뜻이 더욱 신실하게 담겨 있다.

출판사 서평

서양에 불법을 전한 중국 위앙종 9대 조사
선화(宣化) 상인의 대표적인 염불 법문집


이 책은 근·현대 중국불교의 가장 뛰어난 스승인 허운 대사에게 인가 받고 중국 위앙종의 9대 조사, 현신 관세음보살로 추앙 받는 선화(宣化) 상인의 대표적인 염불 법문집이다. 독실한 염불 수행자로 이미 『선화 상인의 능엄신주(楞嚴神呪) 법문』과 『선화 상인의 능엄경(楞嚴經) 강설』을 번역한 정원규 선생님과 한의사로서 선화 상인이 세운 미국 만불성성 LA지부에서 염불 수행하고 있는 이정희 선생님이 힘을 합쳐 번역, 염불 법문의 깊은 뜻이 더욱 신실하게 담겨 있다.

선화 상인은 일찍이 불법의 불모지인 미국에 들어가 서양인을 대상으로 불법을 널리 전했다. 불교를 전혀 모르는 서양인들이 이해하기 쉽게 경전의 내용과 다양한 실화와 구체적인 비유를 통해 아주 쉽게 설해 주고 있다. 염불 법문의 깊고 심오한 뜻을 알기 쉬운 말로 거르고 또 걸러서 불법에 무지한 이들이 소화할 수 있도록, 염불 법문의 정수를 손에 쥐어주듯 자상하게 설해 놓았기에 더욱 큰 감동으로 다가온다.

“가령 불보살님께서 빛을 발하여 그대에게 가피를 내리는 것도 또한 그대 자신이 부처님이나 혹은 보살님을 염해서 얻은 공덕의 감응인 것입니다. 다시 한번 전화 거는 것에 비유하자면, 만일 그대 스스로 전화를 걸지 않는다면, 누가 있어 그대의 전화를 받는 것일까요? 그러므로 염불도 그와 같은 도리이며, 이렇게 불력에 의지하여 정토에 날 수 있으리라고 바라는 마음은 사실상 욕심이며, 바로 의존심일 뿐, 결코 얻을 수 없는 것입니다.”
-본문 p30

위와 같이 우리 일상생활 속에서 늘 접하는 전화에 비유한 것에서 엿볼 수 있듯 선화 상인의 법문은 알아듣기 쉽다. 쉬우면서도 정곡을 찌른다. 세상 사람들의 ‘불교는 어렵다’, ‘염불 수행은 연세 드신 분들이 하는 것’ ‘염불 수행은 비과학적이다’ ‘염불 수행은 타력신앙이다’라는 불교와 염불 수행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을 없애게 한다. 전화를 걸지 않는다면 상대방이 받지 못하듯이 염불 가피는 불보살을 염해서 얻은 공덕의 감응이므로 염불은 자력과 타력이 어우러진 가장 수승한 수행법이요, 의존심, 즉 타력만으로는 결코 가피를 얻을 수 없음을 일깨워준다.

우리 시대 왜 염불이 필요한가?

“『대집경(大集經)』에서 또한 이르시기를, ‘말법시대에는 수 억(億)의 사람이 수행하되 한 사람도 도를 얻기 어려우나, 오직 염불에 의해서만 생사를 건널 수가 있다.’라고 했습니다. 이것은 곧 천만의 사람이 수행하더라도 오히려 도를 얻는 자는 한 사람도 없고, 오직 염불에 의지하여 극락세계에 왕생하여 생사를 건널 수 있다는 것입니다. 더욱이 현재는 말법시대로서 염불은 그야말로 일반인의 근기와 상응하는 것입니다.”
-본문 p16

이즈음 우리나라에서도 세월호 참사 같은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세계 곳곳에 수많은 재앙과 위기가 도사리고 있는 말법시대라 할 수 있다. 염불 법문의 홍포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인 것이다. 선화 상인은 대집경의 내용을 인용, 오늘날과 같은 말법시대에는 염불이 사람들에게 가장 적당한 수행법이요, 생사를 건널 수 있는 수행법임을 역설하고 있다.
이 책에서 왜 염불을 해야 하는지, 염불 방법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염불하면 어떤 이익이 있는지에 대해 매우 구체적이고 체계적으로 설해 놓은 선화 상인의 염불 법문을 읽으면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이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염불이 삶과 죽음의 고통바다 건너는 이치임을 깨닫고 염불하게 되는 것이다.

사바를 극락으로 바꾸는 염불 수행

“그대도 염불하고, 나도 염불하고, 그대와 나 무엇 때문에 염불하는가? 생사를 마치고자, 사바를 극락으로 바꾸기 위하여 하는 것입니다.
곳곳마다 극락세계 아미타 부처님이니 그대도 없고 나도 없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만물을 조용히 관하여 모든 것을 깨달으니, 번뇌는 끊어지고 무명은 깨지며, 거대한 사랑의 강물 삼계(三界)를 뛰어넘게 될 것입니다.”
-머리말 중에서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곡진한 염불 법문을 통해 왜 이 시대에 염불 수행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확실한 견해를 갖게 해 준다. 선화 상인은 염불 수행을 통해 서방 극락이 바로 우리의 고향이라는 것, 극락이 머나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본래로 지닌 참된 마음(眞心)임을 깨닫게 한다. 따라서 참되게 염불하면 우리의 마음에 불보살이 감응하여 바로 지금 이 자리가, 이 땅이 아미타불의 극락정토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을 읽다 보면 자연스레 염불 수행자로 환골탈태하지 않을 수 없다.

천도, 염불의 수승한 공덕으로 이루어진다

“우리가 거행하는 이 법회는 독경은 없고 단지 망자에게 법문을 하여 이해하게 한 다음에 염불을 합니다. 염불로써 아미타불의 자비원력을 구하며, 이 망자의 혼령을 인도하여 극락세계에 왕생하게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여러분이 먼저 이해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이며, 천도를 해서 망자가 이익을 얻게 하고 최대의 이익을 얻는 것은 염불만한 게 없다고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본문 p234

이 책은 1장 누구나 왕생할 수 있는 염불 법문, 2장 염불정진법회 법문, 3장 부처의 뿌리를 심는 땅, 4장 천도의 진실한 의의와 부록으로 나뉘어 편집되어 있다. 특히 이 책에서 눈에 띄는 것이 4장 ‘천도의 진실한 의의’다. 선화 상인은 돌아가신 분들을 위해 왜 천도를 해야 하는가, 천도 방법, 천도의 경전적 근거, 천도의 실제적인 감응 사례에 이르기까지 아주 자상하게 천도 법문을 해 주고 있다. 선화 상인의 천도 법문은 염불의 수승한 공덕으로 천도가 된다는 것, 염불의 중요성을 무척 강조하고 있기에 염불 법문이라 할 수 있다. 천도 법문이 이 책의 한 장을 차지하게 된 까닭이기도 하다.

탐내고 성내고 어리석음으로 오염된 시대, 지금은 누가 보아도 말법시대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서방 극락이 그대의 집』이라는 이 책의 제목처럼 우리의 본래 성품, 우리의 고향은 청정한 극락이다. 이 책은 염불을 통해 번뇌를 부수고, 욕심과 성냄에서 벗어나고, 사회악을 떨쳐내는 길을 명쾌하게 제시하고 있다. 개개인뿐만 아니라 사바를 극락으로, 바로 지금 이 자리에 평화와 행복을 피워낼 수 있는 비법을 담은 신묘한 책이라 하지 않을 수 있다.

목차

머리말 서방 극락이 그대의 집 / 4

제1장 누구나 왕생할 수 있는 염불 법문
무엇 때문에 염불을 해야 하는가? … 15
착실하게 염불을 하라 … 20
염불은 마치 전화를 걸듯이 … 26
극락세계로 이민을 가다 … 32
아미타 부처님은 대법왕이다 … 34
염불의 네 가지 방법 … 38
믿음〔信〕, 발원〔願〕, 수행〔行〕은 세 가지 자량(資糧) … 41
자기의 극락세계를 성취하다 … 48
염불 삼매 … 52
여러 대보살이 찬탄하는 법문 … 58
서방정토에 이르면 생사를 마친다 … 61
대세지보살의 염불원통(念佛圓通) … 69
연꽃이 피면 부처님 뵙고 무생법인을 깨닫다 … 76
염불하는 사람이 바로 부처이다 … 84
평소에 염불해야 편안한 죽음을 맞이한다 … 87


제2장 염불정진법회 법문
입으로 부르고 마음으로 염하여 한 조각을 이루어라 … 91
오염된 인연을 놓아버리면 곧 불연(佛緣)이다 … 98
송이송이 노을빛이 캘리포니아 주를 비추네 … 104
추위도 배고픔도 모두 시험이다 … 110
붉은 연꽃이 온 땅에 피어나다 … 114
거짓이 없으면 어떻게 진실이 드러날 수 있겠는가? … 119
염불하여 몸과 마음을 놓아버려라 … 122
잘 염불하고 헛된 염불을 하지 말라 … 129
염불 수행으로 피안에 이르다(1) … 134
염불 수행으로 피안에 이르다(2) … 143
본원력(本願力)을 알고서 정법을 드날리다 … 151
정토왕생을 구하려면 부지런히 염불하라 … 156
한 생각의 광명이 바로 부처이다 … 165
염불 수행에 대한 문답 … 170
제3장 부처의 뿌리를 심는 땅〔佛根地〕
부처의 뿌리를 심자 … 175
염불의 공덕 … 178
아침저녁에 염불하는 10념법(念法) … 183
염불하여 개의 병을 치료한 이야기 … 188
염불의 감응과 서상(瑞相) … 193
세상 만물은 묘법을 연설하고 있다 … 197
아미타불의 원력은 쇠를 당기는 자석 … 207

제4장 천도(遷度)의 진실한 의의
죽음의 고통 … 213
임종 시의 세 귀신 … 217
천도의 방법 … 222
염불의 수승한 공덕 … 226
천도의 진실한 의의 … 230
천도의 경전 근거 … 241

부록
● 선화 상인 행장 … 249
● 선화 상인의 18대원(大願) … 259
● 법계불교총회 안내 … 262
● 아미타불과 염불정진법회(佛七) … 265

역자 후기 1: 나의 염불 수행과 선화 상인 도량과의 인연 ... 이정희 /270
역자 후기 2: 본래의 고향 극락정토로 돌아가자 ................ 정원규 /276

본문중에서

머리말

서방 극락이 그대의 집

염불을 오롯이 집중하면 안양(安養)의 땅
아미타불의 대원으로 서방극락에 가네.
삼배 구품의 연화가 나타나며
육도만행이 찰나 간에 원만해지네.
관세음·대세지보살을 반려로 삼고
문수·보현보살과 함께 법성선에 타네.
자비로운 아버님 나를 맞이하여 고향에 이르니
알고 보니 원래 극락은 우리의 고향일세.

念佛專注安養邦
彌陀大願到西方
三輩九品蓮花現
六度滿行刹那圓
觀音勢至爲伴侶
文殊普賢共法船
慈父接我臻故里
原來極樂是家鄕

염불은 ‘나무아미타불’과 나 자신이 나뉘지 않을 때까지 해야 합니다. 나무 아미타불 외 어떠한 ‘나’도 있지 않고, ‘나’ 외에 어떠한 ‘나무아미타불’도 없을 때까지 염하여 내가 염하는 ‘나무아미타불’과 자신이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아미타불은 극락세계의 교주(敎主),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은 그를 좌우에서 보좌하고, 이는 서방의 세 분의 성인〔三聖〕이십니다. 그 어떤 분의 명호를 염하든지 일심불란(一心不亂)하여 한 티끌도 물들지 않은 경계에 이르면, 업을 가진 채로(帶業) 왕생하여 연꽃이 피면 부처님과 보살님을 뵙게 됩니다.
영명연수 선사의 『사료간』 게송에 이르기를, “참선과 정토 수행이 있는 이는 호랑이에 뿔을 단 듯이 현생에서는 사람들의 스승이 되고 내생에는 부처님과 조사를 이루리라. 참선 수행만 있고 정토 수행이 없으면 열 명에 아홉은 그르치고, 참선 수행은 없어도 정토 수행을 닦으면, 만 명이 염불하여 만 명이 모두 왕생하리.”라고 했습니다.
극락세계에 비록 백학·공작·앵무·사리·가릉빈가·공명지조가 있다 하나, 이는 모두 아미타불께서 법음을 널리 펴고자 변화로 지은, 일종의 변화로 나타난 경계이며, 진짜로 축생이 있는 게 아닙니다. 극락세계는 그대와 나, 중생들이 본래로 지닌 진심(眞心), 그대가 본래의 진심을 얻게 되면 극락세계에 나고, 그대가 자기 본래의 진심을 알지 못하면 극락세계에는 날 수가 없습니다.
극락세계에 나면, 무릇 고통은 없고 오로지 온갖 종류의 즐거움만 있으며, 연꽃에서 화생하여 나는 것으로서 우리들이 어머니의 태속을 거치는 것과는 다릅니다. 극락세계 그 곳엔 연꽃이 곧 태(胎)이며, 연꽃 속에서 일정 시간을 머무르면 장차 성불하게 될 것입니다.
참된 마음이 있으면 반드시 감응이 있으며, 이 감응은 어떤 것인가? 바로 범부의 마음과 불보살의 광명이 서로 통하는 것으로서 이른바 “빛과 빛 서로 비추고, 열린 구멍마다 서로 통하는” 것입니다.
염불의 공덕은 불가사의합니다. 그대가 염불을 한 번 할 때마다 그대 몸에서는 빛을 발하게 됩니다. 아! 이렇게 광명이 나면 요사스런 마(魔)와 귀신은 멀리 멀리 달아나버립니다. 그러므로 염불의 공덕은 매우 불가사의합니다.
그대도 염불하고, 나도 염불하고, 그대와 나 무엇 때문에 염불하는가? 생사를 마치고자, 사바를 극락으로 바꾸기 위하여 하는 것입니다. 곳곳마다 극락세계 아미타 부처님이니 그대도 없고 나도 없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만물을 조용히 관하여 모든 것을 깨달으니, 번뇌는 끊어지고 무명은 깨지며, 거대한 사랑의 강물 삼계(三界)를 뛰어넘게 될 것입니다.
우리 이 ‘마음’이라는 것, 바쁘기 짝이 없습니다. 그대가 만일 한 가지 일거리도 주지 않는다면, 마음은 항상 자재롭지 못할 것이니, ‘나무아미타불’ 한 가지를 찾아 그에게 주는 것입니다.
세간 일체의 모든 것은 정해진 것이 없이 모두 다 바뀔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업장이 매우 깊어 원래 서방 정토에는 왕생할 자격이 없으나, 단지 우리가 만일 진심으로 성심껏 염불한다면 우리도 왕생할 수 있습니다.
무릇 걷고 머무르고 앉거나 누울 때, 오로지 ‘나무아미타불’ 여섯 자 홍명(洪名)만 알고 타성일편을 이룰 때까지 염하여 면면히 끊어지지 않으면, 흐르는 물까지도 ‘나무아미타불’을 염하는 소리로 들릴 것입니다. 진실한 염불이란 곧 입으로 염불하고, 마음으로도 염불하여, 행주좌와 모두 아미타 부처님을 염하는 것입니다.
『대집경(大集經)』에 이르기를 “말법시대에는 수억 만 명이 수행하나 한 사람도 도를 얻기 힘들다. 오직 염불에 의해서만 생사를 건널 수 있습니다.”라고 하였으니, 천만 명이 수행하되, 그 가운데 한 사람이라도 수행에 성공할 수 있으리라 장담할 수가 없습니다. 오직 염불 한 가지 법문만이 그대를 피안에 이르게 할 것입니다.

설령 모기가 물어도 무는 것을 모르고, 비가 내려도 내리는 줄 모를 정도로 염불하면, 그것이 바로 참된 마음으로 염불하는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어, 여기 모기가 있구나. 아, 여기 또 한 놈이 있구나.’라고 느끼면서 모기를 잡으려고 한다면 바로 염불은 잊게 됩니다.
-본문 p173

일이 바쁜 사람도 염불할 수 있고, 한가한 ?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종교/역학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