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12/1~12/31 기간 중 1회)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2,8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4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8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주자시 100선 : 연암서가 고금문총[양장]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7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5,000원

  • 13,500 (10%할인)

    7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주자 시의 정수들만 모았다!

『주자시 100선』은 유가를 집대성하여 성리학 수준으로 끌어올린 주자 시의 정수들만 모아 엮은 시선집이다. 최근까지 발굴된 주자가 지은 시 1,500여 수 중에서 일반 독자들이 알아두면 좋을 만한 작품 100수를 가려 뽑아 수록하여 우리말로 옮기고 이해를 돕기 위해 상세한 해설과 주석을 달았다.

주자는 경치를 읊는 것, 마음속을 읊어낸 것, 서사, 영물시 등에 이르는 여러 방면의 시를 지어 남겼다. 그 중 가장 뛰어난 것은 ‘설리시’로 지금도 우리의 주위에서 병풍이나 액자, 족자 등에서 많이 발견되는 ‘관서유감’이나 ‘춘일’ 같은 시가 바로 그것이다. 이 책은 그러한 주자의 작품을 오롯이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출판사 서평

유가를 집대성하여 성리학 수준으로
끌어올린 대학자 주자 시의 정수들만
모은 최고의 시선

유가를 집대성하여 성리학 수준으로 끌어올린
대학자 주자 시의 정수들만 모은 최고의 시선


요즘 들어 중국은 물론이고 국내의 문학사에서도 주자의 시가 비중 있게 다루어지고 있다. 주자는 문학 방면에도 두루 뛰어났지만 그 중에서도 시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주자는 여러 방면의 시, 이를테면 경치를 읊은 것, 마음속을 읊어낸 것, 서사, 영물시 등에 두루 많은 시를 지어 남겼다. 그 중 가장 뛰어난 것은 설리시(說理詩)이다. 당시의 많은 유학자들이 설리시를 지었지만 주자에 근접하는 수준을 보인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해야 할 것이다. 지금도 우리의 주위에서 병풍이나 액자, 족자 등에서 많이 발견되는 「관서유감(觀書有感)」이나 「춘일(春日)」 같은 시는 바로 이 방면의 최고 걸작이다. 설리시 기준의 평가가 되는 용어로 이취(理趣)와 이어(理語), 이장(理障)이라는 말이 있다. 이취는 형상화한 철리의 정취를, 이어는 개념화된 명사 술어, 이장은 이어가 정사(情思)를 가린 표현을 말한다. 「관서유감(觀書有感)」은 바로 이어는 없되 이취가 많은 이 방면의 최고봉으로, 도통시(道通詩)라고까지 불릴 정도로 찬사를 받아 왔다. 물론 압운한 강의어록이라는 평가를 받는 수준의 훈몽시 등도 있지만 철리를 문학적으로 승화시킨 주자의 그런 시들이야말로 주자가 시에서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 된다.
이 책에는 최근까지 발굴된 주자가 지은 시 1,500여 수 중에서 일반 독자들이 알아두면 좋을 만한 작품 100수를 가려 뽑아 수록하여 우리말로 옮기고 이해를 돕기 위해 상세한 해설과 주석을 달았다.

半畝方塘一鑒開 반 이랑 모난 연못에 거울 하나 열렸는데,
天光雲影共徘徊 하늘 빛 구름 그림자 함께 떠돌아다니네.
問渠那得淸如許 묻노니 어째서 그렇게 맑을 수 있는가 하니,
爲有源頭活水來 맑은 물 흘러나오는 근원 있어서라 하네.

책을 읽으려고 펼쳤다. 마치 그리 크지 않은 네모반듯한 연못이 거울을 열어 사물을 비추는 듯한 모습을 띠고 있다. 책을 읽다보니 거울이 하늘빛과 구름 그림자를 투영한다. 그 모습이 함께 어울려 왔다갔다하는 것처럼 내용이 풍부하기 그지없다. 책에게 혼자 물어본다.
“어찌하여 그렇게 맑은 내용을 항상 담고 있을 수 있는가?” 하고.
책이 이렇게 대답하는 것 같다.
“그거야 연못에 항상 쉬지 않고 흘러드는 맑은 물이 있어서 오래도록 고여 썩은 물이 없는 것처럼, 항상 새로운 내용을 담은 책이 얼마든지 있으니까!”

「비를 대하다對雨」

虛堂一遊? 빈 집 한번 돌아다니며 구경하자니,
驟雨滿空至 소낙비 온 하늘에서 내리네.
的?散方塘 반짝하며 모난 연못으로 흩어지고,
冥?結雲氣 침침하게 구름 기운 맺히네.
勢逐風威亂 기세 바람 쫓아 위세 어지러이 부리더니,
望窮山景? 끝까지 바라니 산 경치 가리네.
烟靄集林端 안개와 놀 숲 끝에 모이니,
蒼茫欲無際 푸르스름하게 끝이 없을 것 같네.
凉風襲輕? 서늘한 바람 가벼운 옷자락에 스미니,
炎?起秋思 더운 기운 가운데 가을 생각 일어나네.
對此景凄凄 이것 마주하니 경치 쓸쓸하여,
還增沖澹意 맑고 깨끗한 뜻 더해지네.

빈 집을 한번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구석구석 살펴보았다. 그러던 중에 하늘에서는 갑작스레 소낙비가 온 하늘을 덮으며 퍼붓기 시작하였다. 빗방울이 모난 연못으로 떨어졌다. 연꽃과 연잎에 부딪쳐 부서질 때마다 반짝반짝 빛을 내며 허공으로 흩어진다. 그러는 중에 하늘에서는 어느새 뭉게뭉게 먹구름이 일어 온 하늘을 침침하게 덮어버렸다. 소낙비의 기세는 때마침 불어온 바람으로 인하여 그 위세가 어지러워졌다. 이에 산에 막힌 곳의 끝까지 시야를 넓혀보았으나 굵은 빗줄기 때문에 산의 경치가 가리어 제대로 보이지가 않았다. 이윽고 소낙비가 그치는가 싶더니 이번에는 안개와 놀이 숲의 끝까지 몰려들었다. 온 사방이 이 때문에 푸르스름해져서 어디가 그 끝인지 도무지 알 길이 없을 것 같다. 서쪽에서는 어느덧 서늘한 바람이 불어왔다. 살랑살랑 옷자락을 가볍게 흔들며 스며들어 아직은 여름의 끝자락 기운이 남아 있었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가을이 이제 머지않아 오겠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게 한다. 갑작스런 소낙비가 금방 내리는 듯하다가 서늘한 기운이 몰려드는 이런 광경을 마주하다 보니 도리어 뜻은 더욱 맑고 깨끗하게만 느껴지는 것 같다.

「매화梅花」

溪上寒梅應已開 시냇가 차가운 매화 이미 피었을 텐데,
故人不寄一枝來 옛 친구 한 가지 부쳐오지 않네.
天涯豈是無芳物 하늘가에 어찌 향기로운 것 없겠는가만,
爲爾無心向酒杯 그대로 인해 사심 없이 술잔 마주 한다네.

떠나온 고향의 시냇가에는 분명히 추운 겨울에 꽃을 피우는 매화가 벌써 피었을 것이다. 옛 친구들 가운데 육개가 범엽에게 그랬듯이 매화 한 가지를 꺾어서 이곳으로 부쳐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곳이 아무리 하늘 한 끝에 있는 곳이라고 해도 어찌 향기를 내뿜는 매화 같은 꽃이 없지는 않다. 다만 고향에 있는 옛 친구와 연락이 끊긴 것 때문에 아무 생각 없이 고향에서 하던 대로 술잔 쪽으로 절로 향하게 된다.

「봄날春日」

勝日尋芳泗水濱 승일에 사수의 가로 꽃을 찾아 나서니,
無邊光景一時新 가없는 봄 풍경 일시에 새롭네.
等閑識得東風面 아무렇게나 봄바람 얼굴에 느끼니,
萬紫千紅總是春 일만 송이 자주색 꽃 천 송이 붉은 꽃 모두 봄이네 그려.

오행의 상극이 되는 아주 좋은 날. 꽃을 찾아서 공자가 강학하던 사수와 같은 강가를 돌아다닌다. 끝도 없이 아득하게 펼쳐진 봄 풍경이 어느새 지금까지의 칙칙했던 겨울 풍경을 한꺼번에 완전히 새롭게 바꾸어 놓았다. 어차피 봄 풍경을 즐길 요량으로 나선 걸음이다. 다른 목적 없이 나온 만큼 되는 대로 봄 풍경에 이 몸을 맡긴다. 동쪽의 계절인 봄의 바람이 얼굴에 스치는 게 느껴진다. 다시 고개를 돌려 사방을 쳐다본다. 온 천지의 꽃들이 모두 보랏빛이 아니면 붉은 빛을 띠고 있다. 영락없이 봄이란 걸 알겠다.

「책을 보고 느낌이 일어觀書有感」

昨夜江邊春水生 지난 밤 강가에 봄 물 불어나더니,
蒙衝巨艦一毛輕 몽충 같은 큰 전함도 터럭 하나와 같이 가볍네.
向來枉費推移力 지금까지는 미는 힘 헛되이 써버렸으나,
此日中流自在行 오늘은 강 가운데로 자유로이 흘러가네.

책을 읽어 지식이 쌓인 것은 마치 오랫동안 가물던 상태에서 지난밤에 강가에 많은 비가 내려 봄물이 불어난 것과 같다. 그동안 물이 없어서 강바닥에 처박혀 있던 몽충 같은 거대한 전함이 불어난 강물에 드디어 깃털을 띄우듯 가볍게 둥둥 띄우는 것과 같은 것이다. 지금까지는 독서의 힘이 부족하였다. 사물을 미루어 짐작할 때 강바닥 깊이 처박혀 있던 큰 배를 아무리 옮기려고 밀어보아도 꿈쩍도 하지 않았다. 이는 헛되이 힘만 낭비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쌓인 독서의 힘으로 이제 달라졌다. 지식이 마치 강물이 불어나 큰 전함이 강 가운데로 자유자재로 왕래할 수 있는 것처럼 모든 일을 할 때 무엇이든지 마음껏 미루어 알 수 있게 된 것이다.

「적계 호 선생을 애도함挽籍溪胡先生」

夫子生名世 선생님 태어나 세상에 이름 떨치셨는데,
窮居幾歲年 궁벽하게 사신 지 몇 해나 되셨던가?
聖門雖力造 성인의 문 비록 힘껏 갔으나,
美質自天全 아름다운 바탕 하늘에서 보전하셨네.
樂道初辭幣 도 즐기시어 처음에는 부르심 물리셨고,
憂時晩奏篇 슬플 때 만년에 글 올리셨네.
行藏今已矣 나가고 물러나심 이제 그쳤으니,
心迹故超然 마음과 자취 이에 초연하다네.

선생께서는 명가에서 태어나셨다. 그 명성이 비록 온 세상에 두루 떨치긴 하였으나 몸은 궁벽하고 가난하게 사셨다. 그렇게 하신 지가 얼마나 되는지에 대헤서는 나로서는 전혀 알 수가 없다. 공자의 학문에 뜻을 두어 성인의 문으로 주저 없이 힘껏 가셨다. 그 아름다운 바탕을 하늘에서 좋게 여기어 다른 삿된 학문에 전혀 물들지 않게끔 온전히 보전해 주었다. 그냥 도를 즐기시어 내적 성찰을 위한 학문에 몰두하시느라 천자께서 조서를 부르심에도 처음부터 이를 거절하셨다. 그러나 나라에 오랑캐의 우환이 있자 움직이셨다. 만년에는 연세를 돌보시지도 않고 몸소 인재를 추천하는 소장을 올리셨다. 공자나 안연처럼 써주면 행하고 버림을 받으면 은둔하던 삶을 살아오셨으나 그러한 삶도 선생께서 돌아가심으로 이제는 모두 끝이 났다. 아아! 선생께서 돌아가시고 그 분의 삶을 되돌아보니 마음 쓰시는 일이나 겉으로 남은 행적이 실로 그런 이유들 때문에 초연하기만 하셨도다.

「서재에 거처하자니 느낌이 일어齋居感興」

昆侖大無外 둥글고 흐릿하여 큰 하늘은 끝이 없고,
旁薄下深廣 까마득한 땅은 아래로 끝없이 넓네.
陰陽無停機 음양의 변화는 잠시도 쉬지 않고,
寒暑互來往 한서는 서로 번갈아 오가네.
皇羲古神聖 복희씨는 옛날의 신령스런 성인으로,
妙契一俯仰 신묘한 계합 한번 우러르고 숙임에 이루어졌네.
不待窺馬圖 그리하여 용마의 그림 살핌을 기다리지 않고도,
人文已宣朗 이에 사람의 무늬 밝게 퍼졌네.
渾然一理貫 혼연히 한 가지 이치 관통하니,
昭?非象罔 밝고도 분명하여 흐릿하지 않네.
珍重無極翁 진중하도다 무극옹이시여,
爲我重指掌 나를 위해 거듭 손바닥 가리키시네.

둥글고 흐릿한 하늘은 얼마나 큰지 그 끝이 보이지 않는다. 그 아래로 땅은 까마득하게 펼쳐져 있어 깊고도 넓어 끝닿은 곳을 모르겠다. 이 끝없이 맞닿아 펼쳐져 있는 하늘과 땅에 음과 양은 변화하여 잠시도 쉼이 없이 조화를 부린다. 그 영향으로 겨울과 여름이 갈마들면서 추위와 더위가 서로 번갈아 하나가 오면 하나가 가고 하기를 반복한다. 삼황의 하나인 복희씨는 옛날의 성인이다. 워낙 성스러워서 우리 같은 무리들은 전혀 알 수가 없는데, 『주역』의 팔괘와 같은 신묘한 계합이 그저 한번 하늘을 우러르고 땅을 숙여 보는 순간에 이루어졌다. 황하에서 용마가 등에 지고 나왔다는 그림 따위는 구태여 살피기를 기다리지 않았더라도, 복희씨가 이때 이미 사람의 무늬를 환하게 펴서 밝혔다. 온통 한데 섞여 있는 한 가지 이치가 이것으로 모두 관통하고 있다. 얼마나 환하게 밝고 분명한지 형상이 흐리멍덩하여 뚜렷하지 않은 모습과는 전혀 다르다. 얼마나 진중한가! 무극이 태극이라고 밝힌 염계의 늙은이 주돈이는. 나를 위해 마치 모르는 물체를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손가락으로 일일이 가리켜 가면서 가르쳐주는 것 같다.

「신유의 서쪽新喩西境」

北嶺蒼茫雨欲來 북쪽 산머리 어둑어둑 비 오려는데,
南山騰?翠成堆 남쪽 산 훌쩍 솟아 비취빛 더미 이루었네.
穉杉繞麓千旗卷 어린 삼나무 산기슭 두름 갖은 깃발 만 듯한데,
野水涵空一鑑開 들판의 물 하늘 머금고 거울 하나 열렸네.
客路情懷元?? 나그네 길 마음 본래 바쁜 법인데,
今晨遊眺却徘徊 오늘 아침은 노닐고 둘러보며 오히려 배회하네.
自然觸目成佳句 자연스레 눈길 닿는 대로 좋은 시구 이루어지니,
雲錦無勞更剪裁 구름 비단 다시 잘라 마름질할 수고 않겠네.

신유 역의 서쪽 경계에 도착해서 바라보니 북쪽 재에서는 구름이 일어 어둑해지는 것이 금방이라도 비가 오려는 것 같다. 반면에 남쪽에서는 산이 훌쩍 하늘 높이 솟아올라 있는데, 녹음이 우거져서 물총새의 깃털 같은 비취빛이 무더기를 이룬 것 같아 보인다. 어린 삼나무가 산의 기슭을 빙 둘러가며 자라나 있는데, 마치 천 개는 됨직한 많은 깃발을 말아놓은 것처럼 보인다. 그 아래로는 너른 들에 호수가 하나 있다. 호수에는 하늘이 비쳐 마치 호수가 하늘을 머금고 있는 듯하며, 물이 얼마나 잔잔한지 커다란 거울을 펼쳐놓은 듯 풍경을 비추고 있다. 길을 가는 나그네는 항상 다음 목적지에 대한 여정 때문에 마음이 여유가 없고 바쁜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심적인 여유가 없는 여행 중임에도 오늘 아침만은 이렇게 멋진 풍경을 만나 이리저리 노닐면서 관조하느라 오히려 이리저리 거닐어 본다. 보이는 것이 모두 멋진 광경이다. 자연스레 눈만 갖다 대면 저절로 입에서 나도 모르게 저절로 시구가 이루어진다. 이렇게 시를 지어놓고 보니, 옛날 강엄이 꿈에서 비단을 빼앗긴 후부터 문재가 평범하게 되어 없어졌다는 이야기처럼 아직은 시를 짓느라 일부러 애써 힘들이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수선화를 읊다賦水仙花」

隆冬凋百卉 한겨울이라 온갖 꽃 다 시들었는데,
江梅?孤芳 강매만 엄숙하게 외로이 피어 있네.
如何蓬艾底 어찌하여 쑥대 아래에도,
亦有春風香 또한 봄바람에 향기 풍기는가?
紛敷翠羽? 줄기 많은데 깃털 망토 푸르고,
溫?白玉相 따뜻하고 조용함은 흰 구슬의 자질일세.
黃冠表獨立 도사의 황관 빼어나게 홀로 서 있고,
淡然水仙? 수선의 화장은 담담하기만 하네.
弱植愧蘭蓀 약한 뿌리 난초와 창포 부끄럽게 하고,
高操?氷霜 높은 지조는 얼음과 서리 꺾는다네.
湘君謝遺? 상군 속옷 주는 것 사절하고,
漢水羞捐? 한수는 귀고리 줌을 부끄러이 여기네.
嗟彼世俗人 쯧쯧, 저 속세의 인간들,
欲火焚衷腸 정욕의 불길 충정을 불태우네.
徒知慕佳冶 한갓 아름다움 흠모할 줄만 알 뿐,
?識懷貞剛 어찌 곧고 굳셈 품을 줄 알리오?
凄凉柏舟誓 처량하구나 「백주」의 맹세여,
惻愴終風章 슬프구나 「종풍」장이여.
卓然有遺烈 우뚝하니 충렬 남아 있으니,
千載不可忘 천 년토록 잊을 수 없네.

때는 한겨울이라 모든 꽃들이 다 시들어 지고 없는데, 겨울에 피는 강매만 꼿꼿하게 도도해 보일 정도로 외로이 꽃을 피우고 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쑥대 같은 풀더미 아래에서도 봄바람이 불기 시작하니, 또한 향기가 솔솔 풍겨 날려 온다. 무엇인가 가만히 살펴보았다. 모양은 무수히 많은 줄기가 깃털로 만든 푸른 망토를 두르고 있는 듯한 형상이다. 따뜻하고 조용하게 가만히 있는 것이 마치 흰 구슬의 자질을 지닌 듯하다. 다시 좀 더 다가가 꽃을 살펴보았다. 꽃술이 노란 것이 마치 도사가 쓰는 황관을 쓴 듯 빼어나게 홀로 고고하게 서 있다. 수선화의 화려하지 않은 모습은 담담하게 화장을 한 것처럼 보인다. 약한 뿌리는 난초와 창포보다 가는데도 한겨울에 먼저 피어 그 두 식물을 부끄럽게 만들었다. 지조는 얼마나 높은지 모든 식물을 시들게 만드는 얼음과 서리마저 저리 가라 할 정도로 꺾어 버렸다. 신화에 나오는 상군 같은 사람도 속옷을 다른 사람에게 주었지만 수선화는 그마저도 사양하였다. 뿐만 아니라 한수에서 강비라는 두 여인이 귀고리를 준 일이 있는데 수선화는 그 일마저 부끄럽게 만드는 듯하다.

다시 고개를 돌려 세상을 생각해 본다. 아아! 저 속세의 인간들은 고고한 자태 같은 것은 아예 찾아볼 수가 없다. 다만 정욕의 불길로 마음속을 태우는 것밖에 할 줄 모르는 것 같다. 이런 세속의 인간들은 다만 겉모습이 아름다운 것을 흠모할 줄만 알 뿐이다. 수선화 같이 속으로 곧고 굳센 정절을 품어서 간직하는 일 따위야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 부모들이 절개를 빼앗으려 하자 「백주」라는 시를 지어 맹세하였다는 공강도 수선화에 비하면 다만 처량하기만 하다. 그리고 난폭하고 방탕한 남편을 손가락질하여 비난하지 않고 다만 올바름과 고요함을 묵묵히 지킨 것을 읊은 『시경』의 「종풍」장도 수선화의 덕에 비하면 또한 슬프기만 할 따름이다. 수선화는 이렇듯 우뚝하니 굳센 절개와 충렬을 가지고 있다. 이런 정절은 비록 천년이 지난다 하더라도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다.

목차

서문
1. 멀리 나가 놀다 遠遊篇
2. 비를 대하다 對雨
3. 9월 9일 九日
4. 매화 梅花
5. 풀과 나무를 여러 수로 적다 雜記草木
6. 가로가 소장하고 있는 서명숙의 그림 두루마리에 적다 題可老所藏徐明叔?卷
7. 6월 15일 수공암을 찾았는데 비가 내리다 六月十五日詣水公菴雨作
8~9. 매화가 다 피었는데도 미처 읊지를 못하여 탄식을 하다가 시가 이루어져 애오라지 함께 좋아하는 이들에게 드리다, 두 수 梅花開盡, 不及吟賞感嘆, 成詩, 聊貽同好, 二首
10. 송 어르신께서 홍매와 납매에서 운자를 빌린 시 두 수를 보여 주시어 문득 다시 답하여드리고 한번 웃는다 宋丈示及紅梅臘梅借韻兩詩, 輒復和呈以發一笑
11. 적계의 호 어르신께서 직무를 맡아 객사로 가심에 전송해드리다 送籍溪胡丈赴館供職
12. 봄날 春日
13~14. 책을 보고 느낌이 일어, 두 수 觀書有感, 二首
15. 서림원의 유가스님에게 보이다 示西林可師
16. 삼가 판원장 및 충보와 평보 형을 모시고 회향에서 묵으며 어르신의 벽에 있는 옛 시제의 각운자를 써서 짓는다 奉陪判院丈充父平父兄宿回向用知郡丈壁間舊題之韻
17. 언집과 충보를 받들어 모시고 함께 서암산에서 놀다가 삼가 보전사군께서 남기신 제목의 각운자를 써서 짓는다 奉陪彦集充父同游瑞巖謹次?田使君留題之韻
18. 엎드려 두 유공께서 서암에 지어 남기신 시를 읽어보고 회포가 일어 눈물이 떨어지기에 뒤늦게 원래 각운자를 그대로 써서 우연히 짓는다 伏讀二劉公瑞巖留題感事興懷至於隕涕追次元韻偶成
19. 서암산으로 들어가는 길에 절구를 짓게 되었는데 언집과 충보 두 형에게 드린다 入瑞巖道間, 得絶句, 呈彦集充父二兄
20. 적계 호 선생을 애도함 挽籍溪胡先生
21. 어머니의 생신날 축수를 드리다 壽母生朝
22. 연평 이 선생님을 애도함 挽延平李先生
23. 서림사에서 옛날에 지은 시의 각운자를 써서 짓다 用西林舊韻
24~25. 엎드려 유수야 어르신의 「한가로이 거처하다」라는 시를 읽고 삼가 격조 높은 운자에 차운하여 경솔하게 절하여 드리고 엎드려 통렬하게 첨삭하여 주실 것을 바란다 伏讀秀野劉丈閑居, 謹次高韻, 率易拜呈, 伏乞痛加繩削是所願望
26. 유수야 어르신께서 남창에서 지은 시 여러 수를 부쳐 보여 주시어 여기 이 시에 화답한다 秀野劉丈寄示南昌諸詩和此篇
27. 「수야의 눈을 읊다」라는 시의 운자를 써서 짓다 次秀野詠雪韻
28~29. 「눈 온 뒤의 일을 쓰다」라는 시의 운자를 써서 짓다, 두 수 次韻雪後書事, 二首
30. 유수야의 일찍 핀 매화 시의 각운자를 써서 짓다 次韻劉秀野早梅
31. 정덕휘의 유연당에 적다 題鄭德輝悠然堂
32. 분수포의 벽에 조중진이 지어 남긴 20자의 시를 읽고 장난삼아 그 뒤에 붙임 分水鋪?壁間讀趙仲縝留題二十字, 戱續其後
33. 감회 感懷
34. 서재에 거처하자니 느낌이 일어 齋居感興
35. 살 곳을 정하다卜居
36. 아호사에서 육자수에게 화답하다 鵝湖寺和陸子壽
37. 다시 앞의 각운자를 써서 기중을 이별함 復用前韻敬別機仲
38. 장위공의 묘소를 참배하다 拜張魏公墓下
39. 정왕의 누대에 오르다 登定王臺
40. 석름봉에서, 경부가 지은 시의 각운자를 쓰다 石?峰次敬夫韻
41. 취하여 축융봉에서 내려오며 짓다 醉下祝融峯作
42. 삼가 경부가 보내온 말에 대답하고 아울러 이별을 노래함 奉酬敬夫贈言, 幷以爲別
43. 매계의 호씨네 객관에 묵으면서 벽에 적어놓은 시를 보고 스스로 경계하노라 宿梅溪胡氏客館, 觀壁間題詩自警
44. 다시 임용중에게 답하다 再答擇之
45. 삼가 임용중의 시 네 수에 답하다. 뜻이 이르는 대로 써서 같은 각운자를 써서 짓지는 못하다 奉答擇之四詩, 意到卽書不及次韻
46. 신유의 서쪽 新喩西境
47. 매화가 보이지 않아 다시 ‘올 래’자 운을 써서 짓다 不見梅再用來字韻
48. 수선화를 읊다 賦水仙花
49. 청강으로 가는 도중에 매화를 보다 淸江道中見梅
50. 남헌형을 그리워하며 범염덕ㆍ임용중 두 벗에게 바친다 有懷南軒老兄, 呈伯崇·擇之二友
51. 9월 9일 천호산에 올라 ‘국화수삽만두귀’라는 구절로 운자를 나누어 시를 짓는데 ‘돌아갈 귀’ 운자를 얻다 九日登天湖, 以菊花須揷滿頭歸分韻賦詩, 得歸字
52. 보덕으로 돌아가 다시 앞 시의 각운자를 써서 짓다 歸報德再用前韻
53. 택지가 여자진에게 주려고 지은 정월 대보름 밤의 시를 외우기에 원운을 써서 짓다 擇之誦所賦擬進呂子進元宵詩, 因用元韻
54. 임희지를 전송하다 送林熙之詩
55~56. 백장산 百丈山
57~64. 운곡 雲谷
65. 「이남」을 베껴 평보에게 부치고 내친 김에 이 시를 짓는다 抄二南寄平父, 因題此詩
66. 유평보의 정암에 적다 題劉平甫定菴
67~68. 유추밀을 애도하다 挽劉樞密
69. 임자년 3월 27일 급작스런 우레를 듣고 느낌이 있어 壬子三月二十七日聞迅雷有感
70~71. 원범 존형이 매화시 10수를 보여 주고 말하는데 풍격이 청신하고 기탁한 뜻이 깊고 멀어 여러 날이나 읊조리고 감상하면서 화답하고자 하였으나 할 수 없다가 어젯밤 백록동의 옥간에서 돌아와 우연히 여러 시어를 얻다 元範尊兄示及十梅詩, 風格淸新, 意寄深遠, 吟玩累日, 欲和不能, 昨夕自白鹿玉澗歸, 偶得數語
72. 가을날 병으로 휴직하여 한가로이 거처하며 황자후와 유평보 및 산의 여러 벗들을 그리워하다 秋日告病齋居, 奉懷黃子厚劉平父及山間諸兄友
73~75. 삼가 우연지 제거와 함께, 여산잡영 奉同尤延之提擧, 廬山雜詠
76. 삼가 구일산의 동봉도인 부공이 보내준 시에 화답함 奉酬九日東峰道人溥公見贈之作
77. 석마 사천의 모임에서 운자를 나누어 시를 짓는데 등자 운을 얻다 石馬斜川之集, 分韻賦詩, 得燈字
78~84. 무이정사를 여러 가지로 읊음 서문을 아우름 武夷精舍雜詠 幷序
85~94. 순희 갑진년 2월에 정사에서 한가로이 거처하다가 장난삼아 무이도가 열 수를 지어 함께 놀러온 여러 동지들에게 주고 한번 웃노라 淳熙甲辰仲春, 精舍閒居, 戱作武夷櫂歌十首, 呈諸同遊相與一笑
95. 홍경궁을 제수 받고 느낀 바가 있어서 拜鴻慶宮有感
96. 원기중이 계몽을 논한 데 대하여 답함 答袁機仲論啓蒙
97. 오랜 친구인 숙통이 매화를 탐방해서 아름다운 구절을 얻어 보여 주고 또 손님들을 거느리고 술병을 들고 올 약속을 하므로 같은 각운자를 써서 지어 사례하고 애오라지 한번 웃는다 叔通老友探梅得句, 不鄙垂示, 且有領客携壺之約, 次韻爲謝聊發一笑
98. 남성 오씨가 사창의 서루에 내 초상화를 이렇게 그리고 거기에 “경원 경신 이월 팔일, 창주병수 주희 중회보”라고 적어 주었다南城吳氏, 社倉書樓, 爲余寫眞如此, 因題其上. 慶元庚申二月八日, 滄洲病? 朱熹仲晦父
99~100. 수구를 배로 지나가다, 두 수 水口行舟, 二首

저자소개

주희(朱熹)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130

주희는 성리학을 확립시킨 중국 송나라의 유학자이다. 주자(朱子)라는 존칭으로도 불린다. 자(字)는 원회(元晦), 중회(仲晦)이다. 호는 회암(晦庵), 회옹(晦翁), 운곡노인(雲谷老人)등 여러가지가 있다. 중국 복건성(福建省) 우계(尤溪)에서 출생했으며 19세에 진사가 된 후 여러 관직을 지내면서 맹자, 공자 등의 학문에 전념하였고 주돈이, 정호, 정이 등의 유학 사상을 이어받았다. 그는 유학을 집대성하였으며 오경의 진의를 밝히고 주자학을 창시하여 완성시켰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인문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8.5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