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7/1~7/31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8,46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8,5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3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7,2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천천히 걷는 게 수레보다 좋구나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0,000원

  • 9,000 (10%할인)

    5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이상품 포함 1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

  • 사은품(12)

출판사 서평

400년 전에 깨달은 느림의 미학, 느린 걸음으로 자연과 인생을 노래하다

근심 속에 거문고로
매화 노래 타다가
종이 장막에 향 사그라지면
팔을 베고 잠을 잔다

낮은 목소리로 조용히 노래하는 이 시의 주인공은 일흔이 넘은 여성이다. 시인의 이름은 이인(李因), 명말 청초 시기를 살았던 화가이자 여성시인이다. 자(字)는 금시(今是). 혹은 금생(今生)이고 호(號)는 시암(是庵), 감산역사(龕山亦史), 해창여사(海昌女史) 등이 있다. 전당(錢塘, 지금의 항주) 사람으로 명 만력(萬曆) 39년(1611) 전후에 출생하였으며, 청 강희(康熙) 24년(1685)에 약 70여 세의 나이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녀는 시와 그림 모두 뛰어난 재주를 보였다. 어려운 경제 사정으로 종이와 붓을 구하기 힘들어, 땅에 떨어진 감나무 잎이나 이끼를 종이 삼아 글과 그림을 연습했으며, 15, 6세가 되었을 때 항주 일대에는 이미 시인이자 화가로서 이름이 났다.
이화여자대학교 중국문화연구소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명대여성작가총서]의 첫 번째 책 이인시선-천천히 걷는 게 수레보다 좋구나가 출간됐다. 시인 이인은 명말청초를 살면서 망국과 망부로 이어진 고독한 삶을 예술로 승화시킨 뛰어난 시인이자 화가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그녀의 시선집 천천히 걷는 게...는 제1부 천천히 걷는 게 수레보다 좋구나, 제2부 백발에 늘 장사의 근심을 품고, 제3부 봄바람은 늘 천 리를 함께 배회하네, 제4부 눈물로 쓴 시는 저승에 부치지 못하네, 제5부 봄빛을 모아 벼루연못에 들이고서, 제6부 내일 날씨는 맑을까, 흐릴까 등 모두 여섯 장으로 나누어 89편의 시를 수록하고 있다.

이인의 삶과 작품 세계

이인은 모두 세 권의 작품집을 남기고 있는데, 여기에 수록된 작품들은 그녀의 삶의 궤적을 고스란히 말해준다. 먼저, 죽소헌음초는 대개 남편 갈징기와 결혼하여 고향 근처를 유람하고 북경에서 비교적 평화로운 생활을 구가할 때 지어진 것으로 이루어져 있다. 생의 전반기에 쓰인 작품집으로 기행과 계절의 묘사가 중심이 된다. 새로운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지은 시들이 많으며, 남편과 유쾌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계절의 변화를 참신한시각으로 읊은 것들이 많다. 작품집의 마지막에서는 명나라가 망하기 전에 갈징기가 벼슬을 버리고 전원으로 돌아와 두 사람이 전원생활을 할 때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늦봄의 궂은 비 暮春苦雨

꽃놀이하며 가는 봄을 좇는데 花事逐春歸,
계속되는 흐린 날씨에 차가운 비 이어지네 積陰連寒雨.
나막신 신고 작약 난간 돌보는데 著?護葯欄,
창포는 얼마만큼 자랐을까 菖蒲長幾許.

― 죽소헌음초(竹笑軒吟草)에서

죽소헌음초속집은 명나라가 망하고 이에 충격을 받아 남편이 죽은 뒤의 심정과 생활을 노래한 것이 대다수로 애도와 전원의 흥취가 주된 내용이다. 특히 도망시(悼亡詩) 48수는 속집에서 가장 중요한 대형연작시로서, 이 시기의 그녀의 삶과 문학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자료이다.

남편을 애도하며 제2수 悼亡詩哭介龕 其二

장안 거리에 바퀴 묻어 지키고자 했건만 長安市上欲埋輪,
오늘 청동 낙타에는 가시덤불만 무성하구나 此日銅駝遍棘榛.
충성심만 남아있어 헛되이 눈물 흘리는데 只有丹心徒涕泣,
청사(靑史)에 현명한 신하 기록할 길 없어 한스럽다 恨無圖史記賢臣.

― 죽소헌음초속집(竹笑軒吟草續集)에서

죽소헌음초삼집은 속집에 이어 그 이후에 지어진 시들을 모아 간행한 것이다. 주제 면에서 본다면 인생의 철리를 읊거나 일상생활의 정취를 묘사한 시가 많다. 시의 제재와 주제들은 앞에서 이미 나온 것들이지만 세월이 흐르고 연륜이 쌓여 시에도 깊이가 느껴진다. 이 시집은 시간적으로 매우 오랜 시기에 걸쳐 지어진 것으로 보이며, 만년으로 갈수록 내면에 대한 성찰과 사물을 바라보는 섬세하고 깊이 있는 시각이 돋보인다.

교외에서 지내며 제5수 郊居雜? 其五

기꺼이 초가에 살면서 늙어가니 甘處蓬茅老,
문 닫으면 바로 은거로구나 閑門?隱居.
뜬 구름이 천지를 가리고 浮雲遮宇宙,
밝은 달이 언덕을 비춘다 明月照丘墟.
누각의 서화(書畵)는 굶주린 쥐에 쏠리고 閣貼遭?鼠,
간직한 책들은 좀 벌레 배만 불린다 藏書飽?魚.
산골에서 구차한 삶 보전하지만 苟全丘壑裏,
은거하여 걷는 일이 편안한 수레보다 낫구나 隱步勝安車.

― 죽소헌음초삼집(竹笑軒吟草三集)에서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명대여성작가 집성, 총 15권 순차적으로 발간

[명대여성작가총서]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과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이화여자대학교 중국문화연구소(소장 이종진/중문과 교수)가 2009년부터 추진해온 ‘명대 여성작가 작품 집성-해제, 주석 및 DB 구축’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연구 책임을 맡고 있는 이종진 교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중요 작가를 중심으로 문학적 성취가 높은 작품을 선별해 일반에 알리기 위해 총서를 출간한다."며 "이 작업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고전문학 내지는 여성문학 연구의 중요한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출간 의의를 밝혔다.
총서는 총 15권 분량으로 이번에 출간한 이인시선(李因詩選)에 이어 금년 중으로 범호정시선(范壺貞詩選), 沈宜修詩選(심의수시선) 등 시집과 오몽당집사선(午夢堂集詞選), 명대 여성 문인들의 문예이론과 교류를 엮은 산문선 옥 부스러기를 모아 향 상자에 담고서 등 네 권을 더 출간할 예정이다.

목차

1. 천천히 걷는 게 수레보다 좋구나
계미년에 기쁘게 무원으로 돌아오다 제5수
늦겨울에 눈을 대하고 제3수
새봄의 탄식
기나긴 여정
눈 내리는 밤에 정회를 쓰다 제4수
비가 그치지 않아
산에서 지내며 제3수
산에서 지내며 제2수
산에 들어와 살며 한가하게 읊다
스스로를 위로하며 제8수
감회
칠순 생일날 감회에 젖어 제1수
교외에서 지내며 제5수

2. 백발에 늘 장사의 근심을 품고
예노 지역의 도적 주의보를 드고
느낌이 있어
서쪽 교외에서 꽃구경하다 탄식하며 제1수
시절을 느껴 제1수
지난 날 생각하며 제5수
농촌의 은 비 제1수
병중에 밤에 일어나 앉아 제3수
교외에서 지내며 제12수
우회를 애도한다 당시 남편이 동료관리들과 각기 읊은 시가 있는데 나는 여자들의 문투가 부그러워 시에서 장중하게 노래해본다. 원래 운자를 사용한다. 제1수
기녀 왕옥연이 개감에게 언약을 했다가 나중에 다시 이를 깨뜨렸다. 편지상자에서 작은 쪽지 같은 것을 얻었기에 그녀 대신 비난을 해명한다 제3수
남편을 전송하며 상산에 도달하여 이별을 읊다 제2수
가기를 비웃다 제1수
스스로를 위로하며 제4수
감회

3.봄바람은 늘 천 리를 함께 배회하네
늦봄의 은 비
눈 오는 밤
새해에 남편의 초상화에 예를 올리며
늦봄 제2수
칠석 제1수
동지
시골 사는 사계절의 즐거움 제3수
시골 사는 사계절의 즐거움 제2수
중추절 밤에 앉아서 제2수
봄 경치를 감상하러 다니며 제1수
대보름에 근심을 풀어 제1수
단오절의 가모히 제1수
해 지킴
설에 눈을 노래하여
단오
나그네 회포
동하 길에서
배로 곽현에서 떠나는 길에 남편과 함께 읊다 제1수
독류의 은비에 배를 정박하고 앞의 운을 따라서 제2수
계미년에 기쁘게 무원으로 돌아오다 제1수
취령산장에서 가을 풍경을 감상하며 제1수

4. 눈물로 쓴 시는 저승에 부치지 못하네
한식날 남편을 추억하다가 감회에 젖어
칠석에 남편을 생각하며 제1수
남편을 애도하며 제2수
남펴을 애도하며 제5수
남펴을 애도하며 제17수
남펴을 애도하며 제19수
남펴을 애도하며 제36수
남펴을 애도하며 제37수
성이 위태롭다는 봉화가 전하자 나는 전란 소식에 놀라 북쪽 교외이씨네 집을 빌려 살다가 남편이 남긴 그림과 거기에 쓴 절고를 보게 되었다 올해년(1635) 작품으로 이제 10년이 지났으니 슬픔을 견디지 못하고 눈물 섞인 먹물로 그 운자를 따라 절구 6수를 짓노라
관을 매고 돌아온 지난 일을 회상하다 느낀 감회 제3수
성묘
매화를 애도하여 제1수

5. 봄빛을 모아 벼루 연못에 들이고서
비오는 호수 제1수
눈 속의 파초 그림에 쓰다
산수화에 쓰다 제2수
나는 한평생 그림을 그렸지만 끝내 필묵의 참뜻을 얻지 못했으니 그 둔하고 못남을 알게 되어 절구를 써서 나 자신을 비웃노라.
버들 그림에 쓰다
매화를 심고 제1수
산에서 지내며 제1수
여름날 우연히 매화 그리다가 제5수
황혼 풍경
교외에 지내며 제3수
매화를 애도하여 제5수
매화를 그리며 제2수
옛날 조맹부는 원나라에서 벼슬을 했고, 그의 아들 조옹이 난초를 그렸는데 어떤 사람이 "오늘 나초는 다 시들었는데 왕손의 방초는 하늘가에 가득하네"라고 화제를 쓰자, 그 뒤로 끝내 다시는 그림을 그리지 않게 되었다. 나느 그의 뜻에 느낀 바가 있어, 부족하나마 절구를 네 수를 지어 조옹을 위해 변명을 하노라 제3수
옛날 조맹부는 원나라에서 벼슬을 했고, 그의 아들 조옹이 난초를 그렸는데 어떤 사람이 "오늘 나초는 다 시들었는데 왕손의 방초는 하늘가에 가득하네"라고 화제를 쓰자, 그 뒤로 끝내 다시는 그림을 그리지 않게 되었다. 나느 그의 뜻에 느낀 바가 있어, 부족하나마 절구를 네 수를 지어 조옹을 위해 변명을 하노라 제4수

6. 내일 날씨는 맑을까, 흐릴까
단풍지는 오강을 우연히 읊다
눈이 개다 제1수
한가하여 교외로 나가 꽃을 보고자 제1수
배로 천진을 떠나는 도중에 남편과 함께 읊다 제5수
배로 백초만을 떠나며 남편의 시에 차운하다 제2수
배로 개하를 떠나며
무원 제2수
시골 생활을 즉흥적으로 쓰다 제3수
남편의 제화시에 화운하여 제4수
달빛 아래
교외에서 지내며 제3수
겨울밤 근심을 달래며 제3수
시골 생활을 즉흥적으로 쓰다 제7수
눈 내리는 창가에서 이것저것 읊다 제9수

이인의 생애와 시세계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명말청초를 살면서 망국과 망부로 이어진 고독한 삶을 예술로 승화시킨 뛰어난 시인이자 화가
저서 [천천히 걷는 게 수레보다 좋구나]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화여대에서 [풍연사 사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았고 서울대에서 [남당사의 아속공존 양상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중국문화연구소 전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연구논문으로는 [남당사의 서정화자], [남당사의 사대부사적 특징], [명대 기녀사에 나타난 기녀 모습과 그 의미]가 있고, 역서로는 [천천히 걷는 게 수레보다 좋구나?이인 시선]이 있다.
송대 사의 우아한 아름다움과 속된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데 관심이 많으며 최근에는 명대 여성 문학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화여대 중문과 및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현재 이화여대 중국문화연구소 박사과정 연구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화여자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중국 고전시 연구로 석사·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결대학교 파이데이아 학부에 재직하고 있다. 다수의 논문이 있으며, 역저서로는 [한시 리필] [두보 시선] [이상은 시선] [두보 평전] [중국의 종이와 인쇄의 문화사] [귓가에 금작화 나풀거리고] [장물지(상·하)] 등이 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