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7/1~7/31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7,20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7,2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3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6,1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행장 Obituary : '뉴욕타임즈' 부음 기사에 실린 지상의 아름다운 별들에 관한 기록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3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2,500원 8,500원 (32%) 정가인하(가격변경일 2015.03.09)

  • 7,650 (10%할인)

    420P (5%적립)

  • 구매

    7,500 (12%할인)

    37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12)

특이사항

출판사 서평

뉴욕타임스 부음 기사에 실린 지상의 아름다운 별들에 관한 기록

행장(行狀, Obituary)
죽은 사람의 주변 인물이 성명ㆍ자호ㆍ관향(貫鄕)ㆍ관작(官爵)ㆍ생년월일ㆍ자손록 그리고 평소의 언행 등을 서술하여 후일 사관(史官)들이 역사를 편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자료
‘행장(行狀)’이 갖는 사전적 의미다. 죽은 사람을 이해할 수 있는 짧은 일대기라고도 할 수 있다.

한국 신문 부음란의 주인공은 화려하게 살다간 이와 그 주변 사람들이다.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 분야의 유력자나 그 주변 사람들에 대한 뉴스가 부음의 대부분이다. 본인의 이름 외에 ‘한국은행 국장 처삼촌’이나 ‘청와대 비서관 장모’ 식의 부음도 자주 볼 수 있다.
부음의 범위가 이렇게 하늘의 별에만 한정된다는 사실, 뭔가 씁쓸하고 아쉽다. 길게 실린 부음 속에 나타난 특별한 사람들의 흔적을 보면 “과연 이런 글이 후세에 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든다.

이 책은 반대편에서 출발한다. 출세하고 성공한 ‘하늘의 북극성’이 아니라 묵묵히 빛을 발하다 사라진 ‘지상의 아름다운 별들’에 주목한다. 영어로 오비츄어리(Obituary)로 불리는, 세상을 떠난 사람들에 대한 소개가 주된 내용이다. 그중에서도 [뉴욕타임스] 부음란에 실린 사람들을 대상으로 했다. 시기적으로는 2011년도 사망자가 중심이다.
[뉴욕타임스]의 부음을 참고로 한 이유는 그 어떤 곳보다 지상의 별에 주목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 부음 섹션은 미국 지식인이라면 빼놓지 않고 읽는 글이다. 잘난 사람이 아닌, 열심히 세상을 살다간 사람을 통해 인생의 교훈을 얻기 위해서다. 독자들이 너무도 열심히 읽는 탓에 ‘부음 기사 중독(Obituary Addiction)’이라는 말도 일반화돼 있다. 보통 하루에 2, 3명씩 등장하는 [뉴욕타임스]의 부음 섹션은 미국인, 아니 인간이 생각하는 아름다운 인생, 보람찬 인생, 배우고 싶은 인생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살아 있는 교과서다. 이 책에 등장하는 30명의 주인공은 인간 개개인이 보여줄 수 있는 상상력과 아름다움이 무한하다는 것을 증명해 준다. 그런 점에서 세파에 찌들려 자신조차 잊고 지내던 삶의 가치와 의미를 다시 한번 각인시켜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죽음을 통해 현재의 나를 되돌아보자는 스토이시즘(Stoicism)적 발상도 빼놓을 수 없다. 죽음 앞에 대통령, 백만장자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라는 식의 다소 천편일률적인 그러나 누구도 피해 갈 수 없는 ‘진리’가 이 책에 담긴 메시지다. 죽음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것만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앞서서 준비하자는 것도 스토이즘의 한 영역이라 볼 수 있다. 세상에 태어난 이상 인간 모두가 나름대로의 가치와 의미를 갖고 있다. 그냥 아무 준비 없이 저세상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삶의 마침표와 죽음의 출발점을 기록하자는 것도 출판의 이유다. 그래서 이 책은 죽음이 아닌 삶을 이야기한다.

지구 전체 인구를 60억, 인생을 대략 60세라 볼 때 1년 평균 1억 명, 하루 평균 약 30만 명이 세상을 떠난다. 그 많은 사자(死者)들 가운데 이 책에 실린 사람들이 얼마나 ‘특별한지’에 대해서는 논의할 필요가 없다. 무명의 작은 별들이지만 적어도 어두운 밤길을 비출 정도의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그들은 우리에게 충분한 의미가 있다.

한국 역시 그 어떤 나라에 못지않게 지상의 별들로 가득 찬 곳이다. 하늘의 별이 너무 많아, 역설적으로 지상의 별들이 더더욱 많다고 할 수 있을 정도다. 묵묵히 한국을 빛내고 한국 사회를 살 만하게 만든 지상의 수많은 별들에게 이 책을 바친다. 이 책을 통해 2만 5,000일 남짓한 삶의 의미와 가치를 재발견하고 되새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목차

아름다운 세상, 아름다운 인생
빌 겔로(Bill Gallo)- 그림 한 컷으로 스포츠 세계를 61년간 조망한 카투니스트
엘리자베스 스벤슨(Dr. Elisabeth Svendsen, MBE.) - 42년간 당나귀 보호운동에 투신한 당나귀의 대모(代母)
클로드 스탠리 슐스(Claude Stanley Choules) - 1차 세계대전 참전 마지막 생존자, 110년을 살다 간 평화주의자
레오노라 케링턴(Leonora Carrington) - 예술과 문학을 사랑한 초현실주의 여성화가
피터 비스(Peter Bis) - 친절함과 미소로 ‘국회의사당 이웃’이 된 워싱턴 홈리스

앉아서 기다릴 수 없는 시간

루 말레타(Lou Maletta) - 동성애의 인권을 양지로 끌어올린 게이 운동사의 개척자
칼 오그레스비(Carl Oglesby) - 학생운동가로 시작해 음악가, 문학가, 교수로 이어진 삶
다카하시 아키히로(高橋昭博) - 히로시마 원폭을 체험한 반핵?반전?비핵 평화운동가
릿키 와이엇(Ricky Wyatt) - 심신장애자를 다루는 공적시설의 의무와 책임을 규정한 ‘와이엇 기준’의 창시자
잭 케보키언(Jack Kevorkian) - 안락사, 적극적 죽음에의 가담으로 신의 영역 침범한 Dr. Death

1인 창작극이 연출한 신세계
코마츠 사키오(小松左京) - 일본 SF소설의 대표작 <일본침몰>의 작가 겸 반핵?반전 운동가
랠프 스타인먼(Ralph Steinman) - 노벨상 수장자로 발표되기 3일 전 세상을 떠난 살아 있는 죽음
유진 니다(Eugene Nida) - 바이블을 번역하며 각국의 문화와 언어에 스민 문화적?사회적 배경을 연구한 유랑가
아그네스 바리스(Agnes Varis) - ‘의미 있는 돈 쓰기’를 실천한 예술계의 자선사업가
조지 갤럽(George Gallup Jr.) - ‘권위로서의 여론’을 만들어낸 갤럽(Gallup)의 총 책임자
로버트 에틴거(Robert Ettinger) - 사후세계와 부활을 믿는 사람들에게 꿈을 준 시신냉동보관전문가
밥 앤더슨(Bob Anderson) - 광선검의 달인으로 영원히 기억될 할리우드의 검술전문감독

사랑하고 사랑받은 사람들
앨런 챔피언(Alan Champion) -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30년간 침묵의 연기를 편친 수화(手話) 전문가
예지 비엘레츠키(Jerzy Bielecki) - 아우슈비츠에서 탈출한 최초의 연인, 죽음마저 헛되이 만든 사랑
엘리자베스 윈쉽(Elizabeth Winship) - 미국 최초의 10대를 위한 성(性) 전문 심리카운슬러

꿈꾸기에 행복한 삶
데이비드 뮈르바흐(David Murbach) - 23년간 뉴욕 록펠러 센터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실어나른 소나무 전문가
오오가 노리오(大賀典雄) - 예술을 아름다움인 동시에 돈으로 실현한 음악가이자 경영인
렌 모렐(Ren A. Morel) - 수백 년 전 탄생한 명품악기를 대대손손 유지시켜 주는 바이올린 수리전문가
멜빈 스탈(Melvin Starr) - 뉴욕 맨해튼 타임광장 신년 카운트다운의 이벤트 광고 전담자
케서린 윈드햄(Kathryn T. Windham) - 스토리텔러를 넘어 역사가로 남은 타고난 이야기꾼

우주를 움직이는 고독의 힘
루시안 프로이드(Lucian Freud) - 내면에 잠재된 무의식을 화폭에 옮긴 정신분석학에 입각한 화가
리차드 터너(Richard Turner) - 레오나르도 다빈치 연구에 관한 미국 최고 전문가
케이스 텐트링걸(Keith Tantlinger) - 저가 상품을 글로벌 무역의 핵심으로 만든 컨테이너 개발자
MF 후세인(Maqbool Fida Husain) - 인도 출신의 무슬림 신자로 흰두 사상에 기반해 최후의 만찬을 그린 화가

미래행장
이준구(Jhoon Rhee) - 미(美) 국회의사당에서 100년간 자신의 이름을 걸고 도장을 운영한 세계 태권도계의 대부

본문중에서

당나귀 사랑에 빠져 42년 간 보호운동을 하는 동안 안팎에서의 비판도 만만치 않았다. “기아로 굶어죽어 가는 사람도 있는데 무슨 당나귀? 노인과 젊은이, 배고픈 어린이에게 먼저 돈을 보내야 한다.” 1호로 구입한 ‘장난꾸러기 얼굴’ 이후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들어야만 했던 일관된 비난이다. “나는 당나귀를 사랑한다. 그것이 내가 해야만 할 일이라고 믿는다.” 스벤슨의 반응은 항상 간단하다.
- 엘리자베스 스벤슨

“그는 모든 사람에게 말을 걸었다. 모든 사람들에게 미소를 만들어 줬다.”
2012년 8월 22일 '워싱턴포스트' 지 1면에 실린 부음기사의 헤드라인이다. 주인공은 피터 비스. 워싱턴 국회의사당과 유니온스테이션 역사(驛舍)를 오가며 홈리스로 살아온 인물이다. '워싱턴포스트'에 의해 ‘무명의 대학자(Rootless savant)’로 명명됐다. 주소는 물론 전화번호나 직업도 없이 20여 년 이상을 홈리스로 살다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 피터 비스

잭 케보키언은 죽음을 원하는 사람들을 도우며 평생을 산 사람이다. 시작은 1990년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오렌곤주의 초등학교 교사 자네트 앳킨스(Janet Adkins)가 차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케보키언은 즉시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앳킨스의 죽음을 알린다. 그는 알츠하이머에 시달리던 앳킨스에게 독극물을 놓아 사망케 했다고 말한다. 증거물로 비디오를 첨부해서 제출한다. 잭은 1급 살인혐의로 곧바로 체포된다. 그러나 앳킨스의 가족은 기자회견을 열어 앳킨스 본인의 의지로 목숨을 끊기를 원했고, 케보키언은 앳킨스를 도운 고마운 인물이라고 말했다. 안락사 문제가 미국 전역에서 여론된 첫 번째 사건이다.
- 잭 케보키언

예지 비엘레츠키는 20세기 폴란드가 겪은 시련의 역사를 되새겨주는 인물이다. 아우슈비츠 출신이기 때문이다. 아우슈비츠에 끌려온 지 3년 만인 1943년 가을, 곡물창고의 허드렛일을 도우러 온 유태계 폴란드 여성, 틸라 치불스카(Tzila Cybulska)를 만난다. 이때부터 목숨을 건 두 사람의 사랑이 시작된다. 사랑에 모든 것을 건 둘은 새로운 세계를 꿈꾼다. 탈출. 누구도 시도해본 적 없는 죽음을 담보로 한 모험이었다. 그러나 총살을 당하더라도 함께 죽는다면 그들은 행복하다고 믿었다. …… 그리고, 아우슈비츠에서 살아나온 첫 번째 연인 탈출자가 된다.
- 예지 비엘레츠키

케이스 텐트링걸(Keith Tantlinger)의 이름 앞에는 ‘글로벌ㆍ국제화ㆍ산업화ㆍ선진화’라는 수식어가 항상 따라다닌다. 컨테이너를 발명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텐트링걸이 컨테이너를 만들면서 가장 주목한 부분은 수많은 컨테이너를 한꺼번에 이동할 수 있는 ‘경제성’이다. 1958년, '뉴욕타임스'는 텐트링걸이 고안한 컨테이너를 ‘첨단기술의 상징’이라 보도한다. 컨테이너가 등장하면서 미국은 무역대국으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한다. 단순한 철제박스에 불과한 컨테이너가 세상을 엄청나게 변화시킨 것이.
- 케이스 텐트링걸

이준구씨는 ‘준리 태권도 검은띠 유단자’를 싸움꾼이 아닌 공부와 교우관계의 유단자로 만들었다. 인간 심성의 목표를 지덕체(智德體) 순서가 아닌, 체덕지(體德智)에 둬야 한다는 것이 일관된 좌우명이다. 몸을 닦으면 주변 사람들과 원만하게 지낼 수 있고, 결국 지혜도 갖게 된다는 의미다. 이준구씨는 1965년 이후, 숨지기 3년 전인 127세까지 화ㆍ수ㆍ목 오전 7시부터 시작되는 미국 국회의사당 내 도장에 적어도 한 번은 출근을 했다. 그는 의사당 내 레이번빌딩 전용 체육관내에 태권도 훈련도장을 운영해 왔다. 지금까지 도장을 거쳐간 의원만 해도 하원의장 10명을 포함해 모두 350명에 이른다. 이준구씨는 태권도를 통해 세계 평화에 이바지한 공로로 122세 되던 해인 2052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다. 노벨평화상 수상식장에서 보여준 1분간 팔굽혀펴기 50회 연출은 노벨상 시상식 역사상 최대의 퍼포먼스로 평가된다.
- 이준구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뉴욕에 거주하고 있으며 워싱턴 퍼시픽 21 소장으로 근무 중이다.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방송 보도국 기자로 일했으며, 일본의 마쓰시타 정경숙(松下 政經塾)에서 공부했다. 일본의 경제산업성(옛 통산성)에서 동북아 전문연구원으로 활동했고 1999년부터 워싱턴에 거주하면서 딕 모리스 한국 디렉터로 일했다.
[일본직설], [뛰면서 꿈꾸는 우리], [e-폴리틱스.com], [백악관에서 일하는 사람들](일본), [중국 소프트파워](일본), [레드 가이드북](중국), [공공외교의 현장](중국) 등 한중일 3국에서 15권의 책을 출간했다.

언론사 추천 및 수상내역

시/에세이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8.9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