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1,3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7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8,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송재만 당시서예시집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25,000원

  • 22,500 (10%할인)

    1,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S-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6/18(화)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당당해지고 싶다

세월을 잡았다고 한 선인들이 있었던가, 세월을 앞서 갔다는 신선은 있었던가. 세월은 바람보다 부지런 하고, 한강수보다 잰걸음으로 내어달린다.
세월은 저만큼 앞서가는데 해놓은 게 없이 하루는 쏜살같다. 추운 겨울을 대비해야지 하고, 마음다짐 하다보면 벌써 겨울 처마끝에 달렸던 고드름은 다 녹아서는 봄을 부른다. 70이 넘어 그동안 살아온 삶을 되짚어 마지막에 남기고 싶은 생각들을 가늠할 때 오래 되새김질을 하고 싶은 것이 있었다.
여자로 태어나 가문을 이을 수 없었지만 어릴 때 어른들은 충렬공 송상현 자손이라 하며 머리를 쓰다듬던 것을 생각하건데 충절이란, 가슴에 담을 가치가 있다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임진왜란 당시 동래부사 송상현은 일본군 장수가 명나라를 치러가니 길을 내어달라고 했지만 송상현 할아버지는 ‘죽기는 쉬워도 길을 내줄 수 없다’고 동래성 안의 사람들이 싸그리 죽을 때까지 장렬하게 죽음을 맞이하셨다고 한다. 그분을 생각하면 애국심이 절로 생긴다. 아버지는 젊은 시절을 일본의 많은 압박을 받고 살아오셨어도 되레 묵묵히 공부를 하셨다.
시조 악보 보고, 시조 노래하고, 낮에는 농사를, 밤에는 책을 보거나 붓을 들어 학의 날개처럼 펄럭이며 시조를 써 읊으셨다.
나 어렸을 적 아버지는 낡은 광목천에 그린 태극기를 소중히 간직하며 가볍게 펼치지 말라 하셨다. 대추나무에 연같던 자식들로 인하여 독립운동은 내놓고 하지 못하셨다. 하지만 나라를 사랑하는 맘은 당신께서 마음을 찍어 그리신 태극기를 그리며 일본의 압박을 이겨내셨다.
충렬공 자손은 일본이 지배하는 동안은 공부도 하지 말고, 공무도 맡지 말아야 한다고 하셨는데 삼촌 두 분은 총귀가 밝아 고등학교까지 다니고는 번듯한 곳에 취직은 했지만 일찍 세상을 작고 하셨다.
일본 사람들이 토지를 몰수하려 할 때 아버지는 글을 보는 눈을 가졌기에 마을 이장을 보며, 가지고 있던 전답을 삼촌 이름으로 돌려 놓았다. 밑빠진 항아리에 물을 길어 담듯이 열심히 농사만 지었지만 점점 가난하고 옹색함은 깊어만 갔다. 이런 연유로 고향을 벗어나 다른 명승고적을 간다는 것은 언감생시 꿈같은 이야기였다.
충렬공시호를 받으신 할아버지는 하사받은 재산이 있었으나 자손이 아들 한 분 있었으나 일찍 돌아가시고 재산을 넉넉히 가꿀 분이 없어 넉넉한 편이 못 돼 자손에게 물려주지 않은것 같았다. 그리고 툭하면 일본 앞잡이들이 애써 농사 지면 알뜰하게 각출해 가고도 모자라 집집마다 뒤적뒤적 해 나뭇간이다 뒷곁 땅속에 묻어두었던 것들을 다부지게 찾아내 빼앗아 갔다.
뺏기고 뺏기다 남은 유품을 정리하다가 아버지가 써놓으신 한시에 대한 눈이 어두워 번역을 의뢰했다. 처음에는 아버지의 시가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아버지의 작품은 없고 당나라 시인의 시인데 우리나라에 잘 알려지지 않은 분이나 중국에서는 꽤나 이름이 알려진 분들이었다.
시를 아버지께서는 어떤 감수성으로 향흠했을까? 어딘가에 고즈넉한 본문 글이 향취를 뿜어내며 있으리라.
청아한 언어의 향취를 거닐던 아버지는 특별한 일은 하지 않고, 농사를 지으면서 청빈한 선비의 정신을 간직했고, 진사라는 아버지 호칭으로 살아오신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았으며, 당당하게 생각한다. 아버지는 인생의 꽃을 피울 나이에 위암에 걸려 청주병원에서 치료하다가 서울대병원에서 수술 받고 치료했으나 삶에 대한 애착은 강하셨지만 끝내 떠나셨다.
어머니께서 간병을 하시다가 태기가 있음을 알고 유산을 생각해보았지만 죄짓는 일같아 세상에 내놓은 게 막내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한달 후에 예쁜 여동생이 태어났다.
아버지는 서당에 조금 다녔으나 글이 좋아 동네에서 글씨를 쓸 일이 있거나 행사 때 머릿글을 도맡아 일필휘지 하셨다한다. 장례식 때 만장에 글을 쓰거나 서류 작성 등이 돌아가신지 62년이 흘러 당신의 흔적이 거의 사라지고 없지만 마지막 남아있는 유품을 정리하여 번역을 하였으니, 특히 자손들은 당신의 뜻을 받들고 , 당신의 진심을 헤아려 삶의 푯대로 삼고, 학문을 익히는데 게을리 하지 않았던 당신의 뜻을 우러러 가치 있는 삶이 되기를 소망한다.

출판사 서평

당당해지고 싶다

세월을 잡았다고 한 선인들이 있었던가, 세월을 앞서 갔다는 신선은 있었던가. 세월은 바람보다 부지런 하고, 한강수보다 잰걸음으로 내어달린다.
세월은 저만큼 앞서가는데 해놓은 게 없이 하루는 쏜살같다. 추운 겨울을 대비해야지 하고, 마음다짐 하다보면 벌써 겨울 처마끝에 달렸던 고드름은 다 녹아서는 봄을 부른다. 70이 넘어 그동안 살아온 삶을 되짚어 마지막에 남기고 싶은 생각들을 가늠할 때 오래 되새김질을 하고 싶은 것이 있었다.
여자로 태어나 가문을 이을 수 없었지만 어릴 때 어른들은 충렬공 송상현 자손이라 하며 머리를 쓰다듬던 것을 생각하건데 충절이란, 가슴에 담을 가치가 있다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임진왜란 당시 동래부사 송상현은 일본군 장수가 명나라를 치러가니 길을 내어달라고 했지만 송상현 할아버지는 ‘죽기는 쉬워도 길을 내줄 수 없다’고 동래성 안의 사람들이 싸그리 죽을 때까지 장렬하게 죽음을 맞이하셨다고 한다. 그분을 생각하면 애국심이 절로 생긴다. 아버지는 젊은 시절을 일본의 많은 압박을 받고 살아오셨어도 되레 묵묵히 공부를 하셨다.
시조 악보 보고, 시조 노래하고, 낮에는 농사를, 밤에는 책을 보거나 붓을 들어 학의 날개처럼 펄럭이며 시조를 써 읊으셨다.
나 어렸을 적 아버지는 낡은 광목천에 그린 태극기를 소중히 간직하며 가볍게 펼치지 말라 하셨다. 대추나무에 연같던 자식들로 인하여 독립운동은 내놓고 하지 못하셨다. 하지만 나라를 사랑하는 맘은 당신께서 마음을 찍어 그리신 태극기를 그리며 일본의 압박을 이겨내셨다.
충렬공 자손은 일본이 지배하는 동안은 공부도 하지 말고, 공무도 맡지 말아야 한다고 하셨는데 삼촌 두 분은 총귀가 밝아 고등학교까지 다니고는 번듯한 곳에 취직은 했지만 일찍 세상을 작고 하셨다.
일본 사람들이 토지를 몰수하려 할 때 아버지는 글을 보는 눈을 가졌기에 마을 이장을 보며, 가지고 있던 전답을 삼촌 이름으로 돌려 놓았다. 밑빠진 항아리에 물을 길어 담듯이 열심히 농사만 지었지만 점점 가난하고 옹색함은 깊어만 갔다. 이런 연유로 고향을 벗어나 다른 명승고적을 간다는 것은 언감생시 꿈같은 이야기였다.
충렬공시호를 받으신 할아버지는 하사받은 재산이 있었으나 자손이 아들 한 분 있었으나 일찍 돌아가시고 재산을 넉넉히 가꿀 분이 없어 넉넉한 편이 못 돼 자손에게 물려주지 않은것 같았다. 그리고 툭하면 일본 앞잡이들이 애써 농사 지면 알뜰하게 각출해 가고도 모자라 집집마다 뒤적뒤적 해 나뭇간이다 뒷곁 땅속에 묻어두었던 것들을 다부지게 찾아내 빼앗아 갔다.
뺏기고 뺏기다 남은 유품을 정리하다가 아버지가 써놓으신 한시에 대한 눈이 어두워 번역을 의뢰했다. 처음에는 아버지의 시가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아버지의 작품은 없고 당나라 시인의 시인데 우리나라에 잘 알려지지 않은 분이나 중국에서는 꽤나 이름이 알려진 분들이었다.
시를 아버지께서는 어떤 감수성으로 향흠했을까? 어딘가에 고즈넉한 본문 글이 향취를 뿜어내며 있으리라.
청아한 언어의 향취를 거닐던 아버지는 특별한 일은 하지 않고, 농사를 지으면서 청빈한 선비의 정신을 간직했고, 진사라는 아버지 호칭으로 살아오신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았으며, 당당하게 생각한다. 아버지는 인생의 꽃을 피울 나이에 위암에 걸려 청주병원에서 치료하다가 서울대병원에서 수술 받고 치료했으나 삶에 대한 애착은 강하셨지만 끝내 떠나셨다.
어머니께서 간병을 하시다가 태기가 있음을 알고 유산을 생각해보았지만 죄짓는 일같아 세상에 내놓은 게 막내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한달 후에 예쁜 여동생이 태어났다.
아버지는 서당에 조금 다녔으나 글이 좋아 동네에서 글씨를 쓸 일이 있거나 행사 때 머릿글을 도맡아 일필휘지 하셨다한다. 장례식 때 만장에 글을 쓰거나 서류 작성 등이 돌아가신지 62년이 흘러 당신의 흔적이 거의 사라지고 없지만 마지막 남아있는 유품을 정리하여 번역을 하였으니, 특히 자손들은 당신의 뜻을 받들고 , 당신의 진심을 헤아려 삶의 푯대로 삼고, 학문을 익히는데 게을리 하지 않았던 당신의 뜻을 우러러 가치 있는 삶이 되기를 소망한다.

- 송인숙

목차

발간사 - 당당해지고 싶다…4
송재만 서예가의 삶의 흔적들…9

제1부 칠언율시

허창은 교외에 거주하라 명을 받고 살다가 고급 관리인 관저 기모산에 이입하여 누락된 물건을 정리한다 … 28
소문에 고을 최씨 의사가 간형군 평사를 겸한 연회가 있다 한다 … 30
하인 정씨는 대청에서 학을 다룬다… 32
이후는 과주를 떠난다… 34
사호묘사찰이야기… 36
위장군사찰이야기… 38
이상공은 소주에서 이배하여 침주에 머물다… 40
달을 타고 배를 저어 대력사를 배웅함에서 사람의 반응은 미처 닿지 못한다… 42
장도사와 함께 이은군을 방문했으나 만나지는 못했다… 44
광성에 설민수재를 만나러 갔는데 만나뵙지 못했다… 46
영산사 사원의 굳은 행보 이야기… 48
양하평사는 봄날 교구정원에 희극을 선사하다… 50
진지위는 교외에 은둔하다가 뒤늦게 혼자 참배대로 갔다… 52
이이궐에게 선사하다… 54
동정으로 돌아가시는 장선생을 배웅한다… 56
여주에 돈을 보내다… 58
시골집… 60
몸져눕다… 62
고성낙양에 오르다… 64
양반처사를 울다… 66
송강역에 묵으려 했는데 되려 소주십이동지에게 기탁한다… 68
화인은 양복사 사직에 축하를 보낸다… 70
하동우에게 관공소 (직무)사신 선사… 72
화엄위를 수재원에 기탁하다… 74
장청사에서 상주 원수재를 만나다… 76
소처사를 구령 별장에 모시다… 78
능효대에 오르다… 80
여산… 82
명상인은 고인이 된 친구를 보내다… 84
말을 들어주는 고총대… 86
홍문두에게 교서(옛날 기녀의 또 다른 명칭)를 선사하다… 88
남악산승려에게 선사하다… 90
오월이 옛일을 회상하다… 92
한쌍의 백로를 읊는다… 94
귀촉하여 은혜를 베푸는 대신을 말한다 … 96
옥진관은 조스승을 찾아갔는데 만나지 못했다… 98
하지장을 불교 입도에 안내하다… 100
증변장… 102
구화산을 바라보다… 104
왕옥 제단에서 밤을 지내다… 106
양수작상을 축하하다 … 108
영주 전상서를 배웅한다… 110
장안성의 늦가을… 112
동쪽을 바라본다… 114
장안의 달밤에 친구와 고향산을 말하다… 116
평융… 118
경한무천… 120
꿈의 신선… 122
학을 잃다… 124
봄날 욕동장군이 귀신하여 새롭게 묘신선배에게 제를 올린다… 126
지음인을 선사한다… 128
개성사찰… 130
숙송문 사찰… 132
소무사찰… 134
노군사찰… 136
최낭중을 막으로 배웅… 138
칠석… 140
우림을 장군으로 수여하다… 142
초 가을을 쓰다… 144

제2부 칠언절구

회향우서… 148
채련곡… 150
잡곡 가사를 육주에서 급급히 찍다… 152
원이사를 안서로 배웅… 154
하상단이 16일을 말하다… 156
송별… 158
9월9일 산동의 형제를 회상하다… 160
강옆에 차가운 음식… 162
반석을 연출하다… 164
이시낭이 상주로 부임하다… 166
명비곡… 168
동우평 일원외 호수를 유람하는 다섯수 시무의 금탄령 비난 1… 170
동우평 일원외 호수를 유람하는 다섯수 시무의 금탄령 비난 2… 172
명비곡 네수… 174
손산인은 기탁하다… 176
양주사… 178
여자의 원한… 180
서궁에 봄날의 원한… 182
저주의 계곡… 184
한식날 제우를 성도로 보내다… 186
9일… 188
휴일에 왕시종을 찾아뵙고자 갔는데 만나지 못했다… 190
산속 여인숙… 192
마을 남쪽에서 병든 늙은이를 만나다… 194
이평사와 다시 작별… 196
성문앞에 일어난 일… 198
수류낭중이 봄에 양주에 돌아와 남곽을 만나 작별… 200
이웃집에서 생황 부는 것을 듣다… 202
보이사찰을 예전에 방문한 적 있다… 204
누각에 올라 왕경을 부탁하다… 206
남쪽 유람의 감흥… 208
손님을 유주로 돌려보내다… 210
수항성에서 들려오는 피리소리… 212
여행도중 호남 장랑중에게 기탁한다… 214
태성… 216
과기수궁… 218
초나라 손님을 배웅하다… 220
가을 생각… 222
원숭이를 놓아주고 … 224
그대는 오지 않았다… 226
손장관과 구산을 그리다… 228
산행… 230
두견의 소리가 들리다… 232
황학루에 들려오는 피리소리… 234
청명… 236
진회호수… 238
아미산 월가… 240
봄날 밤 낙성에서 피리소리 들려온다… 242
미인을 배상… 244
횡강을 말하다… 246
촉나라의 구일… 248
소 부마의 댁에 신혼방 촛불이 밝다… 250
낙천이 강주 사마로 떨어졌다는 소문이 들린다… 252
산중에 있는 친구를 기탁한다… 254
은사를 방문했는데 만나지 못했다… 256
수양버들을 꺾다… 258
최구재화를 증정하다… 260
송별… 262
급제한 후 평강리에서 하숙할 때 시… 264
도성남촌을 쓰다… 266
꽃을 보며 한탄하다… 268
늦은 봄 학림사를 유람 때 사부제공 댁에 기탁했다… 270
용못… 272
요지… 274
기안군 후지연못의 절구… 276
기안성루… 278
돌성… 280
강루의 옛느낌… 282
추석날 밤… 284
추석… 286
봄눈… 288
봄을 구경하다 … 290
비내리는 밤… 292
낚시터 1… 294
낚시터 2… 296
오강의 역사를 읊는다… 298
적벽… 300
동작대… 302
장성에서 역사시를 읊는다… 304
말을 탄 사냥꾼에게 부탁한다… 306
양주 판관한작에게 기탁하다… 308
산속에서 은자와 술잔을 나누다… 310
산속의 최고 풍경… 312
연초에 황포는 어가를 모시게 되어 즐거워 한다… 314
기쁜 마음으로 정삼을 만나 산을 유람하다… 316
절구의 흥이 넘치다… 318
마을 정자에 하숙하다… 320
새벽행… 322
친구를 마중하려고 기다리다… 324
은자를 먼저 배웅하다… 326
병부 상서를 윗좌석에 모시다… 328
3월 그믐날 봄을 보내다… 330
약속한 손님을 기다리며 … 332
봄날 술을 마시고 술을 깨다… 334

본문중에서

이상공은 소주에서 이배하여 침주에 머물다
- 許渾(허혼 당나라 시인)

聞韶州李相公移拜?州因寄
문소주리상공이배침주인기

詔移丞相木蘭舟, 桂水潺湲嶺北流.
?漢夢歸雙闕曙, 白雲吟過五湖秋.
恩回玉?人先喜, 道在金?
聞說公卿盡南望, 甘棠花暖鳳池頭.

승상은 명을 받고 목련나무배에 올라 움직인다
계수강물은 영북쪽을 향해 천천히 흘러들고

꿈은 은하수 상공을 뚫고 날 밝기 전에 궁궐에 도착하여
흰 구름은 가을철 오호의 하늘을 읊으며 지나간다.

은혜가 조정으로 되돌아오니 사람들이 먼저 기뻐하고
도리가 세상을 행하니 금사슬에 묶일 걱정 덜어준다.

소문에 고위 관리들은 남쪽 하늘만 바라 볼 뿐이요.
팥배나무 꽃이 피니 연못에도 따듯한 바람이 불어온다.

저자소개

두보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송재만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1908

대한제국 융희 2년(1908) 춘삼월 청주에서 생하여 약간의 서당생활로 학문 성취가 높았으나 흙바람 일어나는 환경으로 흙에 땀을 심는 농부였다. 주경야독으로 문자를 옆에 끼고 살며, 흔한 농한기의 술추렴에도 간단하게 끼는 법이 없었다. 그저 서책 속을 산책하며 사색의 결과와 심신을 붓끝에 담아 하얀 종이에 먹자를 새기느라 여념이 없었다. 이제 생각하건데 아버지께서는 붓글씨로 마음을 경작한 것이라고 생각든다. 돌이켜, 아득한 뒷모습에서도 묵향이 일던 아버지는 1961년, 서울대학병원에서 위암 수술 받고는 정신과 육신을 뉘이고 투병생활을 했다. 1

펼쳐보기

예술/대중문화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KG이니시스 구매안전서비스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주)인터파크커머스는 회원님들의 안전거래를 위해 구매금액, 결제수단에 상관없이 (주)인터파크커머스를 통한 모든 거래에 대하여
    (주)KG이니시스가 제공하는 구매안전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