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7,10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2,6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4,4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산꾼 정성완의 산이야기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 저 : 정성완
  • 출판사 : 시선
  • 발행 : 2022년 05월 20일
  • 쪽수 : 450
  • ISBN : 9791186762196
정가

20,000원

  • 18,000 (10%할인)

    1,0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S-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품절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대한민국 산꾼 정성완의 산림청 지정 100대 명상 완등기

출판사 서평

“산이 있기에 우리는 산에 오른다. 산은 인생 행로를 닮았다.
오른 거리와 시간만큼 반드시 내려와야 하는 자기와의 싸움이기에
인내와 극기를 배운다. 게다가 자연과 함께하는 사색의 시간은
비움과 도전을 동시에 주는 위대한 스승이다.”
- 내가 산을 좋아하는 이유

목차

76. 주왕산(周王山) 293
77. 주흘산(主屹山) 296
78. 지리산(智異山)-종주 300
78-1. 지리산(智異山, 반야봉般若峰ㆍ묘향대妙香臺) 304
78-2. 지리산(智異山)-세석고원 307
78-3. 지리산(智異山)-피아골 단풍산행 310
78-4. 지리산(智異山)-서북능선 종주 313
78-5. 지리산(智山異, 만복대萬福臺) 316
78-6. 지리산(智山異)-종주 70회 319
78-7. 지리산(智山異, 삼신봉三神峰) 322
78-8. 지리산(智異山)-7암자 순례길 325
79. 천관산(天冠山) 331
80. 천마산(天摩山)ㆍ철마산(鐵馬山) 334
81. 천성산(千聖山) 337
82. 천태산(天台山) 341
83. 청량산(淸凉山) 345
84. 추월산(秋月山) 349
85. 축령산(祝靈山) 353
86. 치악산(雉嶽山) 357
87. 칠갑산(七甲山) 360
88. 태백산(太白山) 363
89. 태화산(太華山) 366
90. 팔공산(八公山) 369
91. 팔봉산(八峰山) 373
92. 팔영산(八影山) 376
93. 한라산(漢拏山) 380
93-1. 한라산(漢拏山) 383
94. 화악산(華岳山) 386
95. 화왕산(火旺山) 389
96. 황매산(黃梅山) 393
97. 황석산(黃石山) 396
98. 황악산(黃岳山) 400
99. 황장산(黃腸山) 403
100. 희양산(曦陽山) 406

Ⅳ. 부록(남해지맥 종주)

01. 보물섬 남해지맥 1구간 410
02. 보물섬 남해지맥2구간 417
03. 보물섬 남해지맥 3구간 430
04. 보물섬 남해 창선지맥(昌善枝脈) 437
05. 보물섬 남해 응봉산(鷹峰山)ㆍ설흘산(雪屹山) 443

본문중에서

Ⅰ. 산림청 지정 100대 명산 완등기

《논어》의 ‘인자요산(仁者樂山) 지자요수(知者樂水)’라는 말을 되새기며 오랜 시간 산과 친구처럼 지냈습니다. 낙숫물이 바위를 뚫듯 산꾼 정성완에게 2019년 5월 5일은 지리산 종주(35km) 70회를 마감한 날입니다. 나아가 2019년 8월 17일은 《대한민국 산림청 지정 100대 명산》100좌를 완등 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마침내 나와의 약속을 지킨 날이기도 합니다.

돌아보면 2000년부터 지리산에 미쳐 한 해 평균 다섯 차례 종주를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산 친구들의 100대 명산 완등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에 자극을 받아 100대 명산을 완등 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2012년 6월 10일 충북 영동의 민주지산을 시작으로 100대 명산 등정이 시작되었습니다. 등반을 하면서 산의 유래나 산행기록을 페이스 북에 남기는 활동도 병행했습니다. 마침내 2019년 8월 17일 구병산을 끝으로 7년여에 걸친 대장정이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100대 명산의 총 산행 높이는 총 96,915.2미터, 총 산행 거리는 1,294.17킬로미터입니다. 등산이 직업인 사람이라면 1∼2년 만에 완등 할 수 있겠지만, 제게는 7년여의 시간이 소요된 것은 경찰관 직업에 종사하면서 여가시간에 목표를 이루어야 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산행대장으로 산악회의 산행일정에 따라 전국의 명산을 등반함과 동시에 개인적인 목표인 100대 명산의 완등을 하나 둘 맞추다 보니 지난 한 시간을 견뎌내야 했습니다.

《산림청 지정 100대 명산》은 ‘세계 산의 해’를 기념하고 산의 가치와 중요성을 새롭게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산림청에서 2002년 10월 지정 공표하였습니다. 100대 명산 지정에 앞서 산림청에서는 학계, 산악계, 언론계 등 13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구성되었습니다.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추천받은 105개 산과 산악회 및 산악전문지가 추천하는 산,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선호도가 높은 산을 선정 대상으로 정한 후 산의 역사, 문화성, 접근성, 선호도, 규모, 생태계 특성 등 5개 항목에 가중치를 부여하여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이 되었습니다.

100대 명산에는 국립공원 22개소와 도립공원 14개소, 군립공원 10개소 등 46개소에 위치한 54개의 산이 우선 선정되었고, 더하여 지역과 백두대간에 인접한 산 중에서 41개가 선정되었습니다. 이밖에 대암산, 백운산, 점봉산 등 생태적 가치가 큰 산과 울창한 원시림을 자랑하는 울릉도 성인봉, 섬 전체가 천연 보호구역인 홍도 깃대봉 등 다섯 개 산을 추가함으로써 명실상부 대한민국의 100대 명산으로 선정 작업을 마무리하였습니다. 100대 명산 중 동명이산(同名異山)은 백운산(白雲山)으로 경기 포천과 강원 화천 백운산(903.1m), 전남 광양 백운산(1,222.2m), 강원 정선ㆍ평창 백운산(882.4m) 등 세 개의 산이 있습니다.

조선시대 실학자 여암(旅庵) 신경준(申景濬, 1712~1781) 선생은 산자 분수령(山自分水嶺)에서 “산은 물을 건너지 못하고 물은 산을 넘지 않는다”는 산과 강의 기본적인 경계를 깨닫고 1 대간 1 정간 13 정맥의 한반도 산악지형의 이정표를 제시한 바 있는데, 이것이 오늘날의 한반도 등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이를 바탕으로 산을 찾게 되면서 고유 지형에 따라 산길이 만들어졌고, 이 길이 곧 지금 우리가 걷는 명산의 길이 되었던 것입니다.

산행 초심자로부터 가끔 그동안 등정을 한 산(山) 중에서 어느 산이 제일 좋은가 질문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개인적인 취향을 말하기보다는 일반인들에 많이 알려진 지리산이나 설악산을 비롯한 국립공원을 우선해서 추천해 드리고 있습니다. 또 어느 산이 가장 힘들었냐고 질문을 받으면 영남알프스 태극종주였다고 말합니다. 산행대장으로 체력 고갈로 고생했던 기억이 아직도 눈에 선하게 남아 있기 때문입니다.

제가 산과 본격적인 인연을 맺은 것은 1980년 대구에서 대학 산악부장으로 시작한 암벽등반이었습니다. 그러다 1999년부터 경남경찰청 등산동호회(산사랑회) 산행대장으로 23년째 활동하면서부터 본격적인 기술 등반의 노하우를 활용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창원에 20년간 살면서 낙남정맥의 중심산인 정병산을 워킹으로 수천 번 오르내린 경험이 축적되었고, 지금은 해체된 창원 열린 산악회 회원으로 수요일마다 휴가를 받아 전국의 산을 기본 20km 이상 당일로 뛰어다닌 열정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등반 덕분에 고질병인 발톱 무좀이 완치되는 기이함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산림청 지정 100대 명산》의 산행기를 기록하기에 앞서 아래와 같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먼저 산에 얽힌 유래와 전설은 인터넷 정보에서 기초자료를 수집하였고, 먼저 등반 경험이 있는 선배님들에게 아름다운 이야기를 전수받았습니다. 다음으로 산림청 지정 100대 명산과 대한민국의 여타 산의 유래와 전설을 따라가 보니 《삼국유사》등 역사서를 통해 전해오는 이야기도 알게 되었습니다. 이런 자료에 의거하여 한반도에서 시대변화에 따라 민초들의 삶과 애환 속에 산 이름도 바뀐 사연들도 본문에서 다루었습니다.

100대 명산을 찾다 보니 어떤 곳은 흔적조차 찾기 어려운 곳도 있고, 천년의 역사와 함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다녀온 기록들을 페이스 북에 게재하고 나아가 책으로 엮으면서 필력이 부족함을 절감했습니다. 재능이 부족해 글로서 대한민국의 금수강산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음은 독자 제현께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처녀작 출간을 계기로 국토의 대동맥 백두대간 길과 미답지의 또 다른 산의 모습을 찾아 나아갈 또 다른 목표도 가지게 되었습니다.

산꾼 정성완이 적은 《산행기》에는 곳곳의 진솔한 서민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표현의 부족함보다 용기로 이 책을 엮었습니다. 비록 부족함이 많지만, 최대한 전해지는 이야기를 포함했습니다. ‘진토 중에 묻힌 옥석’이라는 말이 있듯 책 속에 진실된 옥석이 담길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100대 명산 중 천년이 지난 지금까지 크게 변하지 않고 본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산은 경남 양산의 천성산(922m)입니다. 원효대사의 도력이 중국에까지 감동을 주어 당나라 승려 1천 명이 이곳에 와서 《화엄경》을 공부하여 성인이 되었다는 곳입니다. 칡넝쿨과 가시넝쿨이 없는 곳이라, 2무(無)으로 산으로도 불립니다. 또한 우리 민족 종교인 동학이 출범한 영험 있는 산이기도 합니다. 한편 경남 합천 황매산(1,113.1m)은 3무(無)의 산인데 조선 개국 공신 무학대사가 이곳에서 수행하면서 자신을 보필하는 어머님의 안전을 위해 뱀, 칡넝쿨, 가시넝쿨을 도력으로 제거하였다고 전하는데, 지금도 이곳엔 뱀, 칡넝쿨, 가시넝쿨이 없는 곳입니다.

경기도 동두천의 소요산(587m)은 원효대사가 득도한 곳으로 유명한데, 원효대사는 한반도 전역에 걸쳐 가장 광범위하게 발자취가 남겨진 분입니다. 지금처럼 교통이 발달하고 도로 사정이 좋아졌음에도 찾아가기 힘든데, 옛날엔 짚신을 신거나 맨발로 산천을 누비고 다녔을 것을 짐작하면 원효대사의 도력은 실로 감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 사찰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사찰은 다툼의 여지가 있어 완등기를 통해 명확히 밝힙니다. 첫째 지리산 반야봉 묘향암(1,485m), 둘째 태백산 망경사(1,470m), 셋째 지리산 법계사(1,450m), 넷째 설악산 봉정암(1,244m) 순이라는 사실입니다.

국내 자생 중 가장 오래된 고목은 전북 남원시 와운마을 천년송, 경남 함양 지리산 칠선계곡의 주목(수령 2천 년생 추정), 함양 서하 계관봉 능선 철쭉(수령 1천 년생), 충북 영동 천태산 영국사 앞 은행나무(수령 1천 년생), 경기도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수령 1천 년생), 순천 조계산 곱향나무(쌍향수[雙香樹]) 등이 있으며, 대한민국의 가장 안전한 곳은 덕유산을 마주하며 사방이 둘러싸인 천연 요새지로 《조선왕조실록》을 봉안한 전북 무주 적상산사고(赤裳山史庫)지로 보입니다.

대한민국 최고 진달래 군락지는 산림청 지정 100대 명산은 아니지만, 경남 창원 천주산과 인천 강화 고려산, 대구 비슬산이 있습니다. 전국 3대 철쭉 군락지는 경북 영주 소백산과 경남 합천 황매산, 전북 남원 지리산 바래봉을 꼽을 수 있고, 억새 군락지는 영남알프스 신불산, 간월산, 재약산과 경남 창녕 화왕산, 전남 장흥 천관산, 철원 명성산, 강원도 정선 민둥산 등으로 보여 집니다. 몇몇 유명한 일부만 언급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본문에서 다룰 것입니다.

그간 수없이 다녀온 산들이 기억 속에 가물거리지만, 이 산, 저 산 조건 없이 다닐 수 있도록 후원해 준 창원, 마산, 진해지역 산악회와 대한민국 최고의 지리산 사진작가 지리산 도사 김종관 님, 하동군청 공무원으로 지리산 천왕봉 100회 완등 한 이재구 님, 지리산 종주를 위해 차량 운행 등 도움을 준 산청경찰서 정판길 님과 하동경찰서 강선중 님, 그리고 구병산 완등을 준비해준 창원의 영원한 산 친구 이전수 님, 대한민국 최고의 석학 경남대학교 경영대학원 하동 출신 조기조 원장님, 지리산 천왕봉 등정 500회를 넘어 새로운 신화를 만들어 가는 정동호 전(前) 하동군 농업기술센터 소장님, 경찰 조직 내의 산 친구 서호준 님, 그리고 완등식에 함께한 분들을 비롯하여 그간 응원과 성원을 아끼지 않은 모든 분께 마음속 깊이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필자가 경남경찰 조직 내에서 100대 명산을 함께 등반했던 역대 청장 몇 분만 소개합니다. 경찰청장 강희락 님과 지리산 종주, 경남경찰청장 김도식ㆍ백승엽 님과 지리산 종주, 경남경찰청장 박진우 님과 지리산 천왕봉 일출산행, 경남경찰청장 황성찬 님과 영남알프스 태극종주 등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산이 내게

저자소개

정성완(鄭性完)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1960

1960년 경남 남해 출생. 경남과학기술대 졸. 1986년 6월 10일 공채로 경찰관 입직. 창원중부경찰서 정보계장. 진해· 마산동부경찰서 지구대장 하동경찰서 정보보안과장. 경남경찰청 정보1계장· 정보외근팀장. 고향 남해경찰서 청문감사인권관 등으로 35년 6개월간 봉직. 2021년 12월 31일 정년퇴임. 1999년부터 정년시까지 경남경찰청 등 산동호회 산행대장 활동.

여행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KG이니시스 구매안전서비스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주)인터파크커머스는 회원님들의 안전거래를 위해 구매금액, 결제수단에 상관없이 (주)인터파크커머스를 통한 모든 거래에 대하여
    (주)KG이니시스가 제공하는 구매안전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