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5,39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3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2,9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내 차로 가는 아프리카 여행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8,000원

  • 16,200 (10%할인)

    9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S-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4/19(금)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

  • 상품권

AD

라이브북

책소개

식민지의 흔적으로 점철된 아프리카의 모습은 아름답고도 애잔하다

《내 차로 가는 아프리카 여행》에 수록된 아프리카 여행 지도를 보노라면 아프리카의 영토는 참으로 기괴하기 짝이 없다. 자연계의 산과 강으로 구분되는 지리적 경계는 직선일 수가 없다. 하지만 아프리카의 영토는 태반이 직선으로 반듯하게 구획되어 있다.
《내 차로 가는 아프리카 여행》의 시니어 여행가 부부는 이 서구 제국주의에 의해 곧게곧게 구획된 지도상의 영토를 지리적 상상이 아닌 사람 냄새, 흙냄새, 동물과 식물로 뒤엉킨 자연의 모습 그대로 몸소 체험하며 모하비를 타고 달렸다. 사자가 어슬렁거리는 초원에서 망을 보는 가운데 타이어를 교체하고, 지나가는 얼룩말 떼를 바라보며 자연을 관조할 수 있는 여행의 시간을 보냈다. 진흙탕에 빠진 차를 아프리카 현지인과 구슬땀을 흘려가며 꺼내서 다시 달리고, 그런 고난 끝에 맺은 사람의 인연과 기억은 무엇보다 값진 추억으로 남았다.
한국의 시골 어느 촌집의 민박보다도 못한 아프리카 어느 도시의 호텔에서 침낭으로 온기를 다스리는 고난의 행군을 하면서도 이들은 킬리만자로의 설경을 몸소 체험했고, 곳곳이 포트홀로 누더기가 된 도로를 달리다가도 신발이 없는 아프리카의 아이들을 보면 신발을 사서 선물하곤 했다.
제국주의의 번영과 영광을 구경하는 유럽 여행과는 달리, 아프리카 여행은 슬프다. 찬란했던 고대 아프리카 도시들의 문화유적과는 판이하게, 근대 이후 그들의 땅은 곳곳이 상처와 수탈의 흔적이다. 이 책 《내 차로 가는 아프리카 여행》에서 저자 부부는 그 흔적들 곳곳을 자동차를 타고 누비며, 심지어 지도상에도 소개된 적 없는 새로운 여행 루트를 발굴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피로 물든 다이아몬드와도 같은 운명을 지녔던 아프리카 대륙의 곳곳을 방문해 그들의 과거와 현재 이야기를 두루 관통해 들려주는 이 책은 저자들의 생생한 체험담과 더불어 참다운 여행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새삼 깨닫게 한다.

출판사 서평

액티브 시니어 부부, 코로나 직전 세계여행의 대서사시를 짓다!

여행은 인간을 끊임없이 성장시킨다. 낯선 지역에서 마주치는 풍경의 민낯은 일상에 정체된 인간의 정신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는다. 특히나 그곳이 우리에게 지면을 통한 상상력이나 매체를 통한 간접 체험으로만 존재하던 이국적 장소라면 낯섦을 통해 느껴지는 자극과 정서적 고양은 배가되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런 자극과 정서적 고양에도 나이의 차별이 존재할까? 가령 20대의 여행은 60대의 여행보다 더 참신하고 새로울까?
이 책 《내 차로 가는 유럽여행》은 위의 질문에 대해 명확하게 “아니오!”라는 답을 준다.
이들 부부의 여행은 국경을 벗어나는 순간부터 난관에 직면했다. 하지만 다른 환경과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 낯섦과 어색함을 접하면서도 부부의 태도나 표정 그 어느 곳에도 고생스러움이나 후회를 읽어낼 수 없다.
매 순간 어린아이와 같은 호기심과 긍정으로 가득한 저자 부부의 이야기 속에서 코로나 직전의 자유로움과 인간 세상의 여유, 인문학적 소양이 가득한 여행 풍경을 추억할 수 있어서 위안이 된다. 그리고 이 책이 바이러스의 장막을 걷어낸 이후의 세상에서 다시 펼쳐질 세계 일주의 꿈을 함께 꾸는 또 다른 여행가들에게는 희망의 나침반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
모하비의 바퀴를 굴려 달려온 세상의 모든 도로에서 찾아낸 지혜와 삶의 여유가 이들 부부 여행가의 표정 속에 담겨 있음에 우리 삶에서 여행의 의미와 가치를 새삼 느끼며, 여행의 위안을 그리워하며 갈증을 느낄 목마른 독자들에게도 이 책을 권한다.

목차

내 차로 가는 세계 일주 사전 준비
ㆍ여행 기간은 길고 여유 있게 잡아라? _16
ㆍ여행 국가와 루트는 대략적으로, 디테일은 여행 중에 ! _17
ㆍ차량 선정 시 고려 사항 _17
ㆍ여행 준비물은 무엇이 필요할까 _19
ㆍ자동차 고장과 수리를 걱정하지 마라 _22
ㆍ신용카드를 잘 준비해야 한다 _23
ㆍ여행 비용은 얼마나 들까? _25

여행의 출발
ㆍ일시 수출입하는 차량통관에 관한 고시 _30
ㆍ자동차 해상 선적 _31
ㆍ내비게이션은 어떤 것을 써야 하나? _32
ㆍ황열병 예방접종을 하자 _33

아시아 서부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관문 / 터키, 조지아 _38
ㆍ모슬렘은 술 대신 커피를 마신다 _42
ㆍ높이 보고 낮게 보고, 카파도키아 애드벌룬 체험 _45
ㆍ제한 속도 위반 범칙금 50라리 고지서를 받아들고 눈물나도록 감탄했다 _46
ㆍ조지아가 낳은 가장 잔혹한 독재와 살육의 원흉, 스탈린 _49
ㆍ아시아와 유럽의 징검다리, 이스탄불 _51

※ 중동 여행정보
◆ 유럽에서 중동 이스라엘로 가는 법 _56
◆ 이스라엘은 여권에 스탬프를 찍지 않는다 _56

중동
아랍에 둘러싸인 세계 유일의 유대인 공화국 /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_60
ㆍ아시아에서 유럽으로 넘어오며, 보스포루스 해협과 테살로니키 _61
ㆍ이스라엘 땅도 팔레스타인 땅도 아닌 예루살렘 _63
ㆍ버스를 타려면 여권을 제출하고 사진을 찍어야 한다 _66
ㆍ팔레스타인 정착지를 둘러싼 거대한 장벽이 없어질 날은 언제일까? _69

아라비아반도 북부에 있는 아랍 왕국 / 요르단 _72
ㆍ사해에서는 진짜 누워서 책을 볼 수 있을까? _73
ㆍ2000년의 비밀 고대도시, 페트라 _75
ㆍ영화보다 영화 같은 신비의 사원 카즈네피라움 _79

※ 아프리카 여행정보
◆ 유럽에서 아프리카로 자동차를 어떻게 보내야 하나? _84
◆ 아프리카와 중동, 아시아를 여행하려면 까르네 소지가 필수! _85
◆ 아프리카 대륙의 국가는 대부분 비자가 있어야 한다 _89
◆ 환전의 기술 _93
◆ RO-RO 해상 운송시 주의 사항 _94
◆ 유럽인들이 아프리카 여행에 동반하는 차량 _95
◆ 혹한의 북극에서 극한의 열대까지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트럭캠퍼 _96
◆ 중국이 주도하는 신(新)실크로드, 일대일로 _97

동부 아프리카 종단
중동에서 동부아프리카로 들어가기 / 이집트 _100
ㆍ사륜구동 모하비로도 넘기 쉽지 않은 이집트의 문지방, 이집트 세관 _101
ㆍ과거와 현재, 문명과 무질서가 뒤섞인 카오스의 도시, 카이로 _103
ㆍ성모마리아와 요셉, 예수의 피난처, 성 세르지우스 교회 _105
ㆍ고대 문명의 최대 불가사의 피라미드와 스핑크스 _106
ㆍ고대 지중해 문화의 총화,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_107
ㆍVeni, Vidi, Vici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 _109
ㆍ돌고래와 함께 홍해 스노클링과 다이빙, 후루가다 _110
ㆍ아스완 댐의 건설로 수몰 위기에 처한 고대 문화유산과 유적 _111
ㆍ유네스코가 지킨 고대 문화유산, 아부심벨 선사유적지 _112
ㆍ룩소르 여행의 핵심, 왕가의 계곡 _114
ㆍ이집트 역사상 최고 전성기! 람세스 2세와 카르나크 신전 _115
ㆍ노상강도가 출몰하는 룩소르의 고속도로 _118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붉은색 / 수단 _119
ㆍ전인미답(前人未踏)의 이집트와 수단 간 육로국경을 찾다 _120
ㆍ피라미드는 이집트보다 수단에 더 많다! 고대 유적 메로에 _122
ㆍ총을 가지고 뛰어나오더니 사진기를 가지고 건너오라던 군인 _126
ㆍ3일 이상 체류하는 관광객은 거주지 등록을 해야 한다 _126

자연유산의 보고 / 에티오피아 _128
ㆍ무려 21개의 검문소가 있는 카르툼에서 갈라밧 국경 _129
ㆍ흥부네 집도 울고 갈 갈라밧의 오성급 호텔, 로칸다 호텔 _130
ㆍ기대 이상의 도로 상태, 기대 이하의 경제 상태, 에티오피아 _131
ㆍ에티오피아에서 영어를 쓰며 친절을 베푸는 사람은 일단 물음표(?) _133
ㆍ원숭이와 사람이 더불어 사는 세상, 시미엔 국립공원 _134
ㆍ우주 속의 어느 행성인가, 다나킬 투어 _136
ㆍ에티오피아 정교회의 성지, 랄리벨라 _140
ㆍ나이가 7년이나 젊어지는 에티오피아의 시간, 율리우스력(曆) _144

사파리는 아프리카 여행의 백미 / 케냐 _146
ㆍ영국 지배의 흔적, 케냐의 차량은 좌측통행! _147
ㆍ우리는 아프리카를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스쳐갈 뿐이다 _148
ㆍ사자에 긴장하며 타이어를 교체, 나쿠루 국립공원 사파리 _150

아름다운 자연과 이디 아민 독재의 상흔 / 우간다 _152
ㆍ아름다운 아프리카의 진주, 우간다 _153
ㆍ악명높은 두 독재자, 우간다의 이디 아민과 리비아의 가다피 _156
ㆍ전 세계 어느곳에서도 보기 힘든 박력 넘치는 폭포 _157

원수만도 못한 가까운 이웃사촌 / 르완다와 브룬디 _160
ㆍ열강의 분리통치가 빚은 인류사의 잔혹한 비극, 르완다 대학살 _161
ㆍ1인당 GDP, 세계 최하위 국가, 브룬디 _162

아프리카 동부 관광의 지존 / 탄자니아 _164
ㆍ주인 허락없이 들어온 동물의 왕국, 세렝게티, 응고롱고로 _165
ㆍ맹수가 우글우글한 밀림에서 온전히 살아 돌아가야 한다. _171
ㆍ킬리만자로야, 반가워! _173
ㆍ포터 옷을 빌려 입고 오른 킬리만자로의 정상 _177
ㆍ세상에 별 인정 넘치는 도둑도 다 있는 도시, 다르에스살람 _180
ㆍ남유럽·아랍·아프리카 고유의 문화적 이형 결합, 잔지바르 섬 _184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에 그리워할 나라 / 말라위 _187
ㆍ놀라울 정도로 맑은 호수의 나라 _190
ㆍ부지런히 손님을 태우는 자전거 택시, 몇백원의 호사, 무거워서 미안하다. _192

세계 3대 폭포 빅토리아로 가는 길 / 잠비아 / 짐바브웨 / 보츠와나 _194
ㆍ잠비아에서 만난 세계 3대 폭포, 빅토리아 _198
ㆍ하늘에서 쏟아지는 ‘천둥 치는 연기’, 빅토리아 폭포 _199
ㆍ짐바브웨, 잠비아, 나미비아, 보츠와나 4개 국경의 꼭짓점, 초베 국립공원 _200
ㆍ사상 최악의 인플레이션, 100조 달러 지폐 _202

남부 아프리카 종단
흑백의 화해와 관용의 길 / 남아프리카공화국, 모잠비크 _206
ㆍ대한민국이 남한이니 북한이니? _207
ㆍ300년 흑백 분리 정책의 앙금이 언제나 사라질까? _207
ㆍ백인 소유 토지의 무상몰수 법안 통과 _208
ㆍ넬슨 만델라가 외친 흑백 화해와 관용은 새로운 시험대에 올랐다 _209
ㆍ너희들 이러면 평생 백인들의 지배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_211

아프리카 대륙의 최남단 / 남아프리카공화국, 에스와티니, 레소토, 보츠와나 _213
ㆍ남아공에 둘러싸인 입헌군주제 국가 _214
ㆍ빛과 그늘이 공존하는 도시, 요하네스버그 _219
ㆍ한 소년의 죽음이 가져온 아파르트헤이트의 종말 _221
ㆍ플라스틱 의자에서 꾸벅대던 경찰관 3명이 우리를 반갑게 맞았다 _223
ㆍ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 거칠고 메마른 사막 속의 오아시스 _224

여행을 출발한 지 어언 2년, 자동차는 다시 한국으로
/ 나미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_227
ㆍ부시맨이 그려놓은 암각화가 지천, 『사막의 루브르』 초디로 _228
ㆍ짐을 옮기는 사이에 누군가 모하비의 문을 열고 침낭을 훔쳐갔다 _229
ㆍ영토는 우리의 8배, 인구는 고작 260만 명인 나라 _231
ㆍ나미비아 독립기념관, 어느 나라나 아프고 슬픈 역사가 있다 _231
ㆍ여사장이 이전에 호텔에 오지 않았느냐고 물어본다. 김이라는 한국 성이
많기는 하다 _233
ㆍ네이버가 포르노 사이트라고 차단된 나라 _234
ㆍ대서양과 맞닿은 모래톱에서 시작된 모래사막은 내륙과 남부로 넓게 펼쳐
진다 _235
ㆍ민낯의 맨 땅이 주는 솔직함은 숲으로 덮인 산의 어수선함보다 더 좋다 _236
ㆍ먼 길을 오고 가는 자동차 여행자에게 오아시스와 같은 곳 _238
ㆍ가장 쉬운 도둑질, 차량의 유리를 깨고 물건을 훔치는 일 _241
ㆍ아프리카의 최남단이자 대양의 경계, 아굴라스 _243
모하비를 한국으로 보내고 찾은 지중해 동부의 섬
/ 키프로스, 북키프로스터키공화국 _245
ㆍ불법체류자로 추방당하는데 400불을 달라고? _246
ㆍ미의 여신, 아프로디테가 태어난 곳 _248
ㆍ터키를 제외하고 국제적 승인을 얻지 못한 나홀로 국가 _249

중부 아프리카 종단
다시 시작된 아프리카 여행, 나미비아를 지나 북으로 / 앙골라 _254
ㆍ대통령령으로 발표된 비자 간소화 조치도 모르는 국경사무소 _256
ㆍ밤길을 달리는데 갑자기 당나귀가 나타났다 _258
ㆍ동부아프리카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여행은 너무나 행복했던 여행 _259

평범과 일상을 거부하는 고난의 도로 / 콩고민주공화국, 콩고공화국 _261
ㆍ앙골라에서 콩고민주공화국으로 가는 길은 평범과 일상을 거부한 고난의
행군 _262
ㆍ공권력이 미치지 않는 반군 지역, 국가로부터 버림받은 땅 _264
ㆍ눈에 띄는 외국 여행자의 자동차는 놓칠 수 없는 먹잇감 _266
ㆍ한국 식당 개업한 지 4년, 관광객은 우리가 두 번째 _266
ㆍ국경 업무가 종료되었다고 근처에서 자고 내일 아침에 오라고 한다 _271
ㆍ정직한 사람이 사는 땅, 우리는 아프리카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_272

밀림의 성자 슈바이처 박사와 한국 최초의 세계 여행자 김찬삼 교수 / 가봉_275
ㆍ1963년, 한국 최초 세계여행가 김찬삼 교수와 슈바이처의 만남 _277
ㆍ집권자가 장기집권하고 있는 나라는 군인과 경찰이 많다 _278
분리 반군이 출몰하는 도로를 지나가야 한다 / 카메룬 _283
ㆍ화장실인 줄 알고 그냥 지나쳤는데 출입국관리소였다 _284
ㆍ카메룬의 비극은 독일, 프랑스, 영국, 국제연맹에 의해 시작되었다 _285
ㆍ정부로 보면 분리 반군이지만 이들은 민주화 투쟁 중 _286

불법이 판치는 국경과 도로, 이런 나라는 그 어디에도 없다 / 나이지리아 _289
ㆍ마을 청년들이 못을 박은 각목을 도로 바닥에 깔아 놓고 차량을 검문하고
있었다 _290
ㆍ교체할 부품이 없는 것이고 한국에서 조달받으려면 최소 3주일이 소요된다 _293
ㆍ제복 입은 도둑놈들, 군인과 경찰이 행인을 약탈하는 무법천지 _294
ㆍ턴 지갑도 다시 보자, 외국인 여행자를 탈탈 털어 보내자! _295
비자 없이 국경을 넘어가 불법체류자 신세가 되었다 / 베냉, 토고, 부르키나파소
ㆍ졸지에 불법입국자 신세? _300
ㆍ좀비를 신봉하는 부두족, 세상 만물이 그들의 신이다 _303
ㆍ수도 와가두구와 북부지역은 해마다 되풀이되는 이슬람 반군 테러로 위험한
지역 _308
이슬람 반군들이 빈번하게 출몰하는 위험한 지역 / 말리 _311
ㆍ주야교대? 낮에는 정부군, 밤에는 반군 _313
ㆍ100년 후에는 볼수 없을 가능성이 높은 세계 유산, 젠네 대모스크 _317

※ 서부 아프리카 여행정보
◆ 통합화폐를 사용하는 국가 _320
◆ 서부아프리카에도 유럽의 그린카드에 해당하는 ECOWAS가 있다 _320
◆ 서부 아프리카는 우기를 피해라 _321

서부 아프리카 종단
기니만에서 대서양으로 이어지는 서부 아프리카를 따라 / 코트디부아르, 가나 _324
ㆍ1990년대 후반까지 놀라운 경제성장, 두 차례의 내전으로 폭망 _325
ㆍ코트디부아르의 내전도 멈춘 축구 스타 드로그바 _326
ㆍ낭만과 풍류를 즐겼던 멋쟁이 흑인들, 절대빈곤에 빠지다 _327
ㆍ차에서 내린 현지인이 “차에 무슨 문제가 있냐?”라며 자기들이 봐주겠다고
한다 _329
ㆍ교통법규 준수, 두개의 비상용 삼각대를 준비하자 _332

좋은 길과 나쁜 길의 선택이 없다 / 라이베리아 _334
ㆍ점점 나빠지는도로, 점점 거세지는 비 _335
ㆍ1847년 미국의 도움으로 건국된 ‘해방 노예의 나라’, 라이베리아 _337

죽으려 하면 살 것이요, 살려고 하면 죽을 것이다 / 시에라리온 _339
ㆍ고난의 행군, 길이 아니라 바다다 _340
ㆍ죽으려 하면 살 것이요, 살려고 하는 자는 죽을 것이다 _341

살아난 모하비, 정비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으며 다시 떠난다
/ 기니 _347
ㆍ모하비, 수리가 안 되면 코나크리에서 배에 실어 한국으로 보내야 한다 _348
ㆍ트럭에 실린 모하비는 2박 3일을 달려 코나크리에 도착했다 _350
ㆍ정비 스태프들의 박수와 열화 같은 성원 속에 다시 여행길에 올랐다 _353

흑인 노예의 생애를 그린 대하소설 『뿌리』의 주인공 쿤타킨테의 조국
/ 감비아 _356
ㆍ흑인 노예의 일생을 그린 대하 소설 『뿌리Roots』의 실존 주인공 쿤타킨테의
고향 _357
ㆍ온통 보이는 것은 푸르른 하늘과 흘러가는 것을 잠시 잊은 고요한 감비아 강 _360

아프리카대륙의 서쪽 끝에 서다 / 세네갈 _364
ㆍ르네상스 기념비는 북한의 기술과 지원으로 건립 _366
ㆍ급하게 자동차 보닛을 열어보니 어떻게 세상에 이런 일이? _368

북부 아프리카 종단
여행자들이 최악으로 꼽는 국경 / 모리타니, 서사하라, 모로코 _372
ㆍ모리타니 세관은 다 계획이 있구나… _374
ㆍ여자가 뚱뚱해야 부모와 남편의 체면이 서고 가문의 영광이다! _376
ㆍ아프리카 대륙의 일주를 마치며..... _380

본문중에서

나무가 많은 곳에서 발견하기 좋은 동물은 기린이다. 슬로우모션처럼 흐느적거리며 걸음을 옮기지만 시속 50㎞의 준족이다. 산 위에서 코끼리 가족이 내려오고 있었다. 어린 새끼를 데리고 바삐 가는 것을 보면 물 마시러 호수에 가는 것이다. 사파리 면적이 2만㎢로 넓다 보니 공원에는 주유소도 있다.
공원은 동물 종류와 개체 수가 많아 세계 최대라고 홍보한다. 하지만 면적이 크고 수풀이 우거져 볼 수 있는 동물이 오히려 많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멋진 갈기를 가진 수사자를 만났지만 도통 누워서 일어나지를 않았다.
-p.210

숲속에 앉아있는 치타를 발견했다. 쭉 빠진 근육질의 날렵한 몸매, 양 눈의 안쪽에서 입으로 이어지는 검정 줄무늬, 온몸을 휘감은 얼룩무늬는 세상에 무서운 것 없는 맹수의 모습이다. 공원을 빠져나가며 진흙을 몸에 잔뜩 바른 코끼리 대부대를 만났다.
-p.230

언어도 통하지 않는 경찰의 검문에 꼬박꼬박 응하며, 시간을 허비하고, 실랑이를 벌이고, 부당한 거래를 요구받는 것은 심한 고통이다. 교민이 검문소 통과요령을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가르쳐 주었다. 첫째, 경찰이 세우면 창문을 조금만 열고, 둘째, 면허증을 달라고 하면 복사본을 주며, 셋째, 말을 못 알아듣는 척하라는 것이다.
우여곡절을 겪은 후 새벽 2시가 넘어 수도 킨샤사에 도착했다. 닫힌 호텔 문을 이곳저곳 두드리길 여러 차례 한 뒤에야 겨우 파김치 된 몸을 침대에 눕힐 수 있었다.
아침에 보니 차가 만신창이다. 조수석 문짝은 찌그러졌고, 뒤 범퍼가 들렸으며, 앞 범퍼는 양옆이 터졌다. 파키스탄 사람이 운영하는 정비공장에 들러 차량을 수리했다.
-p.266

저자소개

김홍식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차를 타고 집을 떠나 바다 밖 세계여행을 떠난다고 하니, 주위 사람들이 “그런 여행도 있냐?”고 반문한다. 여행을 떠날 각오가 되어 있는 사람만이 자신을 묶고 있는 속박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누군가의 말처럼, 그렇게 떠난 여행에서 우리는 자유로운 영혼이 되어 훌훌 날아다녔다. 4년에 걸쳐 111개 나라를 두루 돌았다. 길 위에서 무엇을 비웠으며, 어떤 것으로 그 자리를 채웠을까? 긴 여행의 끝, 부부는 일상으로 돌아갔다._작가의 말

◈Blog : https://blog.naver.com/itravelworld
◈Instagram : itravelworld

성주안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차를 타고 집을 떠나 바다 밖 세계여행을 떠난다고 하니, 주위 사람들이 “그런 여행도 있냐?”고 반문한다. 여행을 떠날 각오가 되어 있는 사람만이 자신을 묶고 있는 속박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누군가의 말처럼, 그렇게 떠난 여행에서 우리는 자유로운 영혼이 되어 훌훌 날아다녔다. 4년에 걸쳐 111개 나라를 두루 돌았다. 길 위에서 무엇을 비웠으며, 어떤 것으로 그 자리를 채웠을까? 긴 여행의 끝, 부부는 일상으로 돌아갔다._작가의 말

◈Blog : https://blog.naver.com/itravelworld
◈Instagram : itravelworld

이 상품의 시리즈

여행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KG이니시스 구매안전서비스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주)인터파크커머스는 회원님들의 안전거래를 위해 구매금액, 결제수단에 상관없이 (주)인터파크커머스를 통한 모든 거래에 대하여
    (주)KG이니시스가 제공하는 구매안전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