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로냐, 붉은 길에서 인문학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