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무심한 듯 다정한 : 엄마와 고양이가 함께한 시간

저 : 정서윤출판사 : 안나푸르나발행일 : 2016년 05월27일

  • 크게보기
  • 미리보기
공유하기
정가
13,800원

판매가

최대8,280원(40%↓)
적립혜택 5만원이상 주문시 2천P+등급별 최대 1.5%적립
추가혜택
장바구니 무이자 5만원이상 최대 24개월 무이자 더보기

상품품질

품질등급안내

판매상태

판매중

배송비

이상품 포함 1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예정일

하루배송안내
배송안내

주문수량

북카트담기 바로구매
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Close

쿠폰/사은품/적립포인트는 적용 조건이 맞을 시 제공됩니다.

쿠폰 금액할인 적립P Total 최대혜택 무이자 사은품
- 5,520원 7,520원 장바구니 무이자 -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이벤트기획전

리뷰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이 상품의 상품상태 및 주의사항 TOP

이상품은 중고상품입니다.품질등급 및 정가, 발행일을 꼼꼼히 확인하신 후, 구매해주세요

이벤트/기획전/ TOP

[중고] 할인이 짠짠짠! (기간 2019/01/14 ~ 2019/07/31)

Event. 이벤트 도서 구매시
상품권 혜택 + 구매 사은품(포인트차감) 증정!

북마스터소개글 TOP

‘우리가 함께할 시간’의 소중함을 일깨워준 순돌이

길고양이로 살다 입양된 고양이 순돌이가 칠순 노모와 교감하며 진정한 가족이 되는 과정을 3년간에 걸쳐 기록한 사진 에세이집. 순돌이를 정성으로 보살피는 노모의 모습에서, 저자는 어린 시절 자신을 사랑으로 키워준 젊었던 엄마를 다시 본다. 그리고 나이 먹을수록 어린아이가 되어가는 엄마에게 더 다정한 딸이 되기로 마음먹는다. 세월 속에 무뎌졌던 가족애가 순돌이를 계기로 다시 피어난 것이다. 이 책은 그 사랑의 결과물이다.

출판사서평 TOP

고양이와 칠순 노모가 만들어가는 소소한 행복,
무심한 듯 다정한 가족의 초상

길고양이와 칠순 노모, 가족이 되다


이 책은 길고양이로 살다 입양된 고양이 순돌이가 칠순 노모와 교감하며 진정한 가족이 되는 과정을 3년간에 걸쳐 기록한 사진 에세이집이다. 어느덧 칠십 대 중반, 자식들 다 키워놓고 마음이 헛헛했던 노모는 늦둥이 막내로 들어온 순돌이 덕에 웃음을 찾았고, 한때 집고양이였으나 버려져 거친 삶을 살았던 순돌이는 노모 곁에 누울 때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얼굴로 잠든다. 말하지 않아도 상대가 뭘 좋아하고 필요로 하는지 알고, 힘들 때면 무심한 척 곁을 지켜주는 순돌이와 엄마. 혈연으로 묶인 관계는 아니지만,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이 관계를 ‘가족’이 아닌 다른 말로는 설명할 길이 없다.

고양이 한 마리가 가져다준 커다란 선물

순돌이가 오면서 저자의 삶도 바뀌었다. 순돌이가 새벽마다 ‘고양이 알람’을 울리는 통에 늦잠 자는 버릇을 버리고 아침형 인간이 됐다. 또 퇴근 후 순돌이를 보는 것만으로도 집 밖에서 시달리며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할 수 있었다. 독불장군 아빠의 변화는 더 놀랍다. 순돌이의 마음을 얻고 싶어 곁에 슬그머니 다가앉고, 베란다에 놀러오는 새들을 마음껏 구경하라고 전망대까지 만들어주었으니 말이다.
애정 표현에 서툴렀던 가족들은 순돌이 앞에서만큼은 마음이 말랑말랑해져서, 잘 웃고 말 많은 수다쟁이가 된다. 한 장의 사진과 짧은 글로 구성된 나날의 기록을 넘기다 보면, 이 작은 고양이 한 마리가 가족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켜나갔는지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무심한 듯 다정해서 참 많이 닮은 엄마와 고양이

가족이라고 늘 살갑고 다정한 것은 아니다. 가식 없이 속마음을 터놓는 대상이라서 서로 상처를 주고받기도 한다. 저자의 노모도 심기가 불편할 때면 얼른 독립해서 집을 나가라고 딸에게 호통치고, 작은 일에 삐치기도 한다. 하지만 딸은 무심함을 가장한 엄마의 말에 다정함이 스며있다는 걸 안다. 순돌이를 안아주면서도 늘 묵주를 손에 쥐고 가족을 위해 기도하는 엄마의 진심을 어찌 모를 수 있을까.
무심한 듯 다정한 엄마의 태도는 순돌이에게도 마찬가지다. 순돌이가 아팠을 때 엄마는 "아프면 돈 든다, 아프지 마라"하고 다짐을 받지만, 순돌이 이마에 작은 상처가 났을 때 먼저 발견하고 "일요일도 여는 병원을 가보자"며 안달했다. 순돌이가 큰 수술을 받아 며칠간 먹지 않을 때, 괜히 멀쩡한 순돌이를 다 죽게 만든 것 아니냐며 눈물 흘린 것도 엄마였다.
순돌이 역시 무심한 척하면서도 가족 모두를 향한 관심을 내려놓지 않는다. "손 한 번 달라"는 노모의 간청을 한 번도 들어주지 않을 만큼 새침하지만, 저자가 퇴근하고 오면 뽀뽀 인사로 반기고, 한 발짝 떨어진 곳에서 늘 노모와 저자 곁을 맴돌며 관심을 표한다. 고양이의 도도함과 다정함이 느껴지는 사진을 보노라면 나도 모르게 ‘엄마 미소’를 짓게 된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일 때 가족은 아름답다

이 책에는 행복한 가족의 순간을 인위적으로 연출하거나 미화한 사진은 한 장도 없다. 고단한 과거를 잊고 집고양이가 되어가는 순돌이와, 그런 녀석을 따뜻하게 보듬는 노모의 일상을 있는 그대로 담았을 따름이다. 사진에 자주 등장하는 꽃무늬 자개장롱, 바닥에 늘 깔아둔 이불은 우리네 안방에서 흔히 보는 친숙한 배경이다. 꽃무늬 가디건이 살짝 뒤집어져도, 유행 지난 빨간 내복을 입고도 개의치 않고 편한 얼굴로 순돌이를 안아주는 노모를 보면 왠지 마음이 놓인다. 이 분 앞에서라면 긴장을 풀고 속내를 드러내도 될 것 같아서, 진짜

저자소개 TOP

정서윤 [저]

부산가톨릭센터에서 필름카메라로 처음 사진을 배우면서 인물사진의 매력을 알게 되었다. 2013년 입양한 길고양이 순돌이와 노모의 무심한 듯 다정한 일상을 5년째 사진으로 담아왔다. 순돌이와 꽃비가 있는 본가, 진돗개 봉순이가 있는 우포 신혼집을 오가며 가족의 삶을 꾸준히 기록하려 한다. 저서로 성묘 입양 에세이 [무심한 듯 다정한](2016), [가족이니까](2018)가 있다.

SNS: www.instagram.com/fly_yuna
13,950 (10%)

전체선택

배송/교환/환불 TOP

오픈마켓(중고책) 상품

  • 상품배송을 시작한 다음 날부터 7일(영업일 기준)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단, 오픈마켓(중고책) 상품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합니다.
    인터파크의 중고책 상품인 경우,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시 반품택배비용(2,500)은 고객님께서 지불하셔야 합니다.
  • 오픈마켓 업체배송 상품인 경우,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에 의하여 발생하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하셔야 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일 경우 모든 비용은 오픈마켓 판매자가 부담하게 됩니다.
  • 오픈마켓(중고책) 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판매자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 전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기타 환불 방법 및 환불 지연과 관련된 사항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되며 관련 사항은 1:1문의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A/S는 판매자문의 또는 1:1문의 게시판, 고객센터(1577-2555)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릅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분야 신간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