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그 마음을 가져오너라 : 일간지 기자 열한명의 중국 선종사찰 순례기 :(전1권)

저 : 김석종 외출판사 : 조계종출판사발행일 : 2008년 11월24일

  • 크게보기
공유하기
정가
9,800원

판매가

최대4,000원(59%↓)
추가혜택
장바구니 무이자 5만원이상 최대 24개월 무이자 더보기

상품품질

품질등급안내

판매상태

판매중

배송비

2,500원 l 판매자상품 40,000원이상 구매시 무료

출고예정일

3일 이내

주문수량

북카트담기 바로구매

판매자 : 하늘북 (스타셀러 1등급)

판매자평가 : 9.7

미니샵 문의하기 단골등록

판매상품 전체보기

  • 조선 왕조 500년 / 고려왕조 500년 / 백제왕조 700년
  • 행복한 청지기 ( 양장)
  • 마황의 연인 1,2
  • 경제와 금융 그렇구나!
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Close

쿠폰/사은품/적립포인트는 적용 조건이 맞을 시 제공됩니다.

쿠폰 금액할인 적립P Total 최대혜택 무이자 사은품
- 5,800원 7,800원 장바구니 무이자 -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이벤트기획전

리뷰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이 상품의 상품상태 및 주의사항 TOP

이상품은 중고상품입니다.품질등급 및 정가, 발행일을 꼼꼼히 확인하신 후, 구매해주세요

이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오픈마켓 상품으로, 인터파크도서는 본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낡음정도 - 새것과같음(변색/접힘/얼룩없음)
    사용흔적 - 없음
    손상여부 - 손상없음
    부속물여부 - 해당사항없음

이벤트/기획전/ TOP

[중고] 중고도서 스타셀러를 소개합니다 (기간 2019/02/15 ~ 2019/12/31)

중고도서 스타셀러를 소개합니다!
5만원 이상 구매시 I-point 2,000P 추가 적립!

북마스터소개글 TOP

옛날부터 사람들은 진리를 갈구하며 진리를 얻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이 책은 2007년, 2008년 봄, 조계종 중앙신도회 스님과 신도들이 중국선종사찰 순례를 다녀올 때 같이 갔던 종교 기자들이 쓴 글을 모은 것으로 선종과 그 진리의 자취를 읽을 수 있다. 달마선사가 중국에 선을 전하는 과정과 제자들의 이야기를 사진과 함께 담아 중국의 선종에 대한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제자들이 달마선사를 찾아가 실체와 경계가 무엇인지를 깨닫고 편안한 마음을 얻는 모습은 무릇 각박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중요한 것과 실체가 무엇인지를 넌지시 알려준다.

출판사서평 TOP



선(禪) … 그리고 눈 밝았던 스승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

십수 년 전부터 인도를 찾는 한국인들의 숫자가 급속히 늘었다. ‘명상’이나 ‘느림’을 찾아 떠난 이들도 많았지만 꽤 많은 숫자가 부처님이 탄생하고 열반한 유적지를 찾던 스님과 신자들이었다. 이슬람교도들이 하지 기간이면 메카나 메디나에 수백만 명이 운집하고 유대교나 기독교인들이 오순절에 앞을 다투어 예루살렘 거리를 가득 메우는 것과 다르지 않은 풍광이 인도에서도 벌어졌던 것이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는 오히려 중국을 방문하는 스님과 신도들의 숫자가 부쩍 늘었다. 3개월 동안 선방에만 앉아 참선에 들었던 스님들도 만행을 할 때가 되면 ‘중국’을 꿈꾼다.

왜 중국인가?
이런 ‘유행’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하나는 선(禪)불교가 가지고 있는 사자상승이라는 독특한 전통 때문이고, 또 하나는 한국불교의 법맥이 중국에 바로 잇닿아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20~30년 전부터 사찰 복원에 열심이었던 중국 정부의 노력 때문이기도 하다.


1. 부처의 위치에 버금가는 조사(祖師)
선(禪)은 마음의 문제를 다룬다. 이런 연유로 선의 가르침은 문자밖에 존재하며(敎外別傳), 오직 스승과 제자 사이에 마음과 마음을 통해(以心傳心) 전해져 왔다. 때문에 선가(禪家)에서는 스승에서 제자로 법맥이 전해져, 제자가 이를 수지하는 사자상승(師資相承)의 전통이 강하게 남아 있다. 스승의 위치는 부처님에 버금가는 정도로 높다. 이런 전통은 스승의 사리를 모신 부도탑을 세우거나 스승이 머물렀던 사찰이나 토굴을 방문하는 문화를 남겼다.

2. 한국 선불교의 뿌리인 중국 선사들

선은 석가모니부처님 이래의 인도불교에 그 기원을 두고 있지만 오늘날 전해지는 선불교는 중국 선종이 이룩한 사상적 성과에 그 바탕을 두고 있다. 때문에 한국의 선승들은 자신들의 먼 스승 중국을 고향처럼 동경하기도 한다. 때로 몽둥이질(棒)을 해대고 고함(喝)을 치며 멱살을 잡고 내동이 치는 스승이지만 결국 언어의 길이 끊어진 자리를 가리키기 위한 방편임을 알고 있었기에 그 자취를 또 찾는 것이다.

3. 복원에 한창인 중국의 선종 사찰들

현재 중국은 세계의 방문객들을 겨냥해 대대적인 사찰의 복원을 시도하고 있다. 이 책에 등장하는 20여개의 사찰 중 대부분이 1980년과 1990년을 거치며 복원된 것들이고 아직도 공사가 한창인 곳이 많다. 때론 중국인의 상술에 혀를 내두르기도 하지만 폐허를 방문하는 것보다는 유쾌한 느낌이 분명하다.

이런 연유들로 최근 중국 선종사찰을 방문하는 이들은 끊임이 없다. 이에 발맞춰 중국불교의 역사를 소개하는 책들부터 중국불교 미술을 알려주는 책들이 계속 출판되고 있고 또 중국 선불교와 그 유적지를 소개하는 책들도 심심치 않게 출간되고 있다.


일간지 종교 담당 기자 - 보고 듣고 느끼다

이 책은 신문사 종교기자들이 중국 선종사찰순례를 다녀온 기록을 엮은 것이다. 2007년에 ‘선(禪)의 원류를 찾아서’와 2008년에 ‘간화선 순례’를 주제로 중국 선종사찰을 답사하였다. 선승 고우 스님의 안내로 불자들이 동행하였는데, 여기에 일간지와 통신사 종교 담당 기자들이 취재차 함께하였다.
기자들은 각자 자신이 속한 매체에 중국 선종 사찰을 답사한 이야기를 실었고 다시 단행본을 염두에 두고 각자의 기사를 보충하고 재편집했다.
기자들은 일간지의 ‘종교’ 지면을 담당하고 있는 전문기자답게 종교와 불교에 대한 깊은 성찰과 안목을

목차 TOP

추천사 - 지관 조계종총무원장
중국 선종사찰순례를 다녀와서 - 고우 조계종 원로의원
01 마음을 가져오너라. 편안케 해 주리라 - 초조 달마선사 / 소림사, 달마굴, 초조암
02 그대의 죄는 참회가 끝났다 - 이조 혜가선사 / 달마굴, 이조암
03 속박하지 않았는데 무엇 때문에 해탈을 구하느냐 - 삼조 승찬선사 / 삼조사
04 네 성이 무엇이냐 - 사조 도신선사 / 사조사
05 본래 한 물건도 없다 - 오조 홍인선사 / 오조사
06-1 바람이 움직인 것인가 깃발이 움직인 것인가 - 육조 혜능선사 / 광효사
06-2 혜능, 선을 세상에 알리다 - 육조 혜능선사 / 대감사
06-3 본래 한 물건도 없다 - 육조 혜능선사 / 남화선사
06-4 마음에서 만 가지 법이 생긴다 - 육조 혜능선사 / 국은사
07 날마다 좋은 날이구나 - 운문 문언선사 / 운문사
08 서 있는 그 자리의 주인 - 임제 의현선사 / 임제사
09 차나 한잔 하고 가게나 - 조주 종심선사 / 백림선사
10 천 가지 만 가지 의심이 한꺼번에 부서지리라 - 대혜 종고선사 / 경산사, 천령사, 아육왕사, 천동사
11 몽둥이를 휘둘러 달을 때리는구나 - 고봉 원묘선사 / 천목산
후기 - 박희승 조계종 총무원 기획차장

저자소개 TOP

김석종 외 [저]

판매자의 배송/반품/교환 안내 TOP

배송방법

  • 롯데택배

배송정책

  • 토·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 및 배송이 이루어집니다. 추가배송비 : 제주/도서지역 등 도선료 추가지역은 추가배송비가부과될 수 있습니다. * 울릉도경우에는 기본배송료가 만원입니다( 무게가 많을 경우 별도 추가비용 발생합니다 ) * 군부대배송은 별도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 우체국 택배비 적용합니다 )

교환 및 환불정책 (청약철회에 따른 반품 비용 및 불가능한 경우 그 사유)

  • 무료배송상품을 고객변심반품시, 왕복배송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의 오픈마켓상품은 판매자와 결제수단의 구분없이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안전결제시스템 (Escrow System, 에스크로) 안내 : 결제대금예치업 등록 : 02-006-00011 서비스가입확인

오픈마켓 판매자정보 TOP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중고책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배송/교환/환불 TOP

오픈마켓(중고책) 상품

  • 상품배송을 시작한 다음 날부터 7일(영업일 기준)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단, 오픈마켓(중고책) 상품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합니다.
    인터파크의 중고책 상품인 경우,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시 반품택배비용(2,500)은 고객님께서 지불하셔야 합니다.
  • 오픈마켓 업체배송 상품인 경우,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에 의하여 발생하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하셔야 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일 경우 모든 비용은 오픈마켓 판매자가 부담하게 됩니다.
  • 오픈마켓(중고책) 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판매자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 전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기타 환불 방법 및 환불 지연과 관련된 사항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되며 관련 사항은 1:1문의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A/S는 판매자문의 또는 1:1문의 게시판, 고객센터(1577-2555)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릅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분야 신간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