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D] 라로끄당떼롱 8종 (모던세트)- 프랑스국제피아노 페스티벌 

제작사 : 다음미디어발매일 : 2015년 02월01일

  • 크게보기
공유하기
정가
16,500원

판매가

최대16,500원
+
170P(1%적립)  

적립혜택

아시아나 마일리지

5만원이상 주문시 2천P+등급별 최대 1.5%적립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장바구니 무이자 5만원이상 최대 24개월 무이자 더보기
제휴 청구할인카드 안내

판매상태

판매중

주문수량

북카트담기 바로구매
인터파크도서 음반의 판매 수량은 한터차트와 가온차트 판매량 집계에 반영됩니다.

한터차트/가온차트 판매량 집계 반영

닫기
자세한 내용은 아래 FAQ를 통해 확인하세요.
  • 차트 반영 기준은 시점은 언제이며, 어떻게 집계되는 것인가요?
    한터차트는 예약판매 시점의 판매수량을 바로 반영하지 않고, 실제 예약분의 음반이 출고된 경우에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데이터가 전송/집계됩니다.
    가온차트 또한 예약판매량이 아닌 유통사에서 제공된 실제 출고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판매량을 취합/집계하며, 제공되는 출고량 데이터에는 인터파크도서로 출고된 수량 역시 누락없이 포함됩니다.
  • 패키지 구매 또는 한 번의 주문에 여러 장의 음반을 구매한 경우에는 판매 수량이 어떻게 반영되나요?
    주문 건수와 상관 없이 실제 구매하신 음반 수량대로 판매량이 반영됩니다. 패키지 주문 또한 하나의 패키지 안에 들어간 음반의 낱개 수량 모두 각각 반영이 됩니다.
  • 해외배송 주문이나 오프라인 매장 구매건도 차트에 반영이 되나요?
    해외 주문 건과 오프라인 매장 주문 건 모두 사이트 주문 건과 동일하게 반영됩니다.
  • 각 사이트별로 판매량 반영 비중이 있나요?
    사이트별 반영 비중은 동일합니다.
  • 인터파크도서에서 구매한 음반은 음악방송(뮤직뱅크, 인기가요 등) 차트에 반영이 되나요? K차트 음반판매량에 이중집계 되는 특정 판매처가 있는 것이 사실인가요?
    음악방송(뮤직뱅크, 인기가요 등) 음반판매량(음반점수)은 한터차트 또는 가온차트를 기반으로 집계됩니다. 따라서 한터차트 및 가온차트에 판매량 데이터가 모두 집계되는 인터파크도서의 음반 판매량 역시 음악방송 음반점수에 반영됩니다. 이중집계와 관련한 사항은, 해당 음악방송사 공식사이트 공지사항을 통해 "타 음반사의 음반판매량이 <한터 차트>와 중복집계 되는 것이 아님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라고 정식 공지된 바 있습니다.

쿠폰/사은품/적립포인트는 적용 조건이 맞을 시 제공됩니다.

쿠폰 금액할인 적립P Total 최대혜택 무이자 사은품
- - 418P 2,418원 장바구니 무이자 -

이상품의 다른 구매방식
  • 중고 이상품의 중고상품이 없습니다.

전체

상품상세정보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전체

상품상세정보

리뷰테마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TOP

영상물 구입 전 상품 특성에 따른 포맷을 확인하시고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상품별 포맷을 확인하지 않으시고 구매한 상품은 교환이나 환불되지 않으므로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DVD 타이틀의 경우 고객님의
플레이어와 타이틀의 지역코드가 일치하여야 합니다.
블루레이 (Blu-ray)상품은 블루레이 전용 플레이어나 플레이스테이션3 에서만 재생됩니다. (일반 DVD플레이어에서 재생되지 않습니다.)
비디오(VHS) 상품은 비디오 플레이어 에서만 재생이 가능 합니다.
VCD 타이틀은 PC와 일부 DVD플레이어 에서만 재생이 가능 합니다.
게임 타이틀의 경우 전용 게임기를 꼭 확인 하시기 바랍니다. (예, PS3/NDSL/Wii등)
웹의 이미지는 실물이 아닌 제작사로부터 제공받은 이미지로 실물과 다소 차이가 있을수 있습니다.

이상품의분류 TOP

상품설명 TOP

[DVD] 라 로끄 당떼롱 8종세트 (모던케이스)

* 피아노의 메카로 알려져 있는 프랑스 "라 로끄 당떼롱 국제 피아노 페스티벌" 시리즈

23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피아노 분야의 독보적 축제
총 10만여명의 관람객과 90개의 공연이 만들어내는 최대의 피아노 축제

최첨단 촬영기술과 함께 공연 전문 연출가들에 의해 기록된 최초의 축제
우수한 아티스트들과 재능있는 인재들이 총 출연하는 피아노의 메카


90명의 피아니스트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되었던 라 로끄 당떼롱 국제 피아노 페스티벌(the Roque d’Antheron International Piano) 은 우수한 아티스트들을 축하하고 재능 있는 인재들을 발견할 수 있었던 뜻 깊은 자리임에 틀림없었다. 무대에 오르는 각 작품의 독창성과 공연자들의 질 높은 수준은 개인적으로는 물론이고, 관객들에게 결코 흔하지 않는 감성적 순간을 만들어 주었다. 22번째를 맞이한 이번 축제는 여러 제휴사 들과의 유례없는 공조가 이루어졌다는 면에서도 커다란 역사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플로랑스 공원 한 켠에 시네마 스튜디오가 세워졌고 150여 명의 인원이 촬영이 이루어지고 있는 독주회 공연장에 참석할 수가 있었다. 하지만 100개의 콘서트를 모두 촬영한다는 것은 무모하게 여겨졌고, 몇 개의 주요 공연만을 추려보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 초대된 피아니스트들은 실제로 대단한 실력과 수준을 겸하고 있었기 때문에 단지 8명만을 선택한다는 것이 무척 어려웠다. 그러므로 여타의 조건들은 뒤로하고 레퍼토리의 독창성과 대담함을 이번 선정의 기준으로 삼고자 했다.


1. 보리스 베레초프스키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Boris Berezovsky)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57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Boris Berezovsky at La Roque d'Antheron : 타임즈가 지명한 기술과 감성의 차세대 피아니스트

보리스 베레초프스키 (Boris Berezovsky)

1969년 우크라이나주(州) 글루호포 출생으로 엘리소 살라드제(Eliso Virsaladze)와 함께 모스크바음악원에서 피아노를 공부했다. 1988년 런던 위그모어 홀의 연주회를 통해 처음 유럽 무대에 데뷔한 그를 가리켜 타임즈(The Times)는 기술과 감성을 겸비한 차세대 피아니스트라고 칭했다. 이후 2년 후인 1990년, 차이코프스키국제음악콩쿨을 석권함으로써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며 명성을 얻기 시작한다.

런던 필하모니아, 뉴욕 필하모닉, BBC 심포니, 뉴저팬 필하모닉 같은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리스트의 "Transcendental Studies"와 라흐마니노프, 차이코프스키, 리스트의 콘체르토를 리코딩하는가 하면 쇼팽, 슈만, 라흐마니노프, 무소르그스키, 발라키레프, 메드트너, 라벨 등의 솔로 앨범도 여러 장 출시하였다. 특히 라흐마니노프 소나타의 레코딩 작업으로 그는 "독일 음반 비평가상"을 수상하였고 라벨의 작품은 르 몽드 드 라 뮈지크 (Le Monde de la Musique), 디아파종(Diapason), BBC뮤직 매거진(BBC Music Magazine), 인디펜던트 온 썬데이 (The Independent on Sunday)로 부터 상당한 호평을 받았다.

홀로 벤톡스 산봉우리를 정복하려는 외로운 여행자처럼 보리스 베레초프스키는 리스트의 Transcendental Studies 12개 시리즈라는 악명 높은 고지에 스스로를 내던지고 말았다. 이미 플로랑스 공원의 야외무대를 통해 소기의 성과를 거둔 바 있지만 앤디 소머즈의 카메라가 버티고 있는 가운데 또 한번의 대장정을 시작한다는 것이 쉽지 않았을 터이다. 한치의 오차도 없이 장시간을 연주해야 하는 이런 두려운 도전을 택할 수 있었던 것은 피아노에 얽힌 운명적인 에피소드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영재소리를 들었던 어린시절 그는 비만한 아이였다. 엘리소 살라드제 (Eliso Virsaladze)에게서 교습을 받을 당시 레슨마다 칭찬과 함께 사탕을 받았고 몸무게가 늘었던 건 어쩌면 당연한 결과였다. 그러던 어느날, 사람들이 악기와 자신을 구분하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고민에 빠졌고 철저한 다이어트가 시작된 것이다.

피가니니 (Paganini)와 함께 "Goldberg Variations"를 협연하고 베토벤의 콘체르토 연주를 통해 차이코프스키 콩쿨대회의 골드 메달리스트가 되었다는 말은 결과적으로 또한 강한 체력을 갖게 되었슴을 의미했다. Feux Follets, Chasse sauvage, Appassionata를 연주하는 동안 그는 뜨겁게 달아올랐고, 마지막 Chasse-neige로 옮겨가자 마치 건반 키를 떨구어 내기라도 하듯 거세게 두드려댔다. 그의 얼굴에서 흘러내린 땀방울은 건반 위로 쏟아져 내렸고 숨죽이며 지켜보고 있던 관객들로 인해 더 찬란한 결실을 맺는 듯 싶었다.

-Track list

Franz Liszt (1811–1886)
Transcendental Studies, S 139
No. 1 Preludio
No. 2 in A minor
No. 3 Paysage
No. 4 Mazeppa
No. 5 Feux follets
No. 6 Vision
No. 7 Eroica
No. 8 Wilde Jagd
No. 9 Ricordanza
No. 10 in F minor “Appassionata”
No. 11 Harmonies du soir
No. 12 Chasse-neige

BONUS
The Broken String : No. 10 in F minor “Appassionata”

2. 레오니드 쉬지크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Leonid Chizhik)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56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Leonid Chizhik at La Roque d'Antheron : 러시아 최고의 재즈 피아니스트

레오니드 쉬지크(Leonid Chizhik)

구소련의 키시네프에서 태어난 레오니드 쉬지크(Leonid Chizhik)는 카르코브 예술학교에서 피아노와 작곡법을 공부했다. 11세 때부터 재즈에 심취해 있었고, 14세 때 대중 앞에서 첫 번째 공연을 갖기도 했다. 모스코바로의 이주는 1965년 그네신 국립음악대학으로 수학하기 위해서였다. 이후 70년대 초 자본주의 음악에 대한 이데올로기적 편견이 만연해있던 러시아에 재즈라는 음악 장르를 처음으로 소개한다. 솔로연주와 트리오와 함께 했던 재즈의 선율은 관객과 비평가들로부터 아낌없는 극찬을 받았고 이후 러시아 최고의 재즈 피아니스트로서 인정받게 된다.

서유럽쪽의 공연이 좌절되면서 1982년 이전에는 세계적인 페스티벌에 참석할 수가 없었지만, 이후 일본, 브라질, 카나다, 인디아, 독일, 프랑스, 미국 등 세계 전역을 누비면서 그만의 명성과 이력을 쌓게 된다. 1991년도, 바이마르 프란츠 리스트(Franz Liszt) 음악학교와 뮌헨의 리하르트 슈트라우스(Richard Strauss) 음악학교의 교수직을 겸하면서 그는 현재 독일에서 살고 있다. 색다른 스타일을 통해 끊임없이 영감을 얻는 그는, 클래식과 재즈를 접목하되 음악적 보편성을 잃지 않는 작품을 추구한다."모짜르트와 재즈(Mozart and Jazz)", "말러와 재즈(Mahler and Jazz), "차이코프스키와 재즈(Tchaikovsky and Jazz)"와 같은 작품을 통해서 그의 이런 향취를 맡을 수 있다.

-Track list

1. Ballad
2. Moebius Strip
3. Alka
4. D-dur / D major / Ré majeur
5. Song to My Mother
6. Spirit of Moon
7. Samba

3. 폴 루이스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Paul Lewis)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68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Paul Lewis at La Roque d'Antheron : 흔들림 없는 심원함과 측정하기 힘든 섬세함

폴 루이스 (Paul Lewis)

체담(Chetham), 길들홀(Guildhall)음악학교를 다니면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폴 루이스(Paul Lewis)는 1997년, 스타인웨인 & 선(Steinway and Son)이 선정한 "1,000번째 스타인웨인 아티스트"에 선정된다. 2000 - 2002년까지는 런던 국립음대의 피아노 교수로서 재직했고 위그모어 홀의 "라이징 스타" 아티스트로서 발탁되기도 하였다. 그는 브리티쉬 오케스트라, 비엔나 체임버오케스트라, 콜롱 체임버오케스트라와 함께 연주한 바 있고, 슈바르첸베르크의 슈베르티아데 (슈베르트 친구들이 꾸민 작은 음악회), 루체른 부활절 페스티벌, 루어 페스티벌, 벤쿠버에서 열리는 체임버 뮤직 페스티벌 같은 굵직 굵직한 음악 페스티벌에서도 많은 독주회를 선보인 바 있다.

또한 퀸 엘리자베스홀의 퍼셀룸, 에딘버그 퀸홀, 터너 심즈 콘서트홀 등의 공연도 빼놓을 수 없겠다. 특히 위그모어 홀에서의 인연은 쭉 이어져, 요요마(Yo-Yo Ma), 마이클 콜린스(Michael Collins), 언스트 코바약 (Ernst Kovacic), 시네 노마인 4중주단(Sine Nomine Quartet), 레오폴드 현악 3중주단(Leopold String Trio), 하프너 윈드 앙상블(Haffner Wind Ensemble), 캐서린 고워즈(Katherine Gowers), 에드리언 브렌델(Adrian Brendel)과의 공연을 모두 그곳에서 가졌다. 2003년에는 로얄 필하모닉 소사이어티 프라이즈(Royal Philharmonic Society prize)의 "우수 연주자"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하였다. 그의 첫 번째 녹음은 2001년에 출시된 슈베르트 소나타 D784, D958번으로 일반인들은 물론 평론가들로부터도 갈채를 받았고, 2002년 9월에 두 번째 슈베르트 음반을 녹음하였다.

-Track list


Franz Schubert (1797–1828)
6 Moments musicaux, D 780
No. 1 in C major
No. 2 in A flat major
No. 3 in F minor
No. 4 in C sharp minor
No. 5 in F minor
No. 6 in A flat major

Piano Sonata in G major, D 894
1. I Molto moderato e cantabile
2. II Andante
3. III Menuetto. Allegro moderato – Trio
4. IV Allegretto


4. 니콜라이 루간스키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Nikolai Lugansky)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58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Nikolai Lugansky at La Roque d'Antheron : 홀로 살아 숨쉬는 피아노의 선율

니콜라이 루간스키 (Nikolai Lugansky)

니콜라이 루간스키(Nikolai Lugansky)는 기교적인 면과 음악적 역량, 이 두 가지 모두를 겸비한 실력있는 음악가이다. 빠른 연주와 힘있는 연주법은 당대의 호로비츠(Horowitz)와 비교되기도 했으며, 12세 때부터 이미 러시아를 비롯한 독일, 영국, 이탈리아, 네덜란드, 일본, 프랑스 등 세계 각국을 돌며 그만의 이력을 쌓았다. 18세에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콘서트헤보우 (Concertgebouw) 오케스트라와 독주회를 갖었고, 영국의 위그모어홀에서도 공연을 갖는다. 이어 바하, 라흐마니노프, 차이코프스키 콩쿨에서 연달아 우승을 거머쥐며 급속도로 주목을 받는다.

이후 이 모스크바 청년은 타티아나 니콜라예바(Tatyana Nikolayeva)에게서 음악레슨을 받기 시작했고, 브렌델(Brendel), 루푸(Lupu), 페라이어(Perahia), 짐머만(Zimerman), 체르카스키(Cherkassky)처럼 "마스터 피아니트스"시리즈에 참석하여 Svetlanov, Gergiev, Sondeckis, Pletnev, Brüggen, Eschenbach같은 대지휘자들과 함께 무대에 서게 된다. 또한 맨체스터 오케스트라, 런던 필하모니, 로테르담 필하모닉과 데뷔무대를 갖기도 한다.

라 로끄 당떼롱 피아노 페스티벌(La Roque d’Antheron Piano Festival)에 참석하는 것을 계기로 니콜라이는 샹제리제 씨어터, 샬 가보 루베르 오디토리엄에서 마련했던 공연과 라디오 프랑스 페스티벌 같은 프랑스내 여러 공연에도 참석하였는데, 라 몽드지는 그를 일컬어 "뛰어난 민첩성과 탄력, 섬세한 터치, 정확한 손놀림으로 엄청난 반향(反響)을 창조해 내는 음악가"라고 찬탄하였다. 브리튼(Young Apollo, 켄 나가노 지휘), 쇼팽의 에띠드(2000년 황금 디아파종상 수상), 라흐마니코프의 전주곡(Rachmaninov’s Préludes)과 쇼팽의 24개의 전주곡 등을 음반으로 내놓았고 이를 통해 2002년 황금 디아파종상(Diapason D’or)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Track list

Johannes Brahms (1833–1897)
6 Klavierstücke, Op. 118 Piano Pieces
No. 1 in A minor
No. 2 in A major
No. 3 in G minor
No. 4 in F minor
No. 5 in F major No. 6 in E flat minor

Richard Wagner (1813–1883)
Götterdämmerung
1. Twilight of the Gods(arr. Nikolai Lugansky)
2. Duo Siegfried & Brünnhilde (Prologue)
3. Siegfried’s Rhine Journey
4. Funeral March
5. Conflagration of Valhalla

Sergej Rachmaninov (1873–1943)
1. Prélude, Op. 23 No. 7 in C minor
2. Prélude, Op. 23 No. 5 in G minor
3. Moment musical, Op. 16 No. 4 in E minor

5. 프란시스코 리베타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Francesco Libetta)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60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Francesco Libetta at La Roque d'Antheron : 모던한 음색, 시대와 스타일을 아우르는 대가

프란시스코 리베타 (Francesco Libetta)

이탈리아 출신으로 그곳에서 피아노를 공부한 이후, 파리와 러시아에서 작곡과 관현악 편곡법을 수학했던 프란시스코는 현재 레체에 살고 있으며, 티토 스키파(Tito Schipa)국립음악원에서 악기연주의 역사와 실내악을 가르치고 있다. 어린 시절 그는 이미 베토벤 소나타 32번, 쇼팽(Chopin)/고도프스키(Godowsky)의 에띄드 53번, 쇼팽의 에띄드, 바그너의 오페라를 편곡한 리스트 전곡을 연주한 것으로 유명하다. 현재는 유럽, 일본, 미국 등지에서 개최되는 각종 페스티벌의 축하 음악, 모짜르트에서 바그너까지를 아우르는 지휘 레퍼토리를 인정받아 쇄도하는 수많은 콘서트 기획자들의 접촉을 받고 있고, Ballet du sud 컴퍼니와 함께 차이코프스키의 잠자는 미녀(Sleeping Beauty), 호두까지 인형(Nutcracker)같은 발레 공연 프로덕션의 운영에 이르기까지 다채롭고 광범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중매체는 그의 공연을 보고 "탁월한 기량이 녹아든 섬세하고 아름다운 화법"(Corriere Della Sera 紙), "영감에 의해 완성된 신의 창작품"(존 아르도인)이라고 평하는가 하면, 헤럴드 쇤베르크(아메리카 레코드 가이드 紙)는 "모던한 음색을 완성시킬 수 있는 시대와 스타일을 아우르는 대가"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2000년 2월 마이애미 피아노 페스티벌에 참석한 젊은 피아니스트들은 자신들의 명예를 걸고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었고 나는 그곳에서 숨이 멎을것만 같은 누군가를 발견하고야 말았다. 축제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던 28살의 이탈리안 청년, 그의 이름을 또렷이 기억한다. 프란시스코 리베타. 그가 선정한 프로그램의 내용이 참으로 흥미로웠기 때문이다. 리스트, 마벨, Saint-Saens의 여러 작품과 레오폴드 고도프스키가 편곡한 쇼팽의 에띄드 시리즈 6곡...

대부분의 피아노 연주자들은 상기에 나열된 에띄드 곡들을 거의 연주할 수 없는 작품이라고 입을 모았었고, 그런 이유로 기존의 어떠한 콘서트 프로그램에서도 쉽게 대면할 수 없었던 곡들이었다. 쇼팽의 에띄드 24번은 기교적인 어려움 때문에 이미 악명이 높았던 작품이었다. 하지만 20세기가 자랑해마지 않는 위대한 폴란드 피아니스트 레오폴드 고도프스키는 이 불가능한 미션에 뛰어들었고 다양한 편곡 (대략 53개의 에띄드)을 선보인 바 있다.

고도의 기량을 필요로 했던 리베타의 마이애미 프로그램은 진작에 내 관심을 끌지는 못했었다. 그러나 쉽게 접근할 수 없는 불가능한 영역의 쇼팽/고도프스키의 에띄드가 과연 어떻게 연주될 지 궁금해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독주회의 마지막 건반이 여운을 거둘 때까지 나는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그리고 마침내 음악 역사상 가장 놀라운 경이로움을 맛보고 있음을 확신하지 않을 수 없었다. 물이 흘러내리는 듯한 선율의 아름다움, 완벽하게 제어되는 리듬감, 필요없는 힘을 덧대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주는 리스트와 라흐마니노프, 레오폴드 고도프스키, 미켈란젤리의 모습과 일견하고 있는 듯 했다.

최근에 다시 한번 그의 연주와 조우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종전에 갖고 있던 그에 대한 인식을 재확인 했을 뿐이다. 그는 독창적 재능의 소유자이며, 내가 아는 그 어떤 피아니스트에게서도 찾아볼 수 없는 뭔가를 내재하고 있다. 그가 획득한 독특한 표현력과 미적 제스처 뿐 아니라 그의 드라마틱한 캐릭터를 이해한다면 나의 이런 견해가 참으로 진실임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


-Track list

Bruno Monsaingeon
LIBETTA - B
Richard Strauss (1864–1949)
Ständchen, Op. 17 No. 2
Serenade
(arr. Walter Gieseking)
Till Eulenspiegel, Op. 28
(arr. Édouard Risler)

Leopold Godowsky (1870–1938)
Studies after Chopin’s Studies
No. 47 Badinage
No. 28 Study in Octaves
No. 22 Study for the Left Hand

Claude Debussy (1862–1918)
L’Isle joyeuse

Johann Nepomuk Hummel (1778–1837)
Rondo in E-flat major, Op. 11

Franz Liszt (1811–1886)
Totentanz, S 525

György Ligeti (*1923)
L’Escalier du diable
(No. 13 from: Études pour piano II)

Camille Saint-Saëns (1835–1921)
Study in the Form of a Waltz, Op. 52 No. 6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1893)
Pas de deux from “The Sleeping Beauty”
(arr. Francesco Libetta)
Adagio
Variation I : Désiré
Variation II : Aurore
Coda

Chales-Valentin Alkan (1813–1888)
“20 Years” from the Grand Sonata, Op. 33 “The Four Ages”

Léo Delibes (1836–1891)
Pizzicato Polka from “Sylvia”

6. 졸탄 코치슈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Zoltan Kocsis)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92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Zoltan Kocsis at La Roque d'Antheron :실수를 용납 치 않는 피아노 백과사전
7. 프랑스와 프리데릭 가이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Francois Frederic Guy)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68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Francois Frederic Guy at La Roque d'Antheron : 통찰력을 통한 양극단의 자연스러움

프랑스와 프리데릭 가이 (Francois Frederic Guy)


레이크 코모재단(Lake Como Foundation)에서 수여하는 장학금을 수상하며 칼 울리히 슈바벨(Karl Ulrich Schnabel), 레온 플라이셔 (Leon Fleischer), 머라이어 페라이어(Murray Perahia), 포우 청(Fou Ts’ong)같은 대가들과 인연을 맺게 된 프랑스와 프레데릭 가이 (Francois-Frederic Guy)는 이때를 계기로 자신의 음악적 재능을 좀더 심화시키고 오늘날 그만의 음악적 특질로서 인정받고 있는 색깔을 다지게 된다. 비평가 상을 비롯하여 국제적인 호평을 받았던 베토벤 추모 앨범(소나타 해머클라비어(Hammerklavier) Op. 109)을 발매한 이후 프랑스와 프레데릭은 내노라하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함께 정규 공연을 갖게 된다.

라 로끄 당떼롱 피아노 페스티벌(La Roque d’Antheron Piano Festival)에 참석한 이후에는 브라이튼, 리치필드, 런던 등지의 페스티벌과 해로즈 국제 리사이틀을 위시한 Perigord Noir, Orangerie de Sceaux, 요코하마, 첼튼엄 등지에서도 정규적인 독주회와 오케스트라 콘서트에 대한 제안이 끊이지 않았다. 실내악 공연의 파트너로는 프라작 콰르테(Prazak Quartet), 카스카그네리 콰르테(Castagneri Quartet), 첼리스트 앤 가스티넬(Anne Gastinel) 이 있다. 그들과 함께 만들었던 피아노와 첼로를 위한 브라암스 소나타 앨범은 르 몽드 드 라 뮈지크(Le Monde de la Musique)가 선정한 "쇼크(Choc)"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그런가하면 젊은 작곡가 에릭 탕구이(Eric Tanguy)와 함께 여러 차례의 프리미어 공연을 갖기도 했다.

2001-2002년 사이의 굵직했던 공연 소식으로는 권터 허비그(Gunter Herbig)와 영국의 에딘버러 페스티벌(Edinburgh Festival)에 참가, 다니엘 하딩(Daniel Harding)과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알테 오퍼(Alte Oper)극장에서 공연, 켄 이치로 코바야시(Ken-Ichiro Kobayashi)와 네 메 예르비(Neeme Jarvi)가 지휘를 맡았던 저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했던 일본, 유럽 투어를 빼놓을 수 없겠다. 그가 취입했던 레코드 목록을 살펴보면 클래식은 물론 컨템퍼러리 레퍼토리까지 능히 소화해낼 수 있는 그의 역량을 엿볼 수가 있다. 에릭 탕구이(Eric Tanguy), 브라암스(Brahms), 프로코피에프(Prokofiev)와의 작품이 바로 그러한 증거랄 수 있겠다.

-Track list

Franz Liszt (1811–1886)
Bénediction de Dieu dans la solitude, S 173 No. 3
(from: Harmonies poétiques et réligieuses)
Moderato –
Andante
Pensée des morts, S 173 No. 4
(from: Harmonies poétiques et réligieuses)
Lento assai –
Poco accelerando –
Adagio
Piano Sonata in B minor, S 178
Lento assai –
Andante sostenuto –
Allegro energico

8. 바네사 바그너
(Les Pianos De La Nuit La Roque D'antheron - Vanessa Wagner)


지 휘 : 레네 마틴
시 간 : 60분
관 람 : 전체이용가
화면비 : 16:9 WIDESCREEN
음 향 : PCM STEREO 2.0


Vanessa Wagner at La Roque d'Antheron :격렬한 힘과 부서질듯한 연약함의 조화

바네사 바그너 (Vanessa Wagner)

1973년 프랑스의 렌(Rennes)에서 태어난 바네사 바그너(Vanessa Wagner)는 8세 때 이미 피아노 데뷔무대를 갖고 14세에 파리 국립음악학교 의 상급 클래스인 도미니크 멀레트(Dominique Merlet) 반에 진학한다. 그러나 다시 장 프랑스와 헤이서(Jean-François Heisser) 선생의 클래스로 옮기게 되고, 마스터 클래스를 다니는 동안 레온 플라이셔(Leon Fleisher)와의 만남이 이루어진다. 그리고 그의 적극적인 독려에 힘입어 1995년 9월, 카데나비아 아카데미(Academy of Cadenabbia/Italy)에 입학하게 된다. 학업이 진행되는 동안 레온 플라이셔(Leon Fleisher)뿐 아니라 칼 울리히 슈나벨(Karl Ulrich Schnabel), 드미트리 바쉬키로프(Dmitri Bashkirov), 머라이어 페라이어(Murray Perahia), 알레세이 웨이센버그(Alexis Weissenberg)같은 대가들로부터 많은 배움의 기회를 갖게 된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유럽쪽으로부터 독주회 제안이 물밀듯 들어오고 그녀는 라 로끄 당떼롱 피아노 페스티벌(La Roque d’Antheron Piano Festival)뿐 아니라 루어 페스티벌(Ruhr Festival), Musique à l’Emperi, 바가텔의 쇼팽 페스티벌, 몽펠리에서 개최된 라디오 프랑스 페스티벌, Musica de Strasbourg, 콜마르 페스티벌 같은 무대 일정으로 바쁜 나날을 보낸다. 그녀는 주로 독주회 무대를 갖곤 했지만 에릭 탕구이(Eric Tanguy), 마크 모네트(Marc Monnet), 띠에리 에스카이치(Thierry Escaich)같은 작곡자들과 함께 실내악 공연을 하기도 했고, 2002년도에는 파스칼 뒤사팡(Pascal Dusapin)의 에띄드 No. 7을 초연하기도 했다.

라흐마니노프의 음반을 처음 리코딩한 것은 1996년도의 일이었고, 이어 1998년 스크리아빈(Skriabin) 음계로 완성된 모짜르트의 음반은 텔레라마(Télérama), 음악세계의 충격(Choc du Monde de la Musique), 5 다이아패슨(Diapasons), 5 클래시카(Classica)같은 각종 프랑스 일간지로부터 커다란 호응과 격찬을 받았다. 2002년에는 슈만 작품을 출시했고, 르 몽드 드 라 뮈지크(Le Monde de la Musique)와 10/10 바이 레퍼터리(10/10 by Répertoire)가 선정하는 쇼크상을 수상하였다.

"베일에 쌓인듯한 에로티시즘, 폭발적인 격정, 믿기지 않을 정도의 섬세함이 동시에 터져 나왔지만 그녀에게서 번민의 흔적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었다" 작열하게 빛을 발하던 바네사 바그너는 흡사 안드레 브레톤(Andre Breton)을 닮아 있었다. 힘이 느껴지지만 동시에 부서질 듯한 연약함을 가진 그녀에게서 우리는 감전된 듯한 매력과 관능적인 즐거움, 열광적인 불꽃을 발견하게 된다. 피아노 앞에 앉은 그녀는 신성한 정염을 뿜어내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고통스런 긴장감이 그녀의 연약한 몸 속으로 흘러 들어갔는지, 결연하게 곧았던 그녀의 눈썹이 비극적인 여배우의 것처럼 흔들린다. 힘줄이 돋아 강인함이 느껴지는 그녀의 손은 우아한 자태와는 전혀 조화를 이루지 못해 그녀의 것이 아닌 것만 같다. 그러나 첫 코드가 소리를 내는 순간 이런 머뭇거림은 일시에 사라져 버렸다. 확신에 가득한 태도와 풍성한 사운드는 이런 대담하고 격력한 음들을 만들어 내기에 충분했기 때문이다. 건반 위 그녀의 손가락은 체조를 하고 있는 듯하다. 호흡과 속도감, 자신감을 매개로 한 그녀는 피아노와 즐거운 대화를 하고 있었다.

모든 책임은 이 아름다운 여인에게 있었다. 각 피스마다의 완벽한 조화, 여러 성부의 다양한 역할, 사운드의 적절한 직조, 음역의 깊이, 역동성의 크기 등등.. 그녀는 한 무리의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듯 피아노를 조율해야만 했다. 긴장되고 정확하며 화려한 색깔의 사운드는 여러 모습으로 변장한 채 내 귀를 강타해 왔다. 투티(Tutti) 악절은 오르간 합창곡과 타악기, 하프시코드의 정확함, 첼로의 바이브레이션으로 교체되어 들리는 듯 했다. 메이트나, 게르만 로맨틱 시대의 고통 받덛 영혼과도 같았던 그녀.. 과도의 침착함이 가져오는 냉정함과 외향적인 기교의 가벼움을 피하고 격렬한 열정과 줄타기 곡예와도 같은 팽팽한 긴장감을 선택했던 것이다.

바네사 바그너의 깊이는 측정할 수가 없다. 연주하기 난감한 악절을 만나더라도, 마치 무언가에 홀린 듯 빠른 화음과 민첩한 아르페지오, 서사시 같은 맹렬한 기세로 폭발하듯 음을 분출해내기 때문이다. 빠른 템포에 휩쓸려있는 그녀는 마치 정신착란에 걸린 듯 격력하다. 그녀의 피아노 연주는 영혼의 시련과 고난을 의연하게 구체화시키고 있다. 인간의 모습으로, 혹은 인간이 아닌 모습으로서, 흔들리고 소리를 지르고 진동한다. 신음을 통해, 혹은 한숨과 흐느낌을 통해 발작처럼 들어내놓고 있었다. 그것은 아름다움이거나 혹은 아무것도 아닐지도 모른다.

-Track list

Virginie Kasriel
WAGNER - Booklet Repertoire

Johannes Brahms (1833–1897)
4 Ballades, Op. 10
No. 1 in D minor “Edward”
No. 2 in D major
No. 3 in B minor “Intermezzo”
No. 4 in B major

Robert Schumann (1810–1856)
Piano Sonata No. 1 in F sharp minor, Op. 11
I Introduzione. Un poco adagio – Allegro vivace
II Aria
III Scherzo e Intermezzo. Allegrissimo – Lento
IV Finale. Allegro un poco maestoso

졸탄 코치슈 (Zoltán Kocsis)

피아니스트, 편곡자, 지휘자, 교사, 작곡가, 저널리스트, 수필가... 졸탄 코치슈(Zoltán Kocsis)는 분명 범상치 않은 인물이다. 그의 이런 다양한 재능은 분명 전통주의나 보수주의에 뿌리를 두고 있지 않다. 그렇다고 민중 선동적인 흔적도 찾아보기 어렵다. 그가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것은 1960년, ??츄 시푸라(György Cziffra), 애니 피셔(Annie Fischer)같은 대가들을 배출한 부다페스트의 벨라 바르톡 음악원(Béla Bartók conservatoire)에 입학하면서부터였다. 그곳에서 피아노와 작곡법을 배웠고, 이후 14세에 프란츠 리스트 음악원을 거치면서 정통파 피아니스트로의 자리를 다져가기 시작한다. 가히 20세기를 대표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피아니스트라는 칭호처럼 그의 음악적 역량과 내면의 열정은 이렇듯 차곡차곡 쌓여왔던 것이다.

1952년 부타페스트에서 태어나 5세 때부터 음악 공부를 시작한 졸탄은 헝가리 라디오에서 수여하는 베토벤상과 프란츠 리스트상을 각각 1970년과 1973년에 수상하면서 역대 가장 젊은 우승자로의 영예를 얻게 된다. 이것을 계기로 월드 투어는 물론 훙가로톤(Hungaroton), 필립스(Philips)와 함께 음반(리스트, 바르톡, 드뷔시, 라흐마니노프, 바하, 모짜르트, 쇼팽, 바그너의 오페라 등)작업을 진행했는데 친구였던 Dezsö Ranki와는 피아노 듀엣을, 탁카스 콰르테(Takacs Quartet)와 첼로 연주자인 미클로시 페레니(Miklos Perényi)와는 실내악을 리코딩하였다.

그 어떤 맴버들보다도 가장 열심히 참여하고 있는 뉴 뮤직 스튜디오(New Music Studio)에서의 활동이랄지, 이반 피셔(Ivan Fischer)와 공동으로 설립했던 부다페스트 오케스트라 페스티벌에서의 모습을 보더라는 그는 역동적인 사람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일련의 이런 열의를 단순히 일중독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그는 그만의 계획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헝가리 마자르(Magyar)에 머물면서 옛추억에 잠기기도 하고, 프란츠 리스트 음악원에서의 강의도 구상하고, 그만의 음악 페스티벌과 작곡을 위한 시간도 할애하고 싶다.

호리호리한 체구에 회색 머리, 깔끔한 얼굴, 단추를 채워입은 슈트, 그 속에 새 하얀 셔츠, 점잖아 뵈는 짧은 바지, 모카신 신발, 그리고 한 손에는 서류가방.. 매일 아침 플로랑스 공원을 지나 연습장으로 향하는 그의 모습이다. 리허설 때문이 아니라 언제나 스스로를 점검해두기 위한 연습인 것이다. 그래야만 카레이싱의 포뮬러 1의 드라이브처럼 출발선에서 어이없이 무너지는 일이 없을 테니까..

이번 공연에서 그는 연주자이건 악기이건 그 무엇에도 실수를 용납하지 않을 작정이다. 아무런 자료도 편곡의 예도 남아잇지 않아서 연습 역시 결코 쉽지는 않았지만 피아노 백과사전이라는 별명답게 그는 자료를 모으는데도 혈안이 되어있었다. 과연 그가 수집한 1978년도 12,000여개의 음반에는 브루크너 심포니가 재현해 낸 편곡을 찾을 수 있었다. 명망있는 오케스트라 지휘자답게 "바르톡의 푸른 수염공의 성 (Bluebeard's Castle)" 전곡을 무사히 치러낼 수 있을 듯 싶었다. 베토벤, 슈베르트, 바르톡으로 처음 소나타 파트를 장식했다. 실수는 없었다. 연주자는 침착햇고, 입술은 굳어 있었다. 뭉툭한 손마디로 밀리미터를 재는 것 같은 정확한 움직임이 이어졌다.

그는 가끔씩 눈을 깜박이며 객석을 응시했다.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를 관객들이 감지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묻어나왔고, 작품과 작품사이의 침묵을 알려주고 싶어하는 듯했다. 그가 만약 죠르쥬 쿠르탁 (Kurtag) 앞에서 연주할 수 있다면.. 약한자의 아부도 아니고, 이런 기회를 헌정받은 사람의 자만때문도 아니라, 이 작품의 구성상 다른 변화와 선택도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을테니까 말이다. 하지만 쿠르탁은 "끔찍해!"라는 단 한마디만을 할 지도 모른다. 고치슈(Kocsis) 가 학생이었던 시절, 바하 작품의 편곡으로 프란스 리스트상을 수상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쿠르탁의 냉담한 반응 때문에 심각한 죄책감을 떨쳐 버리지 못했었다고 한다. "헝가리안 랩소디 (Hungarina Rhapsody)"에서부터 "물의 장난 (Jeux d'eau)" 에 이르기까지 리스트나, 드뷔시같은 작곡가들보다 연주자의 손가락에 더 주목하는 것은 새롭게 재창작되는 작품의 또 다른 향취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Track list

Ludwig van Beethoven (1770–1827)
Piano Sonata No. 27 in E minor, Op. 90
I Mit Lebhaftigkeit und durchaus mit Empfindung und Ausdruck
II Nicht zu geschwind und sehr singbar vorzutragen

Franz Schubert (1797–1828)
Piano Sonata in E minor, D 566
I Moderato
II Allegretto
III Scherzo. Allegro vivace – Trio

Béla Bartók (1881–1945)
Piano Sonata, Sz 80
I Allegro moderato
II Sostenuto e pesante
III Allegro molto

György Kurtág (*1926)
Játékok
Games (Excerpts)
Prelúdium és valcer C-ben
Felhangjáték / Playing with Overtones (4)
Virág az ember / Flowers We Are, Frail Flowers
Keringö / Waltz (Hommage to Shostakovich)
Perpetuum mobile (lost & found)
...és mégegyszer: Virág az ember... / ...And Once More: Flowers We Are...
...a csillag is virág... / ...Flowers Also the Stars...
Hommage à Petrovics
Hommage à Szervánszky: Csend
Csomók / Knots (2)
Verés / Beating
Sirató / Dirge (2)
Antifona fiszben / Antiphony in F sharp
Korál – Rajeczky Benjamin 80 születésnapjára / Chorale for Benjamin Rajeczky’s
80th birthday
Hommage à Ferenc Farkas (2) : Foszlányok egy kolinda emlékképéböl / Scraps of a Colinda Melody - Faintly Recollected

Franz Liszt (1811–1886)
Hungarian Rhapsody in E minor, S 244 No. 5
Les Jeux d’eaux à la Villa d’Este, S 163 No. 4
(from: Années de pèlerinage III)
Sunt lacrymae rerum, S 163 No. 5
(from: Années de pèlerinage III)
Csárdás macabre, S 224
Béla Bartók
Gyermekeknek, Sz 42 Vol. I
For Children (Excerpts)
No. 1 Játszó gyermekek / Children at Play
No. 2 Gyermekdal / Children’s Song
No. 3 Quasi adagio
No. 4 Párnatánc / Pillow Dance
No. 5 Játék / Play
No. 10 Gyermektánc / Children’s Dance
No. 13 Ballade / Ballad
No. 14 Allegretto
No. 15 Allegro moderato
No. 18 Katonadal / Soldier’s Song
No. 20 Bordal / Drinking Song
No. 21 Allegro robusto


 

평점주기 starstarstarstarstar

공유
  • 기대지수

  • 내용

  • 재미

  • 편집/디자인

등록
* 연락처 등 개인정보 입력 시 개인정보도용 등의 불이익이 따를 수 있으니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0 / 200자]

배송/교환/환불 TOP

인터파크도서 새상품

  •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을 드립니다.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까지 가능하며, 반품택배비용(3,000원)은 고객님께서 지불하셔야 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일 경우 모든 비용은 인터파크도서가 부담하게 됩니다.
  •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습니다.
  • 정확한 환불 방법 및 환불이 지연될 경우 1:1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습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인기만점추천특가 TOP

전체

상품상세정보

배송/교환/환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