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국사
>
중국사일반

펼쳐보기
본격 한중일 세계사 8 : 막부의 멸망과 무진전쟁
정가 14,800원
판매가 13,320원 (10% , 1,480원)
I-포인트 74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중국사일반
저자 굽시니스트
출판사/발행일 위즈덤하우스 / 2020.07.24
페이지 수 328 page
ISBN 9791190908146
상품코드 335132332
가용재고 재고보유 상품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국사  > 중국사일반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일본사  > 일본사일반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한국사  > 한국사 일반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동양사일반

 
본격 한중일 세계사 8 13,320원 (10%)
본격 한중일 세계사 7 13,320원 (10%)
본격 한중일 세계사 6 13,320원 (10%)
본격 한중일 세계사 5 13,320원 (10%)
본격 한중일 세계사 4 13,320원 (10%)
          
 

 
책내용
온갖 영웅과 지사들이 활약하던 난세,
일본인들 마음속 국뽕의 근원인 그 시대 속으로!

수많은 인재가 쏟아져나오고 온갖 사건들이 월 단위로 터지던 일본의 막말 유신기는 전국시대 다음으로 한국 독자들의 관심이 높은 주제다. 사카모토 료마, 사이고 다카모리, 가쓰 가이슈 등 시대를 풍미한 유신 지사들의 영웅담이 워낙 흥미롭기도 하지만 ‘어째서 일본은 근대화에 성공하고 조선은 그러지 못했을까?’ 하는 자조 섞인 궁금증 때문이기도 하다. 실제로 일본은 이때 이후로 폭발적인 서구화‧근대화를 이루어 마침내 ‘제국’을 건설하기에 이른다. 물론 그 과정(무진전쟁)에서 적지 않은 희생을 치르기도 했지만, 265년간 공고한 권력을 지켜온 막부군의 규모나 권력의 속성을 생각해보면 평화적인 권력 이양이라고 하기에 충분하다. 그렇다면 일본은 어째서 이토록 수월하게 낡은 체제를 뒤엎고 근대화를 이룩할 수 있었던 걸까? 또 현저한 군사력 차이에도 서양 열강의 침탈로 영토를 뺏기거나 병합되지 않고 도리어 동맹국 지위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하루가 다르게 정세가 뒤집히던 격동의 동아시아, 그때 그 시대 속으로 들어가본다.

천하대란의 암운으로 뒤덮인 일본열도에
나라의 운명을 바꿀 메이지유신의 서막이 열린다!

제2차 조슈 정벌전 실패와 쇼군의 죽음이라는 위기 상황에서 요시노부가 난키파 대신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쇼군 자리에 오른다. 효고 개항을 둘러싼 서양 열강들의 압박이 거세지는 가운데 사쓰마와 조슈 등이 이를 이용해 막부 해체를 노리고, 존왕양이파 지사들이 서양 세력 배척을 요구하는 난감한 상황이 이어진다. 급기야는 효고 개항 칙허를 내려주마 약속했던 고메이 천황까지 급사하는데…. 어떻게든 꼬인 정국을 풀어 코앞으로 다가온 양귀 인베이전을 막아내고 삿초동맹의 토막 위협을 분쇄하려 하지만 상황은 점점 나빠지기만 한다. 이대로 일본에 다시 전국戰國의 피바람이 부는가 싶던 그때, 유신의 풍운아 사카모토 료마가 등장해 막부의 권력 반납을 골자로 하는 선중8책을 내놓고…. 요시노부는 고심 끝에 막부와 열도의 미래를 건 정치적 승부수를 던진다. 일본은 천하대란의 암운을 피하고 료마가 설계한 근대화 고속도로에 안착할 수 있을까?

《본격 한중일 세계사》 시리즈는

이건 반칙이다! 깊이 있는 내용에 유머러스함마저 잃지 않다니!
‘외워야만 이해할 수 있다’라는 역사의 통념을 가볍게 뛰어넘다

흔히 ‘역사’라고 하면 ‘따분하다’, ‘외워야만 이해할 수 있다’는 통념이 기본적으로 따라온다. 중·고등학교 역사 시간에 각 사건이 일어난 년도와 사건을 달달 외워 습득했던 기억이 역사에 대한 이미지의 전부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에 반해 이 시리즈는 ‘외워야 한다’라는 역사에 대한 통념에서 저만큼 벗어나 있다.
만화가 굽시니스트가 이번에는 자신의 전공을 살려 한중일의 근대사를 다룬 역사만화를 출간했다. 이 시리즈는 19세기 동아시아의 근대사를 서술하면서 그 안에 각종 게임, 밀리터리, 애니메이션, 드라마 등의 서브컬처를 자연스럽게 녹여낸다. 역사에 관한 굽시니스트의 해박한 지식과 중간 중간 난무하는 각종 패러디, 다양한 언어유희 등을 슬슬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당시의 시대상과 세계정세가 머릿속에 그려진다. 이 시리즈를 통해 독자들은 어렵게만 느껴지던 역사의 진입장벽을 대폭 낮추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서양 제국주의 세력의 진입이라는 해일 앞에서
한중일은 어떻게 저항 또는 순응했는가?

왜 하필 ‘한중일’이라는 프레임으로 세계사를 읽어야 하는가? 우리의 역사인 한국사라는 나무를 관찰하기 위해서는 동양사라는 숲을 먼저 보아야 하며, 이를 이해하지 않으면 세계사라는 큰 그림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과거와 오늘, 나아가 세계의 정세를 이해하기 위해 동아시아 3국의 역사를 비교해 살펴본다.
지금까지의 세계사는 서구 강대국의 역사와 그들이 만들어낸 세계사적 흐름 속에서 주변 민족, 주변 국가들의 모습을 간략하게 서술하는 형태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나 역사에는 강대국의 군대와 외교뿐 아니라 약소민족의 저항이나 정체성 역시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 시리즈는 기존의 서양 중심의 역사 서술에서 벗어나 우리 동아시아의 관점에서 역사를 들여다보려는 시도다. 그 가운데 특히 ‘한중일’이 가장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던 시점인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중반까지의 시기를 본격적으로 살펴본다.

01. 서세동점의 시작
02. 태평천국 라이징
03. 일본 개항
04. 태평천국 Downfall
05. 열도의 게임
06. 여명의 쓰나미
07. 흥선대원군과 병인양요
08. 막부의 멸망과 무진전쟁
09. 강철시대와 신미양요(근간)
목차
제1장. Conspiracy theory
제2장. Four Lords Council
제3장. 선중8책
제4장. 대정봉환
제5장. 왕정복고의 대호령
제6장. 무진전쟁의 시작-도바·후시미 전투
제7장. 나니와의 꿈
제8장. Edo open
제9장. 좌막 세력의 저항
제10장. 무대는 동북으로
제11장. 무진전쟁의 절정 - 동북전쟁 국면
제12장. 동북의 가을
제13장. End of 동북전쟁
제14장. 北へ
제15장. 석벽갑철&#-257;
제16장. End of 하코다테 전쟁
제17장. 막부는 왜 망했나?
본문중에서
과연, 천황은 역적 종자들을 대단히 싫어해서 조슈 정벌 지속을 원했지만 정벌군의 연이은 패전, 소집된 번병들의 귀환 속출, 그리고 쇼군 사망. 여기에 조슈 정벌 동원으로 쌀값이 폭등. 전국 각지에서 쌀 폭동이 빈발. 1866년 10월 8일. 4경계 전쟁(2차 조슈 정벌) 종료. 천하가 경악하는 가운데 막부는 일단 천하공론을 겸허히 듣는다는 입장을 내놓고 2차 조슈 정벌전은 조슈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제1장_Conspiracy theory' 중에서/ pp.13~15)

비상시국이니만큼 일단 요시노부가 도쿠가와 가문의 당주 자리를 바로 이어받았지만, 짐짓 쇼군 직위에는 욕심이 없는 척한다. 요시노부의 쇼군 승계에 대해서는 반대가 만만치 않았기 때문이니, 덴쇼인이 이에사토를 다음 쇼군으로 밀었고 요시노부의 개인 가신단인 히토쓰바시家 가신들도 주군의 쇼군 계승에 절대 반대를 외치고 있었다. 막각 또한 親요시노부 각료들의 공작에 의해 결국 요시노부 쇼군으로 중의가 기울고, 조정에서는 천황이 안티 요시노부를 외치는 목소리들을 다 뭉개고 요시노부 지지를 표명. …이에 1867년 1월 10일, 천황의 쇼군 임명 어명을 받들어 도쿠가와 요시노부(30세) 정이대장군 취임.
('제1장_Conspiracy theory' 중에서/ pp.16~18)

주요 웅번의 제후들이 조정의 천하공의 하문에 응해 1867년 6월, 교토로 상경한다. 이렇게 교토로 올라온 4명의 제후들이 구성한 협의체, 4후회의. … 4후회의는 2주에 걸쳐 조정, 요시노부와 협상에 나선다. 4후회의와 요시노부가 교토 니조 성에서 가진 협상은 별 소득 없이 기념 촬영만 하고 끝남. 결국 조약 칙허 정국은 4후회의와 막부 간의 조정 로비 싸움으로 흐르게 되고. 결국 아사히코 친왕을 필두로 5섭가, 조정 상층부를 포섭한 막부 측이 승리. 6월 24일, 조약 칙허 도장이 찍힌다. 4부회의 해산, 귀향. 이처럼 정치적 해법을 통한 막부 권력 와해 기도가 실패로 돌아감에 따라 조슈와 사쓰마는 무력 토막으로 가닥을 잡고 계획을 진행하기 시작한다.
(('제2장_Four Lords Council' 중에서/ pp.40~44)

대정봉환이라고는 하지만 일단은 막부 행정 조직이 계속 나라를 운영하도록 할 수밖에 없으니. 예견된 바와 같이, 행정 하드웨어도 소프트웨어도 전무한 조정이 당장 나라를 다스리려 나서는 건 불가능한 일이었고. 관백 니조 나리유키의 조정은 요시노부 품에 푹 안긴 親막부 조정. 사실상 막부가 컨트롤하는 조정이 막부에 다시 국가 통치를 계속 위임하는 모양새가 나오게 되는 것. 외교에서도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막부 조직이 일본을 대표해 계속 외국을 상대하도록 한다. 그리고 막부 시스템을 대체할 새로운 정부 조직 구성에 대해 요시노부에게 전권을 위임. 이런 막부 친화적 대정봉환에 삿초는 크게 반발.
(('제4장_대정봉환' 중에서/ pp.71~73)

사이고는 에도의 사쓰마 번저에 지령을 내린다. 사이고의 지령을 받은 사쓰마 번사들은
에도 시내에서의 테러 공작에 돌입. 1월 17일, 에도성에 방화, 니노마루를 태워버린다. 시내 여기저기에서 방화와 총기 난사가 이어지고. 빡친 막부 측은 쇼나이 번과 카미노야마 번사들을 동원. 1월 19일, 에도의 사쓰마 번저 전소. 1월 25일, 요시노부는 사쓰마 징토의 표를 선포. 전쟁의 막이 오르게 된다.
(('제5장_왕정복고의 대호령' 중에서/ pp.91~93)

에도성 개성 3주 후인 1868년 5월 27일, 오구리 다다마사는 신정부군에 체포되어 처형. 그런데 오구리 다다마사의 죽음은 이후 기묘한 도시 전설을 남겼으니, 에도성에서 나올 때 오구리가 비밀 임무를 띄고 도쿠가와家의 황금을 반출해 어딘가에 은닉했다는 것! 하여 21세기까지도 도쿠가와 매장 금을 찾아 군마현 아카기산 곳곳을 파헤치는 보물찾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한다. 혹은 미쓰이 그룹에서 꿀꺽했다는 설도.
(('제8장_Edo open' 중에서/ pp.155~156)

저자
굽시니스트
1981년 대전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를 거쳐 성균관대학교 교육대학원 역사교육학과를 졸업했다. 굽시니스트라는 필명으로 2009년부터 《시사인》에서 〈본격 시사인 만화〉를 연재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본격 한중일 세계사》,《박4모》,《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전 2권),《이이제이의 만화 한국 현대사》 등이 있다.
   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 1 | 굽시니스트 | 애니북스
   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 2 | 굽시니스트 | 애니북스
   본격 시사인 만화 | 굽시니스트 | 시사IN북
   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 1~2 완결세트 | 굽시니스트 | 애니북스
   본격 시사인 만화 2 | 굽시니스트 | 시사IN북
   어깨동무 | 굽시니스트 | 창비(창작과비평사)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