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여성학/남성학
>
여성학이론/페미니즘

펼쳐보기
소설의 정치사 : 섹슈얼리티, 젠더, 소설
정가 29,000원
판매가 26,100원 (10% , 2,900원)
I-포인트 290P 적립(1%)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여성학이론/페미니즘
저자 낸시 암스트롱 ( 역자 : 오봉희, 이명호 )
출판사/발행일 그린비 / 2020.05.08
페이지 수 536 page
ISBN 9788976826152
상품코드 332982407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여성학/남성학  > 여성학이론/페미니즘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문제  > 그밖의 사회문제
 대량구매홈  > 시/에세이  > 문학의 이해  > 세계문학론

 
생태, 몸, 예술 13,500원 (10%)
공간의 몸 몸의 공간 13,500원 (10%)
성, 사랑, 폭력 13,500원 (10%)
몸, 소통, 치유 13,500원 (10%)
애도 받지 못한 자들 16,200원 (10%)
          
 

 
책내용
근대적 개인을 만든 것은 ‘여성’이었다-
제인 오스틴, 브론테 자매, 버지니아 울프로 분석하는 소설의 탄생


[소설의 정치사: 섹슈얼리티, 젠더, 소설]은 젠더와 섹슈얼리티라는 두 프리즘으로 근대 영국소설사를 읽어 낸 역작이다. 낸시 암스트롱이 1987년에 출판한 이 책은 근대 문학형식으로서 소설의 발생과 전개과정을 경제적 개인주의와 사실주의 형식에서 찾는 주류적 해석의 남성 중심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여성적 특성이 근대 소설사, 나아가 근대 역사에 결정적 힘을 발휘했다는 도발적 문제를 제기한다. 이 여성적 특성을 체화하고 있는 인물이 ‘가정여성’(domestic woman)이다. 암스트롱에 따르면 18세기 초 영국사회에 등장한 이 새로운 여성인물이 체화한 여성적 이상이 근대 개인을 만들었다. 정치경제 영역에서 활동한 부르주아 남성이 아니라, 가정이라는 작고 보잘것없어 보이는 영역에서 사생활을 주도하는 중산계급 여성들이 근대 개인을 선취했다는 것이다. 가정여성들이 사적 공간에서 수행하는 연애와 구혼의 관행들은 문란한 성을 규율하고 내면의 깊이를 지닌 감정적, 도덕적 주체로서 새로운 인간의 모형을 제시했고, 그것이 모두가 욕망할 만한 문화적 이상으로 담론적 힘을 얻으면서 근대 개인의 범형으로 자리 잡았다. 가정여성이 담론투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글쓰기가 개인의 삶을 사회적 삶에서 떼어 내고 성을 정치영역에서 분리해 내는 전략을 통해 가정을 정치경제적 공간과 구분되는 도덕적, 감정적 공간으로 만드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파멜라, 에마, 제인,
가정이라는 전선에서 권력을 쟁취하다


여성용 품행지침서, 교육용 논설과 함께 주로 여성작가들이 쓰고 여성독자들이 읽었던 소설은 새로운 개인을 등장시키고 유포시켰던 근대의 주요 담론장치였다. 파멜라(새뮤얼 리처드슨의 소설 [파멜라]의 주인공), 에마(제인 오스틴의 소설 [에마]의 주인공), 제인(샬럿 브론테의 소설 [제인 에어]의 주인공) 등 18, 19세기 영국소설사에 빛나는 여주인공들이 바로 이 새로운 개인의 특성을 체화하고 있는 여성인물들이다. 그들은 사회적 신분과 육체적 매력을 내세웠던 귀족 여성을 밀어내고 근대의 이상적인 여성상으로 자리 잡는다. 이들이 가정이란 전선에서 수행하는 작업은 문란한 성을 규율하고 열정적 마음과 도덕적 덕성을 개발하는 것이었다. 가정화한다는 것은 난잡하고 불순한 욕망을 길들이는 것이다. 통제하기 어려운 성적 욕망을 길들이고, 정치권력과 경제적 이해관계로부터 독립된 감정적, 도덕적 주체로서 자율적 개인의 형상, 존 로크를 비롯한 많은 근대 남성 철학자들이 그려 낸 이 개인의 형상을 만든 것은 여성들이 쓰고 읽었던 소설이다. 일부 페미니스트들이 생각하듯, 근대 역사에서 여성들은 억압받는 피해자나 희생자였던 것만은 아니다. 그녀들은 글쓰기를 통해 근대 개인을 만든 행위자였다. 소설이라는 담론을 통해 여성들이 이룩한 이 놀라운 성취는 가정이라는 사적 공간이 정치와 무관한 영역이 아니며, 가정여성이 정치적으로 무기력하고 힘없는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말해 준다. 권력의 작동을 정치, 경제 같은 남성적인 거시영역에서만 찾는 관점으로는 여성들이 가정에서 수행해온 도덕적, 감정적 작업과 그것의 정치적 힘과 영향력을 읽어 내지 못한다. 물론 이 힘과 영향력이 반드시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라는 점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

피해자에서 주체로,
성숙한 페미니즘의 학문적 성취


가정여성들이 가정이라는 사적 공간에서 수행한 도덕적, 감정적 작업은 성적 욕망과 신체를 감시하고 훈육함으로써 근대 부르주아 권력의 작동에 효과적으로 기여하고 노동자계급의 도전을 막아내는 데 일익을 담당했다. 특히 부르주아 계급과 노동자계급의 갈등이 전면화되는 1830년대 이후, 가정여성들은 노동자계급을 문란하고 방종한 세력으로 재현함으로써 이들의 계급적 도전을 도덕적 문제로 전환시켰다. 이 담론적 전환이 국가의 기능을 물리적 힘의 행사가 아닌 도덕적 훈육으로 바꾸었다. 가정여성은 이 훈육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중산계급의 담론적 헤게모니 구축에 기여했다. 낸시 암스트롱은 가정여성이라는 새로운 개인을 통해 여성들이 담당해 온 담론실천을 당대 역사에 밀착해서 읽어 냄으로써 여성이 가부장적 역사의 수동적 희생자나 급진적 저항자인 것이 아니라, 근대 역사를 주도해 온 책임 있는 존재라고 주장하고 있다. 담론의 행위자로서 여성들이 가정소설이라는 글쓰기 헝식을 통해 근대 역사에서 수행해 온 긍정과 부정을 모두 인정할 때 우리는 그들에게 ‘주체’라는 숭고한 이름을 건네줄 수 있기 때문이다. 암스트롱의 [소설의 정치사]는 페미니즘이 가부장제의 피해자라는 위치를 벗어던지고 역사를 만든 책임을 온전히 짊어질 수 있는 주체로 올라섰음을 논증해 낸 저서이며, 그렇기 때문에 성숙한 페미니즘의 학문적 성취를 보여 준 저서로 평가될 수 있다.
목차
감사의 말・6

서론_ 가정화하는 문화의 정치성, 그때와 지금・13

1장_ 소설에서 여성적 권위의 등장・61
사회계약의 논리・65
성적 계약의 논리・76
서사 패러다임으로서의 성적 계약・89
서사과정으로서의 성적 계약・101

2장_ 가정여성의 등장・121
계급 섹슈얼리티의 책・125
시골 저택이 아닌 시골 저택・143
노동이 아닌 노동・154
돈이 아닌 경제・167
여성화의 권력・180

3장_ 소설의 발생・195
책들의 전투 ・201
자기 생산의 전략 : [파멜라]・222
봉쇄된 자아: [에마]・271

4장_ 문화의 집의 역사・323
폭력의 수사 : 1819년・333
무질서의 수사 : 1832년・339
가정소설의 정치성 : 1848년・354
욕망의 비유들 : 브론테 자매・374

5장_ 유혹과 독서 장면・407
여성 박물관 : [제인 에어]・410
근대 남성 : [셜리]와 푸에고 원주민・425
현대 여성들 : 도라와 브라운 부인・447

에필로그・497
옮긴이의 말・513
찾아보기・524
본문중에서
처음부터 가정소설은 정치 언어에서 성관계(sexual relation)의 언어를 적극적으로 분리하려고 했으며, 그렇게 함으로써 새로운 형태의 정치권력을 도입하려고 했다. 이 새로운 권력은 가정여성이 부상하면서 출현했으며, 여성들이 사생활과 관련되는 모든 대상이나 관행들을 주도하면서 영국문화에 영향을 미쳤다. 가사와 여가시간, 구혼절차, 친족관계를 관장한 것은 여성들이었으며, 인간 정체성을 형성하는 기본 자질을 키우는 것 또한 여성들의 주도하에 이루어졌다.
(/ p.13)

만일 “그의” 목적이 “재산을 모으는 것”이라면, “그녀의 목적”은 “규제하는 것”이고, “그의 노력”의 성공 여부는 모두 “이런 문제에 있어서 그녀의 품행”에 달려 있다. 이것이 함축하는 바는, 여성의 “감각과 원칙”은 자본이 가정으로 들어와 소비될 때에도 그것을 동결함으로써 남성의 돈벌이 능력을 키운다는 것이다. 가정여성은 자신의 욕망을 규제함으로써 가정에서 제 역할을 한다. 번영을 보증하는 경제적 행위는 가정여성의 “감각과 원칙”에 달려 있다. 이렇게 인식되고 나자 자기규제는 노동보다 우월한 노동형식이 되었다.
(/ p.166)

파멜라가 지닌 저항의 힘은 오로지 그녀의 언어에 달려 있다. 파멜라가 말하듯이, “그렇다면, 주인님, 저를 파멸로 이끄는 온갖 수단들을 혐오한다는 걸 보여 주는 것 말고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요? 말을 빼고 나면 제게 남은 것이 무엇인가요?”(220) 진정으로 “말”은 지위와 막대한 부(富)의 강압에 맞서 파멜라가 행사할 수 있는 전부이다. 그런데 파멜라의 “말”은 그녀가 가진 유일한 힘이기 때문에 훨씬 더 강력한 것으로 드러난다. 파멜라를 소유하려고 하면 할수록, B씨는 점점 더 자신의 행동을 그녀의 관점에 내맡기게 되고, 파멜라는 지배 문화의 중심부로 점점 더 깊이 들어가 지배 문화의 요소들을 자신의 주체성을 구성하는 자료로 전유하게 된다.
(/ p.243)

오스틴의 여주인공들은 자신들의 욕망이 대상을 제대로 찾아 정확히 전달되는 순간 곧바로 결혼한다. 하지만 브론테 자매는 여주인공들에게 소유할 수 없는 대상(히스클리프와 로체스터)을 향한 욕망을 부여함으로써 개인적 경험과 사회적 경험 사이의 일치를 무너뜨린다. 브론테의 여주인공들이 욕망했던 남성들은 역사적으로 시대에 뒤떨어진 인물들이다. 이렇게 전통적 소설의 (행복한) 결말을 좌절시키는 것은 글쓰기를 통해 비유적으로 표현되기 전에 이미 존재하는 욕망을 억압하는 것이 아니라 사적 욕망을 표현할 기호적 공간을 확장시킬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해 준다.
(/ p.387)

저자
낸시 암스트롱
듀크대학교 영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18세기와 19세기 영미소설과 제국, 섹슈얼리티, 서사, 페미니즘, 비평이론이 주 관심분야이다. 1987년 출판된 『소설의 정치사』는 근대 영국소설사를 새롭게 읽어 낸 저술로 학계의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현재까지도 학술적 논의의 중심에 서 있다. 주요 저서로는 『소설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영국 소설과 개인주의의 한계』(How Novels Think: British Fiction and the Limits of Individualism, 2005), 『사진시대의 소설: 영국 리얼리즘의 유산』(Fiction in the Age of Photography: The Legacy of British Realism, 1999) 등이 있고, 현재 『소설: 허구에 관한 포럼』(Novel: A Forum on Fiction) 편집장을 맡고 있다.

역자
오봉희
경희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뉴욕주립대학교(올버니)에서 초기 영국소설에 나타난 집 상실감과 이방인성을 젠더 및 장르 문제와 결부시켜 연구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경남대학교 영어학과에서 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메어리 셸리의 『프랑켄슈타인』에 나타난 이방인과 환대의 문제」, 「아프라 벤의 『오루노코』에 나타난 권력과 신체의 관계」를 비롯한 다수의 논문이 있으며, 공저로 『유토피아의 귀환』, 『감정의 지도 그리기: 근대/후기 근대의 문학과 감정 읽기』가 있다.
   거짓말쟁이 이야기 - 거짓말의 역사 | 오봉희 | 나무와숲
이명호
경희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뉴욕주립대학교(버펄로)에서 「아메리카와 애도의 과제: 윌리엄 포크너와 토니 모리슨의 애도작업」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여성과 사회』 편집장, 『안과밖』 편집위원을 역임했고, 현재 경희대학교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영미문화전공 교수로 재직하면서 글로벌인문학술원 원장, 감정문화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단독저서로는 『누가 안티고네를 두려워하는가: 성차의 문화정치』가 있고, 공저로 『여성의 몸: 시각·쟁점·역사』, 『페미니즘: 차이와 사이』, 『유토피아의 귀환』 등이 있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화폐, 마법의 사중주 | 그린비
book ing 책과 만나다 | 그린비
종횡무진 한국사 (하)▼/그린비[1-130002] | 그린비
철학과 굴뚝청소부 | 그린비
장자, 차이를 횡단하는 즐거운 모험 | 그린비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페미니즘들의 세계사 | 플로랑스 로슈포르(Florence Rochefort),목수정 | 책과함께
여자사람친구 | 박김수진 | 씽크스마트
초보자를 위한 페미니즘 | 안토니아 산톨라야,박도란,누리아 바렐라 | 시대의창
영웅적 조선 녀성의 성과 국가 | 권금상 | 서울셀렉션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