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여성학/남성학
>
여성학이론/페미니즘

새벽 세 시의 몸들에게 : 질병, 돌봄, 노년에 대한 다른 이야기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I-포인트 7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여성학이론/페미니즘
저자 김영옥 , 전희경 , 이지은 , 메이
출판사/발행일 봄날의책 / 2020.02.26
페이지 수 340 page
ISBN 9791186372722
상품코드 331315375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여성학/남성학  > 여성학이론/페미니즘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문제  > 그밖의 사회문제

 
책내용
새벽 세 시는 당신에게 어떤 시간입니까?
대개는 세상모르고 잠들어 있는 시간이겠지요. 아주 간혹, 악몽에 눌려 잠시 깨있는 시간일 수도 있겠네요. 아, 볼일이 급해서 잠깐 일어나 있는 시간일 수도 있겠지요.
그 시간이 누군가에게는 극심한 고통에 비명 지르며, 제발 잠이 찾아오기를, 통증이 잦아들기를 바라고 바라는 시간, 그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며, 못지않게 간절히 통증이 멈추기를 눈물을 누르고 누르며 기도하는 시간일 수도 있겠지요.
《새벽 세 시의 몸들에게》는 그런 몸들--아픈 몸들, 돌보는 몸들, 그리고 그 몸들이 서로 맺는 관계를 중심에 두고, 당신에게 말을 걸고 또 당신의 말을 듣고자 하는 책입니다.

책을 쓴 김영옥, 메이, 이지은, 전희경은, 병명은 다르지만, 상태는 다르지만, 모두가 한때 그리고 지금도 ‘아픈 몸’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에게 절실한 문제, 그리고 ‘아픈 몸’이, ‘돌보는 몸’이 미래의 자신의 몸일 수밖에 없는 모두에게 긴절한 문제일 질병, 돌봄, 노년에 대한 연구에 몰두합니다. 혼자가 아니라 함께. 그 첫 결실이 바로 이 책입니다.

<시민으로서 돌보고 돌봄 받기>, <‘보호자’라는 자리>, <‘병자 클럽’의 독서>, <젊고 아픈 사람의 시간>, <치매, 어떻게 준비하고 있습니까?>, <시간과 노니는 몸들의 이야기> 등, 여기에 실린 여섯 편의 글들 제목은 어쩌면 그동안 당신이 한번도 곰곰이 생각해본 없는 말들, 또는 딱히 모르는 단어는 없지만 이리 모아놓고 보니 참 낯설고 불편한 말들이 아니었을지요? 아, “치매, 어떻게 준비하고 있습니까?”라니요.

소개글을 쓰는 저 역시 마찬가지랍니다. 시민적 돌봄, ‘병자 클럽’, 젊고 아픈 사람 등, 어쩌면 형용모순처럼 보이는 단어들이 나란히, 함께 있습니다. 궁금한데, 그만큼 피하고 싶은, 최대한 나중에 들춰보고 싶은 내용이 들어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지금이 아니라 멀고 먼 ‘이후’의 일이라고 미루고 미루었는데, 어느덧 저 역시 조금은 ‘아픈 몸’, 어설픈 ‘돌보는 몸’인 자리에 처했네요. 아마도 모두가 ‘곧’ 직면할 일들, 사건들에 조금 먼저 귀 기울여 보면 어떨지, 하는 ‘불편한’ 제안을 드려봅니다.
<엮은이의 말>에서 옮긴 아래의 문장들이 이 책을, 이 책을 소개하는 저의 마음을 그대로 담고 있네요.

질병, 돌봄, 노년에 대한 다른 이야기
이 책에서 우리는 견디기 어려운 것을 견디고, 계속 살고, 계속 살리는 일에 관해 말하고자 했다. 거리 위의 고통을 고발하는 일과 몸의 고통을 살아가는 일을 함께 말하고자 했다. 질병, 나이 듦, 돌봄이라는 의제에서 사회적 맥락과 구성을 인지하면서도 지금 마주한 나날을 충만하게 산다는 것에 관해 말하고자 했다.
아플 때를 비롯해 고통의 시기에 ‘말’이라는 것이 얼마나 압도적으로 중요한지, 그런 시기를 지나보거나 지켜본 적이 있는 이들은 모두 안다. 그런 땐 말과 살의 경계가 희미해진다. 말은 거의 살이며, 말은 살리고 죽이는 자신의 잠재력을 전부 현시한다.
지금 아픈 이들, 아픈 사람을 돌보는 이들, 나이 들어가며 혹은 나이 들어가는 가까운 이를 보며 불안하고 겁나는 이들, 자신이 지나온 악몽 같은 시간을 삶의 일부로 끌어안으려 애쓰는 이들에게 이 책이 약상자였으면 한다. 이 책의 단 한마디라도 가닿는다면, 그래서 그 한마디가 덜 아픈 살로 돋아난다면 그보다 더 기쁘고 놀라운 일은 없겠다. 또한 이 책이 공구상자였으면 한다. 사람들이 좀 더 ‘쉽게’ 아프고 늙을 수 있는 사회, 정의로우며 심지어 기쁜 돌봄이 있는 사회라는 이상을 현실로 당겨오는 데 쓰일 도구를 담고 있었으면 한다.
우리를 낫게 할 말, 동시에 사회를 부수고 다시 지을 말을 만들고 싶다는 터무니없이 큰 욕심에서 조금이라도 선한 것이 탄생했기를 간절히 바란다.
목차
엮은이의 말 메이
여는 글 김영옥

시민으로서 돌보고 돌봄 받기 전희경
‘보호자’라는 자리 전희경
‘병자 클럽’의 독서 메이
젊고 아픈 사람의 시간 전희경
치매, 어떻게 준비하고 있습니까? 이지은
시간과 노니는 몸들의 인생 이야기 김영옥

저자
김영옥
생애문화연구소 옥희살롱 대표,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시간강사. 독일 RWTH 아헨대학교에서 <타인의 텍스트를 통해 본 자화상: 발터 벤야민의 카프카 읽기>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여성주의 시각에서 문화이론을 연구하고 이미지 비평을 포함해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기획, 실천하는 것을 좋아한다. 몇 년 전부터 나 자신과 친구, 이웃의 노후준비로 노년과 노년문화을 연구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근대’ 여성이 가지 않은 길](공저), [밀양을 살다](공저), [우리 모두 조금 낯선 사람들: 공존을 위한 다문화](공저), [발터 벤야민: 모더니티와 도시](공저), [국경을 넘는 아시아 여성들, 다문화사회를 만들다](공저)가 있다.
   근대 여성이 가지 않은 길 (또문대학 1) | 김영옥 | 또하나의문화
   성인지 예산 분석기법 개발 및 제도적 인프라 구축방안 연구 | 김영옥 |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전희경
운동권 가부장제와 성폭력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시작했는데, 지금은 나이 문제를 연구하고 의료협동조합 운동을 하고 있다. 앞으로 인생이 또 어디로 흘러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계속 페미니스트 친구들 틈에서 진화하는 영혼으로 살고 싶다. 공저로 [성폭력을 다시 쓴다: 객관성, 여성운동, 인권], 저서로 [오빠는 필요 없다: 진보의 가부장제에 도전한 여자들 이야기]가 있고, 나이와 젠더에 관한 책을 쓰는 중이다. "공동체 성폭력 ‘이후’, 새로운 관계를 상상하다", "1960~1980년대 젠더-나이체제와 ‘여성’ 범주의 생산", "마을공동체의 ‘공동체’성을 질문하다: 서울시 마포·은평 지역 비혼/퀴어 페미니스트들의 경험을 중심으로", "‘젊은’ 여성들의 질병 이야기와 시간 다시-읽기" 등의 논문이 있다.
   오빠는 필요없다 | 전희경 | 이매진
   코로나 시대의 페미니즘 | 전희경 | 휴머니스트
   페미니스트 모먼트 | 전희경 | 그린비
이지은
과학기술과 의료의 인류학을 공부하면서, 느리게 읽고 생각하고 이야기하고 쓰며 살고 있다. 시간이 몸에 남기는 흔적을 지울 수 있다는 생명과학기술의 약속에 관해 공부하던 중, 노화와 질병에 대한 불안을 직면해야겠다는 생각에 ‘치매’를 포함한 노인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아픈 몸으로 사는 삶, 혹은 아픈 사람을 돌보는 삶이 살아낼 만한, 살아볼 만한, 해볼 만한 것이 될 수 있는 세상에 대해 생각하는 동시에, 그 삶을 잘 살아낼 수 있는 몸을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 ‘치매’에 걸릴 준비를 하며 산다.
   에피 3 | 이지은 | 이음
메이
여성학을 공부한 후, 30대를 아프며 보내다보니 고통과 질병 이야기를 읽고 쓰고 번역하는 사람이 됐다. 말과 몸과 세계가 조응함을 알기에 언어를 다루는 건 두려운 일이지만, 이 일이 병 이전과 이후를 연결해 줄 것이며 또한 ‘목격자’로서의 책임을 다하는 임임을 알기에 한다. 내 의지보다는 몸의 의지를 따라 사는 게 쉽지만은 않다. 그러나 한편으론 흥미진진하고 앞으로 또 어디로 이동하게 될지 궁금하다. 일단 지금은 아픈 사람들이 남긴 아프다는 것에 대한 이야기들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나는 천천히 울기 시작했다 : 노동의 풍경과 삶의 향기를 담은 내 인생의 문장들 | 봄날의책
불안의 서(초판8쇄)/147 | 봄날의책
아픈 몸을 살다 | 봄날의책
아픈 몸을 살다 | 봄날의책
인간과 말(연필 밑줄 조금 있음) | 봄날의책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두 명의 애인과 삽니다 | 홍승은 | 낮은산
페미니즘들의 세계사 | 플로랑스 로슈포르(Florence Rochefort),목수정 | 책과함께
보이지 않는 여자들 | 캐럴라인 크리아도 페레스,황가한 | 웅진지식하우스
여자사람친구 | 박김수진 | 씽크스마트
아들아, 콘돔 쓰렴 (큰글자책) | 이은용 | 씽크스마트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