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문제
>
그밖의 사회문제

평점 :
8.8
(평가 7명)
펼쳐보기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 : 패스트푸드에 관해 알고 싶지 않은 모든 것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10% , 1,000원)
I-포인트 5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그밖의 사회문제
저자 에릭 슐로서 , 찰스 윌슨
출판사/발행일 모멘토 / 2007.11.10
페이지 수 240 page
ISBN 9788991136182
상품코드 201198966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문제  > 그밖의 사회문제

(4개)
 
목차
머리말 / 모두가 생각해야 할 일
1장 햄버거가 생겨나다
미트볼을 짓이겨라/‘살인 버거’의 변신 노력/맥도날드 형제 등장하다/숙련된 조리사는 필요 없다
‘켄터키 대령’ KFC를 열다/꿈 많은 세일즈맨 레이 크록/인정사정 볼 것 없다/이것도 똑같고, 저것도 똑같고
2장 아이들의 행복한 식사
아이들이 돈이다/디즈니를 본받아라/디즈니랜드에 끼지 못하다/로날드와 행복한 식사를/부모를 조르게 만들라
머릿속을 들여다보다/아무도 환호하지 않았다/맥도날드는 장난감회사/행복한 장난감의 어두운 그늘
3장 ‘맥잡’의 어린 노동자들
고공 정찰 후 침공하라/십대가 모두 한다/물만 부으면 돼요/‘맥잡’은 미래를 모른다/고교생 크루는 고달파
일을 잘해도 고과는 낮다/‘맥 노조’를 실험하다/‘맥잡’은 노조를 모른다
4장 감자튀김의 비밀
얼렸다가 다시 튀겨라/감자 억만장자, 감자 가난뱅이/감자와 과학이 만나는 공장/맛과 향은 시험관에서
평생 기억되게 만든다/딸기 셰이크엔 딸기가 없다/식품은 하얀 캔버스일 뿐/맛은 아이들이 정한다
색깔이 곧 맛이다/인도인들의 분노
5장 청량음료 이제 그만
진보란 TV와 냉동식품이다/맥도날드, 학교 가다/끼니 걱정에서 체중 고민으로/양어장에서 낚시하듯이
매일 설탕 50숟갈을!/선생님은 세일즈맨/아이들의 이가 사라진다/충치는 자기 탓이야/소녀가 학교를 바꾸다
6장 소와 닭과 인간들
목장의 소녀/자유와 근면이 쫓겨나다/20만 마리 소의 냄새/똥 무더기는 넉 달을 탔다
맥너깃 위해 부푼 닭가슴/양계농 연수입은 만이천 달러/40일의 삶, 풀은 구경도 못한다
기절탕, 회전 칼, 데침통/도축장은 아직 정글이다/날마다 칼질 1만 번/노동자는 일회용품이다
체인처럼 식중독도 거대화/고기와 정치인의 상부상조/세균은 거침없이 나돈다/돼지들 죽음을 따돌리다
7장 패스트푸드 중독
삶에서 가장 힘든 결정/언제 굶을지 몰라 살쪄 둔다/더 큰 걸로 드시지요/미국의 몸과 미국의 병을 닮는다
오즈 박사의 인체 가이드/위장을 줄여버려라/먹는 것이 괴롭다
8장 무엇을 할 것인가
패스트푸드의 이라크 점령/세상과 사람은 파는 게 아냐/광우병이 깨달음을 주다/로날드가 인도적이 되는가
앨리스가 만든 자연의 식당/먹을 수 있는 운동장/당신의 발걸음이 세계를 바꾼다
후기 / 스스로 결정하라
옮긴이의 말 / ‘일용의 양식’은 세계를 살찌우는데
본문중에서
우리 모두가 느끼는 그 강렬한 충동―달고 짜고 기름기 많은 패스트푸드에 대한 갈증―은 어디서 오는 걸까. 패스트푸드는 언제 생겼고, 누가 무엇으로 만들어 어떻게 팔며, 그것을 먹으면 내 몸에서, 사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가.

◆ 음식은 다 한가지라고?: 인류는 태초부터 음식을 먹어왔다. 그러나 패스트푸드는 최근의 발명품이다(치킨 맥너깃은 1983년생이다). 사람들이 늘 먹어온 음식과 비슷해 보여도 그렇지 않다. 우리가 부엌에서 직접 만드는 그런 음식이 아니다. 전혀 새로운 것이다. 우리가 먹는 음식은 지난 3,000년보다 최근 30년 사이에 더 많이 변했다.
◆ 찰리의 아이디어: 1885년 10월, 미국 위스콘신 주의 한 지역 축제. 용돈벌이로 미트볼을 팔던 찰리는 손님들이 그걸 먹으면서 돌아다니는 데 불편해하는 것을 보았다. 그러다 문득 아이디어가 하나 떠올랐다. 미트볼을 짓이겨 빵 두 쪽 사이에 끼우면 들고 다니며 먹을 수 있잖아. 그렇게 햄버거는 창조됐다.
◆ 획일성이 동력이다: 외판원 출신 레이 크록이 맥도날드를 인수해 세계적 패스트푸드 체인으로 만든 비결은 프랜차이즈(체인점 영업권) 계약의 새로운 방식이었다. 바로 ‘똑같음’이다. 맥도날드 식당은 모든 것이 똑같아야 했다. 간판도, 건물도, 메뉴도. 그리고 무엇보다도 음식 맛이.
◆ ‘맥잡’의 십대들: 패스트푸드 식당 종업원은 낮은 임금의 일이십대다. 미숙련 파트타임인 이들은 6개월이면 그만두거나 해고된다. 패스트푸드 산업은 식당 주방을 작은 음식공장으로 변모시켰다. 버거, 닭고기, 감자튀김은 모두 냉동 상태로 매장에 도착한다. 셰이크와 음료는 시럽 상태다. 조리 과정은 간단하다. “모든 것이 ‘물에 타라’다.
◆ 성장호르몬과 오물 호수: 햄버거가 될 소들은 도살되기 전 3개월 동안 도축장 부근 비육장에 수만 마리씩 수용되어 살찌게 하는 특수 곡물을 먹는다. 피부 아래에는 성장호르몬이 이식된다. 이들의 배설물을 담는 구덩이는 8만m2 넓이에 깊이가 4.5m까지 되기도 한다. 오물의 호수다.
◆ 오염되거나 감염되거나: 비육장의 소들은 똥 무더기 속에서 산다. 도축장에서 오염 가능성이 큰 작업은 가죽과 내장을 제거하는 일이다. ‘내장 작업대’의 노동자 하나가 시간당 소 60마리의 내장을 떼어내기도 한다. 세균으로 가득 찬 위의 내용물이 고기 위로 쏟아지기 쉽다. 고기를 갈 때 오염과 감염 위험은 더 커진다.
◆ O-157의 그림자: 햄버거를 먹고 탈이 났다. 매장의 햄버거를 검사한 결과 O-157균에 감염된 덜 익힌 고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더 간단한 설명이 있다. 도축장에서 고기에 똥이 묻기 때문이다.
◆ 프렌치프라이의 속내: 맥도날드의 감자튀김도 다른 체인들 것과 같은 공장에서 만들어지는데 맛은 어찌 그리 다를까. 콩기름 7%, 쇠기름 93%의 비율로 섞은 튀김 기름 덕이었다. 이 때문에 햄버거보다도 많은 포화지방이 감자튀김에 들어 있었다. 그래서 쇠기름을 식물성 기름으로 바꿨다. 그럼 그 기막힌 쇠고기 맛은? ‘향료’로 해결한다.
◆ 화학물질이 맛이다: 패스트푸드 음식의 맛과 향과 색깔은 합성된 화학물질들이 결정한다. 다양한 화학적 첨가제가 든 식품은 아이에게 해로울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걱정한다. 첨가제 하나하나는 먹어도 괜찮을지 모르지만, 수많은 첨가제가 든 음식을 만날 먹을 경우의 안전성은 알려지지 않았다.
◆ 사료의 비밀은: 가슴이 크고 초고속으로 성숙하도록 개량한 패스트푸드용 닭. 사료는 무엇이든 싸게 치이는 것으로 만든다. 소 도축장에서 나온 찌꺼기가 섞이기도 한다. 때로는 닭 도살장에서 나온 부스러기 살, 지방, 피와 뼈가 섞여 닭이 닭을 먹게 만든다. 소가 소를 먹는 사연은 광우병 보도 덕에 잘 알려졌고…….
◆ 도축장 닭의 처지: 40일쯤의 ‘수명’을 채운 닭은 컨베이어 체인에 거꾸로 매달려 전기가 흐르는 ‘기절탕’으로 운반된다. 거기서 전기 쇼크로 기절하면 곧이어 당하는 일을 못 느낄 텐데, 날개를 퍼덕여 물을 피하거나 쇼크를 이겨내면 다음 단계인 날카로운 회전 칼을 멀쩡한 정신으로 만나야 한다. 기적적으로 칼을 피한다 해도 다가드는 ‘데침통’, 즉 깃털을 벗기기 위한 끓는 물탱크에서는 살아남을 길이 없다. 소들의 사연은 더하다.
◆ 맥너깃의 본모습: 치킨 맥너깃은 갈아진 닭고기를 식용 접착제로 뭉치고 빵가루를 입혀 튀겨서 냉동했다가 다시 가열해 내놓는 것이다. 햄버거보다 단위당 지방이 더 많다. 요즘 닭은 90%가 조각으로 나뉘어서, 혹은 커틀릿이나 너깃 상태로 팔린다. 원산지를 알 수 없다.
◆ 도축장 노동자들: 언제 치명적 사고에 휘말릴지 모른다. 날아온 칼에 목이 베이거나, 소시지 기계에 손가락이 잘리거나, 고기 거는 갈고리에 맞아 눈을 다치거나, 고기 가는 기계의 날에 팔이 잘리거나, 쇠기름 불이나 탱크의 뜨거운 용액에 화상을 입거나, 컨베이어에 머리가 부숴져 죽거나.
◆ 푸드가 자꾸 자란다: 1950년대 패스트푸드 식당의 콜라는 어른용이 230ml 정도였다. 요즘 맥도날드의 콜라는 가장 작은 게 355ml다. 큰 것은 950ml. 여기엔 설탕 30티스푼과 맞먹는 당분이 들었다. 1957년에 보통 크기 햄버거의 고기는 약 28g 정도였다. 오늘날은 170g이다.
◆ 때 이른 심장발작: 토머스 로버트슨은 가슴이 심하게 아파 병원에 실려 갔다. 키 162cm, 체중 98kg. 패스트푸드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즐겼다. 의사들은 심장발작을 진단하며 놀랐다. 그는 18살이었다. 10살짜리 비만아의 심장이 10년 담배를 피운 45세 남자와 비슷한 사례들도 있다.
◆ 비만과 그 대가: 5,000만 명 가까운 미국인이 비만이며, ‘병적 비만’이 육칠백만 더 있다. 병적 비만자들은 위를 골프공만 하게 줄이는 ‘바이패스 수술’을 받는다. 2004년에 미국에서 15만 명이 이 수술을 받았다. 몸무게를 절반으로 줄일 수 있지만, 빅맥을 먹으려면 15시간에 걸쳐 먹어야 한다.
◆ 제국의 위용: 맥도날드는 120개국에 1만 8,000개의 매장이 있다. 맥도날드 햄버거 대학의 수업은 20개 언어로 진행된다. 미국 패스트푸드 업계의 가치와 미각, 마케팅 전략이 지구촌 구석구석으로 수출돼 획일적인 ‘맥월드’를 만들어내고 있다. 대학 앞 상가가 패스트푸드 일색이고, 햄버거가 군부대의 식단에도 진출했으며, 초중등 학생의 비만율이 11.62%인 우리나라 역시 ‘맥월드’의 화려한 다운타운 중 한 곳이다.
◆ 저자는 말한다: “패스트푸드를 사 먹는 행위의 가깝고 먼 파급효과가 무엇인지를 생각해보라. 그런 다음 주문을 하라. 아니면 돌아서서 나가라. 아직 늦지 않았다. 이 패스트푸드의 제국에서도 당신은 스스로의 뜻대로 할 수 있다.”

<패스트푸드를 먹기 전에 기억해야 할 사실 몇 가지>

◆ O-157균에 감염된 한 마리의 소가 햄버거에 들어가는 쇠고기 15톤을 오염시킬 수 있다.
◆ 패스트푸드 햄버거 고기 한 덩어리에는 여러 지방에서 온 수백 마리 소의 고기가 섞여 있을지도 모른다.
◆ 감자튀김, 프라이드 치킨, 치킨 너깃이나 도넛, 쿠키엔 지방 중에서도 가장 나쁜 트랜스지방이 듬뿍 들어 있다.
◆ 청량음료 캔 하나에는 설탕 10 티스푼에 해당하는 당분이 들어 있다.
◆ 패스트푸드에 쓰는 닭의 사료에는 도축장에서 나온 쇠고기 찌꺼기, 심지어 다른 닭의 살 부스러기나 지방, 피와 뼈가 섞이기도 한다.
◆ 양계장의 닭들은 움직이기조차 어렵다. 마리당 공간이 A4 용지만 하다.
◆ 패스트푸드점의 딸기 셰이크에는 딸기가 없다. ‘예쁘고 맛있는’ 화학약품들이 딸기의 색과 맛과 향을 대신한다.
◆ 향료 첨가제는 다양한 화학물질을 조금씩 섞어서 만든다. 수많은 첨가제가 혼합되어 있는 음식을 끼니마다 먹을 경우의 안전성은 알려지지 않았다.
◆ 13살에 비만 상태라면 30대 중반에 과체중일 확률이 90%나 된다.
◆ 10살 아이가 비만해서 당뇨병이 생기면 건강한 아이보다 평균 17년에서 26년 수명이 짧아진다.

저자
에릭 슐로서
에릭 슐로서(Eric Schlosser)는 미국의 정치사상 잡지인 [애틀랜틱 먼슬리(Atlantiic Monthly)]의 기고가. 이 잡지에 기고한 마리화나에 관한 기사로 ‘내셔널 매거진 어워드(Nationnal Magazine Award)’를 수상하는 등 다수의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우리에게는 2001년 출간된 [패스트푸드의 제국]의 저자로 잘 알려져 있다. 요즘 그는 그의 세 번째 책이 될 ‘미국의 교정 제도’ 관해 집필 중에 있다.
   패스트푸드의 제국 | 에릭 슐로서 | 에코리브르
   불법의 제국 - 미국 어디로 가시나이까 | 에릭 슐로서 | 동방미디어
   식품주식회사 | 에릭 슐로서 | 도서출판따비
찰스 윌슨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안정효의 글쓰기 만보 - 일기 쓰기부터 소설 쓰기까지, 단어에서 문체까지 | 모멘토
논리로 속이는 법 속지 않는 법 | 모멘토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 : 패스트푸드에 관해 알고 싶지 않은 모든 것▼/모멘토[1-310001] | 모멘토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 : 패스트푸드에 관해 알고 싶지 않은 모든 것▼/모멘토[1-310001] | 모멘토
마르크스와 함께 A학점을 - 시험 잘 보며 세상 바꾸기 | 모멘토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영화 속 범죄코드를 찾아라 | 이윤호,박진숙 | 도도
식량, 무엇이 문제일까? | 김택원 | 동아엠앤비(과학동아북스)
33년만의 진범 | 한국일보 경찰팀 | 북콤마
반지성주의 시대 | 박광호,수전 제이코비(Susan Jacoby) | 오월의봄
보이지 않는 여자들 | 캐럴라인 크리아도 페레스,황가한 | 웅진지식하우스

이 상품과 관련있는 다른 상품
Chew on This : Everything You Don't Want to Know about Fast Food (Paperback) | Charles Wilson,에릭 슐로서 | penguin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4개의 서평이 있습니다.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  | ksyy6*** | 2008/10/17 | 평점
*^^*  | ipi*** | 2010/08/13 | 평점
good  | daily*** | 2008/07/25 | 평점
가격  | heey*** | 2009/05/25 | 평점
감사  | na*** | 2009/03/09 | 평점
감사합니다.  | madca*** | 2010/10/10 | 평점
감사합니다.   | jade0*** | 2007/12/10 | 평점
강추  | 202cs*** | 2008/05/21 | 평점
건강  | taimi*** | 2010/01/07 | 평점
  | kyeong5*** | 2008/10/08 | 평점
1 | [total 1/1]
 

(4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