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생태/환경/지리
>
환경실태/해결법

펼쳐보기
플레이스메이커스 Place-Makers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I-포인트 7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환경실태/해결법
저자 김정
출판사/발행일 픽셀하우스 / 2020.01.31
페이지 수 160 page
ISBN 9788998940140
상품코드 330103406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생태/환경/지리  > 환경실태/해결법

 
책내용
창의적인 나라 네덜란드의 7가지 도시재생 프로젝트,
도시를 만드는 플레이스메이커들의 특별한 이야기

지역 사람들이 주도하는(initiative) 별난 도시재생

마침내 도시재생의 시대를 살게 된 우리 사회는 공공의 다양한 전략과 정책으로 매우 분주하다. 인구의 감소, 산업구조의 변화 등 가속되는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도 두 팔 걷고 나섰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우리의 공공재생사업이 하향식(top-down)이라면 이 책에 소개된 네덜란드의 도시재생 프로젝트는 아래서부터 시작되는 상향식(bottom-up)의 움직임이다. 정부의 정책 이전에 지역을 살리겠다는 몇몇 사람들의 의지로 공통의 의견이 모이고, 사업 환경을 만들어 결국 공공의 지원과 제도를 이끌어냈다. 우리에겐 낯선 이 별난 7개의 프로젝트는 각각의 문제와 해법을 찾아가는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몇몇 도시의 성공 사례와는 다르게 우리 지역에 필요한 도시재생의 그 시작점이 어디인지 발견할 수 있도록 시야를 넓혀 줄 것이다.

접근불가지역(no go area)에서 핫플레이스로

도시는 모여든 사람들에 의해 형성되어 성장하다가 사라지는 생명체와 같다. 쇠퇴한 도시와 지역은 사람이 떠나고, 더는 찾지 않는 접근불가지역이 된다. 문제로 가득한 이곳들이 다시 생기 넘치는 핫플레이스로 거듭나는 일은 새로운 장소를 만드는 일보다 훨씬 더 어렵고 복잡하다. 이 책에 소개된 사례 대부분은 공공의 정책과 민간의 사업 모델에서 출발한 것이 아니라 지역의 주민들과 관련 기관들의 적극적인 소통이 동력이 되어 기업과 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협력적 상생의 모델이다.

물리적인 변화를 넘어 지속적인 삶의 장소만들기(place-making)

‘장소만들기’란 단순한 물리적인 공간을 넘어서 다양한 교류가 일어나고 경제적인 순환과 건강한 삶을 함께 공유하는 공간을 만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이것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지속적이고 자발적인 움직임을 목표로 한다. 그동안 도시재생 사업들은 외부 충격요법의 효과로 잠깐 살아났다가 이내 가라앉는 고질적인 문제를 극복하지 못했다. 눈에 보이는 장소 만들기에 급급한 과거 방식으로는 이제 도시를 살릴 수 없다. 이 책은 창의적인 도시재생의 접근방식은 물론 지속가능한 장소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는 사람들의 더디고 복잡한 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누구나 플레이스메이커(place-maker)가 될 수 있다

이 책에 등장하는 사례들은 비록 우리와 사회적 배경이 다른 네덜란드의 이야기지만, 그 속에서 우리 도시의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장소 만들기’를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참고할 만한 단서가 될 것이다. 건축가나 디벨로퍼가 아니더라도 의지와 열정이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라도 이제는 ‘플레이스메이커’가 될 수 있다. 도시의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지역에 필요한 일을 생각하고 자신의 의견을 제안하는 사람이 바로 ‘도시를 만드는 사람’이다.
목차
[INTRODUCTION] 네덜란드 창의적 도시재생으로의 여행

[CHAPTER ONE] 협업을 통한 지역 및 거리 단위의 도시재생


· 01 하르레머 거리, 암스테르담
- 지역 공동체가 일으킨 하르레머 거리
- ‘사람들 사이’의 스트리트 매니저
- 협력을 통해 만들어가는 다양성과 역동성
- 다시 찾아온 거리의 위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것들

· 02 아른헴 패션 특화 지역, 아른헴
- 패션 특화 지역을 꿈꾸는 이니셔티브
- 주택협회의 든든한 지원
-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낸 피테르와 주택협회의 역할
- 지속 가능한 패션 특화 지역으로

[CHAPTER TWO] 지역주민과 창의적 이니셔티브들에의한 도시재생


· 03 오버톰 301, 암스테르담
- 무단점유자에서 건물소유주가 되기까지
- OT301의 공간과 운영
- 비전과 조직의 재구성: 자치와 자주, 공동자산
- 세상을 바꿔나가는 작은 움직임

· 04 169 클뤼스하위즌, 로테르담
- 새로운 지역 활성화 방법의 탄생
- 1유로에 집 장만하세요
- 미래 거주자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발리스블록
- 발리스블록의 교훈

· 05 더 할런, 암스테르담
- 한번에 크게, 공공 주도의 계획
- 지역성을 배제한 민간 건설 주도의 개발
- 지역과 함께하는 새로운 주체의 등장
- 더 할런의 교훈
-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
- 공공의 기능을 수행하는 민간

[CHAPTER THREE] 일시적 용도의 활용이 적용된 대안적 도시재생


· 06 더 퀴블, 암스테르담
- 갑작스런 경제위기, 기회는 어떻게 주어져야 하는가
- 대안적 재생전략의 무대에서 지속 가능한 협업이란
- 한계를 기회로, 상상력을 통한 기회의 확장
- 자연정화식물과 데크
- 폐보트를 통한 예산 절감
- 미래의 사용자들과 함께 만드는 공간

· 07 페닉스 푸드 팩토리, 로테르담
- 도시를 활성화시키는 일시적 활용
- 우리 모두의 공간, 페닉스 푸드 팩토리
- 강요되지 않은 공공성, 지속 가능한 주체의 성장
본문중에서
새로움을 받아들이는데 주저하지 않는 개방성과 용기, 그리고 다름을 수용하는 관용의 문화야말로 오늘의 네덜란드를 있게 만든 근본적인 가치라고 할 수 있습니다.
(/ p.3)

네덜란드의 많은 도시 관련 작업들은 의사결정 시 그 누구도 중심에 서지 않고, 위계 대신 합의를 통한 협력을 추구하며, 기본적으로 중심성을 갖기보다는 보다 다양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행해집니다.
(/ p.4)

프레드 켄트(Fred Kent)와 캐시 매이든(Kathy Madden)은 장소만들기(placemaking)란 단순한 물리적 공간을 넘어 사람들의 교류가 일어나고 경제적인 순환과 건강한 삶을 함께 담아내는 공간으로 만들어나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하며, 이러한 일들이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역동적 과정의 연속으로 정의합니다. 이는 가치 있는 장소를 만들어내기 위해 보다 복합적이고 유기적인 사고, 그리고 이를 풀어나갈 창의적 방법들이 함께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p.6)

스트리트 매니저의 위치는 ‘사람들의 사이’에요. 상인들과 건물소유주, 부동산 회사나 지역 정부의 사이. 단지 내가 하고자 했던 건 이들과 함께하는 것입니다. 그들이 거리를 만들어가고 변화시키기 때문이죠.
(/ p.19)

스트리트 매니저에게는 지역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요구된다. 그리고 지역의 각 요소들이 하나의 공동체로서 협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p.31)

중재자 역할은 참여한 많은 조직들을 위해서도 아주 중요한 부분이에요. 언제나 다른 시각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어야 하고 사람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이 이해할 수 있고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얘기해야 하죠.
(/ p.37)

우리는 이 지역에 있는 힘들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 모두를 위해 느린 개발을 원했어요. 정육점 주인도, 빈티지샵 혹은 세탁소를 운영하는 누구도 떠나지 않아도 되는 포용적 개발을 하려 노력했죠.
(/ p.39)

어떤 것을 하고 싶다면, 그 일을 좋아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해요. 그렇게 함으로써 다른 사람들에게 감흥을 주고 더욱 많은 사람들을 이끌어 낼 수 있죠. 사람들을 움직이고 그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 그리고 그것을 여러 사람들이 보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p.59)

한 사람의 결정에 의해 모든 것을 일률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여러 구성원들과 함께 공동체로서 OT301을 만들어 나가고 있기에, 이곳은 계속해서 움직이며 변화해 나갈 것이다.
(/ p. 75)

우리는 사람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지만 그것들을 해주지 않아요. 그저 조언할 뿐이죠. 사람들의 프로젝트이므로 결과물을 원한다면 그들 스스로 해야 해요.
(/ p.83)

우리나라의 도시개발 역사를 살펴보면 공공이 모든 과정을 진행하는 하향식 과정(Top-down)에서 민간과 함께 혹은 민간이 진행하는 상향식 과정(Bottom-up)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 p.113)

큰 프로젝트는 매우 복잡하고, 아주 도전적이에요. 작은 프로젝트라면 성공할 확률이 더 높을 거에요. 하지만 작은 프로젝트라도 효과는 아마 충분할 겁니다.
(/ p.123)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면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내며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는 네덜란드의 방식은 누구든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게 만든다.
(/ p.130)

혁신은 기존의 체계와 자주 부딪히고, 만약 거기서 멈추면 혁신이 일어나기 힘들다. 물론 기존의 체계를 깨고 혁신을 일으키는 것이 항상 기존 법을 무시하는 것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무엇보다 혁신은 혁신의 필요성을 관련자 모두가 함께 인지하고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위해 협력해야 함을 이해하는 곳에서 시작된다는 것이 더욱 중요한 포인트일 것이다.
(/ p.136)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장기적인 비전을 세우고, 서로가 각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음을 믿을 때 서로에게 사업의 안정성을 보장해 줄 수 있다. 사업의 안정성은 각자가 비전을 장기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만들고 이러한 종합적인 과정이 결국 진정한 공공성을 만들어 낼 수 있다.
(/ p.155)

저자
김정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도시공학과 내 [창조도시기획 및 재생전략 연구실]을 통해 도시기획 및 설계, 장소만들기 및 공간운영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연구원들과 함께 창조도시기획 연구집단 - 어반트랜스포머(Urban Transformer)를 설립하고 물리적 도시개발을 넘어 운영단계를 고려한 포괄적 도시공간조성의 실무를 병행하고 있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제4의 공간 대화를 시작하다 - Responsive Environmets | 픽셀하우스
엄마, 나만 믿어! | 픽셀하우스
보도블록은 죄가 없다 | 픽셀하우스
제4의 공간 대화를 시작하다 - Responsive Environmets | 픽셀하우스
보도블록은 죄가 없다 | 픽셀하우스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기후에 관한 새로운 시선 | 강미란,엠마 | 우리나비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