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생태/환경/지리
>
환경실태/해결법

펼쳐보기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 : 일상용품의 비밀스러운 삶 (원제:Stuff)
정가 8,000원
판매가 7,200원 (10% , 800원)
I-포인트 4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환경실태/해결법
저자 존 라이언 ( 역자 : 고문영 )
출판사/발행일 그물코 / 2002.03.05
페이지 수 138 page
ISBN 8990090008
상품코드 1158713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생태/환경/지리  > 환경실태/해결법

 
책내용
왜 구보 씨인가?
1930년대 소설가 박태원이 처음으로 발견한 소설가 구보 씨는 지루하고 무의미한 일상에 시달리는 소시민의 한 사람이자 그 생활의 보고자로서 끊임없이 한국 문화 속에 출몰해 왔다. 구보 씨는 1960년대에는 최인훈, 1990년대 초에는 주인석의 소설로 다시 태어난 바 있으며, 소비 대중문화가 시민들의 생활 전반을 지배하기 시작한 1990년대 말에는 웹진 스펀지의 '구보 씨의 영화 구경' 등 수많은 미디어들이 구보 씨의 이름을 빌려 한국 사회와 문화를 보고해 왔다. [녹색시민 구보 씨의 하루]를 펴낸 그물코는 동서양에서 싹트고 있는 문명에 대한 새로운 시각들을 널리 소개함으로써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재정립하고자 하는 생태 전문 출판사이다. [녹색시민 구보 씨의 하루]는 서울 중산층에 속한 평범한 시민에게 하루동안 일어나는 일을 통해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소비하는 생활용품들의 이면에 감추어진 생태학적 문제들을 추적해 보여준다. 미국의 보통 시민들을 위해 쓰여진 이 책을 옮기면서 구보 씨의 이름을 빌린 것은 그 이름이 한국 사회의 일상 생활을 체험해 보고함으로써 독자들에게 일상의 삶 속에 감추어진 문명과 사회의 문제들을 환기시키는 문제적 인물의 상징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통해 구보 씨는 이제 가장 중요한 환경적 도전으로 떠오른 소비 문제를 생각하도록 하는 녹색시민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었다. 그와 함께 하루를 보내면서 독자들은 자신의 일상적인 소비 생활 이면에 있는 여러 가지 생태학적 문제들을 성찰하게 될 것이다.

자료의 철저한 한국화로 번역 문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본래 이 책은 미국 노스웨스트 환경운동기구의 지도자인 존 라이언과 앨런 더닝이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해서 쓰여졌으며, 그 충격적인 내용으로 해서 미국의 독자들에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 책을 펴내면서 가장 신경을 쓴 부분은 한국인들의 실제 소비 생활을 보여줌으로써 미국 독자들이 받은 충격을 한국 독자들에게도 전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물코에서는 옮긴이와 상의하여 책의 체재는 그대로 따르되 내용을 거의 전부 한국의 자료들로 대체했다. 이를 위해서 저자들과 마찬가지로 한국에서 유통되는 구체적인 상품들의 실제 생산지를 확인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그것을 근거로 해서 해당 자료들을 찾아 일일이 숫자들을 바꾸는 방식으로 작업을 진행했다. 한국인의 1인당 평균 커피 소비량(9.65그램), 재활용 신문지의 비율(35%) 등은 이런 식으로 해서 수정된 것이다. 이 작업은 아마 인터넷에 축적된 많은 자료들이 아니었다면 거의 불가능했을 것이며, 몇몇 자료들은 공공 도서관에 비치된 연감 등을 이용해 해결했다. 다만 아쉬운 것은 모든 숫자가 최근에 업데이트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어떤 자료들은 1990년대 중반에 조사된 것이었고, 어떤 자료들은 그보다 훨씬 전에 작성된 자료였다. 또 어떤 부분들은 한 번도 조사된 적이 없어서, 여러 자료를 취합해서 추정치를 제시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추정치라 할지라도 그것은 이 책의 목적, 그러니까 일상적인 소비생활의 이면에 깔려 있는 생태학적 문제들을 환기시키는 데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기에 그대로 고쳐 실었다.
목차
1. 54킬로그램
2. 커피
3. 신문
4. 티셔츠
5. 신발
6. 자전거와 자동차
7. 컴퓨터
8. 햄버거
9. 감자 튀김
10. 콜라

저자
존 라이언
노스웨스트 환경기구의 수석 연구원이다. 그는 스탠퍼드 대학과 예일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했으며 인도네시아의 NGO 그룹과 워싱턴 D.C 의 월드워치 연구소에서 일한 바 있다. 현재 그는 시애틀 타이 레스토랑에서 자전거로 반시간 거리에 살고 있다. 저서로는 [인간의 생각너머] [위험한 기부금] [노스웨스트 주] 등 환경 관련 서적이 있으며, 앨런 더닝과 함께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 를 저술하기도 했다.
   지구를 살리는 7가지 불가사의한 물건들 | 존 라이언 | 그물코

역자
고문영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 - 일상용품의 비밀스러운 삶 | 그물코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 - 일상용품의 비밀스러운 삶 | 그물코
지구를 살리는 7가지 불가사의한 물건들 | 그물코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 : 일상용품의 비밀스러운 삶▼/그물코[1-310002] | 그물코
하늘 오르는 길 | 그물코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기후에 관한 새로운 시선 | 강미란,엠마 | 우리나비
세계의 내일 | 김희상,야나 슈타인게써,옌스 슈타인게써 | 리리 퍼블리셔
기후정의 | 서민아,메리 로빈슨 | 필로소픽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