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북한학
>
북한방문기/회고록/망명기

펼쳐보기
소설가 이호철이 겪은 분단 60년의 남북한 사람살이
정가 9,500원
판매가 8,550원 (10% , 950원)
I-포인트 470P 적립(5%)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북한방문기/회고록/망명기
저자 이호철
출판사/발행일 문화문고 / 2006.03.08
페이지 수 251 page
ISBN 897744022x
상품코드 4620752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북한학  > 북한방문기/회고록/망명기

 
책내용
분단의 땅, 한반도에서 50년간 소설가로서 온 몸으로 부딪쳐 살아온 남북의 현재를 저자 스스로의 삶을 관통하며 정리한 문학적 총괄서!

분단의 땅, 한반도에서 지난 50년간 소설가로서, 혹은 분단의 상처를 몸소 가슴 속 깊이 묻어두며 살아온 이산가족의 한사람으로서 오늘과 마주선 소설가 이호철의 극히 소략한 문학적 총괄서라는 의미의 도서이다.
질박한 ‘생짜민중’들의 삶에 가장 가까이 서있는 ‘생짜민중’들의 벗이자, 전쟁을 겪고, 분단을 겪고, 이산의 아픔을 함께한 ‘생짜민중’의 관찰자로서, 소설가 이호철 선생이 풀어쓴 분단 60년의 남북한 사람살이 이야기! 통일 이야기!
개성공단에서, 금강산에서 남북이 한솥밥을 먹으면서 같이 살림하면서 그렇게 형편만큼 그 한솥밥 한 살림이 늘어가면서 통일을 맞이하자는, 맑은 정신으로 한솥밥 먹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날까지 목에, 어깨에 힘주지 말고 잘난척하지 말자는 이호철 선생의 통일관이 베어 있는 이야기이다.
이호철 선생이 방북하여 느끼고 겪은 생생하고 진솔한 경험을 풀어쓴 1부와 맑은 정신으로 한솥밥 같이 먹으며 조금씩 살림을 불려가자는 저자의 통일관이 관통하는 인터뷰와 시사적 에세이가 담겨 있는 2부, 그리고 마지막으로 3부는 이념의 틀로 포장하여 잘난척하는 지식인들의 ‘민중’이 아닌 분단과 전쟁, 그리고 이산의 고통을 겪은 생긴 그대로의 ‘생짜민중’들의 삶을 다룬 소설로 이 책은 이루어졌다.
목차
작가의 말

1. 방북기
1998년 9박 10일간의 방북기
- 백두산 지팡이 오래오래 구히 쓰시라우요

2000년 방북기
- 제1차 남북 이산가족 교환방문 수행기

2. 분단의 세월
[대담]
남북이 한솥밥 먹는 한살림으로
한국: 나누어진 나라, 나누어진 문학

[분단에세이]
우리 전쟁 속의 희. 비극 하나
우리 국군의 어제와 오늘
새로워지는 "군"에 대한 믿음
압록강변의 통곡
금년(2000년) 8. 15의 특별한 감회
인공기 등장 문제에 대한 소견
'꿈인가 생시인가'새로운 시작
위성사진 속 내 고향 원산
한번쯤 이렇게 생각해보면

[피난일기]
1.4 후퇴 직후, 부산의 제면소 직공 시절

소설
이산타령 친족타령
비법 불법 합

저자
이호철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났다. 6·25 때 혈혈단신으로 월남하여 부산에서 부두노동, 제면소 직공, 경비원 등을 전전하며 주경야독으로 소설을 습작하였다. 1955년 단편소설 [탈향]으로 등단(황순원 선생 추천)하여 소설가의 길을 걷기 시작하였다.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1961년 현대문학상([판문점]), 1962년 동인문학상([닳아지는 살들])을 수상하였다. 1971년 재야 민주화운동의 효시인 ‘민주수호국민회의’ 운영위원과, 1973년 ‘개헌 청원 1백만인 서명운동 30인 발기인’으로 참가하는 등 민주화운동에 참여하여 옥고를 치르기도 하였다. 1985년 ‘자유문인실천협의회’ 대표를 역임하였으며, 1989년 대한민국문학상 본상 수상, 1997년과 98년에 대산문학상과 예술원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탈향], [큰 산], [판문점], [닳아지는 살들] 등 다수의 단편소설과 [소시민], [서울은 만원이다], [남풍북풍], [그 겨울의 긴 계곡], [재미있는 세상], [남녘사람 북녁사람], [문], [남과 북 진짜진짜 역사읽기] 등 다수의 장편소설이 있다. 1988년 일본을 시작으로 주요 작품들이 미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러시아 등 15개국에서 번역 출판되었다. 분단 상황에서 남북 민중의 고통과 인간애 등을 문학작품으로 잘 형상화했다는 공로를 인정받아 2004년 독일 예나대학으로부터 ‘프리드리히 실러 공로 메달’을 수상하였다.
분단의 현실과 아픔을 문학으로 승화시킨 대표적 통일(분단)문학 작가로 꼽힌다.
   이단자 | 이호철 | 창비(창작과비평사)
   병신과 머저리 | 이호철 | 가람기획
   서울은 만원이다 보고드리옵니다 | 이호철 | 문학사상
   소시민/ 살 | 이호철 | 문학사상
   남녘사람 북녘사람 | 이호철 | 프리미엄북스
   문단골사람들 | 이호철 | 프리미엄북스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