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새로운 대중의 탄생 : 흩어진 개인은 어떻게 대중이라는 권력이 되었는가

저 : 군터 게바우어(Gunter Gebauer), 스벤 뤼커(Sven Rucker)역 : 염정용출판사 : 21세기북스(북이십일)발행일 : 2020년 03월20일 | 종이책 발행일 : 2020년 02월13일

  • 크게보기
  • 미리보기
공유하기
판매가
14,400원 쿠폰받기

적립혜택

720P(5%)  

5만원이상 주문시 2천P+등급별 최대 1.5%적립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5만원이상 최대 24개월 무이자 더보기

파일포맷/용량

epub / 10.2 MB

이용환경

전용단말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태블릿/PC

다운로드기간

제한없음

다운로드방법

유/무선 모두 지원 비스킷앱 무선 다운로드 가능

수량

소중한 분들에게eBook선물하세요! [자세히보기]
북카트담기 바로구매

쿠폰/사은품/적립포인트는 적용 조건이 맞을 시 제공됩니다.

쿠폰 금액할인 적립P Total 최대혜택 무이자 사은품
- - 936P 2,936원 - -

이상품의 다른 구매방식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리뷰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이상품의분류 TOP

이상품의 eBook 파일 정보 TOP

구성 파일 갯수 : 0
구성 파일 명 : 새로운 대중의 탄생
  • 이 상품을 구매후 마이북쇼핑 > 나의 eBook에서 각각의 eBook 파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Window 10 에서는 PC viewer 작동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북마스터소개글 TOP

SNS, 1인 미디어, 넷플릭스까지
모든 것이 개인화된 시대에 대중은 사라지지 않고 어떻게 움직이는가


‘20세기는 대중의 시대였고, 21세기는 개인의 시대다.’ 새로운 세기에 접어들면서 시대의 중심은 대중에서 개인으로 옮겨 갔다. 대중은 힘을 잃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미디어 등 모든 분야에서 종적을 감추고 미디어와 스포츠계 유명인이나 인플루언서가 앞다투어 그 자리를 차지했다. 옷이나 영화, 음식 등 모든 기호는 개인의 취향으로 존중받아야 한다는 생각이 상식이 되었다.
대중은 이제 사라지고, 우리 모두는 대중이 아니라 완전한 개인이 되었을까? 할리우드 스타가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을 올리면 우리는 ‘좋아요’를 누른다. 우리 외에 누가 눌렀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하지만 동시에 전 세계 수십만 명이 나와 정확히 똑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면, 개개인은 ‘소통하지 않는 대중’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군터 게바우어와 스벤 뤼커는 대중이 사라졌다는 통념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 모습이 바뀌었을 뿐이라고 이야기한다. 프랑스 혁명 때에도, 베를린 장벽 붕괴 때에도 대중이 있었고, 지금도 여전히 정치와 문화 영역에서 힘을 발휘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중들은 홍콩에서는 중국 정부에 반대하고 있고, 유럽에서는 그레타 툰베리를 따라 지구의 환경과 인류의 미래에 대해 경종을 울리고 있다. 이 책은 과거와 현재의 대중을 비교하며, 구성원으로서 개인을 돌아보게 하고 사회 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시각을 제시한다.

출판사서평 TOP

대중은 이미 사라졌고, 우리는 그 누구도 대중이 아닐까?
우리는 1789년 파리 바스티유에서, 1989년 베를린 장벽 앞에서도 ‘대중’을 만날 수 있지만 출퇴근길 지하철역에서, 축구 경기장에서도 매일 마주치고 있다. 비대면성과 익명성에 길들여진 도시인들에게 대중이라는 단어는 조금 낯설다. 하지만 우리는 24시간 인터넷 연결을 유지하려고 하며,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고 ‘무리’에서 조금이라도 뒤처지지 않기 위해 애쓰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 시간에도 대중 이용자를 위한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고, 인스타그램의 셀럽들 역시 ‘수많은 똑같은 개인’들을 위해 셀카를 찍어 올린다. 개개인이 특별함을 추구하는 일은 현대의 상식이자 새로운 가치관으로 여겨지지만, 그런 모습조차 온라인에서 강력한 영향을 발휘하는 인플루언서들의 영향을 받아 공유되고 전파된 결과일지 모른다.
게바우어와 뤼커는 [새로운 대중의 탄생]에서 ‘군중 사회’를 처음으로 예측한 귀스타브 르봉(1841~1931)의 이론부터 고찰해 변화하는 대중의 모습을 짚어나간다. 20세기의 대중사회를 거쳐 인터넷 기술과 SNS는 사람들을 완전한 개인으로 해체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저자들은 대중이 그 활동 무대를 달리했을 뿐이라고 이야기한다. 대중은 정치나 문화 영역에서 여전히 영향력을 발휘할 뿐 아니라, 대중 속의 개인이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더 자유롭고 능동적으로 대중에 참여할 수 있다는 시대가 도래했다는 것이다.

자아를 잃지 않는 대중의 탄생
르봉을 비롯한 과거 이론가들은 군중의 개성이 상실되어 그 의사가 권력자의 의도에 의해서만 좌우되는 상황을 우려했다. 20세기 공산주의나 나치즘은 군중심리가 어떤 비극을 낳는지 잘 보여주었다. 그렇다면 자발성을 갖춘 대중이라는 개념은 언제 탄생했을까? 이 책에서는 그 태동기로 대중들이 사회 순응적인 태도를 거부하기 시작한 유럽의 1960년대를 꼽는다. 보통선거가 자리 잡고 미디어와 개인에게 언론의 자유, 사상과 집회의 자유가 보장되면서 새로운 대중이 탄생했다는 것이다. 68년 5월 파리에서는 대학가를 중심으로 저항 운동이 일어났다. 이어 정부가 휴교령을 내리자 이에 반발해 가두시위가 일어났고 전국적으로 학생들이 학교를 점거했다. 시위는 대학의 문턱을 넘어서 노동조합들까지 총파업에 나섰고, 운동의 방향도 전면적인 사회개혁으로 확대되었다. 비록 운동은 실패로 끝났지만 대학과 사업장의 구성원들은 잠시나마 자율적인 조직 운영과 제도 구상에 대한 꿈을 꾸었다.
1989년 독일에서는 대중들의 열망이 실현되었다. 라이프치히에서 시작된 가두시위가 정부의 존립을 위협할 정도로 불어났고, 동독 정부의 실수와 대중들의 열망이 어우러져 베를린 장벽을 무너뜨렸다. 그로부터 1년이 채 되기 전에 독일은 다시 하나가 되었다. 여행 자유를 위해 법을 개정하도록 정부를 압박하고 결국 체제를 무너뜨린 주체는 대중들이었다.
저자들은 새로운 대중의 핵심적인 특징으로 대중의 구성원으로 행동하면서도 자아를 상실하지 않는다는 점을 든다. 베를린, 파리, 라이프치히 그리고 2016년 서울의 시위 참가자들은 “그것은 나의 사건이기도 했다”고 이야기하며 오히려 자아의 강화를 체험했다. 이들은 자신이 참여한 사건에서 일체감과 집단의 위력을 느끼고 이 강렬한 경험을 개인 정체성의 구성요소로 간직하게 된다.

인터넷과 SNS, 나누어진 개별 대중
새롭게 탄생한 대중은 인터넷과 뉴미디어를 맞아 변화를 맞이했다. 이 시대 대중의 가장 큰 특징은 취향이나 정치적 이념에 따라 다원화되었다는 것이다. 대중은 더 이상 한두 개의 균질화된 덩 ...

목차 TOP

들어가는 말

1장 대중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새 떼의 공격 | 지하철의 역에서 | 대중과 대중 의식 | 파리는 깨어난다 |
국민들에게 도전받는 국가 | 대중 속의 개인들

2장 대중은 어떤 원리로 움직이는가?
르봉과 집단 최면 상태 | 프로이트의 대중심리학: 최면 상태와 리비도 | 권력자에 대한 대중의 유대라는 프로이트의 개념에 관하여 | ‘내면의 대중’, 몸소 겪는 대중체험 | 대중을 이루는 새로운 우리들 | 방법의 문제들

3장 이중 대중
우리와 그들, 경계 설정을 통한 안정화 | 그들인가 우리들인가, 투쟁적인 면 ...

본문중에서 TOP

우리는 개인들이 모인 사회에서 살고 있다. 개개인의 자기중심적 인생 계획에 비춰 볼 때 대중이라는 개념은 오랜 기간 과거의 잔재처럼 보였다. 대중이 동원되고, 길거리에 운집하고, 전력을 다해 역사의 변화를 이끌어냈던 시절은 완전히 지나간 것으로 보였다. 개인주의의 시대가 온 것이다. 사회과학에서는 유일성을 가진 개인으로 관심을 돌렸다. 그사이에 우리는 이러한 가정이 얼마나 성급한 것이었는지 알게 되었다. 월가 시위에서부터 아랍의 봄의 항쟁을 거쳐 키예프, 이스탄불, 서울 그리고 최근 들어 2019년의 런던과 베를린의 가두시위에 이르기까지, 지난 10년은 다양한 대중운동이 특징을 이루고 있었다. 실제로도 대중은 새로운 개인주의 시대가 왔다는 일반의 가정과는 반대로 결코 사라진 적이 없다. 그렇지만 이미 오래전부터 단지 대중으로만 보기는 힘든 새로운 대중이 생겨났다.
(/ p.6)

새로운 대중 현상들이 나타난다고 해서 개개인이 집단의 구속에서 해방되는 것은 아니다. 만약 이런 견해가 있다면, 개개인과 대중 사이의 모순을 새롭게 포장해놓은 것뿐이다. 다원화된 사회는 오히려 대중의 다원화를 초래한다. 이제는 대중사회에 관한 ...

저자소개 TOP

군터 게바우어(Gunter Gebauer) [저]

베를린 자유대학 철학 명예교수. 베를린 공과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칼스루에 공과대에서 교수자격을 취득했다. 1978년부터 베를린 자유대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주요 연구 분야는 역사적 인간학, 사회철학, 언어 이론, 체육 이론이다. [비트겐슈타인의 인간학적 사유], [축구의 시학] 등의 저서가 있고, 공저로는 [아비투스], [스펙타클의 사회에서의 체육], [놀이-제의-제스처: 사회에서의 미메시스적 행동], [미메시스: 문화-예술-사회]가 있다. 또한 [감정의 언어], [자기성찰: 수행적 시각들], [피에르 부르디외: 독일-프랑스의 시각들]을 공동 편집했다.
14,400 (10%)

전체선택

스벤 뤼커(Sven Rucker) [저]

1975년 바트 제게베르크에서 태어났다. 저작자, 에세이스트이자 철학 강사로 베를린에서 생활하고 있다. 프라이부르크와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학업을 마치고 2009년에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의 박사 논문은 자유대학에서 인문학 분야 최고 논문에 대해 수여하는 에른스트 로이터 상을 받았다. 2010년부터 자유대학에서 철학을 강의하고 있다. 대표적인 논문으로는 「위반의 법칙: 경계의 철학사」(2013)가 있다. 그가 쓴 희곡 「테러리스트」(2008)는 룩셈부르크와 오스트리아 빈에서 상연되었다.

전체선택

염정용 [역]

서울대학교 독어교육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독일 마부르크대학에서 독문학을 공부했으며, 서울대 강사 등을 거쳐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시험공부 A to Z]. [홀로 맞는 죽음], [뮌히하우젠 남작의 모험], [황태자의 첫사랑] 등 50여 권이 있다.

평점주기 starstarstarstarstar

공유
  • 기대지수

  • 내용

  • 재미

  • 편집/디자인

등록
* 연락처 등 개인정보 입력 시 개인정보도용 등의 불이익이 따를 수 있으니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0 / 200자]

배송/교환/환불 TOP

eBook 구매 안내

  • 인터파크도서 > eBook 메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스마트폰/패드 biscuit 무료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토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비스킷탭에서 [스토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모바일웹 (http://m.book.interpark.com) 에서 eBook 페이지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eBook 다운로드 안내

  • eBook 상품은 결제완료 즉시 다운로드하여 읽을 수 있습니다.
  • 구매하신 eBook 상품은 총 5대의 기기에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 대여 상품일 경우 eBook 파일의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더 이상 eBook 파일을 읽을 수 없습니다.

eBook 다운로드 방법

  • 1. 스마트폰/패드에서 다운로드 받기
    스마트폰/패드 biscuit 어플리케이션 > [다운]에서 구매 상품 다운로드시 [내책장]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비스킷탭 > [다운로드 대기 eBook]에서 구매 상품 다운로드 시 [서재List]에서 확인 가능 합니다.
  • 2. PC뷰어에서 다운로드 받기
    무료로 제공하는 PC뷰어를 PC에 설치>[다운로드 대기]에서 다운로드 후 이용 가능 합니다.
    Window 10에서는 PC viewer 작동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eBook 환불 안내

  • 1. 상품 구매 후 다운로드 받은 경우
    주문 취소가 불가능 합니다.
  • 2. 다운로드 받지 않은 경우
    상품 구입 후 7일 이내 주문 취소 가능합니다. (7일 경과시 취소 불가)

고객센터 안내

  • 1. eBook 콘텐츠 문의 : eBook 고객센터 1588-2547 (평일 -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 오전 09:00 ~ 오후 01:00 / 일요일, 공휴일 휴무)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