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당신의 외진 곳 : 장은진 소설

출판사 : 민음사발행일 : 2020년 02월20일 | 종이책 발행일 : 2020년 01월31일

  • 크게보기
  • 미리보기
공유하기
판매가
9,100원 쿠폰받기

적립혜택

450P(5%)  

5만원이상 주문시 2천P+등급별 최대 1.5%적립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5만원이상 최대 24개월 무이자 더보기

파일포맷/용량

epub / 5.8 MB

이용환경

전용단말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태블릿/PC

다운로드기간

제한없음

다운로드방법

유/무선 모두 지원 비스킷앱 무선 다운로드 가능

수량

소중한 분들에게eBook선물하세요! [자세히보기]
북카트담기 바로구매
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8,6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3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쿠폰/사은품/적립포인트는 적용 조건이 맞을 시 제공됩니다.

쿠폰 금액할인 적립P Total 최대혜택 무이자 사은품
- - 587P 2,587원 - -

이상품의 다른 구매방식

전체

상품상세정보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전체

상품상세정보

리뷰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이상품의분류 TOP

이상품의 eBook 파일 정보 TOP

구성 파일 갯수 : 0
구성 파일 명 : 당신의 외진 곳
  • 이 상품을 구매후 마이북쇼핑 > 나의 eBook에서 각각의 eBook 파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Window 10 에서는 PC viewer 작동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북마스터소개글 TOP

"오늘 밤 왜 중심가로 가지 않았나요?"

흐린 창 너머로 보이는 타인의 삶
전시하지도 과시하지도 않는 자기만의 고독

이효석문학상 수상작 [외진 곳] 수록


2019년 이효석문학상 수상 작가 장은진의 세 번째 소설집 [당신의 외진 곳]이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두 번째 소설집 [빈집을 두드리다] 이후 8년 만에 묶어 내는 신작 소설집이다. 첫 번째 소설집에서 "자학적인 고립과 결여 상태를 감수하지만, 그러면서도 그 출구 밖 타인들을 향한 소통에의 욕구를 포기하지 않는다"(김형중)는 평을, 두 번째 소설집에서는 "밖을 갈구하지만 안을 포기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책"(정실비)이라는 평을 들은 바 있는 장은진의 소설 세계는 세 번째 소설집에 이르러 만조에 다다른 듯하다. 바다가 가장 높은 순간 파도가 끝까지 일렁이는 모습처럼, 작가는 한 권의 소설집에 춥고 사나운 마음을 자유자재로 부려놓는다. 혼자라고 생각하는 이들, 혼자라고 생각해서 남아 있는 관계를 스스로 끊는 이들, 외로움에 몸서리치더라도 혼자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들여다보기 위해 작가는 오랜 시간 흐린 창 앞에 서 있다. 웃풍이 드는 그곳에서 기꺼이, 가만히 타인의 고독을 살핀다.

출판사서평 TOP

그럴 듯해 보이지 않는 삶일지라도
체념한 듯 체념하지 않는 태도는 장은진의 인물들의 특징이며, 장은진의 소설의 특기다. 작가는 중심에서 얼마간 소외된 인물을 그리면서도 부풀리지 않는다. 남에게 자신이 사는 방식을 좀 더 세련되게 보여주려고 애쓰거나 인생에 힘든 구간에 있음에도 짐짓 밝아 보이려 '척하는' 일에는 관심이 없다. 각자가 겪는 고통과 불안을 그만큼의 사이즈로 들여다볼 뿐이다. 작품마다 인물들은 삶의 숨통을 틀어막는 극심한 가난이나 불행은 겪지 않지만, 자신이 어쩌다 이런 곤란에 머무르게 되었는지 오래 생각한다. 곤란의 사이즈를 정확히 아는 그들이므로, 소망하는 것 역시 대단한 판타지가 아니다. 그들은 아주 약간의 소망만을 지닌 채 산다. 지금 몸을 뉘인 이 방의 넓이가 조금만 더 넓기를, 온도가 조금만 더 따뜻하기를, 그리고 그렇게 '조금 더 나은 삶'을 바라는 자신을 누군가는 조금만 이해해 주기를 바란다. 그리고 다시 삶을 이어 간다. 아르바이트를 구하고([외진 곳]), 끊임없이 길을 걷고([이불]), 마을 벽에 일기를 쓰며([안나의 일기]). 그들은 현재에 좌절하여 미래를 염원하면서도 삶 전체를 방기하지는 않는다. 보리차를 끓이고, 달걀말이를 부치고, "자기 숨으로 덥힌 공기로 추위를 조금씩 누그러뜨리며"([외진 곳]) 일상을 지켜 간다. 중요한 것은 오로지 스스로 온도를 높이며, 스스로의 슬픔을 감내하며 사는 일뿐이므로.

당신의 창에 불이 켜질 때까지
장은진의 인물들은 어디에나 있다. 어두운 도심의 아파트에, 서울의 외곽 빌라촌에, 중심가가 아닌 변두리에 각자의 사정을 곱씹으며 각자의 시간을 보낸다. [외진 곳]의 자매는 사기를 당해 원래 살던 원룸의 반 토막만 한 '네모집'의 작은 방으로 이사를 오고, [울어 본다]의 여자는 깊은 새벽 냉장고에 등을 기대고 냉장고 없던 시절의 어머니와 자신을 생각하며 긴긴 불면의 시간을 보낸다. 중심에서 밀려나고 사람들과 친밀하게 교류하지 않으며 스스로의 고독에 몰두하는 것처럼 보이는 이들의 시선이 머무는 곳은, 타인의 창이다. [외진 곳]의 주인공은 네모집의 다른 세입자들의 귀가를 신경 쓰고, [울어 본다]의 여자는 까마득히 멀지만 분명히 보이는 맞은편 창에 같은 시간 자신처럼 잠들지 못하는 이가 있다는 사실에 위로를 얻는다. 일견 아무것도 나누지 못하는 사이 같지만 작가는 이 거리감으로 소외를 이겨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장은진의 소설은 당신이 비록 외진 곳에 있어도 그 창에 불이 켜지기를 먼 곳에서 바라는 이 역시 있을 거라는 믿음을 일깨워 준다. 당신이 꾸역꾸역 일상을 살아내고 돌아와 밝히는 그 불빛을 멀리서 누군가가 보고 힘을 낸다는 점. 우리는 각자 고독하고 서로의 고독을 해결해 줄 수 없지만, 외따로인 동시에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외진 곳
‘나’와 동생은 보증금을 사기당해 하루아침에 공용 화장실과 공용 세탁실을 사용해야 하는 비좁은 방으로 이사한다. ‘나’는 한가운데 마당이 있는 ‘네모집‘이라고 불리는 이곳을 언제쯤 떠날 수 있을까, 화장실과 세탁기가 방 안에 있는 집에서 살 수 있을까 상상하지만 동생의 아르바이트는 잘 구해지지 않고 임용시험을 치는 ‘나’의 결과는 번번이 낙방이다. 견디다 못한 동생은 일본으로 가 프리터로 살겠다고 선언하고, 겨울이 지나면 혼자 남게 될 ‘나’는 그날 밤 마당에 서서 네모집 세입자들의 방에 하나둘 불이 켜지길 기다린다.

울어 본다
깊은 새벽, 사방이 고요해지면 냉장고가 운다. 냉장고 소음에 섞여 여자도 운다. 잠이 오지 않는 밤이면 여자는 냉장고에 등을 기댄 채 시 ...

추천사 TOP

‘외진 곳’은 추상적 비장소가 아니며 단순한 변두리가 아니다. 인사말조차 생략하고 사는 이 추운 삶에도 함께 눈덩이를 굴려 눈사람을 만드는 놀이가 있고 자전거를 나눠 쓰는 인정이 있으며 갑질을 일삼는 편의점 사장에게 “뻑큐를 날리”는 결기가 있다. 비가시적인 이들의 가시적인 삶이 작가의 집요한 묘사 속에서 오롯이 모습을 드러낸다. 주변이 중심이 되면 중심은 곧바로 주변이 된다. 장은진은 이런 방식으로 남성/여성, 중심/주변, 유산자/무산자, 자연/문화, 어른/아이 등의 위계를 역전시킨다. 이제 그로써 외진 곳, 모든 방에 불이 켜진다. 이곳은 더 이상 어둡지 않다.
- 양윤의 / 문학평론가

목차 TOP

외진 곳 7
울어 본다 41
이불 79
수리수리 마수리 121
망상의 아파트 157
안나의 일기 195
이층집 231
점거 275

작가의 말 313
추천의 글 315

본문중에서 TOP

“여기도 사람 사는 곳이잖아요.”
“크리스마스가 오는 데라 그럴까요…….”
그렇게 말하던 여자는 크리스마스 다음 날 한밤중에 도망치듯 이사를 가 버렸다. 어쩌면 여자가 간 곳은 여기보다 더 바깥일지도 몰랐다. 크리스마스마저 오지 않는 곳. 우리는 자전거를 더는 빌려 탈 수 없게 되었다.
( '외진 곳' 중에서)

그곳에는 불이 또렷하게 켜져 있다. 그 집을 보고 있으면 묘한 안도감이 느껴진다. 나 혼자만 잠을 못 이루고 있는 게 아니라는 위안. 나와 비슷한 사람이 세상에 단 한 사람만 있어도 힘이 될 때가 있다. 비록 서로의 얼굴은 몰라도 존재한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그렇다.
( '울어 본다' 중에서)

“여기는 모범적일수록 살기 편한 곳이에요. 굳이 모범적이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그렇게 되긴 하지만요.”
여자는 무슨 말인지 도통 모르겠다는 듯 고개를 갸웃거리다 물을 마저 펐다.
“무슨 죄를 지으셨나요?”
남자가 목소리를 낮추며 물었다.
“네?”
갑작스러운 남자의 질문에 당황한 여자는 바가지에담긴 물을 바닥으로 조금 쏟고 말았다.
( '망상의 아파트' 중에서)

내 집에서 당장 꺼지라고, 땅으로 꺼지든 하늘로 꺼지든 푹 꺼지라고 푹푹 찼다. 하지만 푹은, 평생 ...

평점주기 starstarstarstarstar

공유
  • 기대지수

  • 내용

  • 재미

  • 편집/디자인

등록
* 연락처 등 개인정보 입력 시 개인정보도용 등의 불이익이 따를 수 있으니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0 / 200자]

배송/교환/환불 TOP

eBook 구매 안내

  • 인터파크도서 > eBook 메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스마트폰/패드 biscuit 무료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토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비스킷탭에서 [스토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모바일웹 (http://m.book.interpark.com) 에서 eBook 페이지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eBook 다운로드 안내

  • eBook 상품은 결제완료 즉시 다운로드하여 읽을 수 있습니다.
  • 구매하신 eBook 상품은 총 5대의 기기에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 대여 상품일 경우 eBook 파일의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더 이상 eBook 파일을 읽을 수 없습니다.

eBook 다운로드 방법

  • 1. 스마트폰/패드에서 다운로드 받기
    스마트폰/패드 biscuit 어플리케이션 > [다운]에서 구매 상품 다운로드시 [내책장]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비스킷탭 > [다운로드 대기 eBook]에서 구매 상품 다운로드 시 [서재List]에서 확인 가능 합니다.
  • 2. PC뷰어에서 다운로드 받기
    무료로 제공하는 PC뷰어를 PC에 설치>[다운로드 대기]에서 다운로드 후 이용 가능 합니다.
    Window 10에서는 PC viewer 작동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eBook 환불 안내

  • 1. 상품 구매 후 다운로드 받은 경우
    주문 취소가 불가능 합니다.
  • 2. 다운로드 받지 않은 경우
    상품 구입 후 7일 이내 주문 취소 가능합니다. (7일 경과시 취소 불가)

고객센터 안내

  • 1. eBook 콘텐츠 문의 : eBook 고객센터 1588-2547 (평일 -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 오전 09:00 ~ 오후 01:00 / 일요일, 공휴일 휴무)

전체

상품상세정보

배송/교환/환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