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패션: 철학 

저 : 라르스 스벤젠(Lars Svendsen)역 : 도승연출판사 : MID엠아이디발행일 : 2014년 09월17일 | 종이책 발행일 : 2013년 07월17일

  • 크게보기
  • 미리보기
공유하기
판매가
9,000원 쿠폰받기

적립혜택

450P(5%)  

5만원이상 주문시 2천P+등급별 최대 1.5%적립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5만원이상 최대 24개월 무이자 더보기

파일포맷/용량

epub / 0.5 MB

이용환경

전용단말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태블릿/PC

다운로드기간

제한없음

다운로드방법

유/무선 모두 지원 비스킷앱 무선 다운로드 가능

수량

소중한 분들에게eBook선물하세요! [자세히보기]
북카트담기 바로구매

쿠폰/사은품/적립포인트는 적용 조건이 맞을 시 제공됩니다.

쿠폰 금액할인 적립P Total 최대혜택 무이자 사은품
- - 585P 2,585원 - -

이상품의 다른 구매방식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리뷰

배송/교환/환불

글씨크게 글씨작게 글씨크기

이상품의분류 TOP

이상품의 eBook 파일 정보 TOP

구성 파일 갯수 : 0
구성 파일 명 : 패션 철학
  • 이 상품을 구매후 마이북쇼핑 > 나의 eBook에서 각각의 eBook 파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Window 10 에서는 PC viewer 작동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출판사서평 TOP

"도대체 멋쟁이들은 모두 어디로 간 것일까?"

패션에 대한 담론이 우리 시대만큼 넘쳐나는 시대가 있었던가. ‘내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답하기 위해 현대인들이 채택한 즐거운 동시에 출구 없는 대답은 다름 아닌 소비활동이며 그 중에서도 패션 아이템의 구매는 자기 표현의 강력한 전략적 효과를 가진다. 자기 표현의 중요한 주제가 패션이라는 사실은 우리 시대의 패션의 역할과 그 중요성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가 될 것이다.

하지만 패션에 대한 이 열광적인 반응에도 불구하고 불행히도 우리는 패션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너무나 자연스럽고 일상적인 수준에서 패션이라는 공기에 싸여 있다 보니 오히려 그것에 대한 소박한 이해가 패션에 대한 진지한 질문을 가로막기 때문이다.

일반인들뿐 아니라 소위 패션에 종사하는 전문가들에게 있어서도 사정은 그다지 달라 보이지 않는다. 시즌마다 달라지는 아름답고 화려한 의상들이 잡지마다 가득히 채워지고, 그 복제품들이 동시간적으로 생산되고 소비되지만 정작 패션이 무엇인가에 대한 진지한 질문은 여간해서는 찾아보기 힘들다.

천재 디자이너들을 영입한 패션 하우스들의 행보에 누구보다 민감하고 국내에 런칭한 해외 유수의 브랜드 이름을 꿰차고 있다고 해서 패션을 아는 것이 아니듯, 유행에 따라 재빠르게 의상을 구비한다고 해서 진정한 멋쟁이가 될 수는 없다.

도대체 멋쟁이들은 모두 어디로 간 것일까? 진정한 멋쟁이는 자신만의 스타일을 고수한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유행에 민감하지만 결코 유행에 지배당하지 말 것, 그 민감함을 통해 변화의 양상을 자신만의 스타일 안에 용해시킬 것, 이 패션의 지상과제를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 변화하는 유행의 주기와 변덕을 즐거움으로 받아들일 것, 이것이 패션이다.

그렇다면 자신만의 정신세계를 가지는 것이 불가능한, 삶의 방식을 포함한 모든 것이 공동체의 규범에 의해 결정되는 근대 이전의 인간들에게 결코 패션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감히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패션은 언어이고 기호이자 몸이며 정체성이다."

패션은 ‘개인(Individual)’이라는 근대적 탄생물과 더불어 시작되는 활동이다. 따라서 패션은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기 위한 수단인 동시에 사회 속에서 통합적인 구성원으로서 코드를 반영하는 이중적 과제를 수행한다. 그런 의미에서 패션은 언어이고 기호이자 몸이며 정체성이다.

패션은 상품인 동시에 소비적 활동을 지칭한다. 자기를 이해하고 성찰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으로서의 패션은 현대인들의 삶의 모든 맥락에 관계한다. 하지만 불행히도 지금까지 패션은 철학적 논의의 대상이 된 적이 없었고, 관심을 기울인 선구적인 몇몇 철학자들이 있었다 해도 패션에 대한 논의는 거대한 자신들의 거대한 업적에 가려진 그늘에 불과한 것이었다.

고상한 담론을 논하는 자들에게 여전히 패션은 실재가 아닌 현상, 본질이 아닌 이미지를 다루는 표피적인 것이었고 상식적 의미에서의 패션은 한낮 육체를 꾸미고 장식하려는 마담들의 허영적인 놀이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러한 편견들을 넘어서 패션은 실제 모든 소비의 영역을 침범하는 현상으로 작동하며 그것의 논리가 예술과 정치, 과학의 영역을 관통하는 주된 매체로서 대두된다는 점에서 패션은 철학적 담론의 대상이 되어야만 한다.

[패션: 철학]은 패션의 역사에 관한 연구도, 미적 가치를 연구하는 미학 서적도 아니다. 이것은 패션의 개념, 다양한 패션의 표상들과 연관된 현대인의 정체성의 문제를 고민하게 한다. 이 책은패션에 대한 철학의 진지한 물음이자 ...

목차 TOP

1. 들어가며: 패션 철학?
2. 패션의 원칙: 새로운 것
3. 패션의 기원과 확산
4. 패션과 언어
5. 패션과 육체
6. 패션과 예술
7. 패션과 소비
8. 삶의 이상으로서의 패션

나오며: 패션이란 무엇인가?

본문중에서 TOP

일반적으로 철학자들이란 패션을 의식하며 살아온 적 없는 사람들이었고, 만약 한 명의 예외가 있다면 그는 ‘예술의 우아한 거장’이라고 알려진 칸트뿐이었다. 그는 질 좋은 비단 셔츠에 은색 장식이 달린 신발을 신고 다니면서 “패션 안에서 바보가 되는 것이 패션 밖에서 바보가 되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고 말하곤 했다.
(/ '들어가며: 패션 철학?' 중에서)

예를 들어 시즌이 바뀔 때마다 재킷의 단추를 몇 개로 할 것인지, 스커트 길이는 어느 정도로 할 것인지, 수많은 문제들이 산재해 있다. 하지만 대답은 의외로 간단하다. “이번 시즌에 왜 스커트의 길이가 이토록 짧아진 것일까? 지난 시즌에는 길었으니까. 왜 이번 시즌에는 길이가 다시 길어진 거지? 그동안 짧았으니까”와 같은 식이다.
(/ '패션의 원칙: 새로운 것' 중에서)

“그녀가 일 년에 필요한 옷이 도대체 몇 벌인 거지?“
“이런, 신사양반. 숙녀의 옷은 닳아서 버리는 것이 아니라 보이는 그 순간, 이미 낡아 버리는 거랍니다.”
(/ '패션의 기원과 확산' 중에서)

코르셋의 단단한 형태는 더 이상 인간의 몸에 한 치의 여분의 지방도 허용하지 않으며 그 단단한 표면은 소유하기 힘든 육체의 표현이 ...

저자소개 TOP

라르스 스벤젠(Lars Svendsen) [저]

노르웨이 베르겐대학교(University of Bergen) 철학 교수. 철학을 강단의 전유물이 아니라 삶의 문제 및 실천 과제로 확장시키고자 노력하는 실천주의(activism) 철학자다.
이 책에서 그는 자유의 본질에 관한 보다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자유주의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의 생각과 행동은 공교롭게도 매우 다양한 방식으로 통제와 억압을 받고 있다. 스벤젠 교수는 자연법칙과 사회계약에 의해 수동적으로 부여받은 자유가 아니라 능동적으로 부여한 자유, 즉 자신에게 진실로 중요한 것들을 위해 스스로 헌신할 수 있는 자유를 참된 자유로 본다. 이 책은 형이상학·정치학·윤리학을 넘나들며 우리가 어떻게 하면 자신...
13,500 (10%)
15,120 (10%)
9,810 (10%)
10,000 (0%)

전체선택

도승연 [역]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뉴욕주립대학교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광운대학교 인제니움 학부대학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저서로는 [현대철학과 사회이론의 공간적 선회](공저)가 있으며, 역서로 [패션/철학] 등이 있다.

평점주기 starstarstarstarstar

공유
  • 기대지수

  • 내용

  • 재미

  • 편집/디자인

등록
* 연락처 등 개인정보 입력 시 개인정보도용 등의 불이익이 따를 수 있으니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0 / 200자]

배송/교환/환불 TOP

eBook 구매 안내

  • 인터파크도서 > eBook 메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스마트폰/패드 biscuit 무료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토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비스킷탭에서 [스토어]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 모바일웹 (http://m.book.interpark.com) 에서 eBook 페이지로 접속 후 구매 가능합니다.

eBook 다운로드 안내

  • eBook 상품은 결제완료 즉시 다운로드하여 읽을 수 있습니다.
  • 구매하신 eBook 상품은 총 5대의 기기에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 대여 상품일 경우 eBook 파일의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더 이상 eBook 파일을 읽을 수 없습니다.

eBook 다운로드 방법

  • 1. 스마트폰/패드에서 다운로드 받기
    스마트폰/패드 biscuit 어플리케이션 > [다운]에서 구매 상품 다운로드시 [내책장]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비스킷탭 > [다운로드 대기 eBook]에서 구매 상품 다운로드 시 [서재List]에서 확인 가능 합니다.
  • 2. 비스킷PC뷰어에서 다운로드 받기
    무료로 제공하는 biscuit PC뷰어를 PC에 설치>[다운로드 대기]에서 다운로드 후 이용 가능 합니다.
    Window 10에서는 PC viewer 작동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3. biscuit (eBook 전용 e-ink 단말기)에서 PC와 USB로 다운로드 받기
    무료로 제공하는 biscuit manager를 PC에 설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biscuit manager 다운로드]
    PC에 biscuit eBook 전용 단말기를 USB케이블로 연결한 후, biscuit manager를 실행합니다.
    biscuit manager > [나의 eBook]에서 구매 상품 다운로드시 [내 서재]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eBook 환불 안내

  • 1. 상품 구매 후 다운로드 받은 경우
    주문 취소가 불가능 합니다.
  • 2. 다운로드 받지 않은 경우
    상품 구입 후 7일 이내 주문 취소 가능합니다. (7일 경과시 취소 불가)

고객센터 안내

  • 1. eBook 콘텐츠 문의 : eBook 고객센터 1588-2547 (평일 -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 오전 09:00 ~ 오후 01:00 / 일요일, 공휴일 휴무)
  • 2. 비스킷탭 관련 문의 : KCS(한국컴퓨터기기유지수리업협동조합) A/S 센터 1688-4511 (평일 - 오전 10:00 ~ 오후 07:00 / 토~일요일, 공휴일 휴무)
  • 3. biscuit (eBook 전용 e-ink 단말기) 문의 : LG전자 A/S센터 1544-7777 (평일 -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 오전 09:00 ~ 오후 01:00 / 일요일, 공휴일 휴무)

전체

상품상세정보

저자소개

배송/교환/환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