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5,08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5,1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7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4,3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그림자를 마신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7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6,000원

  • 5,400 (10%할인)

    3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392)

  • 사은품(12)

출판사 서평

이윤학 시인 여섯번째 시집 출간

언어는 정신까지 가기 위한 도구일 뿐이다!



이윤학 시인이 제22회 김수영문학상 수상작인 『꽃 막대기와 꽃뱀과 소녀와』 이후 3년여 만에 다섯번째 시집을 냈다. 삶 주변의 낯익은 사물·사건들을 정면에서 마주하고 옮긴 시 60편을 묶은 『그림자를 마신다』. 1990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후 15년 동안 다섯 권의 시집을 냈으니 3년에 한 권 꼴이다. 이번에도 그 사이클을 대략 맞춘 셈인데, 이를 통해 보더라도 그가 얼마나 부지런한 시인인지, 아니 얼마나 진솔하게 시를 업(業)으로 삼고 있는 시인인지 옹골차게 증명된다.

이윤학의 시는 담백하고 명징하다. 그의 시는 드라이하면서도 단단하다. 그는 시에 있어서만큼은 기교나 타협을 허용하지 않는다. 시시각각 싸움을 걸어오는 세상과 언제나 정면으로 맞설 뿐이다. 그 싸움의 끝장에 사리 같은 그의 시가 촘촘하게 박혀 있다. 시에 대한 이러한 자세와 독기가 그의 시의 독특한 아우라를 만들어낸다는 것이 같은 업(業)을 살고 있는 정병근 시인의 해석이다.

이번 시집 『그림자를 마신다』 역시 이윤학 시의 진면목은 ‘묘사력’에서 나온다. 크지 않은 사물·사건들도 그의 시야에 걸려들면 세상의 단면(單面)이 되거나 삶에서의 중요한 상징이 된다. 시시콜콜 진술하고 나열하고 주장하는 방식에 비하면 그의 ‘묘사’는 많은 것을 말하지 않음으로써 더 많은 이미지들을 (설명하지 않고도) 보여준다. 시집 뒤표지의 ‘시인이 쓰는 산문’에 “언어는 정신까지 가기 위한 도구일 뿐이다”라 적은 단 한 줄의 경구 역시 그러한 인식의 다른 표현일 것이다. 아주 쉬운 시어들로만 엮인 그의 시편들을 보다보면 이윤학 시인의 정신이 보여주는 도저한 의식의 흐름과 마주하게 된다. 그 이미지는 단순한 듯하지만 정갈하고, 투박한 듯하지만 사실은 단단하다. 마치 ‘언어’의 기능은 본시 그러했다는 듯.

목차

그림자를 마신다

시인의 말



제1부

지산가는 길

후박나무 잎사귀 체

오리

풀밭

시금치밭

오동나무 그늘

민들레

개구리 알 들

빗방울

여자아이와 하트와 화살

새소리

은행잎 카펫

뿌리

대문 앞

억새풀



제2부

흰 철쭉

나이테

절름발이 까치

장미

올챙이

죽변

기침

다리

모차르트를 듣는다

겨울법수치계곡



확인

광천

겨울밤

단풍잎 장판



제3부

나팔꽃

순간

무덤이라는 동네

넝쿨장미

목장길

유월 한낮이다

그림자를 마신다

쉰내



흔적

애무

은행잎들

팔월

납가새



제4부

겨울 하늘



개미

남부터미널

십일월

시월

추서



닭대가리들

호박꽃

하루 종일 귤만 까먹었다

수도꼭지

밤나무

갈대

어머니 말씀



해설- 응시와 묘사의 매홀/정병근

저자소개

생년월일 1965~
출생지 충남 홍성
출간도서 25종
판매수 4,321권

우리 시대의 대표적인 시인입니다. 안면도가 보이는 바닷가 마을에서 태어나 자란 선생님은 동국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했고, 1990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시인들이 좋아하는 시인’으로 손꼽히는 선생님은 한국의 대표적인 시문학상인 김수영문학상(2003)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펴낸 시집으로 [먼지의 집], [붉은 열매를 가진 적이 있다], [나를 위해 울어주는 버드나무], [아픈 곳에 자꾸 손이 간다], [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총 533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393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