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5/1~5/31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21,15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1,3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7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8,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낙선재본소설선 인봉소·낙성비룡 [양장]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25,000원

  • 22,500 (10%할인)

    1,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낙선재-본 樂善齋本

조선 헌종 13년(1847)에 창경궁 안에 지은 전각인 낙선재에

소장된 모든 책을 통틀어 이르는 말. 소설들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樂善齋本 小說選 解題

樂善齋本小說이 紹介되어 세상을 驚動케했던 記憶은 아직도 생생하다.

이들 作品이 國文學史上에 차지하는 資料價値는 아무리 强調하여도 猶不足이다.

그것은 量的인面에서도 그러려니와 質的인 面에서도 多樣한 問題點울 提起할 것이다.

그러나 硏究할 수있는 諸般 與件의 未備로 말미암아 아직껏 利目할만한 成果가 나오지

못하고 있음은 참으로 遺燃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硏究를 附害하는 가장 큰 難關의 하나로는 이들 資料가 昌慶苑 藏書閣에 深藏되어 있어

쉽사리 求讀할 수 없다는 點을 指摘할 수 있다.

출판사 서평

낙선재-본 樂善齋本
조선 헌종 13년(1847)에 창경궁 안에 지은 전각인 낙선재에 소장된 모든 책을 통틀어 이르는 말. 소설들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樂善齋本 小說選 解題 樂善齋本小說이 紹介되어 세상을 驚動케했던 記憶은 아직도 생생하다.
이들 作品이 國文學史上에 차지하는 資料價値는 아무리 强調하여도 猶不足이다.
그것은 量的인面에서도 그러려니와 質的인 面에서도 多樣한 問題點울 提起할 것이다. 그러나 硏究할 수있는 諸般 與件의 未備로 말미암아 아직껏 利目할만한 成果가 나오지 못하고 있음은 참으로 遺燃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硏究를 附害하는 가장 큰 難關의 하나로는 이들 資料가 昌慶苑 藏書閣에 深藏되어 있어 쉽사리 求讀할 수 없다는 點을 指摘할 수 있다.
이번에 「麟鳳紹」와 「洛城飛龍」 두 作品이 影印本으로 햇볕을 보게 되었음은 참으로 多幸한 일이다. 두 作品은 分量上으로는 보잘 것 없는 短篇들이지만 內容面에서는 對照的인 데가 있다. 「麟鳳紹」는 作品題目이 暗示하듯이 男主人公 백린(號미선)과 女主人公 김봉랑 間의 結緣過程을 追跡한 아담한 愛情物이다. 舞臺를 中國宋나라에 두고 있으며 미선과 봉랑은 다같이 上流階層 出身으로, 紙存하는 法度와 倫理體系와 價値觀을 尊重하는 定石的인 人物들이다. 하여 當時의 革新勢力인 王安石 一派가 實施한 이른바 新法(主로 靑苗法)을 批判하다가 門中이 온통 禍를 입기도 한다.
이 作品에서 作家는 결코 새로운 社會制度나 價値觀을 要求하지도 않고 作爲的인 人間行爲를 願하지도 않는다.
主人公 백미선은 눈 덮인 山景을 玩賞하다가 우연히 梅林속에서 소 탄 늙은이(黃拍客)를 만난다. 黃積客은 미선의 앞날을 豫言한 몇줄의 詩句와 함께 들고 있던 珊瑚鞭을 주며, 銘心하여 잘 간직하면 앞으로 有利한 徵驗이 나타날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 눈 속으로 자취 없이 사라진다. 果殊 그 徵驗과 豫言은 正確하게 나타나고 맞아 들어간다.
이와 같이 作品 속에 貫流하는 道仙的인 神秘王義風의 色調와 짜임새 있는 構成의 妙昧로 마치 한폭의 정갈한 東洋畵를 玩賞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말하자면 이 作品 속에서 우리는 이른바 埋陰陽 順四時하는 東洋特有의 謙虛한 觀智와 信仰과 美學의 構造를 엿볼 수 있다.
한편 舞皇를 中國 明나라로 設定한 「洛城飛龍」은 封建社會의 紙存秩序에 對한 하나의 안티ㆍ테제(Anti:tese)를 提起한 作品으로서 作家精神이 問題되겠으며 社會史的인 側面에서 考察할 價値가 있는 作品이다.
주인공 이경모는 類落한 시골 士族出身으로 父母가 일찍 具沒함에 따라 隣里 農民의 履工으로 轉落된다. 그러나 人品과 德望이 一世에 떨치던 丞相 양자윤의 知人之感으로 一個 村民의 雇工이던 이경모는 一時에 그 東牀의 자리에 오른다.
이 蹟良現象은 春香傳(申在孝本 春香歌)이나 樂善齋小說 『落泉登雲』 等에도 나타나고 있다.
象이 文學作品에서 普週的으로 取投되고 있음은 곧 이들 作品의 製作年代로 推定할 수 있는 李朝後期 (十八也紀 末葉 ∼ 十九世紀 初葉) 社會에서는 이미 封建的인 身分構造가 崩域되어가고 있었음을 暗示한다고 볼 수 있겠다.
뿐만 아니라 이 作品에는 士農工商이라는 身分階層에 對한 一般的인 價値觀이 變質되고 있었음도 알수 있다.
前記 引用文에서 보는 바와 같이 흥리(興利) 卽 商行爲가 결코 賤한 行爲도 아니며 商人이 결코 凌哉을 당하지도 않는다. 商人은 農民과 함께 「어딘 빅셩」이요, 떳떳한 職業人 일 수 있는 것이다.
이밖에도 「洛城飛龍」에서는 事件의 展開過程이나 人物의 描寫手法에 리얼리티가 있어 緊張感을 늦추지 않는다는 點이 文學作品으로서의 强點이라 하겠다.
麟鳳紹와 洛城飛龍의 두 作品이 質·量 어느面에서나 樂善齋本 小說을 代表한다고는 볼 수 없다.
作品이 景印됨으로써 樂善齋本의 片蝶을 더듬을 수는 있겠으니 非單 文學資料로서 뿐 아니라 十八 ∼ 九世紀 國語의 語學資料로서도 도움은 클 것이며 또 大學의 講讀敎材로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을 의심치 않는다.
大學 四年間의 國文科課程을 거치는 동안 단 한권의 筆寫本도 接하지 못하던 例가 許多했던 昨今의 實情을 생각할 때 이 影印本의 價値는 더욱더 두드러질 것이다.

목차

머리말 - 1

인봉소 본문 - 5

낙성비룡 본문 - 249

저자소개

한국학자료원 편집부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인문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