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머니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1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애니메이션으로 보는 일본 : 소녀와 마녀 사이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9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박규태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05년 07월 15일
  • 쪽수 : 95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8952204085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4)

    출판사 서평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 코드로 읽는 일본, 그의 애니메이션에 나타난 7가지 코드를 통해 일본의 문화를 소개한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를 통해 일본 읽기

    근래의 영화관객치고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 한두 개를 보지 않은 이가 없을 것이다. TV시리즈로 방영돼 30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미래소년 코난」에서부터 국내 개봉 전부터 이미 캐릭터에서 대박을 쳤던 「이웃의 토토로」 그리고 근래 예정된 성공을 거둔 「하울의 움직이는 성」까지. 미야자키 애니메이션은 이미 국내에서 디즈니의 만화 못지않은 관객을 확보하고 있다. 한양대 일본학부 박규태 교수는 근자에 미야자키의 작품이 관객에게 미치는 파급효과를 실감하며 ‘일본 제대로 알기’의 일환으로 그의 작품을 통해 일본 문화를 소개한다고 밝히고 있다. 실제 <일본의 대중문화>라는 강의노트가 근간이 된 이 책은 20대 대학생들에게 강하게 어필하고 있는 미야자키의 애니메이션들이 실상 일본의 문화를 어떻게 내포하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데 그 의의를 두고 있다.



    일본 정신의 뿌리는 어디인가? 7개 코드로 일본문화 읽기!

    소녀와 마녀, 신과 신사(神社), 숲과 자연 그리고 판타지. 이상은 저자가 발견한 미야자키 애니에 너무나 잘 드러나 있는, 그러면서도 관객이 애써 꼬집어 내기 전까지 숨겨진 미야자키의 코드이다. 10여 편의 미야자키 애니에서 이상의 캐릭터들은 시종일관 미야자키의 정신세계를 드러나고 있다. 아직 여인으로 성숙하지 못한 소녀와 언제나 나무와 숲을 보여주는 신사, 그리고 산을 중심으로 표현되는 자연. 그리고 어느 곳에서나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마술과 이를 기본으로 한 판타지. 미야자키는 7개의 코드를 드러내면서 일본문화의 전통성을 강하게 드러낸다. 미야자키는 소녀로 상징되는 순결성과 투명성, 신과 신사로 상징되는 전통과 전설 그리고 숲과 자연이 현재 도시 속에서 살고 있는 일본인들의 정신적 고향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대부분의 애니에서 악(惡)의 상징처럼 등장하는 전쟁은 그들이 배격해야 할 상처의 근원으로 정의(正義)는 항상 이러한 전쟁에서 깨달음과 승리를 이룩한다는 것이다.



    ‘일본적인, 너무도 일본적인 것’이 대한 우려

    실제 미야자키 하야오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팸플릿을 통해 공표했듯, 그는 “전통적 사유를 현대적인 이야기로 재구성해서 멋지게 모자이크함으로써 영화의 세계에 신선한 설득력을 부여하고” 있고, 저자는 이 설득의 과정을 제3자의 눈으로 ‘일본적인, 너무도 일본적인’ 미야자키 애니의 특징을 분석해 내고 있다. 그리고 저자는 ‘미야자키 애니는 일본 전통을 오늘에 되살린 일본적인 이야기’라는 결론 앞에서 몇 가지 의문을 제기한다. 미야자키 감독이 특수한 일본적 감수성을 여과 없이 드러내고 있지만 향후의 방향과 일본의 특수성이 어디까지 용인될 것이라는 것이다. 미야자키 애니의 파스텔톤 그림과 스토리에도 불구하고, 할리우드 영화가 팍스 아메리카(Fox America)를 선동했듯이 일본의 재패니메이션이 일본의 우월성을 주창하고 있음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어떤 해답을 제시하기에 앞서 저자는 이글을 읽는 독자가 단순한 캐릭터와 이야기의 흐름을 넘어 재패니메이션이 가지고 있는 태생적 한계와 문화적 환상을 독자적인 시각으로 확인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한다.

    목차

    7개의 코드로 만나는 일본

    소녀, 에로스를 넘어선 투명한 여인

    숲, 생명의 원천을 재건하다

    가미고로시, 신은 죽었는가?

    자연, 미야자키 생명의 근원지

    가마가쿠시, 신이 숨다

    판타지, 현실이 닿지 않는 꿈의 영역

    마녀, 생명과 교감하는 캐릭터

    나오는 말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6종
    판매수 452권

    현 한양대학교 일본언어문화학부 교수, 한국종교문화연구소 소장
    서울대 독문과 졸업, 동경대학교 대학원 종교학과에서 [막말유신기의 일본신종교 연구]로 박사학위 받음.
    저서로는 [아마테라스에서 모노노케히메까지 : 종교로 읽는 일본인의 마음] [일본을 강하게 만든 문화코드16](공저) [일본의 이해](공저) 등.
    역서로는 [일본신도사] [현대일본 종교문화의 이해] [일본사상이야기] 등.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