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42,87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3,32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1,9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6,4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18세기 통신사 필담 1 : 1711 · 1719년 [양장]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48,000원

  • 45,600 (5%할인)

    480P (1%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2)

  • 사은품(7)

출판사 서평

18세기 조선과 일본의 상호인식, 학지(學知)의 교류가 잘 드러나는 통신사의 필담과 창화시
조선의 지식인과 일본의 지식인 사이의 필담을 살펴보면 서로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명확히 파악할 수 있다. 우리는 필담과 창화시를 통해 일본 지도층과 지식인의 그릇된 대조선 관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일본인의 그릇된 관념은 이후 19세기 정한론(征韓論)으로 이어지고 19세기 말 일본이 조선을 침략하는 사상적 밑받침이 되었다.
이제 우리도 자존 위주의 일국적(一國的) 관점을 벗어나 동아시아적 시각으로 국문학을 공부해야 할 시점이 되었고 특히 일본의 역사·사상·문학으로 시야를 넓히는 일이 불가피하고 긴요하다. 그것은 국문학의 외연과 맥락을 확대하는 작업인바, 차후 국문학은 그 확장된 외연 속에서 보다 고양된 ‘자기의식’을 가질 수 있을 터이다.
본서는 일본의 방대한 1차 자료에 대한 학문적 정리라는 점에서 학술사적 의의가 크다고 생각된다. 이를 위해 5명의 국문학자가 18세기 일본에 파견된 통신사의 신묘년(1711)·기해년(1719)의 필담창화집 가운데 학술적 중요도가 높다고 판단되는 것 31종을 선별하여 그에 대한 해제를 작성한 것이다. 이 작업으로 인해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18세기 조선과 일본의 상호인식의 정도를 새롭게 파악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본서의 성과는 한일교류사, 일본학술사, 일본지성사, 한일 문화교류사, 동아시아 문학사 등의 연구 등에 참조되거나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머리말
일러두기

도론(導論)

Ⅰ. 신묘년(1711) 필담
1. 문사기상(問槎畸賞)
2. 조선통신사일행시문필담집(朝鮮通信使一行詩文筆談集)
3. 평회전집(萍會前集)
4. 한객창화집(韓客唱和集)
5. 정덕화한창수록(正德和韓唱酬錄)
6. 양동창화록(兩東唱和錄)
7. 한객증답별집(韓客贈答別集)
8. 조선객관창화시병필어(朝鮮客館唱和詩幷筆語)
9. 좌간필어(坐間筆語)
10. 강관필담(江關筆談)
11. 조선국빙사록(朝鮮國聘使錄)
12. 광릉문사록(廣陵問槎錄)
13. 계림창화집(鷄林唱和集)
14. 칠가창화집(七家唱和集)
15. 호저풍아집(縞紵風雅集)

Ⅱ. 기해년(1719) 필담
1. 성사답향(星槎答響)
2. 남도창화집(藍島唱和集)
3. 양관창화집(兩關唱和集)
4. 한객창수록(韓客唱酬錄)
5. 상한창수집(桑韓唱酬集)
6. 부한인문․광릉문사록(附韓人文․廣陵問槎錄)
7. 매소시고(梅所詩稿)
8. 화한창화집(和韓唱和集)
9. 한객창화(韓客唱和)
10. 항해헌수록(航海獻酬錄)
11. 객관최찬집(客館璀璨集)
12. 봉도유주(蓬島遺珠)
13. 향보기해한객증답(享保己亥韓客贈答)
14. 조선대화집(朝鮮對話集)
15. 신양산인한관창화고(信陽山人韓館倡和稿)
16. 상한훈지집(桑韓壎篪集)

참고문헌
부록: 통신사 행로도(行路圖)
日文要約
Abstract
찾아보기
발간사

본문중에서

마사카즈는 『일본서기』에 보이는 삼한정벌의 기록을 근거로 이런 말을 한 것이다. 하지만 이현은 이에 대해 아무런 반박도 하지 못하고 있다. 일본 지식인의 이런 역사 인식에 대해 비단 이현만이 아니라 당시 조선 국내의 지식인도 제대로 대응할 준비가 없었다고 생각된다. 일본 지식인들은 19세기에 들어와 이런 자기중심적인 인식을 더욱 강화하면서 급기야 정한론(征韓論)을 제기하기에 이른다. 식민사관의 연원은 여기까지 소급된다.
통신사는 일본의 이런 도발적 발언에 대체로 무대응으로 일관하면서 일본을 문화적 후진국으로 간주하는 인식을 보여 준다. 일본을 ‘이(夷)’, 조선을 ‘화(華)=소중화’로 여기는 화이론적 관점을 취한 것이다. 유교 문화를 가치 기준으로 승인할 때 가능한 관점이다.
이처럼 필담창화집에는 일본 문사가 조선을 보는 시선과 조선 문사가 일본을 보는 시선 간에 심각한 비대칭성이 존재한다. 일본의 문사들은 조선이 조회(朝會)하러 왔다고 보았지만 조선 문사들은 결코 그리 보지 않았다. 선린우호를 위해 일본에 왔으며 조선의 우월한 유교 문화를 보여 줄 기회로 보았다. 한편 조선의 문사들은 일본이 문화적으로 열등한 오랑캐이며 문명국이라고 할 수 없다고 보았지만 일본 문사들은 결코 그리 생각하지 않았다.
양자의 시선 간에 존재하는 이런 비대칭성을 ‘시선의 비대칭성’으로 명명할 수 있다. 여기서 논한 이 세 개의 비대칭성은 비단 신묘년 사행 때의 필담창화집에서만 확인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우리가 고찰한 18세기의 필담창화집 모두에서 확인되는 양상이다.
(/ pp.13~14)

일본의 필담집을 읽으면서 가장 애석하게 생각되는 점은, 당시 일본에서는 이 책들이 간행되어 널리 읽혔지만 조선에서는 그렇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필담집에는 곳곳에 일본인의 그릇된 조선관이 피력되어 있다. 가령 삼한이 고대에 일본의 속국이었다느니, 지금 조선 사신이 조공을 하러 왔다느니, 조선은 일본을 사모한다느니 하는 등의 언설이 그것이다. 일본 문사가 필담 중에 혹 이런 언설을 하면 조선 문사는 대개 무대응으로 일관하였다. 외교적 마찰을 피하기 위해서였던 게 아닌가 한다. 하지만 일본인들은 간행된 필담집의 이런 대목을 읽으면서 조선에 대한 그릇된 통념과 인식을 더욱더 강화해 갔으리라 생각된다.
한편 조선으로서는 필담집이 간행된 적이 없기에 일본에 만연한 조선에 대한 그릇된 역사관과 인식을 심각하게 직시할 기회가 없었으며, 이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한 진지한 학문적 대응 방안이 모색될 수 없었다. 그러니 통신사가 파견될 때마다 문제는 되풀이되었다. 일본에서 19세기 초에 대두된 정한론(征韓論)의 배경에는 이렇게 다져져 간 ‘굴절된 조선관’이 자리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 p.31)

이 책에 수록된 외교문서는 이와 같은데, 이 가운데 중요한 것은 조선사절 대우의 간소화와 국휘(國諱)의 문제이다. 막부 측이 쇼오군의 세자에 대한 통신사의 배알을 폐지하고 로오쥬우에 대한 서계도 폐지하자고 한 이유는 외교의례를 둘러싸고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밖에도 통신사 응대를 위한 경비를 삭감하고 싶다는 막부의 의향도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국휘 문제는 결국 양국이 서로 국서를 고쳐 쓰고 개서(改書)한 국서를 츠시마에서 교환하는 것으로 타협이 이루어졌다. 조선 측은 ‘光’을 ‘克’으로 개정하고, 일본 측은 ‘懌’을 ‘戢’으로 개정하였다. 그런데 귀국한 후 조태억을 비롯한 삼사 및 역관들은 이 국휘 문제 때문에 처벌을 받았다.
(/ p.138)

짧은 문답이지만 일본의 행정제도, 민간의 관혼상제, 조상에 대한 제사, 일부일처제, 장유간의 질서, 복식제도, 정려(旌閭), 신사, 승경 등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다. 성몽량은 질문을 통해 주로 일본의 예법과 제도가 조선이나 중국과 다르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중화문명권의 주변부에 속하는 일본이 중화와 다른 독자적인 예법을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한 위화감이 질문으로 표출된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필담창화집을 살펴보면 대개 일본인이 조선의 제도나 전장(典章), 풍속에 대해 묻는 경우가 많은데, 이 문답은 그것을 그대로 뒤집어 놓은 듯하다. 이를 통해서도 드러나듯이 통신사 측에서도 일본의 풍속, 제도, 예법 등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을 법한데, 현전하는 필담창화집에 그러한 문답이 거의 보이지 않는 점은 의문이다. 1719년 필담창화집 가운데는 이것이 유일하다고 생각된다.
(/ p.265)

에도 시대에 토쿠가와 츠나요시(德川綱吉)가 유교를 숭상하여 이때부터 문화가 성행하였다며, 그 일례로 훈독(訓讀)을 버리고 동한(東漢) 이후의 문장은 보지 않은 점을 들고 있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오척 동자라도 송유(宋儒)를 칭하기를 부끄러워한다는 것이다. 일본의 교화 수준을 말하면서 고학(古學)을 그 기준으로 삼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오규우 소라이의 영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훈독을 버리고 중국 고대의 음(音)으로 경서를 읽는 것은 소라이가 주창한 독특한 학문 방법이다. 송유(宋儒)를 배척하고 있는 점 역시 전형적인 소라이학파의 논법이다.
슌다이는 이렇게 전제한 다음 일본과 중국이 다른 점은 단지 습속(習俗)일 뿐이라고 말한다. 그 습속도 선왕의 예악으로써 변화시킬 수 있다고 하였다. 그러면서 조선은 일본에 비하여 중국의 교화를 입은 것이 훨씬 더 깊다고 하였다. 지금 통신사를 친견해 보니 그 위의와 모습이 모두 중국과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조선과 일본은 똑같이 구중(區中)의 나라로서 ‘선왕(先王) 동문(同文)의 치(治)’가 행해지는 나라라는 것이다.
슌다이는 중국의 문화에 대해 극도의 존경심을 표하고 중국의 문물, 습속을 일본에서도 구현하고 싶어 하였다. 그럼으로써 일본은 중국과 대등하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한 듯하다. 스승인 소라이가 육경을 종지로 삼는 고학을 창도하여 모화(慕華)의 기풍을 일으켰으면서도 오히려 일본의 독자성을 강조한 측면이 있는 반면, 슌다이는 중국 고대의 예악을 생활, 풍속에까지 실현시켜 중화 문명과 일체가 되고자 하는 지향을 보여 준다.
(/ p.382)

저자소개

생년월일 1956.04.18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한국의 생태사상』, 『운화와 근대』, 『저항과 아만』, 『나는 골목길 부처다: 이언진 평전』, 『범애와 평등』 등이 있으며, 논문으로 「아사미 케이사이와 홍대용」, 「조선의 일본학 성립」, 「조선 후기 지식인과 베트남」 등이 있다. 국문학 연구의 외연을 사상사 연구와 예술사 연구로까지 확장함으로써 통합인문학으로서의 한국학 연구를 해 오고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대학교에서 통신사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박사후연구원을 거쳐 현재 토오쿄오 대학 인문사회계연구과 특임준교수로 재직 중이다. 『조선 문인의 일본견문록: 해유록』(편역), 『쓰시마 일기』(津島日記)(공역)를 번역하였고, 「일본유학자의 조선연구: 이토 토가이(伊藤東涯)의 『삼한기략』(三韓紀略)에 대하여」, 「통신사와 소라이학파의 교류 양상과 그 의미」, 「‘화이’(華夷)와 ‘예악’(禮樂): 18세기 동아시아의 의관(衣冠) 담론과 문명의식」 등의 논문이 있다.

생년월일 1979~
출생지 일본 토오꼬오
출간도서 4종
판매수 135권

토오쿄오 외국어대학에서 학사를, 토오쿄오 대학에서 석사를 마친 후, 서울대학교에서 통신사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중국 중산대학(中山大學) 국제번역학원 특빙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연구로 『선비, 사무라이 사회를 관찰하다』, 「조선후기 비왜론의 전개양상」, 「무사사회의 도덕규범: 조선 사절이 본 일본인의 도덕의식」 등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풍석 서유구 산문 연구』가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하고 토오쿄오 대학 동양문화연구소 연구원,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학예사를 거쳐 현재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수석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무명자집』(無名子集), 『환재집』(瓛齋集), 『김광국(金光國)의 석농화원(石農畵苑)』(공역) 등을 번역했으며, 「『오주연문장전산고』에 나타난 차기체 필기의 특징」, 「20세기초 조선 명인 간찰첩 연구」 등의 논문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시립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국 고전산문과 한문소설을 중심으로 한국문학의 특질과 그 동아시아적 관련을 탐구하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 논문으로 「『천군기』(天君紀) 연구」, 「『천군기』의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 원용 양상과 의미」 등이 있고, 번역서로 『새벽에 홀로 깨어-최치원 선집』이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했다. 한림대 부설 태동고전연구소에서 한문을 배웠으며,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현재 전북대학교 강사로 재직 중이다. 논문으로, 「혜환 이용휴의 문예론 연구」, 「무진통신사의 학술 문화 교류 연구: 홍경해의 『수사일록』을 중심으로」, 「조엄 『시첩』 연구」, 「계미통신사 필담집에 나타난 ‘완고한 조선’과 ‘유연한 일본’」이 있다. 현재 무진통신사 서기로 일본에 다녀온 이봉환에 관한 박사논문을 집필 중이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총 26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3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