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3/1~3/31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6,08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6,2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9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3,6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전통시기 중국의 안과 밖 : '중국'과 '주변' 개념의 재인식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9,000원

  • 17,100 (10%할인)

    9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5)

출판사 서평

"중국의 천하주의는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

중국은 언제부터 미국과 세계의 패권을 두고 다투기 시작했을까. 아편전쟁 이후 서구의 반(半)식민지로 전락했던 150년 전 중국은 벌써 과거가 되었다. 오늘날 중국은 대굴국기의 태도로 화려했던 중국 제국의 복원을 꿈꾸고 있다. 중국이 꿈꾸는 화려한 중국 제국의 복원이란 곧 전통시기, 중국이 세계의 중심이며, 주변의 이적들을 중화문명으로 교화시켜야 한다는 천하주의의 부활을 의미한다. 이를 위해 중국은 천하주의를 통해 당시의 동아시아 국가들을 상호존중과 호혜를 전제로 한 이상적이고 도덕적인 유교 사상적 공동체로 둔갑시키고 있다.
천하주의라는 동아시아문명 담론에는 중국 왕조사회가 성립했던 전통시기, 5천 년이나 지속되어 온 중화문명의 자부심이 담겨 있다. 그러나 천하주의는 미국에 대항하기 위해 새로운 세계질서를 만들기 위한 정치적 담론일 뿐이다. 이 책 『전통시기 중국의 안과 밖-‘중국’과 ‘주변’ 개념의 재인식』은 중국 사상계의 천하주의 뒤에 숨은 정치적이고 비역사적인 배경을 지적하고 그 문제점을 드러내기 위한 것이다.

“중국이 쌓아온 경계로부터 천하주의의 허상을 그릴 수 있다”

이 책의 저자 거자오광은 중국 사상사 및 문화사 분야에서 대표적인 석학이다. 푸단대학 사학과 교수이자 문사연구원(文史硏究院) 학술위원으로서 왕성한 학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전통시기 천하주의가 현대 중국과 미래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 그의 표현을 빌자면 현재, 남아 있는 것은 전통 제국에 대한 ‘상상’일 뿐이라는 것이다. 이를 논증하기 위해 이 책은 천하주의자들과 사상적 논쟁을 벌이는 대신 전통시기 중국의 천하 구도의 방식과 역사적 실체를 학문적으로 검증하고자 한다.
논문과 저서 외에 국내외에서의 강연과 기고 등으로 전 세계 독자들에게도 많이 알려져 있는 역사학자 거자오광은 『중국사상사』, 『이 중국에 거하라』, 『사상사를 어떻게 쓸 것인가』, 『이역을 상상하다-조선 연행사절단의 연행록을 중심으로』 등을 통해 국내에 소개된 바 있다. 이 책 『전통시기 중국의 안과 밖-‘중국’과 ‘주변’ 개념의 재인식』은 그의 가장 최신작으로, ‘중국’을 둘러싼 강역과 민족, 종교, 국가, 정체성 등 최근 그가 전념하고 있는 일련의 주제들을 다루고 있다.
이 책은 ‘중국’이란 역사 속에서 형성된 것이라고 전제하고, 우공(禹公)시기부터 청(淸)에 이르는 ‘중국’과 ‘주변’ 개념을 역사적 시각으로 상세히 논증한다. 이를 통해 점진적인 통합 과정에서 조화로운 동화 혹은 상호 존중의 중심-주변 관계가 유지되었다는 천하주의자들의 주장을 반박한다. 진한(秦漢) 시기부터 중국은 제국이었으나, 제국 안에는 한족이 중심이 되는 방대한 핵심구역과 그 밖의 집단 사이에는 늘 분명한 경계가 존재하였기 때문이다. 역대 중국 왕조에는 늘 ‘우리’와 ‘타자’의 경계가 존재하였고, 당시 중국의 ‘안과 밖’은 결코 상호 평등하거나 조화를 이루는 관계가 아니었다. 이 책에 서술된 ‘중국’과 ‘주변’의 공간의 변화와 함께 주변을 바라보는 중국의 시선의 변동들은 천하주의자들에 대한 구체적인 반론이 될 것이다.

“정치에 이용되지 않는 역사 서술을 위하여”

이 책의 부록에는 중국의 정치적 상황이나 이데올로기를 위해 학술을 희생할 수 없다는 저자의 엄정한 입장이 선명히 드러난다. 여기에서 그는 전통시기의 ‘천하주의’란 안과 밖, 나와 타자의 경계를 명확히 구획한 체제였으며, 중심으로부터의 거리에 따라 위계와 등급이 매겨지는 매우 불균등한 세계 질서였음을 반복해서 주장한다. 또한 ‘천하주의’ 뒤에는 냉혹한 약육강식의 논리가 도사리고 있었음을 상기시킨다. 나아가 전통 유가의 사상을 차용하여 이를 ‘신천하주의’의 사상적 자원으로 삼는 일부 학자들을 비판하면서, 이러한 현대 중국의 천하주의 담론이 이미 역사와 문헌, 사상의 세계를 뛰어넘어 중국 정치, 외교 심지어 군사 전략의 영역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 대한 우려를 표시한다.
과연 중국의 역사 속에 ‘(신)천하주의’에 부합하는 정치, 문화적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존재했을까? 일부 중국학자들의 중국 중심적인 역사해석이 동아시아 국가들과 마찰과 분쟁의 원인이 되는 현실에서, 이 의문에 대한 답을 구하는 것은 상당히 의미심장하다. 또한 이 의문에 대한 답은 암묵적으로 중국 관방의 다원일체론을 포함한 소수민족 정책과 이론을 정당화하는 것일 수 있다. 중국의 영향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할 지정학적 위치에 있는 대한민국의 입장에서 이 책은 과거, 현재, 미래의 중국을 어떻게 수용하고 이해해야 하는지에 대해 시의적절한 길잡이가 될 것이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서문_ ‘주변에서 중국 보기’에서 ‘전통시기 중국의 안과 밖’으로

제1장_ ‘주변’을 새롭게 경계 짓기-이동하고 변화하는 ‘중국
제1절_‘우공(禹貢)’에서 『사기』까지-‘구주(九州)’와 ‘중국’
제2절_ 통일과 통합-제국 내부의 정치, 제도와 문화의 동질화
제3절_ 안과 밖-고대 적대국과의 강역 구분
제4절_ 강역은 있되 경계는 없다-움직이는 ‘주변’

제2장_ ‘중국’이 되다-‘밖’은 어떻게 ‘안’이 되었나?
제1절_ 직공도(職貢圖)부터 살펴보기-‘조공국’과 ‘황제가 거하는 신주(神州)’
제2절_ ‘오랑캐화’와 ‘한화(漢化)’-남으로, 남으로 이동하는 제국
제3절_ 송명 시대의 ‘중국’-여전히 ‘구주’였나?
제4절_ 역사의 대전환-청 제국의 확장

제3장_ ‘외국(外國)’이 되다-‘안’은 어떻게 ‘밖’이 되었나?
제1절_ ‘내가 거하는 자리 밖은 모두 타인의 땅’-북송의 서북과 서남
제2절_ ‘산과 바다가 막아 자연히 만들어지다’-안남(安南)이 이국이 되다
제3절_ ‘조금 손해 보다’-제국 강역의 확장과 축소의 무상함

제4장_ 중심과 주변-응집, 혼종, 지속
제1절_ 역사적 과정-‘중국’이 형성된 역사를 어떻게 쓸 것인가?
제2절_ 제도, 사회와 문화-‘중국’이 지속되어 온 바탕
제3절_ 안정적인, 이동하는 그리고 교착된
제4절_ 전통 제국과 현대 국가의 뒤엉킴

제5장_ ‘한화(漢化)’, ‘식민’, ‘제국’에 대한 재인식
제1절_ 정치사와 문화사-‘한화’를 어떻게 새롭게 이해할 것인가?
제2절_ 같음과 다름-청 제국도 ‘식민주의’였을까?
제3절_ ‘제국’이란 무엇인가?-역사상 중국은 언제 제국이었는가?

결론_ ‘중국’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현대적 개념과 고대 역사 사이에서

부록_ ‘천하’에 대한 상상-유토피아적 상상 이면의 정치와 사상, 그리고 학술
맺음말_ 유토피아-상상과 해석에서 나온 ‘천하’
후기

참고문헌/옮긴이의 말/미주/색인

저자소개

거자오꾸앙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50~
출생지 중국 상하이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중국 상하이 출신으로 베이징대학 중문과를 졸업하고 칭화대학 인문학원 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는 상하이 푸단대학 사학과 교수이자 문사연구원(文史硏究院) 학술위원으로 있다. 중국 사상사 및 문화사 분야에서 현재 중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석학으로 꼽힌다. 『중국사상사(中國思想史)』, 『이 중국에 거하라-‘중국은 무엇인가’에 대한 새로운 탐구(宅玆中國-重建有關‘中國’的歷史論述)』, 『중국이란 무엇인가?-강역, 민족, 문화와 역사(何謂中國?-疆域, 民族, 文化與歷史)』, 『이역을 상상하다-조선 연행 사절단의 연행록을 중심으로(想像異域-讀李朝朝鮮漢文燕行錄札記)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김효민(金曉民)은 고려대학교 중어중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중국 베이징대학 중문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우송대학교 중국어학과 전임강사를 지냈고, 현재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중국학부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옮긴 책으로 [중국 과거 문화사]가 있고, 논저로는 [연행 노정, 그 고난과 깨달음의 길](공저), [동아시아 ‘지식인?호랑이형’ 서사 연구] 등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화여대 중어중문학과 졸업, 고려대 박사. 현재 이화여대 중어중문학과 전임강사. 논문 및 저서:『中國神話에 나타난 女神 연구』(박사논문), 『동아시아 여성의 기원: 列女傳에 대한 여성학적 탐구』(공저), 「비교신화적 각도에서 본 동서양 창조신화에 나타난 여성적 생명원리」등.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상명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와 중국 북경사범대학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상명대학교 교육대학원 중국어교육전공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중국학과 중국 문화를 연구하면서 이를 일반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해왔으며, 최근에는 중국 고전의 현대적 재해석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저서로 [왕안석 영사시] [중국문화 답사기] [중국 설창 예술의 이해] [중국 경극 검보의 이해] 등이 있고, 역서로 [중국 경극 의상] [송원화본] 등 다수가 있다.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숙명여대 중어중문학과 졸업, 고려대 박사. 현재 선문대 연구원. 논문 및 저서: 『淸代 才子佳人小說의 연구』(박사논문), 「淸代 女性彈詞에 나타난 ‘여성적 글쓰기’의 한 양상」, 「여성, 젠더 그리고 글쓰기」등.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역사와 문화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