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6,6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2,2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4,04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신정일의 신 택리지 - 북한 : 두 발로 쓴 대한민국 국토 인문서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3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신정일
  • 출판사 : 쌤앤파커스
  • 발행 : 2019년 10월 20일
  • 쪽수 : 496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65708728
정가

19,500원

  • 17,550 (10%할인)

    97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6)

    • 사은품(1)

    책소개

    다가올 통일 시대를 대비하는 인문지리학적 통찰
    ‘21세기 김정호’ 신정일이 발로 쓴 북한 곳곳의 지리, 역사, 사람 이야기


    대한민국 도보답사의 선구자 신정일이 전국 방방곡곡을 직접 걸으며 완성한 도보답사기 《신정일의 신新 택리지》 시리즈의 네 번째 책 ‘북한’ 편이 출간되었다. 1945년 동서 냉전 체제의 산물로 남북이 분단된 이래 7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다. 백두산에서 비롯한 백두대간이 가열하게 금강산으로 이어지고 대동강, 두만강, 압록강이 흐르는 북한은, 지금 우리 민족 구성원에게 그리움과 설렘으로 남아 있는 미지의 땅.
    이 책은 조선왕조의 꿈을 품은 곳 함경도부터, 조선 팔도에서 제일가는 인심을 자랑하는 평안도, 단군이 도읍을 정한 구월산과 교통의 요충지 사리원이 있는 황해도, 금강산을 품고 분단과 평화의 땅이 된 강원도 북부까지 북한의 곳곳을 빠짐없이 소개한다. 백두산, 금강산, 구월산은 물론, 삼지연, 대동강, 청천강, 압록강, 사리원, 용수산, 만월대 등 마치 입담 좋은 해설사와 함께 한 걸음 한 걸음 꼼꼼히 답사하는 것처럼 지형과 지세, 각 지역에 얽힌 역사적 사건과 인물들, 전해 내려오는 설화들, 지명의 유래까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평양 등지의 최신 화보는 북한에 직접 다녀온 것 같은 생생함을 전달하기에 손색없다. 다가올 통일 시대를 대비해 한반도 전역에 대한 균형감 있는 인문지리학적 통찰을 줄 것이다.

    그리움과 설렘으로 남아 있는 미지의 땅,
    북한의 어제와 오늘, 땅과 사람들을 한눈에 펼쳐 보여주는 책


    - 함경은 함흥과 경성의 첫 자를 따서 만든 지명으로, 《세종실록지리지》를 편찬할 당시에는 함흥과 길주를 합한 함길도였다.
    - 삼지연은 함경북도 무산군에 있는 호수로, 흘러들거나 나가는 강하천 없이 눈과 비, 샘물에 의해 채워지며 물맛도 좋다.
    - 양강도의 한복판에 위치한 갑산군은 본래 고구려의 옛 땅으로 고려 때는 여진족이 살았다. 예로부터 삼수갑산이라고 하면 하늘을 나는 새조차 찾지 않는 산간벽지였다.
    - 두만강은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긴 강으로 고려강, 통문강, 도문강 등 여러 이름으로 불렸다.
    - 서울에 물이 귀했던 시절, 함경남도 북청 사람들이 물장수를 독차지하게 되었다. 근대 문명에 일찍 눈 뜬 그들이 자식을 공부시키기 위해 서울에 와서 제일 쉽게 할 수 있는 일이었기 때문이다.
    - 평안도는 《택리지》에서 “팔도 중에서 인심이 순박하고 후덕하기로 제일가는 곳”으로 꼽혔다.
    - 을밀대는 6세기 중엽 고구려 평양성 내성의 북쪽 장대로 세운 정자다. 먼 옛날 을밀 선녀가 이곳의 경치에 반해 하늘에서 내려와 놀았다는 설화가 있다.
    - 을지문덕의 살수대첩으로 유명한 청천강은 낭림산과 웅어수산에서 발원한다. 웅어수산은 웅어가 많이 서식하는 와룡천 상류에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 개성은 물산이 풍부하고 산천이 아름다워 미인이 많았다. 게다가 이재에 밝아서 ‘개성 사람은 오줌도 맛보고 산다’는 말도 생겨났다.

    저자 신정일은 30년 넘게 우리 땅 곳곳을 답사한 전문가로 각 지역 문화유적은 물론 400곳 이상의 산을 오르고, 금강·한강·낙동강·섬진강·영산강 5대 강과 압록강·두만강·대동강 기슭을 걸었으며, 우리나라 옛길인 영남대로·삼남대로·관동대로 등을 도보로 답사했다. 부산 오륙도에서 통일전망대까지 동해 바닷길을 걸은 후 문화체육관광부에 최장거리 도보답사 길을 제안하여 ‘해파랑길’로 조성되었고, 그 외에도 소백산자락길, 변산마실길, 전주 천년고도 옛길 등의 개발에 참여하였다. 이렇듯 두 발로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걸어온 신정일을 김용택 시인은 “현대판 김정호”라 했고, 도종환 전 문화관광부장관은 “길 위의 시인”이라고 했다. 김정호가 그랬듯 산천 곳곳에서 건져 올린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신정일의 신 택리지》 시리즈는 우리 시대 대표적인 국토 인문서로 독자들에게 이 땅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출판사 서평

    문화사학자 신정일의 도보답사기
    《신정일의 신新 택리지》 북한 편 출간!


    대한민국 도보답사의 선구자 신정일이 전국 방방곡곡을 직접 걸으며 완성한 도보답사기 《신정일의 신 택리지》 시리즈의 네 번째 책 ‘북한’ 편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조선왕조의 꿈을 품은 곳 함경도부터, 평안도, 황해도, 강원도 북부까지 북한의 곳곳을 빠짐없이 소개한다. 백두산, 금강산, 구월산은 물론, 삼지연, 대동강, 청천강, 압록강, 사리원, 용수산, 만월대 등 마치 입담 좋은 해설사와 함께 한 걸음 한 걸음 꼼꼼히 답사하는 것처럼 지형과 지세, 각 지역에 얽힌 역사적 사건과 인물들, 전해 내려오는 설화들, 지명의 유래까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평양 등지의 최신 화보는 북한에 직접 다녀온 것 같은 생생함을 전달하기에 손색없다. 다가올 통일 시대를 대비해 한반도 전역에 대한 균형감 있는 인문지리학적 통찰을 줄 것이다.

    추천사

    신정일의 책은 사람들에 대한 무한한 애정으로 이 땅 구석구석을 누구보다도 많이 걸었던 그의 발이 쓴 국토 교과서라고 나는 생각한다.
    - 이덕일 / 역사가

    《택리지》의 현장정신을 계승한 책이 신정일의 ‘두 발로 만나는 우리 땅 이야기’다. 이 책의 저자인 신정일 선생은 30년 넘게 전국의 산천을 답사한 전문가이다. 아마 이중환보다 더 다녔으면 다녔지 못 다닌 것 같지가 않다. 우리나라 방방곡곡 안 가본 산천이 없다.
    - 조용헌 / 강호동양학자

    우리가 사는 지금, 김정호 선생을 닮은 사내가 잇다. 오래전부터 우리나라 산을 오르기 시작한 그가 다음은 강 길을 걷더니, 이제는 아예 우리나라 전 국토를 이 잡듯 뒤지며 걷고 또 걷는다. 나는 그를 보며 나는 '저 사내 틀림없이 김정호 귀신이 씌었지 그러지 않고서야 어찌 저럴 수 있단 말인가' 하고 생각한다. 현대판 김정호, 그가 바로 신정일이다.
    - 김용택 / 시인

    강과 길의 철학자인 신정일 저자의 이야기를 듣노라니 정말 걷고 싶었다.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으며 우리 땅에 깃든 문화를 되살리기 위해 애쓰는 신정일 저자는 우리 시대 또 하나의 희망으로 기억될 것이다.
    - 박원순 / 서울시장

    신정일 선생은 촌놈 같기도 하고 동학군 같기도 하여 어수룩해 보인다. 그런데 이 ‘촌놈’의 얘기가 왜 이렇게 재미있는지 절로 무릎을 치게 한다. 신정일은 무당처럼 답사를 한다. 이렇게 혼이 실리고 신명나는 답사의 궤적을 따라가 볼 수 있다는 것은 우리에게 행운이다.
    - 이정만 /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

    이 책은 발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산과 들, 강과 바다, 시간적 과거들과 인간의 미래에 대한 소망들을 책상물림이나 머리로 쥐어짜는 짱구들의 억지 글과는 판이하다. 그는 자기의 발이 도달한 산천 도처에서, 금강의 여러 구비에서 울고 웃는다. 나는 그를 '발로 쓰는 민족사상가'라고 부른다.
    - 김지하 / 사상가, 시인

    우리가 사는 이 땅을 구석구석 밟아보고, 그 땅의 자연과 물산과 그 땅에 심어 놓은 조상의 문화를 직업 체험하면서 죽도록 이 땅을 사랑해본 일이 있는가? 250년 전에 이중환은 불우한 가운데서 그런 일을 했고, 《택리지》라는 명저를 냈다. 150년 전의 김정호도 이 땅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아름다움을 《대동여지도》로 그려냈다. 그런데, 바로 지금 또 하나의 21세기 《택리지》가 나타났다. 세월이 변하고 국토가 변하고, 문화가 바뀐 이 시점에서 당연히 《택리지》는 다시 쓰여져야 할 것이고, 그 일을 신정일이라는 문화사학자가 일구어냈다. 비록 분단의 북쪽 땅을 샅샅이 밟아 보지 못하고 일부분만 보았으나 이 책은 왜 우리가 죽도록 이 땅을 사랑해야 하는지를 뜨거운 가슴으로 말하고 있다. 귀중한 현장 사진과 더불어 옛날과 지금이 적절한 조화를 이루면서 땅과 사람의 대화를 그려낸다.
    - 한영우 / 서울대 명예교수

    목차

    추천사 _ 강과 길에 대한 국토 입문서
    머리말 _ 대동강 물은 출렁이는데 아득하구나!

    함경도 _ 조선왕조의 꿈을 품은 곳
    1 철령관 북쪽에 있어 관북
    백두산에서 시작된 백두대간 | 우리 백성과 오랑캐가 섞여서 농사짓던 곳 | 국토의 끝자락에 있는 온성 | 오랑캐의 피리 소리는 나그네를 근심케 하고 | 세 나라의 국경을 흐르는 두만강 | 두만강이 휘감아 돌아가는 은덕군 | 나진에서 강원도 철원 월정리역까지 731킬로미터 | 사람들이 모두 말을 타고 활을 쏘고 | 고말반도를 중심으로 발달한 청진항
    2 관모봉엔 흰 눈이 덮여 있고
    나라 안에서 두 번째로 높은 관모봉 | 칠보산, 개심사를 품은 함북의 금강산 | 이시애 난의 진원지 길주 | 백무고원 일대에 자리한 무산군
    3 봄도 넘기 어려운 함관령
    함주군에 있는 용흥강 | 천불동 골짜기에는 부처들이 서 있고 | 북청 물장수 | 단천과 북청 사이에 자리한 이원군 | 한백겸의 고향 단천 | 허천사과의 고장
    4 삼지연에서 백두산을 바라보다
    새로 만들어진 양강도 | 산의 혜택으로 살아간다 | 김일성과 보천보 전투 | 삼수갑산의 고장 | 허천강이 발원하는 김형권군 | 이순신의 첫 부임지 삼수
    5 이성계의 태 자리 함흥
    조선왕조의 발상지 | 함흥차사의 고향 함흥 | 함남에서 가장 넓은 농업 지대 | 산봉우리는 북으로 여진성에 의지하고 | 한적한 고갯길이 된 운령

    평안도 _ 조선 팔도에서 제일가는 인심
    1 평평하고 아늑한 땅 평양
    대동강변에 자리한 평양 | 모든 것을 우리식대로 | 사촌이 논을 사도 배가 안 아프다? | 평양의 진산 금수산 | 성은 강가에 있고 | 을밀대야, 부벽루야 | 대동강변 평양 시내 | 김부식과 정지상 | 일천년래 제일대사건 묘청의 난 | 평안 감사 박엽 | 평양 동쪽에 있는 성천군 | 높은 산이 호위하듯 빙 둘러 있고
    2 청천강 물은 가슴 시리게 푸르고
    살수대첩의 현장 | 바다는 서쪽 벽에 연이어 남국으로 향하고 | 백 가지 경치를 볼 수 있는 백상루 | 열두삼천리벌 | 고구려의 무덤이 있는 대동군 | 땅은 향산에 닿았고 | 평안남도 중앙부에 자리한 고을 순천 | 함종 어씨의 고장 함종
    3 산 빛 물빛 고운 강계부
    미인의 고장 강계 | 위원군에서 날아온 위원산 | 나라 안에서 가장 추운 중강진 | 이여송의 조상 묘소가 있다는 위원군 | 김굉필의 유배지 희천시
    4 천하의 큰 강 압록강의 하류
    압록강 이천 리는 서러운 눈물 | 서희 장군의 흔적이 남은 의주 | 압록강 가운데 자리한 섬 위화도 | 인물의 고장 의주 | 귀주대첩의 현장 | 곽산고개 아래 운흥역에서 낮 밥을 먹고 | 인물이 많은 정주 | 진실로 맑지 않은 것이 없도다 | 청천강과 대령강변의 박천군 | 하늘이 만들어 낸 견고한 당아산성 | 영변의 약산 진달래꽃 | 약산에 세운 철옹성 | 천리장성의 중심지였던 맹산군 | 그윽한 향기를 풍기는 묘향산 | 마음속으로 상원암에도 올라 보시고 | 청남정맥이 대동강으로 빠져들고

    황해도 _ 산천에 쓴 신화
    1 단군이 도읍을 정했던 구월산
    서도의 요긴한 지방 황주 | 봉산탈춤의 고장 | 서흥군에 자비령이 있다 | 관청이 한가한 수안군 | 산이 높고 물이 아름다운 곡산 | 평산 신씨의 고장 평산 | 멸악산 자락에 있는 금천군 | 임꺽정의 난 진원지 청석골 | 연암 박지원이 살던 곳 | 한석봉이 호를 지은 금천의 석봉산 | 자비령 넘어가는 길
    2 교통의 요충지 사리원
    그리운 사리원 | 단군이 신이 된 구월산 | 탈춤의 고향 은율 | 〈몽금포타령〉이 들려오는 곳 | 원나라 태자의 귀양지 대청
    3 용수산 자락에 해주가 있다
    관서의 큰 고을이었던 해주 | 벽성군에 석담구곡이 있다 | 해서 지방 제일의 고을 연안군 | 예성강에 인접한 배천
    4 500년 왕업의 터는 만월대로만 남아
    옛 시절 장단도호부 | 개성의 어제와 오늘 |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겠는가 | 두문동 72인 | 왕씨들은 자취를 감추고 | 500년 사직의 터 만월대 | 서경덕과 황진이 | 만수산 드렁칡은 얽히고 또 얽혀서 | 개성상인들의 고장 | 예성강 푸른 물에 | 국방의 요충지 강령군

    강원도 _ 모든 길이 빽빽한 숲속 그리운 땅
    1 높고 높은 금강산 일만이천봉
    추가령 지구대 | 강원도에서 함경도로 바뀐 안변 | 총석정이 있는 통천 | 금강과 회양에 걸친 금강산 | 금강산의 이름 온 천하에 드높아
    2 휴전선 이북, 분단과 평화의 땅
    세조의 자취가 남은 김화군 | 회양의 서쪽에 있는 금성 | 창도군 동북쪽의 단발령을 넘어서 | 온종일 푸르고 빽빽한 산속을 뚫고 간다 | 평강의 서쪽에 있는 이천군 | 이천에 편입된 안협

    본문중에서

    평안도와 양강도 동쪽에 있는 백두산에서 비롯된 백두대간이 대연지봉과 소연지봉, 간백, 소백, 허항령을 거쳐 북포태산을 지나면 장백정간이 갈라지는 설령봉 아랫부분에 닿는다. 고지도 연구가 이우형은 백두대간과 장백정간이 나뉘는 지점을 관모봉冠帽峯이라 했고, 산악인 박기성은 만탑봉萬塔峯이라 부른다. 이 산에서 두만강 끝자락까지 이어지는 장백정간과 갈라진 백두대간은 함경북도와 함경남도를 가르며 마대산과 두류산을 지나 추가령까지 내려와 철령에서 휘돌아 남으로 내려가는데, 그 바로 윗부분이 명사십리明沙十里로 유명한 원산이다
    ('백두산에서 시작된 백두대간' 중에서/ p.28)

    두만강은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긴 강이다. 백두산 동남쪽 대연지봉의 동쪽 기슭에서 발원하는 서두수, 연면수, 성천수 등의 큰 지류들이 합류하며, 중류에 이르러서는 심한 감입 곡류를 하면서 보을천과 회령천을 합한 후 본류는 북북동으로 흐른다. 함경북도의 최북단에 이르러 중국의 간도 방면에서 흘러오는 해란강을 합한 두만강의 물길은 급전해 남동쪽으로 흐른다. 하류에서는 다시 간도 지방에서 남서쪽으로 흐르는 혼춘강과 우리나라 쪽의 오룡천, 아오지천 등의 물길을 합한 후 수량과 하폭을 증대하면서 하구 부근의 호소 지대를 거쳐 서수라 부근에서 동해로 들어간다.
    두만강은 고려강, 통문강統們江, 도문강圖們江 등 여러 이름으로 불렸다. 《만주지명고满州地名考》에 따르면 새가 많이 모여드는 골짜기라는 뜻의 도문색금圖們色衾의 ‘도문’이라는 여진어 자구에서 그 이름이 비롯되었다고 한다. 《한청문감漢淸文監》이나 《동문유해同文類解》에는 원나라 때 지방 관제에 만호萬戶와 천호千戶라는 관직명이 있었는데, 여진어로 만호를 ‘두맨’이라 발음하며 이를 한자로 표기한 것이 두만강이라고 쓰여 있다. 두만강의 이 같은 별칭들은 후에 청나라 측이 백두산 정계비에 쓰여 있는 ‘동위토문東爲土門’이라는 자구 속의 ‘토문’이 두만강이라고 강변하는 데까지 이르러 오늘날의 간도 지역을 중국의 영역으로 하고 있다
    ('세 나라의 국경을 흐르는 두만강' 중에서/ p.48)

    부령 바로 아래가 청진淸津이다. 부령부 산하 청하면에 소속된 60여 호에 불과한 한적한 어촌이었던 청진이 현대적 항구로 탈바꿈한 것은 1908년 개항 이후부터였다. 1914년 경서부로 승격했고, 1929년 함경선이 개통되면서 대륙의 목재 및 지하자원의 집산지와 수송 거점으로 자리를 잡았다. 그 후 1944년 수성과 나남을 흡수하면서 청진시가 되었고, 도청이 경성으로 옮겨 오면서 크게 발달하기 시작해 동해안 최북단의 최대 항구가 되었다. 1960년 10월 직할시가 되었으며 그 뒤 다시 함경북도에 편입되었다가 1977년 11월 또다시 직할시가 되었고, 1985년에 일반시로 환원되었다. 이곳 청진에는 관북 특유의 애수에 찬 근대 민요 〈애원성〉이 전해 온다.(중략)
    이 얼마나 애달픈 사랑 노래인가. 청진에는 경성만과 해발 182미터의 고말반도가 있어 항구로 발달하기에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 고말반도는 북쪽으로 갈수록 점점 높아지면서 쌍연산, 고말산 등을 이루며 이 산들은 항구의 북쪽 벽을 이룬다. 서북쪽으로 고성산이 있다. 서쪽으로 나남에 이르는 길목에 넓은 수성평야가 펼쳐지고 수성천이 흐른다. 청진은 바다와 인접해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큰 추위가 없는 따뜻한 항구다. 주요 수산업 기지로 원양 어업의 근거지이기도 하지만 금속, 기계, 건재, 화학 등 중공업이 발달했으며, 김책제철소, 청진조선소, 청진제강소가 있다.
    ('고말반도를 중심으로 발달한 청진항' 중에서/ p.58)

    한편 길주에는 고려시대에 여진족을 몰아내고 쌓은 9성 중 하나인 공험진公嶮鎭 외에도 서북진西北鎭, 선화진宣化鎭, 다신산성多信山城이 유적으로 남아 있다. 조선 전기 명재상이자 청백리로 이름 높았던 황희黃喜는 길주에 온 뒤 “나이 일흔에 3000리 밖 왕의 명을 받들고 오니, 멀고 먼 지역 땅이 끝난 곳이로다. 다행히 주인이 정중한 마음으로 대해 주어서, 늙은 얼굴 센 머리털에도 오히려 운치 있게 지내도다”라고 하여 먼 곳에 온 여정을 시로 피력했다. “풍속이 중후하며 순박함을 좋아한다”고 《여지도서》 실린 길주에서 생산되는 삼베인 길포吉布는 예로부터 그 품질이 우수하고 발이 곱기로 유명했다. 김삿갓 김병연金炳淵의 시에서도 길주를 만날 수 있다
    ('이시애 난의 진원지 길주' 중에서/ p.66)

    개마고원은 행정 구역상 삼수군, 갑산군, 장진군, 신흥군, 김형권군 등에 위치하며, 북부의 압록강 쪽으로는 경사가 완만하나 남쪽과 동쪽에서는 급경사를 이룬다. 또한 압록강과 두만강 지류에는 갑산, 장진, 무산 등의 대지가 펼쳐진다. 허천강과 장진강 사이에는 북수백산, 차일봉 등이 솟은 북수백산맥이 뻗어 있고, 부전강과 장진강 사이에는 연화산, 희색봉 등이 뻗어 있으며, 장진강 서쪽에는 와갈봉과 낭림산 등이 솟아 있다.
    개마고원에는 허천강, 능귀강, 장진강, 부전강, 삼수천, 후주천, 후창강 등 압록강의 지류가 흐르며, 강의 계곡에는 부전호, 낭림호, 황수원저수지 등이 있다. 이 하천과 저수지들은 수력 발전뿐만 아니라 뱃길과 뗏목 수송로로도 이용되었다. 대륙성 기후 특성이 뚜렷한 곳으로, 지역에 따라 연평균 기온은 1~4도, 1월 평균 기온은 영하 18~20도, 7월 평균 기온은 16~21도다. 백조봉과 칠발산, 활기봉, 동점령산, 백세봉 희색봉 등 해발 1000미터가 넘는 산들이 겹겹이 솟아 있다. 이곳 삼수갑산을 한 편의 시로 남긴 이가 김소월金素月이다.
    ('삼수갑산의 고장' 중에서/ p.111)

    평양에서 이름난 물산은 평안남도 일대에서 생산되는 평양견平壤繭과 평안남도와 황해도 북부 일대에서 사육되는 소[牛]다.
    《여지도서》는 평양시 강동군江東郡을 “동쪽과 북쪽은 뒤로 산을 등지고 있고, 서쪽과 남쪽은 앞으로 강을 바라보고 있다. 학문과 배움을 숭상하고 활쏘기와 말타기에 힘쓰며 농업과 누에치기에 부지런하다” 했다. 이곳 대박산 기슭에는 단군의 무덤이라는 단군릉이 있고 무진리에는 고구려의 시조인 고주몽의 묘 동명왕릉이 있는데, 장수왕 15년(427) 고구려가 평양으로 수도를 옮길 때 함께 옮긴 것이라고 한다.
    평양에 와서 냉면을 못 먹었다면 평양 구경을 다 했다고 말하기 부끄럽다. 조선 팔도에 소문난 옥류관의 평양냉면, 청류관의 전골과 신선로, 평양약밥이 이름 높다. 또 하나 이름났던 것은 대동강에서 물을 길어다 파는 물지게꾼이었다.
    ('대동강변 평양 시내' 중에서/ p.177)

    장강군 동쪽에 자리한 낭림군狼林郡은 함경남도 장진군에 속했다가 1952년에 신설한 군으로, 개마고원의 서부 낭림고원에 있다. 낭림군은 해발 1000미터 안팎의 전형적인 고원 지대에 속해 주변에 와갈봉, 회색봉, 천의물산, 연화산 등의 높은 산이 연이어 서 있으며, 장진강과 그 지류들이 흐르고 군의 중앙부에 낭림호가 있다. 주요 산업은 목재 산업과 양을 키우는 축산업이다.
    자강도 북동쪽에 있는 화평군和坪郡 역시 1952년 후창군과 자성군의 일부를 분리해 만든 군으로, 천리산, 백삼봉, 오가산, 오봉산, 직고개 등 해발 1000미터가 넘는 높은 산과 고개가 줄지어 솟구쳐 있다. 이 중에 오가산은 1959년에 자연 보호 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오봉산은 기묘한 다섯 봉우리로 이루어진 산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나라 안에서 가장 추운 중강진' 중에서/ p.235)

    황해도 일대 5일장이 서는 거의 모든 장터에서는 1년에 한 번 씩은 탈춤놀이가 벌어졌다. 그중에서도 봉산은 남북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로서 사신들이 오가기 때문에 영접하는 행사가 잦았다. 또한 여러 지역의 농산물이 모여드는 중심지였기에 더욱 이런 놀이가 성행했다. 처음에는 나무 탈을 쓰고 봉산탈춤을 벌렸으나, 대략 200여 년 전 봉산에서 관아의 구실아치 노릇을 하던 안초목이 전라도에 있는 한 섬에 유배되었다가 돌아온 후 종이탈로 바뀌었다고 한다. 이후19 세기 말부터 봉산탈춤은 해서 탈춤의 대표적 놀이로 발전했다.
    봉산탈춤이 열리는 시기는 원래 4월 초파일이었으나 5월 단옷날로 옮겨졌다. 단옷날 밤에 시작해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졌으며 그 외에도 원님 부임하는 날이나 원님 생일, 사신의 영접, 탈춤대회가 있을 때도 연희되었다.
    ('봉산탈춤의 고장' 중에서/ p.324)

    해주를 두고 “섬들은 많이도 봉화에 비치고, 밭두둑은 태반이 다북쑥에 묻혔네”라고 한 이색과 “높은 산은 층층한 구름 가에 은은한데, 넓은 바다는 출렁거려 앞을 둘렀네”라고 한 윤자운의 시는 여전히 그 아름다움을 전하고 있다. 그 외에도 조선 전기 문신 김자지金自知의 “고을은 수풀 언덕을 의지하여 궁벽하고, 땅은 바다 어귀에 곁하여 깊었네”와 역시 같은 시기 문신이었던 고득종高得宗의 “만고에 백이숙제 살던 곳인데, 그 유풍에 감회도 깊구나” 같은 시도 해주를 노래했다.
    이곳의 물산은 실미역이라 부르는 사곽, 해조류인 황각, 쌀새우라고 부르는 백하, 참서대라고 부르는 설어, 장두어(짱뚱어), 즉어(붕어) 그리고 곤쟁이라고 부르는 자하였다. 곤쟁이젓은 줄(볏과의 여러해살이풀)과 함께 소금에 절여서 만들었다. 이 지역의 민간에서는 이 젓갈을 ‘감동感動’이라고 부르는데 그 연유가 재미있다.
    옛날에 중국의 사신이 해주를 지나가던 중에 이 젓갈을 먹다 눈물을 흘리며 차마 먹지를 못했다. 사신 접대를 담당하는 원접사가 이상히 여겨서 물어보자 사신은 다음과 같이 답했다. “노모가 집에 계시는데, 이 젓갈이 너무나 맛있어서 차마 목으로 넘기지 못하겠습니다.” 이 말을 들은 원접사가 해주의 관리에게 주문하여 그 젓갈을 한 항아리 선물하자 사신이 말하기를 “감동을 이기지 못하겠습니다” 했다. 그 뒤 사람들이 이 이야기를 하면서 그 젓갈을 ‘감동’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관서의 큰 고을이었던 해주' 중에서/ p.382)

    한편 개성에서 동남쪽으로 4킬로미터쯤 떨어진 곳에 덕물산이 있다. ‘덕물’은 한자로 ‘덕수德水’로 표기되는데, 이순신을 비롯한 덕수 이씨들의 관향이 바로 이곳이다. 덕적산이라고도 부르는 이 산은 앞에서 본 최영의 사당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리 높은 편은 아니지만 산의 정상이 넓은 평지이고 맑은 물이 솟는 우물이 있다. 이 마을은 고려 말에 이루어진 무당촌으로 마을 주민 대부분이 무당이었다. 이러한 예는 세계적으로도 찾아볼 수가 없는데, 개성이나 인근 주민들은 대부분 덕물산 무당을 단골로 갖고 있었다고 한다. 그 마을에서는 1년 내내 굿을 하느라 노랫소리와 장구 소리가 그칠 날이 없었다는데 아직도 그 맥이 이어지고 있는지는 불분명하다.
    ('만수산 드렁칡은 얽히고 또 얽혀서' 중에서/ p.428)

    저자소개

    생년월일 1954~
    출생지 -
    출간도서 58종
    판매수 9,292권

    문화사학자이자 도보여행가.
    사단법인 ‘우리 땅 걷기’ 이사장으로 우리나라에 걷기 열풍을 가져온 도보답사의 선구자다. 1980년대 중반 ‘황토현문화연구소’를 설립하여 동학과 동학농민혁명을 재조명하기 위한 여러 사업을 펼쳤다. 1989년부터 문화유산답사 프로그램을 만들어 현재까지 ‘길 위의 인문학’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 10대 강 도보답사를 기획하여 금강·한강·낙동강·섬진강·영산강 5대 강과 압록강·두만강·대동강 기슭을 걸었고, 우리나라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이 상품의 패키지(총 1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