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4/1~4/30 기간 중 1회)
우리카드 3천원/7천원/1만 5천원 즉시할인
3만원/5만원/10만원 이상 결제시
삼성카드 6% (9,14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9,24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8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7,7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어쩌면 정말 새일지도 몰라요 : 정지윤 동시집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0,800원

  • 9,720 (10%할인)

    54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6)

책소개

작은 존재들에게 온기를 불어넣는 섬세한 눈길
—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수상자 정지윤의 첫 동시집 —


2014년 동시 [소금] 외 4편으로 제6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수상한 정지윤 시인의 첫 동시집 [어쩌면 정말 새일지도 몰라요]가 출간되었다. 시인은 오랜 수련 기간을 거쳐 능숙한 솜씨로 우리 주변의 정경을 섬세하고도 따뜻한 눈길로 톺아본다. 나뭇가지 위에 놓인 돌과 바닷가의 소금도 스스로 생명력을 키우는 힘이 있고, 흘러가는 뉴스와 문 앞에 놓인 짜장면 빈 그릇에도 사람의 마음을 데우는 온기가 스며 있음을 깨우칠 수 있다. 자연의 생기를 포착할 때의 뜻깊은 순간뿐만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를 잇는 연대의 소중함까지 느끼게 해 주는 동시집이다.

출판사 서평

작은 존재들의 강한 생명력을 포착한 동시집

[어쩌면 정말 새일지도 몰라요]는 정지윤 시인이 오랜 시간 동안 품어 온 이야기들을 엮은 첫 동시집이다. 시인은 안정적으로 시행을 이끄는 가운데 일상에서 쉽게 발견되는 시상을 다채롭게 포착하여 동시 읽는 기쁨을 선사한다. 동시집 안에서 자연은 그저 태어나고 주어지는 존재가 아니다. 지극히 가벼워지기까지 오랜 시간을 견뎌 낼 줄 알고([민들레 작전]), 돌멩이 틈에 내려앉아 그 사이를 벌리며 꽃을 피워 내며([틈]), 이미 생명 활동이 끊긴 부엌 싱크대에서도 기필코 생명을 틔우는([틈]) 존재들이다.

시인은 사람의 기준으로 자연을 재해석하는 것을 경계한다. 스스로 생명력을 키우는 작은 존재들 앞에서 겸손해진다. 늘 변함없이 최선을 다하는 자연 아래, 시인은 하루하루의 변화를 겸허히 기록할 뿐이다. 나뭇가지 위에 조용히 놓여 있는 돌멩이로부터 새의 날갯짓을 짐작하는 시 [새라고 배운 돌]과 깊은 바다 속의 고래와 높은 하늘 위를 날아가는 학, 염전을 지키는 할아버지의 땀방울까지 가만히 느끼는 시 [소금]이 인상적인 이유다.

잠잠히 응시할 줄 아는 겸손함은 대상의 내면에 숨겨진 아픔에 공감하는 감수성으로도 연결된다. 가죽이 찢긴 채 아파트 화단 옆에 놓인 물소 가죽 소파는 진흙 속 펄떡거리던 기억을 간직하고 있고([물소 우는 소리]), 온실 속에서 살아가는 식물 ’그래스트리’는 먼 옛날 산불로 잿더미가 되었어도 불사조처럼 새잎을 틔웠던 과거를 기억한다([그래스트리]). 곧 폐기될 가구에서 초원의 풍경을 떠올리고, 식물원에 갇혀 버린 식물이 거쳐 온 600년의 시간을 가늠하는 시인의 언어를 통해 어린 독자는 다른 존재의 아픔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공명할 줄 아는 힘을 기를 수 있을 것이다.

마음과 마음을 잇는 따스한 동시집

동시집 [어쩌면 정말 새일지도 몰라요]에서 또 하나 눈에 띄는 점은 한 존재는 다른 존재와 언제나 연결되어 있다는 연대의 정서다. 봄철에 피어나는 꽃들은 마치 에스컬레이터를 타듯 행렬을 이루고([봄의 에스컬레이터]), 커다란 산벚나무는 자신의 그늘 아래에서 싹을 틔운 단풍나무를 둥개둥개 어르며 키워 간다([할머니 나무]). 어려운 단어를 쓰지 않고도 모든 존재들 사이에 보이지 않는 끈이 연결되어 있음을 자연스럽게 알려 주는 것 역시 이 동시집이 지닌 미덕이다. 이러한 정서는 뉴질랜드에서 날아온 어느 흥미로운 뉴스를 ‘나’의 삶에 연결함으로써 정서적 유대감을 확장하는 [인어 꼬리 옷]에서 대표적으로 드러난다. 두 다리를 잃었으나 인어를 꿈꾸는 아주머니의 용기가 휠체어 위에 앉은 아이에게 새로운 힘이 되어 주는 것이다.

물론 세상이 늘 아름답기만 한 것은 아니다. 시인은 바깥에서 들은 속상한 말들을 잊기 위해 보청기를 슬쩍 구석으로 치워 버리고([보청기]), 식당 무인 계산기를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 몰라 쩔쩔매는 할아버지를 소개하며([그림의 떡]) 우리 사회 곳곳에서 드러나는 단절의 장면을 날카롭게 비판한다. 그러나 시인은 끝내 낙관적 정서를 놓지 않음으로써 단절은 극복될 수 있다는 의지를 심어 준다. 한 사람씩 바통을 건네며 끊이지 않는 ‘따뜻한 릴레이’가 더욱 소중하게 느껴지는 이유다.

[어쩌면 정말 새일지도 몰라요]가 품은 온기는 사람과 자연 사이의 교감을 넘어 사람과 사람 사이의 연대로 확장된다. 이 동시집을 읽는 독자들은 평범한 일상을 섬세한 눈길로 다시 바라보며, 현상 속에 숨은 대상의 따뜻한 본질을 포착해 내는 법을 깨우칠 수 있을 것이다. 첫 시집에서 능숙한 솜씨를 보인 시인의 시 세계가 앞으로 어떻게 더욱 다채로워질지 주목된다.

목차

제1부 느낌 아니까

첫걸음
느낌 아니까
민들레 작전
콩나물 외계인
우리 집
정말 무서운 건
제자리
너무해
이상해
또 하나의 가족
봄의 복사기
소금

제2부 따뜻한 릴레이

인어 꼬리 옷
물소 우는 소리
보청기
담을 넘어가는 이유
어린 솟대들
그리다
어둠이 컹컹
그림의 떡
따뜻한 릴레이
분수의 휴일
감기


제3부 새라고 배운 돌

매머드
천적
소라게
앵무새 말 배우기
벚나무와 훌라후프
봄의 에스컬레이터
할머니 나무
게발선인장
갓바위

새라고 배운 돌
공사 중
그래스트리
태풍

제4부 핑크가 어때서

오늘의 숙제
레고
닮았네
고민 상담
핑크가 어때서
늦둥이
누가 알아주지?
뭘 보고 있는 거야
끼리끼리
대출
땅바닥
손에 손잡고
꽃들의 일기

해설|호기심 많은 아이들의 따뜻한 릴레이_남호섭
시인의 말 | 작고 여린 생명들과 함께

본문중에서

숲속 빈집 / 낡은 싱크대 거름망 속에서 / 콩 한 줄기 태어났어요 // 어느 외계 생명체처럼 / 플라스틱 분화구에서 삐죽, / 고개를 내밀고 있어요 // 무거운 머리 / 가느다란 몸 / 습기를 찾아 촉수를 뻗고 있어요 // 땅속에 뿌리 내리지 않아도 / 살아갈 수 있어요 // 스테인리스 별에서도 / 기필코 살아남아 / 푸른 신호를 전송할 거예요 // 여기 내가 있어요!
('콩나물 외계인' 중에서/ pp.16~17)

굵은 나뭇가지에 날아갈 듯 / 앉아 있는 돌 하나/ 새라고 배우고 있어요 // 비디오가 매일 / 조류 도감을 펼쳐 놓고 가르쳐 줘요 / 저 하늘이 내가 날아갈 세상이래요 // 나는 누구인가요? // 어쩌면 / 정말 새일지도 몰라요 // 언젠가는 푸드덕 날갯짓하고 / 날아오를지도 몰라요
('새라고 배운 돌' 중에서/ p.68)

소금은 / 오는 거래요 // 먼 고래의 입김으로부터 / 학 한 마리 날아간 하늘로부터 / 염전을 지키는 할아버지 땀으로부터 온대요 // 저 깊은 바다를 향해 / 허리를 굽혀야 오는 거래요 // 바다가 / 하늘이 / 하얀 꽃을 피우러 오네요 // 하늘과 바다와 함께 일하는 염전
('소금' 중에서/ pp.28~29)

뉴질랜드에는 인어가 살고 있대요 / 교통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아줌마 이아기예요 // “아줌마 다리는 어디 있어요?” / 수영장에서 한 아이가 묻는 말에 당황해서 / “나는 인어란다.” / 무심코 내뱉은 말 때문에 / 인어 꼬리 옷을 입고 인어가 되었대요 // 꼬리 옷을 입는 순간 / 불행했던 일들은 흘러가 버려요 // 금빛 비늘을 반짝이며 물 위로 떠오르는 인어 / 영화 속 주인공보다 더 당당하게 살아요 // 물살을 박차고 나가는 인어의 꼬리가 / 유난히 환해 보여요 // 밤마다 내 휠체어가 들썩거려요
('인어 꼬리 옷' 중에서/ pp.32~33)

짜장면 배달 아저씨는 늘 바쁘게 뛰어다녀요 // 오토바이 도착하기 전 / 그릇을 깨끗하게 씻어 / 문 앞에 놓았어요 // 빈 그릇 사라지고 문 앞에 붙어 있는 메모지 // 감사합니다!☺ // 어느 날 / 앞집 문 앞에 놓여 있는 빈 그릇도 / 깨끗하네요 // 한마디 말도 없이 / 전해지는 따뜻한 릴레이
('따뜻한 릴레이' 중에서/ pp.44~45)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201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
2015년 〈경상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2014년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동시 당선
천강문학상 수상, 경기문화재단 우수작가 선정
시조집 『참치캔 의족』
동시집 『어쩌면 정말 새일지도 몰라요』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홍익대학교에서 도예를 전공하고, 일본 DIC COLOR 디자인 스쿨에서 컬러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첫 그림책 [딸기 한 알]로 제1회 앤서니 브라운 그림책 신인 작가 공모전에 당선되었고, 2013년 나미 콩쿠르에서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줄 하나], [촉촉한 여름 숲길을 걸어요]가 있으며, [도종환 시인의 자장가], [아기 다람쥐의 모험], [숲 속 화장실], [물 좀 주세요!] 등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아동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