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9,84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7,2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8,2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시조, 서정시로 새기다 : K-포엣 스페셜 에디션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1,500원

  • 10,350 (10%할인)

    57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8/11(목)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35)

  • 상품권

AD

책소개

‘K-포엣’ 시리즈의 스페셜 에디션으로 『시조, 서정시로 새기다』가 출간되었다. 이 책은 한국의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는 외국인 학생들과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는 국내외 독자들에게 시조를 소개하기 위해 시조를 영문으로 번역한 작업물이다. 시조를 전공한 한국 학자(고정희)와 영국 중세 문학을 전공한 영국 학자(저스틴 M. 바이런-데이비스)가 공동으로 편역했다.

시조 전문가로서 고정희 역자는 번역 결과가 원문 의미에서 벗어나지 않게끔 노력하였으나, 두 언어 사이의 차이와 문화적인 특수성으로 인해 특정 부분들은 직접적인 번역이 거의 불가능하였다. 축어적인 번역보다 ‘대안 번역’을 찾는 방향으로 타협이 이루어졌다. 대안 번역이란, 원문과 번역문이 엄격하게 일대일로 대응하지는 않더라도 더 정확하게 원문의 의미와 뉘앙스를 전달하는 번역을 추구하는 것을 의미한다. 저스틴 M. 바이런-데이비스 역자가 이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시조는 3행으로 이루어진 한국어 시가로, 14세기부터 19세기까지 노래로 불리었다. 이 시기 시조는 한국인들의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는 서정적 도구였다. 현대 독자들은 시조를 감상하며 한국인의 서정적 심성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조선시대 학자이자 관료들이었던 ‘사대부’들의 정제된 중세 철학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선집에는 11명의 뛰어난 시인들이 지은 중요한 시조들이 소개되어 있다. 독자들이 각자의 나라와 문학 장르, 시대를 넘어 시조의 시적 자질과 서정적 형식을 두루 경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출판사 서평

존재론적 시각을 제공하는, 시조의 정신
영문으로 번역된 한국의 고대 시가, 시조

시조는 음수율을 가진 3개의 시행으로 이루어진 운문이다. 3개의 시행은 각각 14개에서 16개의 음절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 음절들은 4개의 음보로 나뉜다. 시행의 맨 마지막 음절에서 각운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지만, 이는 시조를 창작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시적 자질은 아니다. 시조 율격의 유일한 원칙은, 시조가 음수율을 가지고 있어 각 음보마다 배분되는 음절의 수가 정해져 있다는 것이다.

시조의 율격적 자질은 영문 번역 과정에서 그대로 유지할 수 없었기에, 역자들은 시조의 정신을 충실히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번역을 통해 율격적인 자질은 구현할 수 없더라도, 영역(英譯) 시조는 그 나름대로의 가치를 지닌다. 시조는 특유의 시적 이미지들을 통해 새로운 존재론적 시각들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시조가 각 시행의 가운데에 휴지를 두어 시행을 의미론적으로 이분한다는 사실을 근거로 원문의 한 시행을 두 시행으로 나누었다. 독자들이 시조를 산문보다는 운문으로서 감상할 수 있도록 도우며, 더욱 수월한 감상 경험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역자들은 시를 공부하고 가르쳐온 학자들로서 어떻게 해야 독자들이 영문으로 번역된 시조를 시로서 감상할 수 있을지를 고심하였고, 또한 어떤 시조를 선집에 포함시킬지를 결정하는 데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시조를 한 편의 서정시처럼

제1부에서는 <강호사시가>, <어부단가>, ‘정철 시조’와 함께 <도산십이곡>을 선별하였다. 신흠(1566-1628)의 시조는 이황이 남긴 유산과는 대조되는 특징을 보인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신흠은 관료였지만 조정에서 쫓겨나는 비극적인 개인사로 하늘의 섭리를 회의하게 되었고, 자연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게 되었다. ‘쫓겨난 노인의 노래(방옹시여)’라는 제목을 보면, 비극적이고 우울한 느낌을 받게 된다.

제2부에는 윤선도(1587-1671)의 <어부사시사>를 실었다. 이 작품은 40수나 되어 양적 불균형이 생겨나기 때문에 전문을 실기로 한 건 어려운 결정이었다. 첫째, 윤선도는 한국 문학사에서 가장 뛰어난 시조 시인이다. 둘째 그의 시조 40수를 읽어나가다 보면 다른 시조에서 만났던 대부분의 이미지들과 다시 조우할 수 있으며, 시조 장르 자체에 대한 이해를 풍요롭게 할 수 있다.

제3부는 성리학자들의 전원 시조를 소개한다. 17세기에 이르면, 시조 시인들이 성리학의 철학적 사고보다 실제 생활을 시조에 반영하는 경향들이 나타난다. 신계영(1577-1668)은 관료였지만 말년에는 충청도 지방에 거처하며 시골에서의 삶의 모습을 시조에 반영하였다. 이휘일(1619-1672)은 경상도 지역의 성리학자였다. 이들처럼 고향에 머무는 것을 선호했던 시인들은 성리학자들이 이상으로 생각했던 자연의 섭리 대신, 일상적인 삶의 관찰과 전원적인 분위기를 시조에 담았다.

제4부는 사대부 아닌 다른 계층의 시인들이 쓴 시조들로 구성되어 있다. 기생은 양반 계층 남성들의 동반자로서 음악과 시로 유흥을 제공했던 여성들이다. 그들은 사랑하는 님과 헤어졌을 때의 슬픔을 노래한다. 사실 사랑하는 님에게 버려진 여인의 슬픔은 남성 작가들이 임금에 대한 절대적인 충성심을 전달하는 관습적인 은유로 활용해왔다. 그러나 기생들은 자신의 실제 연인에 대해 비판적이며, 연인을 자신보다 열등하거나 존중 받을 가치가 없는 사람으로 간주하는 경향도 보인다. 18세기부터는 중인 계층 남성에 의한 시조 장르의 새로운 흐름이 나타났다. 중인 계층 남성들은 시조 장르에 기여하며 이후 시조의 가창문화를 이끄는 핵심인물들이 된다.

시조를 감상하는 경험이 서정시에 대한 독자들의 감수성을 넓히는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 시조가 독자들에게 한 편의 서정시처럼 감상될 수 있길 바란다. 아무쪼록 이 선집의 독자들이 시조의 세계를 엿보고, 그 안에서 한동안 거닐며 의미 있는 통찰과 위로를 얻을 수 있기를 바라 마지않는다.

목차

서문
도입

제1부 사대부들의 고전적인 시조
강호사시가_맹사성
어부단가_이현보
도산십이곡_이황
정철 시조_정철
방옹시여_신흠

제2부 시조 장르의 정점
어부사시사_윤선도

제3부 사대부들의 전원 시조
전원사시가_신계영
전가팔곡_이휘일

제4부 기생과 중인 남성 가객들의 시조
황진이 시조_황진이
김천택 시조_김천택
박효관 시조_박효관

본문중에서

이 중에 시름 업스니 어부漁父의 생애生涯로다
일엽一葉 편주扁舟를 만경파萬頃波에 띄여 두고
인세人世를 다 니젯거니 날 가는 줄을 안가
_‘어부단가’ 중에서
In the meantime,
The life of the fisherman displaces all cares.
I let the small boat float
On ten thousand furrows of waves.
I forget the world completely,
Unaware of the passing days.
_From Short songs of a fisherman

압개예 안개 것고 ?뫼희 해 비췬다
배 떠라 배 떠라
밤믈은 거의 디고 낟믈이 미러온다
지국총至?悤 지국총至?悤 어사와於思臥
강촌江村 온갓 고지 먼 빗치 더옥 됴타
_‘어부사시사’ 중에서
Facing the brook as the fog clears;
The mountain behind bathed in sunlight.
Launch the boat! Launch the boat!
The night’s tide recedes,
The day’s tide advances.
Ji-go-dok, ji-go-dok, oh-sa-wa.
The flora of the river village
Is better seen by oneself from afar.
_From Song of a fisherman’s four seasons

저자소개

맹사성, 이현보, 이황, 정철, 신흠, 윤선도,신계영,이휘일,황진이,김천택,박효관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고정희, 저스틴 M. 바이런-데이비스 [역]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36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36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시/에세이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8.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