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4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0,8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2,1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2,5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일본! 작게 보고 크게 보고 : 핑크색 뇌를 가진 라틴계 한국인, 그가 본 일본이라는 나라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98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박경하
  • 출판사 : 행복에너지
  • 발행 : 2019년 04월 15일
  • 쪽수 : 240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91156027096
정가

15,000원

  • 13,500 (10%할인)

    750P (5%적립)

  • 구매

    9,750 (35%할인)

    48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무료배송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2)

    책소개

    예리하되 유연하며, 유머러스하되 사실적인 통찰력!
    21세기 일본을 들여다보는 지혜의 창을 열어드립니다

    권선복(도서출판 행복에너지 대표이사)

    일본의 속살을 일본인만큼 적나라하게 파악한 책이 오래 전 한국에 출판된 적이 있었습니다. 초대 문화부장관이었던 이어령 교수의 『축소지향의 일본인』은 일본어로 먼저 쓴 후 한국어로 번역·출판되는 기현상을 낳았고, 한국인 저자가 최초로 외국 베스트셀러 목록에 오른 책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1982년에 출판이 되었으니, 그때의 신선한 충격도 이제는 격세지감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그로부터 수십 년 지난 2019년, 더구나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에 되짚어 보는 일본은 우리에게 어떤 나라일까요? 이러한 궁금증에 부응하듯, 일본의 모습을 거시적·미시적인 시각으로 자유자재 해부해 보여주는 책이 다시금 등장했습니다.

    임진왜란과 일제 침략의 아픈 역사 등으로 대부분의 한국인에게 ‘일본’이라는 이름은 본능적 거부감을 불러일으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가까운 이웃국가로서 평화적으로 경쟁하며 공존해야 할 나라인 것 역시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관심을 갖고, 이해하며, 정확한 정보와 분석을 기반으로 상호 존중하는 관계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수십 년간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박경하 저자의 이 책 『일본! 작게 보고 크게 보고』는 독자들이 ‘일본·일본인·일본의 사회구조’를 이해하고 시야를 넓히는 데에 큰 도움을 주리라 생각합니다.

    박경하 저자는 한국의 글로벌 제과기업 ㈜오리온의 일본법인 지사장을 거쳐 현재는 글리코해태㈜의 대표이사로서 한일 제과업계를 오가며 활발한 경영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일본사회의 다양한 모습과 맞닥뜨리고 치열하게 돌파한 경험을 가진 저자의 일본 이야기는 예리하되 유연하며, 유머러스하되 사실적인 통찰력을 담고 있습니다.

    이 책 『일본! 작게 보고 크게 보고』를 통해 21세기의 일본과 한국을, 그리고 글로벌 사회를 바라보는 독자들의 지혜와 성찰이 팡팡팡 샘솟기를 기원합니다.

    출판사 서평

    멀고도 가까운 나라 일본, 일본 문화를 직접 해부하다!

    우리에게 있어서 ‘일본’이란 어떤 나라일까?
    대부분의 사람은 민족 전체의 한(恨)이라고 할 수 있는 일제시대를 떠올리거나, 혹은 급격히 우경화되고 있는 일본 정치인들의 오만방자한 태도를 떠올리며 즉각적으로 거부감을 드러낼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일본이 역사·문화·지리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이렇게 아픈 과거를 기억해야 하지만 또 동시에 함께 나아가야 하고, 때로는 라이벌이지만 때로는 동반자가 되어야 하는 나라 일본, 이러한 일본이 ‘가깝고도 먼 나라’로 인식되는 것은 결코 이상한 일은 아닐 것이다.

    이 책 『일본 작게 보고 크게 보고』는 20여 년이 넘는 기간을 일본에서 활동해 온 박경하 저자의 솔직담백한 일본 분석기라고 할 수 있다. 일찍이 글로벌 세계의 가능성을 믿고 일본으로 건너간 저자는 한국의 과자회사 (주)오리온의 일본법인 지사장으로 활동하며 몸으로 접한 일본의 역사, 문화, 사회, 그리고 일본시장에서의 경영전략을 구어풍의 유머러스한 필치로 생생하게 풀어내어 이 책에 담았다.

    박경하 저자가 이 책을 통하여 강조하는 일본의 문화·사회적 특징은 와(和)로 상징되는 조화와 안정이라는 단어로 설명할 수 있다. 이는 무한 경쟁의 구조 속에서 다양한 사람들이 뒤섞여 자신을 드러내려고 애쓰며, 그 속에서 Dynamic Korea로 상징되는 역동성이 드러나는 한국 사회와는 대조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이기도 하다. 즉 저자는 이러한 일본의 문화적 특성을 이해해야만 일본인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으며, 나아가 일본에 대한 행동 전략을 세울 수 있다고 말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주)오리온의 일본법인 지사장으로 활동하며 갖게 된 일본 시장과 경제적 전략에 관한 날카로운 분석과 생생한 지혜가 담긴 조언들 역시 이 책의 특징이다. 박경하 저자는 바늘구멍과도 같은 일본 과자시장에서 활로를 찾기 위해 ‘약자의 게릴라 전략’이 필요하며, 이 전략을 효과적으로 구사하기 위해서 ‘이론’보다는 ‘현장’에서 몸으로 배우는 지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일본 사회와 그 문화에 대해 어떤 이론보다 생생한 고찰을 이 책을 통해 보여주고 있는 박경하 저자. 하지만 이 책 속 저자의 말투는 결코 딱딱하거나 고압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파격적이고 톡톡 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면은 박경하 저자가 책을 통하여 강조하는 ‘괴짜가 되어야 성공한다.’라는 대목과도 상통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유머러스하면서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일본 문화, 일본 사회를 이야기하는 이 책이 글로벌 사회에서 생존 전략을 찾아야 하는 많은 이들의 사고를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를 기대해 본다.

    추천사

    일본을 오랫동안 경험한 전문가가 드디어 책을 내게 되었네요.
    저는 언젠가 와세다대학 한국교우회 모임에서 저자 박경하 후배를 처음 만났던 기억이 납니다. 제가 잘 알고 있는 (주)해태제과식품과 일본의 제과전문회사로 유명한 에자끼글리코(glico)사와의 조인트벤처 회사대표로 자신을 소개하던 조그만 덩치에 다부지고 관록 있어 보이던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저자 박경하 후배는 한국에서 공과대학을 졸업하고 기아산업(현 기아자동차)에서 근무하며 일본출장을 다녀온 후 한국과 일본의 사회적, 경제적으로 크나큰 격차를 뼈저리게 느끼고 생각한 것이 있어, 당시의 좋은 직장을 그만두고 일본이라는 나라를 더 알기 위해 유학을 결정한 인물입니다. 그리고 뜻한 바를 이루기 위해 공학도의 길을 벗어나, 일본 와세다대학교 상과대학에서 마케팅을 전공하였습니다. 학부 때 전공과 다르다 보니 전공 필수과목의 학점을 받기 위해 학부과정과 대학원과정을 넘나들며 석사를 취득했다는 이야기에서 놀랐습니다. “음~ 후배의 다부지고 학구적인 모습이 그때 만들어진 게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년 2018년 여름에 그가 경영하는 일본 글리코(glico)사의 포키(Pocky: ‘빼빼로’의 원조로서 일본에서는 대단히 유명한 스틱과자) 제품의 광고이벤트가 서울 강남의 가로수길에 있어서 참관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일본에서의 오랜 기간 마케팅 경험과 한국 사람으로서의 현지화가 잘 어우러져 이벤트를 진행하는 모습에서 역시 일본과 한국 양국을 잘 이해하고 의사 결정하는 사람이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 그가 책을 출판한다고 하니, 그것도 몇 년 내에 3권을 연속으로 집필을 하겠다고 하니 회사를 운영하는 사람으로서 언제 이렇게 글을 써 왔는지 의아해하며 이번 출판한 내용을 읽어보게 되었습니다. 20년이 훨씬 넘는 일본에서의 학창시절과 사회활동을, 그만의 특유한 유머와 관점으로 녹여낸 것이 돋보였습니다. 역사, 문화, 사회생활과 그의 전문분야인 마케팅 전략, 몸과 피부로 부딪친 생활에서 얻은 귀한 지혜와 사고방식까지, 폭넓고 간략하면서도 깊이가 있어 내심 놀랐습니다.
    저도 일본에서 학창생활을 보내고 또한 관련된 업무도 하면서, 한일 양국이 더욱 신뢰하고 함께 발전하여 세상에 도움이 되는 나라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사람 중에 한 명입니다. 한국과 일본 양국은 역사의 이해관계 당사자로 서로 배척할 수도 있으며, 또한 각국의 3류 정치가들의 농단에 의해 돌을 던지고 국기를 태운 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세상을 한 지구촌으로 보는 우리 세대는 이제 각국의 장단점을 보완하고 살려서 가깝고도 먼 나라라고 하는 양국관계가 아니라 서로를 잘 알고 이해하는 나라로 성숙시켜 이 세상을 이끌어가는 리더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한국과 일본 양국의 많은 경험에서 우러나온 다각적인 사회의 여러 면을 저자의 시각을 통해 엑기스로 짜낸 이 책은 일본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고 믿습니다.
    풍부한 일본에서의 사회경험과 우리나라와의 비즈니스 실전경험들을 하나하나 그리고 차곡차곡 쌓아 숙성시켜서 글을 내놓는 저자의 앞으로 출간될 두 번째, 세 번째 시리즈가 많이 기대가 되기도 합니다.
    - 윤영노 / (주) 자뎅 대표이사 회장, 와세다대학 한국교우회 회장

    목차

    추천사 1 - 10
    추천사 2 - 12

    제1장 역사歴史
    [역사 1] 과거 일본의 사무라이가 강했던 이유 - 17
    [역사 2] 닛꼬日光의 잠자는 고양이 그림의 뒷면엔… - 20
    [역사 3] 발음은 같은데… 혼도本土, 本島 - 23
    [역사 4] Poppy Syndrome양귀비 증후군 - 26
    [역사 5] 머스탱 vs 제로센‘0’戰 - 30
    [역사 6] 一所懸命 vs 열심히熱心に - 33

    제2장 문화文化
    [문화 1] 將棋소우기: 일본장기將棋계의 천재 기사棋士 - 37
    [문화 2] 일풍당一風堂이라는 라면집 - 41
    [문화 3] 일본의 신조어에 대해서 - 44
    [문화 4] 닌겐독크人間Doc-건강검진 - 48
    [문화 5] 칼로 물 베기 vs 칼에 폭~베이기 - 52
    [문화 6] 오래 건강하게 살고 싶으면… - 55
    [문화 7] 보케惚け vs 쯔꼬미突っ込み - 57
    [문화 8] 공원 데뷔…와和의 일본 문화 - 59

    제3장 사회생활社会生活
    [사회생활 1] ‘극락 잠자리’가 되고 싶어요 - 63
    [사회생활 2] 장난감 회사 다카라토미의 토야마 사장 - 64
    [사회생활 3] 종신고용제, 연공서열제는 이제 끝! - 66
    [사회생활 4] 펭귄을 날게 하라홋카이도 아사히야마 동물원 - 70
    [사회생활 5] 올해의 한자漢字 - 72
    [사회생활 6] 또? 또오…도… 예비된 버릇 - 77
    [사회생활 7] 마케팅 10P의 9번째 ‘P’ - 80
    [사회생활 8] ㈜덴쯔電通의 행동규범 - 85
    [사회생활 9] 스승의 날… 일본 스승은 조용하건만… - 87
    [사회생활 10] 슈퍼마켓 레지계산대 담당자 - 91
    [사회생활 11] 또 발견, 양극단은 닮았네요 - 93
    [사회생활 12] 서양귀신, 한국귀신, 일본귀신 - 96

    제4장 전략戦略
    [전략 1] Think out of Box! - 101
    [전략 2] Win-Win vs Win-Share 어느 쪽이 맞을까요? - 103
    [전략 3] 일본 영업의 진수어느 회장님의 대담 포함 - 108
    [전략 4] Marketing Myopia마케팅마이오피아에서 벗어나야 하는데… - 110
    [전략 5] 일본지사현지법인의 약자의 전략과 게릴라 전략 - 115
    [전략 6] 황산벌… 한산도 대첩… 어느 한국기업의 일본 소첩(?) - 120
    [전략 7] 와세다早稲田대학과 메이지明治대학… 그 전략! - 125
    [전략 8] 일본시장에 우리의 자리席는 있는가어느 회장님 말씀 포함 - 129
    [전략 9] 일본에서의 게릴라 전략2탄 - 133
    [전략 10] Golf, Dinner, Entertainment마케팅의 STP와 함께 - 136
    [전략 11] 2009년 12월, 일본법인을 맡은 지 3년째가 되지요 - 138
    [전략 12] 2010년 첫 출근날 시무식 - 140
    [전략 13] 약자弱者의 전략, 그 두 번째… 비상飛翔~ - 143
    [전략 14] 넓게보다는 깊숙이 DNA를 알고… - 146

    제5장 일본 삶과 나
    [일본 삶과 나 1] 말씀에 비둘기처럼, 뱀처럼… IQ ⇨EQ ⇨SQ ⇨JQ - 153
    [일본 삶과 나 2] 풍요로움이란… - 157
    [일본 삶과 나 3] 핑크색의 뇌를 가진 라틴계의 한국인 - 160
    [일본 삶과 나 4] 아~이순신 장군! - 164
    [일본 삶과 나 5] 경박단소輕薄短小와 중후장대重厚長大 - 167
    [일본 삶과 나 6] 지식의 미스Miss - 169
    [일본 삶과 나 7] 한 명이라도 진정으로 했더라면 - 172
    [일본 삶과 나 8] 천재적인 Negotiators - 176
    [일본 삶과 나 9] 저만의 희한한 논리라서… 복福!이란 - 180
    [일본 삶과 나 10] 벼락부자, 품격 나부랭이들~ 언제쯤이면… - 182
    [일본 삶과 나 11] 일본의 고무술古武術의 상처 - 185
    [일본 삶과 나 12] 쾌지나 칭~칭~ 나~네~! - 189
    [일본 삶과 나 13] 모타리 작은 놈 vs 뺑뺑이 도는 전사戰士 - 191
    [일본 삶과 나 14] 응원… 그 안 보이는 힘 그리고… - 194
    [일본 삶과 나 15] 말이 힘이 되고… 되고… 또 되고… - 196
    [일본 삶과 나 16] 보물은 평상시엔 평범한 것이래요 - 199
    [일본 삶과 나 17] 수염(쉐암지) 함 길러볼까 합니데이~ - 201
    [일본 삶과 나 18] 불가능인 걸 알아도 계속해야 돼요 - 203
    [일본 삶과 나 19] 화심점정畵心點玎이 나의 일業: 업인가 봐요 - 206
    [일본 삶과 나 20] 돕는 배필あげまん이라… - 208
    [일본 삶과 나 21] 손금, 손금… 어디까정 들어줘야 하는감? - 210
    [일본 삶과 나 22] 푸다닥 오사카~그리고 오우케이~ㅋㅋ - 212
    [일본 삶과 나 23] World Cup, 일본 우째 이겼누? 탱구 코 누르기? - 214
    [일본 삶과 나 24] 123456과 44444가 축복과 저주? - 217
    [일본 삶과 나 25] 또 다른 영화관람실… 비행기 내리면… 끙! - 220
    [일본 삶과 나 26] ‘관용寬容’의 가르침 - 222
    [일본 삶과 나 27] Surprise Party의 이상형? - 224
    [일본 삶과 나 28] 마케팅 불용분자여~ - 227
    [일본 삶과 나 29] ‘판도라의 상자’의 두 해석 - 229
    [일본 삶과 나 30] 나 원 참… 이것저것 다 안 된다니~소식/절식/단식 - 231
    [일본 삶과 나 31] 필승! 코레아~ 응원의 정체… - 234
    [일본 삶과 나 32] 비 안 내리는 동경… 멍한 아침으로 시작 - 236

    출간후기 - 238

    본문중에서

    바짝 더운 동경의 오후, JA全農: 전농 - 한국의 농협에 해당하지요의 오키나와沖縄의 동경 담당자가 천연 원재료 건으로 우리 회사를 방문했답니다. 그때 내가 느낀 하나의 관점Point of View이 있어서리….

    그들 오키나와 사람은 오키나와에서 보면 수도 동경이 있는 지역(일본에서 제일 큰 섬이지요)인 ‘혼슈本州’라는 단어를 평상시에 구어용口語用으로 쓰지 않고, ‘혼도혼도~’라고 발음되는 단어로 씁니다. 이전부터 오키나와를 방문할 적마다 ‘와? 혼슈를 안 쓰는고~ 쪼~께 이상하다’ 하고 느꼈습니다. 그런데 오늘 또 들으니… 호기심 발동!
    ‘혼도’라고 하기에 나는 계속 ‘혼도本土’라고만 알았었는데, 글쎄… 한국사람 귀에는 ‘とう、と、どう、ど’가 모두 다 똑같은 ‘도’잖수. 일본에 20여 년 살고 있지만 아직도 장음長音과 단음短音이 완전히 구별이 안 되고, 탁음濁音과 청음淸音의 구별이… 아~참! 진짜 신경 써서 머리귀 조아리고 안 들으면 모른다니께로~
    허… 참~~ 근데요~ 오늘 그들의 발음을 자세히 들어보니, 단음의 혼도本土: ほんど가 아니고, 장음의 혼도~本島: ほんとう라는 것을 눈치챘답니다. 우헤헤~ 드뎌… 이십여 년 산 보람을 느꼈답니다.
    ㅎㅎㅎ 자꾸 들어보니 틀림없이 ‘혼도ほんとう’인지라…. 왜? 본토本土을 안 쓰고 본도本島를 쓰는 것일까? 오키나와는 같은 일본의 현縣으로 취급당하고 싶지 않다는 건가? 아니면 그렇게 취급을 당해서 그 분노(반발)를 발음 투쟁으로 나타낸 건가? 혼또本当(정말)~

    역사로 보면 오키나와는 엄연히 독립된 왕국이었답니다. 현 오키나와의 나하那覇 지역에 수리성首里城을 왕궁으로 하는 류큐 왕국琉球王国이 있었고, 중국과 가까워서 문화적 영향을 많이 받았지요. 그래서 지붕의 기와도 중국 자금성처럼 붉은색이랍니다. 우리나라와는 조선시대부터 굉장히 친한 나라였고, 해마다 사신을 서로 주고받으며 뿌리 깊은 교류와 우정을 나누던 나라로서 서로의 역사서에 남아 있지요. 우리나라의 어부가 난파를 당해서 표류선을 타고 류큐 왕국의 섬 어딘가에 도착하면, 우리 선조들을 구해서 조선국으로 되돌려 보내주는 우정을 베푼 것도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되어 있답니다. (일본 책 沖縄「韓国レポート」 참고)
    두 나라 조선과 류큐의 역사가 바뀐 것은, 일본의 두 번에 걸친 조선 침략에 대한 대응 전략에서 비롯했다고 합니다. 조선은 끝까지 대항해서 싸웠고, 류큐 왕국은 굴복을 하였다네요. 이후로 일본의 속국이 되고, 점점 쇠퇴해서 청일전쟁 이후 완전히 일본에 병합이 되었습니다. 또 2차 대전에서 일본이 패망한 후 미국 지배하에 있다가, 1972년에 다시 일본으로 반환되는 등 얽히고설킨 역사가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음~ 그래서 그렇구나….’
    마음이 뭉클하네요. 그 응어리진 마음 때문에 일본 본토를 혼슈本州도 아니고, 혼도本土도 아니고, 그냥 거기에 있는本, 그리고 크다고도 할 수 있는 혼도(本島: 거기 있는 큰 섬)로 부르는구나…. 사실인지는 모르지만, 나는 갑자기 그렇게 느껴지네요.
    (/ 본문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박경하(Park Kyung Ha)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1종
    판매수 29권

    학력
    한국 - 이과계) 부산 동아대학교 공과대학 기계공학과 졸업
    일본 - 상과계) 와세다대학 대학원 상학연구과 석사학위 취득(마케팅 전공)

    한국 사회경력
    전) (주)기아기공(현 현대위아) 조립기사
    전) 트랜스코스모스(주) 한국법인 COO
    현) 글리코해태(주) 대표이사

    일본 사회경력
    전) 트랜스코스모스(주) 엔지니어링 솔루션 사업본부 부본부장
    전) 한국 오리온그룹 소속 (주)오리온의 일본법인 사장

    기타 활동
    •서경대학교 경영대학 겸임교수로서 마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1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