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1/1~1/31 기간 중 1회)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9,00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4,0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6,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결국 이기는 사마의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3,904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20,000원

  • 20,000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중화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사마의 대중교양서’의 결정판
★중국 CCTV 인기 강연프로그램인 ‘법률강당’ 화제의 강의

《결국 이기는 사마의》는 사마의의 일생과 위대함에 관해 기술한 가장 완전한 책이다. 이 책은 저자 친타오가 중국 CCTV의 인기 프로그램인 ‘법률강당’에 출연해 강연을 하면서 폭발적인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중화권에서는 ‘사마의’에 관한 대중 교양서의 결정판으로 통한다. 저자는 “사마의를 가이드 삼아 약 100년에 걸친 한나라 말기 삼국의 완전하고 진실한 역사의 모습을 독자들에게 보여주려고 노력하며 쓴 책”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사마의에 의한’ 제대로 된 삼국시대 역사의 재구성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 책 한 권을 독파하면 사마의라는 인물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그와 관련해 어떤 사건들이 있었는지는 물론이고 사마의가 등장한 이후부터 삼국시대 역사의 흐름이 한눈에 들어온다. 사마의라는 인물에 대해 제대로 알고 싶었던 사람들, 《삼국지》에 국한되지 않고 정사나 기타 사료를 반영한 이야기에 갈증을 느꼈던 사람들에게 단비 같은 책이다.

출판사 서평

★중화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사마의 대중교양서’의 결정판
★중국 CCTV 인기 강연프로그램인 ‘법률강당’ 화제의 강의

조조를 능가하고 제갈량에 못지않은 전략가 사마의의 인생!

사마의는 동한(東漢)의 말단 관리부터 시작해서 조위(曹魏)의 최고 대신의 자리에 올랐고, 서진(西晋)의 실질적인 창시자가 되었다. 그는 비록 역사상 심각하게 저평가된 모사가이자 정치가이지만, 중국 역사상 조조의 뒤를 이어 무공으로 현요한 자리에 오른 효웅이다. 근래 들어서는 사마의에 관한 드라마나 TV 강연프로그램이 이어지면서 삼국시대 최후의 승리자로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그건 우리나라에서도 마찬가지다. 사마의를 재조명한 중국 드라마인 <사마의: 미완의 책사>가 작년에 국내의 한 케이블 채널에서 처음 방영된 이후 올해 속편인 <사마의: 최후의 승자>까지 방영되며 ‘사마의’라는 이름이 수많은 사람들 입에 오르내렸다. 특히 《삼국지》를 좋아하는 남성들에게 더욱 화제가 되었는데, 지금도 그 인기는 여전하다.
이 책은 저자 친타오가 중국 CCTV의 인기 프로그램인 ‘법률강당’에 출연해 강연을 하면서 폭발적인 화제를 불러일으킨 책이다. 중화권에서는 ‘사마의’에 관한 대중 교양서의 결정판으로 통한다. 저자는 “사마의를 가이드 삼아 약 100년에 걸친 한나라 말기 삼국의 완전하고 진실한 역사의 모습을 독자들에게 보여주려고 노력하며 쓴 책”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사마의에 의한’ 제대로 된 삼국시대 역사의 재구성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이기는 사마의》는 사마의의 일생과 위대함에 관해 기술한 가장 완전한 책이다. 그러므로 이 책 한 권을 독파하면 사마의라는 인물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그와 관련해 어떤 사건들이 있었는지는 물론이고 사마의가 등장한 이후부터 삼국시대 역사의 흐름이 한눈에 들어온다. 사마의라는 인물에 대해 제대로 알고 싶었던 사람들, 《삼국지》에 국한되지 않고 정사나 기타 사료를 반영한 이야기에 갈증을 느꼈던 사람들에게 단비 같은 책이다.

사마의에게 배우는 난세의 생존철학과 승리하는 비결!

사마의에 관한 책은 그동안에도 많았다. ‘삼국지’로만 검색해도 수천 건이 넘는 데다 제갈량을 다룬 서적도 부지기수다. 하지만, 정작 사마의를 전면에 내세운 책은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그마저도 사마의와 관련된 이야기를 발췌해 그 속에서 교훈을 얻거나 관리학의 각도에서 처세의 비법이나 책략을 배우는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상투적인 표현이기는 하지만 이 책은 사마의의, 사마의에 의한, 사마의를 위한 책이다. 그중 사마의를 위한 책이라고 한 것은 그동안 제갈량에 비해 부정적으로 평가된 사마의를 위해서 저자가 변명을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후세 사람들 대부분이 사마의의 인품과 덕성을 비난하며 그를 폄하하지만, 사실 사마의가 했던 모든 행동들은 전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에서 비롯된 거라며 두둔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사마의의 이야기를 통해서 깨달음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쓰였다기보다는 철저히 사마의라는 인물 자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같은 사건과 내용을 여러 차례 반복하며 지루하게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사마의라는 인물의 성격(인성)을 형성한 배경부터 그가 살아온 인생 전반을 아우르며 이야기가 펼쳐지기 때문에 지루할 틈이 없다. 따라서 사마의가 주인공인 한편의 대서사시로 보아도 무방하다. 이 점이 바로 사마의를 다룬 여느 책들과 이 책의 가장 뚜렷한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 친타오는 중국 삼국시대의 혼란스런 정국을 배경으로, 사마의를 대표로 하는 삼국 권신 모사가들이 어떻게 조정에 섞여 들어가 자신을 도모하고 세상을 바로 세우며 심리전으로 승부를 겨루는지 등을 흥미진진하게 정리했다. 따라서 독자는 사마의를 통해 난세의 생존 철학을 살펴보고 개인의 생활상을 꿰뚫어보며 융통성 있는 인생의 지혜를 깨닫게 될 것이다.

『사마의』에 쏟아진 찬사!

사마의는 결코 신하로 만족할 사람이 아니다_조조
사마의는 용병에 능하고 귀신같이 변화한다_손권
웅대한 전략과 뛰어난 책략으로 언제나 승리하였다_당태종 이세민
사마의는 조조보다 몇 배 뛰어난 대단한 인물이다_마오쩌둥

편집자의 한마디

사마의에게 가장 주목할 점은 바로 타인의 장점을 잘 습득한다는 것이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사마의의 수많은 적수와 벗의 그림자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사마의는 의심 많은 조조, 교활하고 변덕스러운 조비, 은인자중하고 업무에 힘쓴 손권, 실력을 감추며 스스로를 보호한 가후의 모습과 심지어 제갈량의 공격과 행군 진법까지 보여준다.
세상에 순백의 여우는 없다. 그래서 백여우의 겨드랑이 가죽을 모아 갖옷을 만든다. 그와 마찬가지로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다. 여러 사람의 장점을 골고루 갖춘 사람이 훌륭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군웅이 할거하던 삼국시대에 사마의는 확고한 입지를 구축할 수 있었고, 그것이 바로 사마의의 위대함이다.

목차

옮긴이의 말: ‘사마의’를 가이드 삼아 들여다 본 한나라 말기 삼국의 완전하고 진실한 역사 _5

서장(序章) : 사마의, 사경을 헤매다 _11

1장 잠룡물용(?龍勿用) : 출사(出仕)를 서두르지 않고 때를 기다리다 _19

정치는 태학생(太學生)이 가까이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_21
열심히 노력해서 따라잡든지, 시대에 의해 버림받든지 -30
재물을 잃고 사마씨를 지켜내다 _38
경전을 읽고 춘추(春秋)의 대의를 통달하다 _48
구지(九地) 아래에 숨어 있어야 구천(九天) 위에서 행동할 수 있다 _55
입신양명은 성공의 지름길이 아니다 _64
만 보 전진을 위해 일 보 후퇴하다 _70
새가 울지 않으면 울 때까지 기다린다 _77

2장 종일건건(終日乾乾) : 종일토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다 _87

신인(新人)으로서 자제하는 법을 배우다 _89
‘낭고지상(狼顧之相)’이 드러나지 않도록 소개를 숙이다 _104
황위 다툼은 기술이 필요한 일이다 _112
지금은 못해도 나중에는 할 수 있다 _120
군왕의 집안일에 관여하는 위험투자를 감행하다 _133
상대를 공격할 때 꼭 자기 손을 써야 하는 것은 아니다 _143
분별 있는 말로 풍운모사들의 생존법을 교란시키다 _151

3장 혹약재연(或躍在?) : 장차 크게 뛰려 하나 아직은 연못 속에 있다 _159

권력이 있으면 책임도 있는 법, 타인의 일에 개입하지 말라 _161
구품관인법은 선책(善策)이다 _174
당신이 옳다는 것을 사실로 증명되게 하라 _183
왕좌지재(王佐之才)와 졸부의 차이 _191
신하의 도리는 도광양회(韜光養晦)가 상책이다 _200
먼저 세력을 만들어 자신부터 도모하라 _215
내조의 여왕, 사마의가 허리를 굽히다 _225

4장 신룡파미(神龍擺尾) : 성스러운 용이 꼬리를 내보이다 _235

통치의 도(道)는 앞일을 멀리 내다보는 것이다 _237
상대를 사지로 몰아넣어야 마음이 후련해진다 _247
승리하기 위해서는 위험을 무릅쓰고 노력하는 수밖에 없다 _256
관계가 소원한 사람은 관계가 친밀한 사람을 이간시킬 수 없다 _268
패하더라도 잘 대처하는 자는 멸망하지 않는다 _278
감정을 얼굴에 드러내지 않고, 남이 하는 대로 따라 하다 _293
용이 많으면 물을 다스릴 수 없듯이 진정한 권위는 오직 하나뿐이다 _306

5장 용전어야(龍戰於野) : 용이 나타나 들판에서 싸우다 _321

사소한 실수로 치명적인 위험에 빠질 수 있다 _323
사마의와 제갈량의 대결, 인내심이 성패를 결정하다 _338
군신이 짜고 제갈량을 죽게 만들다 _355
줄 수 있다면 당연히 도로 가져올 수도 있다 _366
위업을 이루고 고향을 찾다 _376
티끌 모아 태산, 타인의 장점을 배우다 _391
권력 대결, 전장보다 조정이 더하다 _405

6장 비룡재천(飛龍在天) : 용이 날아올라 하늘에 이르다 _419

예의를 복종으로 간주하면 안 된다. 동상이몽이 진실이다 _421
조정에서 대결을 벌일 때는 무력이 필요하다 _432
권력은 일과 맞물려 있고, 일이 있어야 권력이 생긴다 _445
한걸음 뒤로 물러나서 힘을 비축한 뒤 적을 제압하다 _455
멸망시키고 싶으면 먼저 미치게 만들어야 한다 _469
꾀병으로 정적을 철저하게 속이다 _487
채찍에 당근을 더해야 가장 효과적이다 _504

7장 항룡유회(亢龍有悔) : 하늘에 오른 용은 뉘우침이 있다 _515

독으로써 독을 공격해 상대를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게 만들다 _517
자신이 해야 할 일이 있고 자손이 하도록 남겨둘 수밖에 없는 일이 있다 _528
그대를 저버릴지언정 나라를 저버리지는 않는다 _540
사람은 죽은 뒤에 평가할 수 있고, 그 공과는 후세 사람들이 평가한다 _555

후기: 사마의를 가이드 삼아 들여다 본 한나라 말기 삼국의 완전하고 진실한 역사 _568
부록: 사마의 연표 _572

저자소개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생년월일 -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중과를 졸업했다. 드라마, 기사, 계약서 등 다양한 기업체 번역의 경험이 풍부하며, 현재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 및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나에게 주는 10가지 선물》 《결국 이기는 사마의》 등이 있다.

역사와 문화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8.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9.5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