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38,4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28,3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2,4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르네상스 미술가평전 3 [양장]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8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45,000원

  • 40,500 (10%할인)

    2,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48)

    • 사은품

    책소개

    르네상스 예술을 꽃피운 위대한 미술사가 바사리의 세계 최초 본격 미술서

    미술 비평의 아버지 조르조 바사리(Giorgio Vasari, 1511~74)는 르네상스 미술을 꽃피운 위대한 미술사가다. 그가 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르네상스 시기 위대한 예술가들의 일생을 기록한 세계 최초의 본격적인 미술서다. 바사리는 미켈란젤로의 제자로 메디치가의 후원을 받아 회화, 조각, 건축에 종사한 예술가로서 간결하고 강건한 건축물을 만들어냈다. 바사리가 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서양 미술사를 통틀어 독보적인 명저로 13세기 말 조토의 스승인 치마부에부터 16세기 중반 ‘신과 같은’(divino) 예술가 미켈란젤로와 동시대 작가에 이르기까지 3세기에 걸쳐 200여 명에 이르는 이탈리아 미술가들의 생애와 작품을 기술한 르네상스 미술가들의 전기다.

    출판사 서평

    르네상스 미술을 탐구할 수 있는 독보적인 고전(古典)

    위대한 미술사가 바사리의 세계 최초 본격 미술서
    르네상스 예술을 꽃피우다

    위대한 미술의 시대를 말하는
    독보적인 고전(古典)


    "바사리가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을 저술하지 않았다면 이탈리아의 르네상스 미술사를 연구하는 사가들은 아직 암흑 속에서 헤맬 수밖에 없을 것이다."
    - 야코프 부르크하르트 / 문화사가

    미술 비평의 아버지 조르조 바사리(Giorgio Vasari, 1511~74)는 르네상스 미술을 꽃피운 위대한 미술사가다. 바사리는 미켈란젤로의 제자로 메디치가의 후원을 받아 회화, 조각, 건축에 종사한 예술가로서 간결하고 강건한 건축물을 만들어냈다. 바사리가 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서양 미술사를 통틀어 독보적인 명저로 13세기 말 조토의 스승인 치마부에부터 16세기 중반 ‘신과 같은’(divino) 예술가 미켈란젤로와 동시대 작가에 이르기까지 3세기에 걸쳐 200여 명에 이르는 이탈리아 미술가들의 생애와 작품을 기술한 르네상스 미술가들의 전기다. "바사리가 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가장 위대한 시대를 이해하는 데 불가결한 원전일 뿐만 아니라 가장 생생하고 재미있는 책이다"라는 미술사가 케네스 클라크의 말처럼 바사리는 고딕과 르네상스 시대의 이탈리아 미술가들에 대해 속속들이 파헤쳤다.
    옮긴이 이근배가 18년이라는 긴 기간 심혈을 기울여 번역해 세상에 내놓은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르네상스 시기 미술을 본격적으로 탐구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로 미술 전공자뿐 아니라 일반 독자에게도 글을 읽는 인문학적 즐거움은 물론 작품을 감상하는 시각적 즐거움까지 안겨준다. 특히 한양여자대학교 고종희 교수의 각 작가에 대한 친절한 해설과 원서에는 없는 풍부한 컬러 도판은 작가 한 사람 한 사람의 작품 세계를 일목요연하게 들여다보는 데 큰 도움이 된다. 2018년 하반기 총 6권, 4천 쪽에 이르는 역작으로 완간할 예정이다.

    르네상스 예술사 집대성

    마리오토 알베르티넬리, [방문], 패널에 오일, 232×146cm, 우피치 미술관, 피렌체.
    1511년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아레초에서 태어난 조르조 바사리는 탁월한 미술사가이며 일류 건축가다. 그가 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르네상스 시기 위대한 예술가들의 일생을 기록한 세계 최초의 본격적인 미술서다. 바사리의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1550년에 초판(Torrentino)이, 18년 뒤인 1568년에 개정 증보판(Giunti)이 피렌체에서 출간되었다. 초판은 992쪽 2권 3부(parte)로 구성되어 있으며 미켈란젤로를 제외하면 모두 작고 작가를 다루었다. 개정 증보판은 1,012쪽에 달하며 구성은 초판과 비슷하나 제3부에서 당시 생존 작가들을 추가로 다루었고 초판에는 없던 미술가들의 초상을 목판화로 찍어 삽입했다. 이번에 출간하는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개정 증보판이 나온 지 450년 만에 한길사에서 총 여섯 권으로 나온다. 시대를 꿰뚫은 유일한 책으로 르네상스 미술을 공부하는 데 꼭 필요한 자료다.[르네상스 미술가 평전]1, 2에 이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3에서는 전성기 르네상스 3대 거장으로 꼽히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라파엘로를 다룬다. 그 외에도 바사리는 어둠을 표현하는 방법에 능숙한 조르조네 다 카스텔프랑코와 힘과 입체감, 감미로움, 우아함을 자기 그림에 표현한 프라 바르톨로메오, 색채는 더욱 감미로우면서 결점을 찾아낼 수 없는 안드레아 델 사르토 등 색채로 화폭의 인물에 넋을 불어넣은 거장들의 삶과 작품을 다룬다.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3권의 작가들은 1, 2권의 선배들이 남긴 후광과 업적으로 완벽이라는 정상에 다다라 매우 가치 있고 훌륭한 작품을 제작하게 된다. 작품들은 기준, 규칙, 비례 등에서 많이 발전해 사실에 매우 가까워졌다. 선배들의 건조하고 미숙한 양식을 개선해 조각에서는 전신을 뒤틀지 않고 일부만 움직임으로써 가장 우아한 행동을 나타내게 되었다.

    르네상스 3대 거장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라파엘로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음악, 과학, 해부학, 천문학, 의학 등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분야에 정통했으며 인간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거의 모든 분야를 섭렵한 르네상스 만능인이다. 우리가 현대 양식이라고 부르는 제3의 양식을 창시했으며 그의 드로잉은 예술가의 작업이 노동의 산물이 아니라 지적 산물이라는 토대를 마련했다. 그래서 다 빈치 이후 예술가들은 노동자 계급에서 엘리트 계급으로 신분상승하여 귀족으로 대우받은 작가가 많았다.

    바사리는 다 빈치를 다음과 같이 평가한다.

    "하늘은 사람들에게 위대한 선물을 주시는데, 어떤 때에는 아름다움과 우아함과 재능을 단 한 사람에게만 엄청나게 내리실 때가 있다. 그러면 이 사람은 그가 하고자 하는 일은 무엇이든 마치 신과 같이 행하여 모든 사람보다 우월하다. 인간의 기술로 이루어졌다기보다는 마치 신의 도움을 받은 것이라고 생각하게 한다."

    전성기 르네상스 회화를 탄생시켰으며 동시에 절정에 올려놓은 라파엘로는 하나의 안정된 양식에 머무르지 않고 끊임없이 혁신한 위대한 예술가의 면모를 보여준다. 인간과 자연을 완벽히 재현하고 그것의 조화를 극대화하는 데 서구 화가들이 기울여온 모든 노력을 정점에 올려놓은 것도 라파엘로다. 첫 번째 스탄차인 서명의 방에서 라파엘로는 전성기 르네상스의 고전주의 회화를 정점에 올려놓았고, 바로 다음 방부터는 스스로 완벽에 올려놓은 고전주의의 조화와 균형을 깨고 새로운 조형 세계에 도전함으로써 매너리즘 탄생의 길을 열었다.

    라파엘로는 과거 예술가들과 달리 예의, 근면, 우미, 겸손 등 모든 부도덕과 결점을 상쇄할 만한 착한 성품을 간직했다. 그런 인간미를 갖춘 라파엘로가 그린 성화는 중세의 엄격함에서 벗어나 인간적이면서도 성스러움을 잃지 않은 다정한 모습으로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성화의 전형으로 복제되고 응용되고 있다. 그런 라파엘로를 바사리는 다음과 같이 평가한다.

    "보통 같으면 하늘이 오랜 세월을 두고 여러 사람에게 골고루 나누어주는 은총과 귀중한 선물들을 때로는 단 한 사람에게 아낌없이 안겨주는 때가 있다. 우르비노의 라파엘로가 바로 그런 경우다. 라파엘로는 천성이 상냥하고 겸손하여 어느 때나 누구에게나 호감을 주었으며, 이런 특성은 아무에게서나 찾아볼 수 없는 미덕이다."

    목차

    서설-1403
    레오나르도 다 빈치(LeonardodaVinci)-1413
    조르조네 다 카스텔프랑코(GiorgionedaCastelfranco)-1457
    안토니오 다 코레조(AntoniodaCorreggio)-1477
    피에로 디 코시모(PierodiCosimo)-1499
    브라만테 다 우르비노(BramantedaUrbino)-1513
    프라 바르톨로메오 디 산 마르코(FraBartolommeodiSanMarco)-1531
    마리오토 알베르티넬리(MariottoAlbertinelli)-1549
    라파엘리노 델 가르보(RaffaellinodelGarbo)-1561
    토리자노(Torrigiano)-1569
    줄리아노 다 산 갈로와 안토니오 다 산 갈로(GiulianodaSanGallo & AntoniodaSanGallo)-1577
    라파엘로 다 우르비노 일명 라파엘로 산치오(RaffaellodaUrbino, called RaffaelloSanzio)-1595
    굴리엘모 다 마르칠라(GuglielmodaMarcilla)-1667
    시모네 일명 크로나카(Simone, calledIlCronaca)-1679
    도메니코 풀리고(DomenicoPuligo)-1693
    안드레아 다 피에솔레(AndreadaFiesole)-1701
    빈첸치오 다 산 지미냐노, 티모테오 다 우르비노(VincenziodaSan Gimignano, TimoteodaUrbino)-1709
    안드레아 달 몬테 산소비노(AndreadalMonteSansovino)-1719
    베네데토 다 로베차노(BenedettodaRovezzano)-1735
    바초 다 몬테루포와 그의 아들 라파엘로(BacciodaMontelupo & Raffaello)-1741
    로렌초 디 크레디(LorenzodiCredi)-1749
    로렌제토, 보카치노(Lorenzetto, Boccaccino)-1757
    발다사레 페루치(BaldassarrePeruzzi)-1767
    조반 프란체스코 펜니, 펠레그리노 다 모데나(GiovanFrancescoPenni, PellegrinodaModena)-1783
    안드레아 델 사르토(AndreadelSarto)-1791
    프로페르치아 데 롯시 부인(MadonnaProperziade’ Rossi)-1835
    페라라의 알폰소 롬바르디, 미켈라뇰로 다 시에나, 나폴리의 지롤라모 산타 크로체,
    돗소와 바티스타 돗시 (AlfonsoLombardiofFerrara, MichelagnolodaSiena, GirolamoSantaCroceofNapoli, DossoandBattistaDossi)-1843
    포르데노네의 조반니 안토니오 리치니오(GiovanniAntonioLicinioda Pordenone)-1861
    조반니 안토니오 솔리아니(GiovanniAntonioSogliani)-1875
    지롤라모 다 트레비소(GirolamodaTreviso)-1885
    폴리도로 다 카라바조, 마투리노 플로렌티네(PolidorodaCaravaggio, MaturinoFlorentine)-1891
    일 롯소(IlRosso, Fiorentino)-1907
    바르톨로메오 다 바냐카발로(BartolommeodaBagnacavallo)-1929
    프란차비조(Franciabigio)-1939
    모르토 다 펠트로, 안드레아 디 코시모 펠트리니(MortodaFeltro, Andrea diCosimoFeltrini)-1949
    마르코 칼라브레세(MarcoCalavrese)-1959
    프란체스코 마추올리 일명 파르미자니노(FrancescoMazzuoli, called Parmigianino)-1965
    야코포 팔마 일명 팔마 베키오, 로렌초 로토(JacopoPalma, calledPalma Vecchio, LorenzoLotto)-1985

    본문중에서

    후세 사람들은 플리니우스가 이야기한 고대의 명작들, 즉 라오콘, 헤르쿨레스, 벨베데레궁의 큰 토르소torso, 베누스Venus, 클레오파트라Cleopatra, 기타 땅에서 파낸 많은 조각을 관찰하며 그들 선배들의 작품에서 부족했던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들은 이들 아름답고 생생한 표본에서 자세의 부드러움과 경직됨 그리고 전신을 뒤틀지 않고 일부만 움직임으로써 가장 우아한 행동을 나타내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리하여 선배들의 건조하고 미숙한 양식을 개선하는 계기가 되었다.
    즉, 피에로 델라 프란체스카Piero della Francesca, 라차로 바사리Lazzaro Vasari, 알레소 발도비네티Alesso Baldovinetti, 안드레아 델 카스타뇨Andrea del Castagno, 페셀로Pesello, 에르콜레 페라레세Ercole Ferrarese, 조반니 벨리니Giovanni Bellini, 코시모 로셀리Cosimo Rosselli, 라바테 디 산 클레멘테l’Abate di San Clemente, 도메니코 기를란다요Domenico Ghirlandaio, 산드로 보티첼리Sandro Botticelli, 안드레아 만테냐Andrea Mantegna, 필리포 리피 일명 필리피노Filippo Lippi, called Filippino, 루카 시뇨렐리Luca Signorelli 등이 열심히 연구한 결과라고 하겠다.
    그들은 형언할 수 없는 고심 끝에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도록 만드는 데 정열을 기울였다. 특히 단축법短縮法과 보기에 불쾌한 사물의 원근법遠近法에 따른 모사법에서 그랬다. 그들의 작품은 무난하게 잘 그려졌으나 활력이 없었고, 볼로냐 화가 프란치아Francia와 피에트로 페루지노Pietro Perugino가 처음으로 보여준 것 같은 색조의 부드러운 조화를 볼 수 없었다. 이들이 그린 참신하고 생동하는 아름다운 그림을 보려고 관람자들이 몰려와 열광했다. 당시 사람들은 그 이상 훌륭한 그림은 그릴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레오나르도 다 빈치Leonardo da Vinci의 작품이 그 사람들의 생각이 잘못되었다고 일깨워주었다. 다 빈치는 우리가 현대 양식이라고 부르는 제3의 양식을 창시했다. 제도자로서 건전하고 위대한 그는 자연의 모든 미세한 부분을 교묘하고 정확하게 재현했다. 기준에 대한 깊은 이해, 방식에 대한 넓은 지식, 정확한 비례, 완전한 데생 그리고 신기神技에 가까운 우아함, 넓은 시야와 기교, 풍부한 창의력으로 자신이 그린 인물을 마치 살아 움직이고 숨 쉬고 있는 것처럼 만들었다.
    그보다 얼마 후에 조르조네 다 카스텔프랑코Giorgione da Castelfranco 역시 자기 그림에 색조를 점차 어울리게 하여 어둠을 표현하는 방법에 능숙했으며, 인물에 놀랄 만큼 활력을 표현해냈다. 산 마르코의 프라 바르톨로메오Fra Bartolommeo도 다 빈치 못지않게 힘과 입체감, 감미로움, 우아함을 자기 그림에 표현하는 화가였다.
    어느 누구보다도 가장 우아한 우르비노Urbino의 라파엘로Raffaello는 고금의 거장들의 작품을 샅샅이 연구하는 한편, 그들에게서 장점만을 취해 고대의 아펠레스Apelles와 제욱시스Zeuxis가 그랬던 것처럼 조상이 갖춘 완벽함을 회화 기술에 불어넣었다.
    만일 이런 말을 하는 것이 허락된다면, 라파엘로 작품의 완벽함은 고대의 이들 거장 작품보다 뛰어나다고 하겠다. 특히 라파엘로의 색채는 자연이 보여주는 색채보다도 아름답다. 그의 상상력은 자연스럽고 독창적이므로 그의 그림을 보고 있으면 마치 문자로 쓰인 역사책을 읽는 것 같다. 그림에서는 장소와 건물이 우리 앞에 나타나며, 우리나라 사람이나 외국 사람의 의복과 풍채도 그는 원하는 대로 그린다. 남녀노소의 얼굴도 성격에 따라 점잖게 혹은 담력 있게 마음대로 완벽하게 표현한다. 어린애는 장난꾸러기 같은 눈매에 금방 날뛰려는 자세이며, 의상은 너무 간단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복잡하지도 않으면서 실물처럼 보인다.
    안드레아 델 사르토Andrea del Sarto도 이 양식을 따른 화가이지만 색채는 더욱 감미롭고, 역동성은 조금 미흡하지만 드물게 보는 화가였다. 그의 그림에서는 거의 결점을 찾아낼 수 없다. 또 안토니오 다 코레조Antonio da Correggio의 작품도 우아한 생명감에 넘치는 특징을 무엇이라고 표현하기가 힘들다. 그는 종래에는 머리카락을 윤기 없고 딱딱하게 그렸는데, 그 후 어떻게 새로운 방법을 터득했는지는 모르지만 부드럽고 마치 새털 같은 느낌을 주는 머리카락을 힘들이지 않고 그리게 되었다. 그래서 보는 사람을 경쾌하고 기분 좋게 했으며, 마치 금으로 만든 것 같아 진짜 머리카락보다도 아름다워 보인다.
    파르마Parma 출신 프란체스코 마촐라 파르미자니노Francesco Mazzola Parmigianino도 그 기법은 비슷했지만 여러 점에서, 즉 우아함과 장식의 아름다움과 양식에서 스승을 앞질렀다. 그의 인물화는 그를 가장 만족시키는 화필畵筆에 따라서 웃는 얼굴에, 말하는 것 같은 눈매에, 박동이 들리는 듯하다. 폴리도로Polidoro와 마투리노Maturino가 함께 그린 프레
    스코를 자세히 보면 그들은 인물들의 자세를 극치의 화필로 불가사의하게 표현해냈으며, 쉬운 말 대신 붓을 사용해 옛 로마 사람의 사적을 보여주는 걸출한 솜씨에 감탄하지 않을 수없다.
    지금은 벌써 고인이 된 사람들 가운데 색채로 화폭의 인물에 넋을 불어넣은 이가 얼마나 많았던가! 일 롯소Il Rosso, 프라 세바스티아노Fra Sebastiano, 줄리오 로마노Giulio Romano, 페리노 델 바가Perino del Vaga 등이 그들이다. 지금 살아 있는 이들 중에는 이름난 사람이 많지만 이 자리에서는 언급하지 않겠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드로잉, 상상력, 부채법賦彩法을 완전하게 체득한 현대의 화가들이-과거의 우리 스승이 그림 한 장을 그리는 데 6년이 필요했다면-그림 6장을 1년에 그릴 수 있으리만큼 기술이 완벽해졌다. 나 자신의 경험과 내가 관찰한 바에 따르면 틀림없다고 확신한다. 그리고 그들은 과거 거장들의 작품보다 완벽한 것들을 제작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죽은 사람들과 산 사람들 중에서 승리의 종려잎을 들고 모든 예술가 위에 군림하는 사람은 바로 신神과 같은il Divino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Michelangelo Buonarroti다. 그는 3종 예술 가운데 어느 하나에서가 아니고 모든 것에서 윗자리를 차지한다. 이 사람은 자연을 정복한 모든 현대의 거장들뿐만 아니라 의심할 나위 없이 자연을 능가한 고대의 거장들까지도 뛰어넘었다.
    그는 하늘이 준 천재성과 근면함, 디세뇨, 기술력, 판단력 그리고 우아함을 간직한 힘을 바탕으로 정복에서 정복으로 전진했으며, 그 대상은 비단 회화에서뿐만 아니다. 회화에서는 모든 형태, 구부리거나 똑바로 서 있는 인체, 우리가 촉지觸知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 보이는 것과 안 보이는 것을 모두 표현했으며, 조각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리하여 그는 낡은 유행에 젖어 있던 세상에 이토록 풍성하게 사방으로 나뭇가지를 뻗어 맛있는 열매를 드리우게 함으로써 이 고귀한 예술-조각, 회화, 건축-을 완벽한 극치로 이끌어갔다.
    그가 제작한 조상은 어느 모로 보아도 고대의 그것보다 아름답다. 왜냐하면 그들이 제작한 조상의 손, 발, 두부, 팔을 서로 비교해보면 미켈란젤로의 것이 더욱 굳건한 기초 위에 서 있으며, 좀더 우아하고 완벽하기 때문이다. 또 그의 그림을 가장 유명한 그리스나 로마 화가의 그림과 비교해보면, 그의 조각이 고대의 그것보다 뛰어나듯이 그림도 광휘를 발한다.
    그러나 이와 같은 높은 명성과 행운에 둘러싸여 걸작을 창조해낸 거장들을 칭송하는 것과는 별도로, 드물게 보는 재능을 지녔으면서도 비참한 궁핍 속에서 제대로 명성을 얻지 못한 채 예술의 고귀한 열매를 열리게 한 사람들을 우리는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만일 이들이 우리 시대에 제대로 보상을 받았다면 옛사람들이 이룩한 것보다도 훨씬 더 위대한 작품을 만들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이 예술의 명예를 위하여 싸우는 것 이상으로 굶주림과 싸움에 직면하는 사실을 알고도 방관하는 것은 천재를 사멸시키는 행위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조르조 바사리(Giorgio Vasari)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511~1574
    출생지 이탈리아
    출간도서 7종
    판매수 279권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아레초(Arezzo)에서 태어났다. 16세 때 피렌체로 가서 안드레아 델 사르토(Andrea del Sarto) 문하에서 그림을 배웠고 미켈란젤로(Michelangelo)의 제자로서, 메디치가의 원조를 받으면서 회화, 조각, 건축에 종사한 예술가다. 당시 메디치가의 수장이었던 코시모 1세의 힘과 영광을 드러내기 위해 프레스코화를 무수히 제작했고 우피치 미술관을 설계하는 등 대작들을 연달아 수행했다. 화가로서 바사리는 화려하고 지적이지만 독창성은 부족한 보수적인 미술가였다. 그러나 건축가로서는 간결하고 강건한 건축물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그의

    펼쳐보기
    생년월일 1914~2007
    출생지 평양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평양 출생. 평양의전(1936)과 일본 나가사키(長崎)의대 대학원(1940)을 졸업하고 1943년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일본 文部省). 1944년 소장하던 일만여 권의 한국학 관련 서적을 일본 경찰에 압수당하고 중국으로 망명하여 북경 중국대학교 중앙도서관 한국학 부장으로 재직 중 광복을 맞는다. 1946년부터 1992년까지 서울의대, 전남의대, 경희의대, 중앙의대, 조선의대 등에서 생화학교수를 지냈다. 소르본, 밀라노, 하버드대학교에 초빙되어 연구했다(1956~60). 한국생화학분자생물학회 초대회장(1966) 및 종신명예회장(1992~ )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생화학』 교과서

    펼쳐보기
    고종희 해설 [기타]
    생년월일 1961~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한양여자대학교 산업디자인과 교수다. 이탈리아 피사대학교에서 미술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35년간 르네상스 미술사를 연구해왔다. 주요 저서로 한길사에서 펴낸 『명화로 읽는 성인전』 『이탈리아 오래된 도시로 미술여행을 떠나다』 『명화로 읽는 성서』 『르네상스의 초상화 또는 인간의 빛과 그늘』 등의 저서가 있으며 그 외 다수의 번역서와 저서가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한길그레이트북스 시리즈(총 17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149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