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7,20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7,2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3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6,1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서우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0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8,500원

  • 7,650 (10%할인)

    42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8)

    • 사은품(5)

    책소개

    ‘소문의 소문의 소문’에서 시작된 괴담의 진원지

    2018년 7월, K-픽션 스물두 번째 작품으로 강화길의 [서우]가 출간되었다.

    강화길은 201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방]으로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2017년 제8회 젊은 작가상, 2017년 제22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하며 [괜찮은 사람]과 [다른 사람]을 출간하며 활동 중이며, 여성 혐오, 데이트 폭력 등 여성 문제와 관련된 작품을 꾸준히 창작하고 있으며, 이 여성의 목소리를 ‘스릴러’라는 양식의 실험을 통해 꾸준히 사랑받는 작가다. 강화길은 [서우]를 통해, 한국 여성대중이 공유하는 불안과 공포의 성격을 다시 한번 조망한다.

    얼마 전 주현동으로 향하는 택시를 탔던 여자들이 잇따라 사라지는 사건을 겪고 난 후, 주현동에 사는 ‘나’는 불안에 떨며 택시에 탄다. 자신이 탄 택시 운전사가 여성이라는 것을 알게 된 ‘나’는 안도하며 평정을 되찾지만, 택시에 오르자마자 어린 시절의 여러 가지 기억과 악몽들이 떠오르기 시작하고, 그때부터 택시 운전사는 알 수 없는 질문을 ‘나’에게 던지기 시작한다.

    오혜진 문화연구자는 [서우]의 해설에서, 강화길은 여성에 대한 소문과 평판들, 그리고 그 이야기들로 인해 ‘피해자’‘희생자’‘걸레’‘백치’‘마녀’‘거짓말쟁이’ 등과 같은 전형적인 이미지로 고정 소비돼온 여성인물들의 반역과 복수를 유려하게 표현하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이의 연장선에서, ‘도시 하층계급에 속한 여성’이라는 존재 조건 자체가 사회적 낙인의 대상이자 괴담의 화소가 되는 사회에서라면, [서우]의 주인공은 결코 근본적인 의미에서의 사이코패스, 즉 세계를 선과 악으로 이분화함으로써 성립하는 스릴러의 세계에서 ‘순정한 악’조차 될 수 없음을 의미심장하게 보여준다고 덧붙인다.

    출판사 서평

    전 세계 독자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한국문학의 최첨단, K-픽션

    박민규의 [버핏과의 저녁 식사]로 문을 연 [K-픽션]은 최근에 발표된 가장 우수하고 흥미로운 작품을 엄선해 한영대역으로 소개하는 시리즈로, 한국문학의 생생한 현장을 국내외 독자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자 기획되었다. 매 계절마다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현재 총 22권이 출간되었다.

    세계 각국의 한국문학 전문 번역진이 참여한 수준 높은 번역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원, 코리아타임즈 현대문학번역상 수상 번역가 등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에 참여한 바 있는 여러 명의 한국문학 번역 전문가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번역의 질적 차원을 더욱 높이고자 심혈을 기울였다. 번역은 제2의 창작물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문화적 배경이 다른 한 나라의 언어를 다른 언어로 번역하는 일은 지난한 작업의 결과물이다. 작품의 내용을 그대로 옮기면서도 해외 영어권 독자들이 읽을 때에 유려하게 번역된 글을 읽을 수 있게 하여 작품에 대한 감동을 그대로 전했다. 영어 번역에는 세계 각국의 한국문학 전문 번역진이 참여했으며, 번역과 감수, 그리고 원 번역자의 최종 검토에 이르는 꼼꼼한 검수 작업을 통해 영어 번역의 수준을 끌어올렸다. [K-픽션]은 아마존을 통해서 세계에 보급되고 있으며, 아시아 출판사는 [K-픽션] 시리즈를 활용하여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 독자들을 대상으로 한국 작가들과 직접 만나 교류할 수 있는 작가와의 만남 행사를 주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목차

    서우 Seo-u
    창작노트 Writer’s Note
    해설 Commentary
    비평의 목소리 Critical Acclaim

    본문중에서

    내가 왜 애초 여자의 말투에서 어떤 불편함도 느끼지 못했는지 알 것 같았다. 그녀의 목소리는 이 사건에 말을 얹고 싶어 안달 내거나, 두려움을 감추려 자신의 눈두덩을 지그시 누르는 이들의 손짓과는 확연히 달랐다. 그녀의 반응은 내가 너무도 익숙한 나머지, 과연 이게 화를 낼 문제인지조차 인식할 수 없는 어떤 언급들을 더 닮아 있었다. 그때, 그 선생님이 말했다.
    "주현동에서는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지."
    I realized why I felt no discomfort from the way she was talking. Her voice was different from that of others who were impatient to say something about the cases or who quietly pressed their eyelids to hide the fear in their eyes. Her response was very similar to the comments that I was so familiar with that I couldn’t even figure out whether to be mad or not.
    Once, a teacher had said, "Anything can happen in Juhyeon-dong."
    ('서우' 중에서/ pp.20~21)

    그런데, 지금 서우는 어디 있어요? 그 순간, 나는 여전히 아무것도 알지 못했다. 나의 주인공이 왜 이러는지, 왜 이런 불안으로 앞을 바라보는지, 무엇을 숨기고 있는지. 그러나 그 목소리 덕분에 단 한 가지만은 추측할 수 있었다. 그녀가 서우라는 이름을 줄곧 기억하며 살아왔다는 것, 그것이 모든 일이 시작이자 끝일 수도 있다는 것. 그렇게 나는 제목을 완성할 수 있었다.
    Where is Seo-u now? At that moment, I still didn’t know anything. I didn’t know why my main character was acting this way; why she was facing forward with such anxiety; what she was hiding. But I was able to deduce one thing thanks to that voice. It was that she constantly recalled the name Seo-u throughout her life, and that it could be the beginning or the end of everything. And so I completed the title of this story.
    ('[서우] 창작 노트 Writer’s Note' 중에서/ pp.78~79)

    기존 스릴러의 세계에서 범죄를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실행하는 주체가 대부분 남성이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범인/탐정의 성별을 모호하게 하거나 혹은 기존 범죄구도의 성별을 전도하는 것만으로도 일정한 서사적 긴장과 반전의 효과를 획득할 수 있다는 게 이 장르의 장점이다. 물론 이는 이성애 중심적 성별규범이 한국의 대중적 상상력을 얼마나 공고하게 장악하고 있었는지를 역설적으로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Considering that the characters who planned and acted on crimes in existing thrillers weremostly men, women’s thrillers have an advantage of creating tension and twists by obscuring the gender of the criminal or the investigator or by reversing the gender roles in conventional murder mysteries. Of course, this paradoxically attests to the strong domination of heterosexual-centric gender norms in our society.
    ('[서우] 해설 Commentary' 중에서/ pp.100~101)

    저자소개

    생년월일 1986
    출생지 전주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86년 전주에서 태어났다.
    201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소설집 『괜찮은 사람』, 장편소설 『다른 사람』이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K-Fiction 시리즈(총 29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9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8.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